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이 27일 오큘레스 퀘스트 2 헤드셋 판매를 중단했다. 기기의 폼 페이셜(foam facial) 인터페이스가 일부 소비자의 피부에 문제를 일으켰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이뤄진 조치다. 회사에 따르면 퀘스트 2의 폼 인터페이스가 피부를 자극한다... ...
"2025년이면 사이버 공격자가 인간을 물리적으로 해치거나 죽일 수 있는 무기화된 운영 기술(Operation Technology) 환경을 갖게 될 것이다." "장비와 자산 그리고 프로세스를 모니터링하거나 제어하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인 운영 기술... ...
클라우드 벤더와의 협상에서는 적정 가격을 얻어내고 의문의 여지를 남기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사업자에게 요구한 제반 조항 및 조건이 관철되어 계약에 포함되도록 해야 한다. 모범 관행과 경험, 그리고 업계의 지식에 근거할 때 클라우드 사업자가 동의할 만한... ...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11 문서에는 PC 구매자에게 ‘윈도우 11로의 무료 업그레이드’ 스티커 유무를 확인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기시감이 들게 하는 대목이다.  오래 마이크로소프트를 지켜본 필자에게 최근 ‘데자뷰’ 같은 순간이 있었다.... ...
보안 관련 결정을 내릴 때 리더는 여러 편견 및 인지 편향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팬데믹으로 인해 보안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러한 편향성을 피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  자산 관리 및 거버넌스 벤더 주피터원의 수닐 유 CISO는 “개인... ...
즐겁고 의욕적인 IT팀은 효율적이고 혁신적이고 생산적이기 마련이다. 반면 유해한 분위기는 반드시 다툼으로 이어지고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는 결과로 이어진다다.  유해한 팀 행동은 모든 IT 리더가 경력의 어느 시점에서 마주치게 될 문제다. 아... ...
미국, EU, 영국, 나토 소속 국가 및 여타 동맹국들이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 익스체인지 제로데이 취약점을 이용해 수천 곳의 조직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에 주체로 중국 국가보안부(MSS)를 지목했다. 미 법무부는 또 APT40이라고 불리는 사이버... ...
지난해 일하는 방식이 크게 변했다. 최근의 퓨 리서치(Pew Research)의 연구에 따르면 팬데믹 전에는 20% 가량의 성인 직장인이 재택 근무를 했다. 오늘날 이 수치는 74%이고 이 가운데 54%는 재택 근무를 계속하고 싶어한다. 팬데믹은 분산... ...
IT 리더의 지위는 무겁다. 일정 예산 상에서 최대의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는 기술 전략을 개발해야 할 뿐 아니라 다양한 기술 문제에 대처할 수 있는 생산성 높은 팀을 확립하고 지휘해야 하고, 나아가 IT에 대한 자신의 비전도 실현해야 한다. ... ...
용어는 사람들이 회사의 일부라고(또는 회사에서 배제되었다고) 느끼게 만드는 요인이기도 하다. 컴퓨팅 분야에도 차별적인 용어가 없어야 하지만 아직도 존재한다. 마스터와 슬레이브, 블랙 및 화이트채팅/목록 같은 용어가 여전히 코딩 세계에서 사용되고 있어... ...
현재 기업용 기술로서의 클라우드가 정확히 어떤 의미인지 정의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초 단위로 지불을 하는 머신(서버) 랙일까? 아니면 강력한 API 세트일까? ‘aaS’로 끝나는 광범위한 서비스들을 의미할까? 아니면 단순히 구매보다는 대여가 낫다... ...
2018년 5월 발효한 유럽연합의 일반 개인정보보호법(GDPR)에서 법령 위반에 따른 과징금 규모가 크다는 것은 세계적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일례로 2019년 1월 프랑스 개인정보 감독기구 CNIL은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하지도 않은 구글에 개인정... ...
퍼블릭 클라우드로의 여정은 누 무리가 세렝게티 초원을 가로질러 살아남는 것만큼 어렵다. 몇몇은 분명히 죽거나 도태될 것이다.    어떤 기업이라도 퍼블릭 클라우드로의 힘든 마이그레이션 작업을 피할 수 없는 시대다. 장기간에 걸쳐 ... ...
마이크 앤더슨은 올 봄 오랜 시간을 들여 세일즈포스와 관련해 어려운 조율 작업을 해야 했다. 클라우드 보안 제공 기업 넷스코프(Netskope)의 CIO 겸 CDO인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세일즈포스는 기능적으로 영업 부문 책임이다. 그런데 이... ...
사이버 범죄자는 여러 출처의 데이터를 병함함으로써 해킹된 계정 소유자의 프로파일을 구축해 다른 공격을 가능케하거나 소셜 엔지니어링 공격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2021년이 거의 절반이 지난 현재, 이미 24건 이상의 주요... ...
  1. 페이스북, 오큘러스 퀘스트 2 판매 중단 및 리콜 조치

  2. 10시 34분
  3. 페이스북이 27일 오큘레스 퀘스트 2 헤드셋 판매를 중단했다. 기기의 폼 페이셜(foam facial) 인터페이스가 일부 소비자의 피부에 문제를 일으켰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 이뤄진 조치다. 회사에 따르면 퀘스트 2의 폼 인터페이스가 피부를 자극한다...

  4. "2025년이면 사이버 공격자가 물리적 공격 기술 갖게 될 것" 가트너

  5. 1일 전
  6. "2025년이면 사이버 공격자가 인간을 물리적으로 해치거나 죽일 수 있는 무기화된 운영 기술(Operation Technology) 환경을 갖게 될 것이다." "장비와 자산 그리고 프로세스를 모니터링하거나 제어하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인 운영 기술...

  7. 벤더가 ‘No’라고 말하게 하면 기회다?!··· 클라우드 협상 팁 3가지

  8. 2일 전
  9. 클라우드 벤더와의 협상에서는 적정 가격을 얻어내고 의문의 여지를 남기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사업자에게 요구한 제반 조항 및 조건이 관철되어 계약에 포함되도록 해야 한다. 모범 관행과 경험, 그리고 업계의 지식에 근거할 때 클라우드 사업자가 동의할 만한...

  10. 블로그 | ‘윈도우 11로의 무료 업그레이드’ 표시··· 데자뷰인 것, 데자뷰가 아닌 것

  11. 2일 전
  12.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11 문서에는 PC 구매자에게 ‘윈도우 11로의 무료 업그레이드’ 스티커 유무를 확인하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기시감이 들게 하는 대목이다.  오래 마이크로소프트를 지켜본 필자에게 최근 ‘데자뷰’ 같은 순간이 있었다....

  13. 섣부른 믿음이 독 될 때··· 조심해야 할 보안 편향 8가지

  14. 6일 전
  15. 보안 관련 결정을 내릴 때 리더는 여러 편견 및 인지 편향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팬데믹으로 인해 보안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러한 편향성을 피하는 것이 더욱 중요해졌다.  자산 관리 및 거버넌스 벤더 주피터원의 수닐 유 CISO는 “개인...

  16. '팀워크를 나락으로...' IT 리더가 뿌리뽑아야 할 문제 행동 7가지

  17. 6일 전
  18. 즐겁고 의욕적인 IT팀은 효율적이고 혁신적이고 생산적이기 마련이다. 반면 유해한 분위기는 반드시 다툼으로 이어지고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는 결과로 이어진다다.  유해한 팀 행동은 모든 IT 리더가 경력의 어느 시점에서 마주치게 될 문제다. 아...

  19. "올해 초 대규모 사이버 공격 배후는 中 국가보안부" 미국 및 동맹국 주장

  20. 2021.07.20
  21. 미국, EU, 영국, 나토 소속 국가 및 여타 동맹국들이 올해 초 마이크로소프트 익스체인지 제로데이 취약점을 이용해 수천 곳의 조직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공격에 주체로 중국 국가보안부(MSS)를 지목했다. 미 법무부는 또 APT40이라고 불리는 사이버...

  22. ‘당연했던 게 당연하지 않다’··· 프로젝트 관리의 뉴노멀 7가지

  23. 2021.07.16
  24. 지난해 일하는 방식이 크게 변했다. 최근의 퓨 리서치(Pew Research)의 연구에 따르면 팬데믹 전에는 20% 가량의 성인 직장인이 재택 근무를 했다. 오늘날 이 수치는 74%이고 이 가운데 54%는 재택 근무를 계속하고 싶어한다. 팬데믹은 분산...

  25. 나쁜 리더십이 조직을 망친다··· CIO가 피해야 할 6가지 덫

  26. 2021.07.14
  27. IT 리더의 지위는 무겁다. 일정 예산 상에서 최대의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는 기술 전략을 개발해야 할 뿐 아니라 다양한 기술 문제에 대처할 수 있는 생산성 높은 팀을 확립하고 지휘해야 하고, 나아가 IT에 대한 자신의 비전도 실현해야 한다. ...

  28. ‘마스터/슬레이브, 화이트/블랙...’ 차별적 IT 용어 퇴출 움직임 ‘꿈틀’

  29. 2021.07.05
  30. 용어는 사람들이 회사의 일부라고(또는 회사에서 배제되었다고) 느끼게 만드는 요인이기도 하다. 컴퓨팅 분야에도 차별적인 용어가 없어야 하지만 아직도 존재한다. 마스터와 슬레이브, 블랙 및 화이트채팅/목록 같은 용어가 여전히 코딩 세계에서 사용되고 있어...

  31. ‘수익은 내 것, 찜찜함은 네 것!’··· 클라우드의 10가지 그늘

  32. 2021.07.01
  33. 현재 기업용 기술로서의 클라우드가 정확히 어떤 의미인지 정의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초 단위로 지불을 하는 머신(서버) 랙일까? 아니면 강력한 API 세트일까? ‘aaS’로 끝나는 광범위한 서비스들을 의미할까? 아니면 단순히 구매보다는 대여가 낫다...

  34. 강은성의 보안 아키텍트ㅣ과징금은 개인정보 보호의 만능열쇠인가?

  35. 2021.06.22
  36. 2018년 5월 발효한 유럽연합의 일반 개인정보보호법(GDPR)에서 법령 위반에 따른 과징금 규모가 크다는 것은 세계적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일례로 2019년 1월 프랑스 개인정보 감독기구 CNIL은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하지도 않은 구글에 개인정...

  37. 칼럼 | 통신 업계라는 누 무리가 클라우드 이전 여정에서 살아남기

  38. 2021.06.17
  39. 퍼블릭 클라우드로의 여정은 누 무리가 세렝게티 초원을 가로질러 살아남는 것만큼 어렵다. 몇몇은 분명히 죽거나 도태될 것이다.    어떤 기업이라도 퍼블릭 클라우드로의 힘든 마이그레이션 작업을 피할 수 없는 시대다. 장기간에 걸쳐 ...

  40. 모든 IT 리더의 숙명··· ‘환영 받지 못할 결정' 내리기

  41. 2021.06.09
  42. 마이크 앤더슨은 올 봄 오랜 시간을 들여 세일즈포스와 관련해 어려운 조율 작업을 해야 했다. 클라우드 보안 제공 기업 넷스코프(Netskope)의 CIO 겸 CDO인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세일즈포스는 기능적으로 영업 부문 책임이다. 그런데 이...

  43. 사이버 범죄자가 사소한 유출 데이터를 돈으로 바꾸는 방법

  44. 2021.06.03
  45. 사이버 범죄자는 여러 출처의 데이터를 병함함으로써 해킹된 계정 소유자의 프로파일을 구축해 다른 공격을 가능케하거나 소셜 엔지니어링 공격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2021년이 거의 절반이 지난 현재, 이미 24건 이상의 주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