2014.03.03

박승남의 畵談 | 자기관리 혹은 처세술 – 나의 이미지와 존재감

박승남 | CIO KR


1. 이미지에 대하여

‘그 사람 어때?’라는 질문을 가끔 받으실 겁니다. 어떻게 답하십니까?
그 사람은 성격은 이런데, 업무능력은 저렇고, 외형은 이러이러하고, 감성적으로는 또 어떻고…
이렇게 길게 표현하지 않으실 겁니다. 사람의 이미지는 ‘어떤데 어떻다’라고 단지 한 줄 정도로 표현되는 것 같습니다. 저도 그 사람도 그리고 여러분도.

위 사진 속의 애플의 스티브 잡스는 그만의 확연한 이미지가 있습니다. ‘천재’, ‘혁신가’, ‘완고/고집’, 등등… 여러분은 사람들에게 어떤 이미지로 존재할까요?

예전에, 제 부서원을 대상으로 스스로를 표현해보라고 했습니다.

질문은 3가지로, 1. 내가 생각하는 나 2. 남이 생각하는 나 3. 내가 되고 싶은 나.

결과를 보면, 자신을 부정적으로 표현하는 경우가 반이 넘었고, 1,2가 같은 경우보다 다른 경우가 많은 것을 보면 우리는 자신을 객관적으로 또는 낮춰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혹시, 여러분이 관리자라면 이 질문의 답에서 그 직원의 성향을 대략적으로 파악할 수도 있을 겁니다.

이미지 관리는 참 어렵습니다.
한 줄로 표현되는 각자의 이미지를 바꾸는데 얼마나 걸릴까요? 아마 2~3년은 소요될 겁니다. 그리고, 제 경험으로는 일상적인 것이 축적된다기 보다는 어떤 특정 이벤트의 집합이 그 사람의 이미지를 형성하는 것 같습니다. 이미지 개선에는 양적 질적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런 이유로 저는 제 이미지관리를 위해 새로운 회사에 가거나 저를 소개할 자리가 있으면, 제 이미지가 형성되기 전인 초반에, 이벤트성으로, 제 경력을 사진으로 동영상을 만들어서 소개했습니다.

효과는? 같은 직장인이라는 친근한 이미지와 함께, 독특하고 기억에 확실히 남는다는 평이었습니다.


2. 존재감에 대하여
한번은 전체 회의 때, 이런 질문을 부서원들에게 던졌습니다.
‘회사에 여러분이 없으면 어떻게 될까요?’
순간 분위기 썰렁해지고, 내일부터 회사에 구조조정이 있다는 소문이 돌까 봐 걱정도 했습니다.
부서의 70%가 ‘어… 크게 별일 없을 것 같습니다’라고 답했고, 30%정도는 ‘단기간에는 별일이 없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문제가 생길 것 같습니다’라는 현명한(?) 답을 했습니다.

‘별일 없을 것 같습니다’라고 이야기하는 부서원을 저는 겸손하다고 생각해야 할까요? 아니면 일의 능력이든 표현의 능력이든 뭔가 부족하다고 느꼈을까요?
조직에 속해있는 한, 나의 존재감을 만들고, 과하지 않은 수준에서 알리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은 본인을 한 줄로 어떻게 표현하겠습니까?
여러분이 없다면 어떨 것이라고 말하시겠습니까?
이러한 질문에 자신감을 가지고 말씀하십시오.

과신한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제 자신을 설명하라 하면, 지금 저는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일에서는 신뢰가 가고 일과 후 자리에서는 즐거운 사람’이라고.
당신이 자리에서 없어지면 어떻게 될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아마 부서원들이 조금 덜 신나게 일할 것 같습니다’라고.

내가 한 줄로 표현되는 이 현실에서,
여러분 자신만의 이미지, 존재감을 찾고 만들어가십시오.
오늘부터라도…

*박승남 상무는 현재 세아그룹의 IT부문을 이끌고 있으며, 이전에는 대교 CIO를 역임했으며, 한국IDG가 주관하는 CIO 어워드 2012에서 올해의 CIO로 선정됐다. CIO로 재직하기 전에는 한국IBM과 시스코시스템즈코리아에서 21년 동안 근무했다. ciokr@idg.co.kr



2014.03.03

박승남의 畵談 | 자기관리 혹은 처세술 – 나의 이미지와 존재감

박승남 | CIO KR


1. 이미지에 대하여

‘그 사람 어때?’라는 질문을 가끔 받으실 겁니다. 어떻게 답하십니까?
그 사람은 성격은 이런데, 업무능력은 저렇고, 외형은 이러이러하고, 감성적으로는 또 어떻고…
이렇게 길게 표현하지 않으실 겁니다. 사람의 이미지는 ‘어떤데 어떻다’라고 단지 한 줄 정도로 표현되는 것 같습니다. 저도 그 사람도 그리고 여러분도.

위 사진 속의 애플의 스티브 잡스는 그만의 확연한 이미지가 있습니다. ‘천재’, ‘혁신가’, ‘완고/고집’, 등등… 여러분은 사람들에게 어떤 이미지로 존재할까요?

예전에, 제 부서원을 대상으로 스스로를 표현해보라고 했습니다.

질문은 3가지로, 1. 내가 생각하는 나 2. 남이 생각하는 나 3. 내가 되고 싶은 나.

결과를 보면, 자신을 부정적으로 표현하는 경우가 반이 넘었고, 1,2가 같은 경우보다 다른 경우가 많은 것을 보면 우리는 자신을 객관적으로 또는 낮춰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혹시, 여러분이 관리자라면 이 질문의 답에서 그 직원의 성향을 대략적으로 파악할 수도 있을 겁니다.

이미지 관리는 참 어렵습니다.
한 줄로 표현되는 각자의 이미지를 바꾸는데 얼마나 걸릴까요? 아마 2~3년은 소요될 겁니다. 그리고, 제 경험으로는 일상적인 것이 축적된다기 보다는 어떤 특정 이벤트의 집합이 그 사람의 이미지를 형성하는 것 같습니다. 이미지 개선에는 양적 질적 노력이 필요합니다.

이런 이유로 저는 제 이미지관리를 위해 새로운 회사에 가거나 저를 소개할 자리가 있으면, 제 이미지가 형성되기 전인 초반에, 이벤트성으로, 제 경력을 사진으로 동영상을 만들어서 소개했습니다.

효과는? 같은 직장인이라는 친근한 이미지와 함께, 독특하고 기억에 확실히 남는다는 평이었습니다.


2. 존재감에 대하여
한번은 전체 회의 때, 이런 질문을 부서원들에게 던졌습니다.
‘회사에 여러분이 없으면 어떻게 될까요?’
순간 분위기 썰렁해지고, 내일부터 회사에 구조조정이 있다는 소문이 돌까 봐 걱정도 했습니다.
부서의 70%가 ‘어… 크게 별일 없을 것 같습니다’라고 답했고, 30%정도는 ‘단기간에는 별일이 없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문제가 생길 것 같습니다’라는 현명한(?) 답을 했습니다.

‘별일 없을 것 같습니다’라고 이야기하는 부서원을 저는 겸손하다고 생각해야 할까요? 아니면 일의 능력이든 표현의 능력이든 뭔가 부족하다고 느꼈을까요?
조직에 속해있는 한, 나의 존재감을 만들고, 과하지 않은 수준에서 알리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은 본인을 한 줄로 어떻게 표현하겠습니까?
여러분이 없다면 어떨 것이라고 말하시겠습니까?
이러한 질문에 자신감을 가지고 말씀하십시오.

과신한다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제 자신을 설명하라 하면, 지금 저는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일에서는 신뢰가 가고 일과 후 자리에서는 즐거운 사람’이라고.
당신이 자리에서 없어지면 어떻게 될 것 같으냐는 질문에는,
‘아마 부서원들이 조금 덜 신나게 일할 것 같습니다’라고.

내가 한 줄로 표현되는 이 현실에서,
여러분 자신만의 이미지, 존재감을 찾고 만들어가십시오.
오늘부터라도…

*박승남 상무는 현재 세아그룹의 IT부문을 이끌고 있으며, 이전에는 대교 CIO를 역임했으며, 한국IDG가 주관하는 CIO 어워드 2012에서 올해의 CIO로 선정됐다. CIO로 재직하기 전에는 한국IBM과 시스코시스템즈코리아에서 21년 동안 근무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