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2.17

박승남의 畵談 | 관리자와 피관리자 – 뫼비우스의 띠

박승남 | CIO KR


상사(관리자)의 존재감이 가장 크게 느껴질 때가 언제일까요?

아마 인사고과 시기와 새로운 상사가 등장할 때가 아닐까 합니다.

인사고과는 매년 반복되는 일이니 상사의 존재감이 일상적인 수준이겠지만, 새 상사는 늘 불시에 등장하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대입니다.

그러면, 새로운 회사 또는 부서에 새로 부임하는 관리자는 어떤 마음일까요? 또 그 새로운 관리자를 맞이하는 피 관리자는 어떤 생각이 들까요? 저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대부분 긴장감과 ‘잘해야겠다’ 내지는 ‘잘 보여야겠다’는 다짐이 주를 이룰 것입니다.

서로 부담이 되는 상황이지만, 본인에 대한 기대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새로운 부임자가 더 큰 부담을 갖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갓 부임한 사람은 과잉의욕으로 종종 실수를 범하는 경우가 있는 것 같습니다.

대부분 조직에는 잘하는 점(A라고 하겠습니다)과 개선해야 할 점(B라고 하겠습니다)이 함께 존재합니다. 일반적으로 새로 온 상사의 눈에는 A보다는 B가 눈에 더 띌 것이고, B를 개선하려고 노력하게 됩니다.

새로 부임하는 상사에 대하여 한 말씀을 드리려 합니다.

저는 리더라면 시각을 좀 다르게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듯이 그 조직의 개선할 부분도 다 원인이 있는 결과물입니다. 혹은 B 자체가 새로 온 사람의 주관으로 판단한 개선 대상일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A에 대하여는 새로 온 상사나 기존 조직원이나 별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B가 문제인데, 새로 온 상사가 B를 강조하면 자신은 돋보이겠지만, 기존 조직원은 무능한 사람이 됩니다. 이러한 B에 대하여는 표면적인 결과를 개선하기보다는 그 원인을 함께 해결하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발 더 나아가 진정한 리더라면 A, B에 대하여 파악을 하면서도 A, B가 아닌 새로운 추가적인 가치를 만들 수 있는 C를 조직원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 맞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제 경우, 새로운 회사에 처음으로 CIO라는 타이틀을 걸고 부임했을 때, 솔직히 겁이 났습니다. 처음 경험하는 CIO라는 직책, 회사의 기대 등에 빠른 시간 내에 성과를 내고 나의 차별성을 보여야겠다는 초조함이 앞섰습니다. 하여, 저 역시 눈에 들어오는 B의 개선을 먼저 시작했습니다. 칭찬과 함께 불만의 시선도 느끼는, 조금은 불안정한 시기를 보냈습니다. 그러다 시간이 흐르고 조직원들과 마음으로 친해지고 나서 함께 C를 만들었을 때, 비로소 저와 조직 모두 인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최근에 저도 새로 부임한 상사 덕에 오랜만에 피 관리자의 긴장감을 맛보고 있습니다. 피 관리자로서 A, B에 대하여 객관적으로 설명하고 새로운 리더십과 함께 C를 만들어갈 예정입니다.

엉망이라고 평가되는 부서에 특출 난 부서장이 존재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피 관리자를 대상으로 보고 나의 우월함을 보여주는 것은 단기적으로는 인정받을지 몰라도, 한배에 타고 있다는 동료 의식을 전제로 한 리더십에 비하여 수명도 성과도 작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뫼비우스의 띠’라는 것이 있습니다. 긴 띠를 꼬아서 양끝을 붙이면, 안쪽과 바깥쪽 구분 없이 연결되는 띠입니다.

관리자 또한 그 위에 상급관리자가 있는 피 관리자이기도 하고, 이제는 조직의 성과와 관리자의 능력이 분리되지 않는 시대이기 때문에, 관리자와 피 관리자와의 관계는 대립적인 존재가 아니라, 앞과 뒤, 처음과 끝이 연결되어 공존하는 ‘뫼비우스의 띠’와 같은 관계가 아닐까요?

*박승남 상무는 현재 세아그룹의 IT부문을 이끌고 있으며, 이전에는 대교 CIO를 역임했으며, 한국IDG가 주관하는 CIO 어워드 2012에서 올해의 CIO로 선정됐다. CIO로 재직하기 전에는 한국IBM과 시스코시스템즈코리아에서 21년 동안 근무했다. ciokr@idg.co.kr



2014.02.17

박승남의 畵談 | 관리자와 피관리자 – 뫼비우스의 띠

박승남 | CIO KR


상사(관리자)의 존재감이 가장 크게 느껴질 때가 언제일까요?

아마 인사고과 시기와 새로운 상사가 등장할 때가 아닐까 합니다.

인사고과는 매년 반복되는 일이니 상사의 존재감이 일상적인 수준이겠지만, 새 상사는 늘 불시에 등장하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대입니다.

그러면, 새로운 회사 또는 부서에 새로 부임하는 관리자는 어떤 마음일까요? 또 그 새로운 관리자를 맞이하는 피 관리자는 어떤 생각이 들까요? 저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대부분 긴장감과 ‘잘해야겠다’ 내지는 ‘잘 보여야겠다’는 다짐이 주를 이룰 것입니다.

서로 부담이 되는 상황이지만, 본인에 대한 기대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새로운 부임자가 더 큰 부담을 갖게 됩니다. 그러다 보니 갓 부임한 사람은 과잉의욕으로 종종 실수를 범하는 경우가 있는 것 같습니다.

대부분 조직에는 잘하는 점(A라고 하겠습니다)과 개선해야 할 점(B라고 하겠습니다)이 함께 존재합니다. 일반적으로 새로 온 상사의 눈에는 A보다는 B가 눈에 더 띌 것이고, B를 개선하려고 노력하게 됩니다.

새로 부임하는 상사에 대하여 한 말씀을 드리려 합니다.

저는 리더라면 시각을 좀 다르게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듯이 그 조직의 개선할 부분도 다 원인이 있는 결과물입니다. 혹은 B 자체가 새로 온 사람의 주관으로 판단한 개선 대상일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A에 대하여는 새로 온 상사나 기존 조직원이나 별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B가 문제인데, 새로 온 상사가 B를 강조하면 자신은 돋보이겠지만, 기존 조직원은 무능한 사람이 됩니다. 이러한 B에 대하여는 표면적인 결과를 개선하기보다는 그 원인을 함께 해결하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발 더 나아가 진정한 리더라면 A, B에 대하여 파악을 하면서도 A, B가 아닌 새로운 추가적인 가치를 만들 수 있는 C를 조직원들과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 맞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제 경우, 새로운 회사에 처음으로 CIO라는 타이틀을 걸고 부임했을 때, 솔직히 겁이 났습니다. 처음 경험하는 CIO라는 직책, 회사의 기대 등에 빠른 시간 내에 성과를 내고 나의 차별성을 보여야겠다는 초조함이 앞섰습니다. 하여, 저 역시 눈에 들어오는 B의 개선을 먼저 시작했습니다. 칭찬과 함께 불만의 시선도 느끼는, 조금은 불안정한 시기를 보냈습니다. 그러다 시간이 흐르고 조직원들과 마음으로 친해지고 나서 함께 C를 만들었을 때, 비로소 저와 조직 모두 인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최근에 저도 새로 부임한 상사 덕에 오랜만에 피 관리자의 긴장감을 맛보고 있습니다. 피 관리자로서 A, B에 대하여 객관적으로 설명하고 새로운 리더십과 함께 C를 만들어갈 예정입니다.

엉망이라고 평가되는 부서에 특출 난 부서장이 존재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피 관리자를 대상으로 보고 나의 우월함을 보여주는 것은 단기적으로는 인정받을지 몰라도, 한배에 타고 있다는 동료 의식을 전제로 한 리더십에 비하여 수명도 성과도 작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뫼비우스의 띠’라는 것이 있습니다. 긴 띠를 꼬아서 양끝을 붙이면, 안쪽과 바깥쪽 구분 없이 연결되는 띠입니다.

관리자 또한 그 위에 상급관리자가 있는 피 관리자이기도 하고, 이제는 조직의 성과와 관리자의 능력이 분리되지 않는 시대이기 때문에, 관리자와 피 관리자와의 관계는 대립적인 존재가 아니라, 앞과 뒤, 처음과 끝이 연결되어 공존하는 ‘뫼비우스의 띠’와 같은 관계가 아닐까요?

*박승남 상무는 현재 세아그룹의 IT부문을 이끌고 있으며, 이전에는 대교 CIO를 역임했으며, 한국IDG가 주관하는 CIO 어워드 2012에서 올해의 CIO로 선정됐다. CIO로 재직하기 전에는 한국IBM과 시스코시스템즈코리아에서 21년 동안 근무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