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구글, AI 전화 응대원 '듀플렉스' 기반 미용실 예약 서비스 美 출시 

13일(현지 시각) IT 전문매체 벤처비트(VentureBeat)에 따르면 구글이 '듀플렉스(Duplex)' 기반의 미용실 예약 서비스를 출시했다. 구글 I/O 2018에서 처음 공개된 듀플렉스는 실제 사람처럼 통화하고 예약할 수 있는 AI 시스템이다.  벤처비트는 구글이 미국 일부 미용실에 듀플렉스를 도입했다고 전했다. 구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한 벤처비트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듀플렉스가 출시되기 시작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새로운 듀플렉스 미용실 예약 기능은 구글 검색(Google Search) 또는 구글 맵(Google Maps)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구글 검색이나 맵에서 '예약 요청(Request an Appointment)' 버튼을 누르고, 헤어컷 옵션(남성/여성/일반)과 담당 스타일리스트를 선택한다. 그다음 원하는 일자와 시간, 가능한 시간 범위(예: 12시부터 4시)를 고른다. 마지막으로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등 기본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듀플렉스가 해당 미용실에 전화를 걸어 알아서 예약을 완료한다.  한편 구글은 지난 10월 6일 듀플렉스 기술을 바탕으로 통화 대기 음성을 대신 받아주고 통화가 가능한 시점에 자동 연결해주는 AI 비서 서비스 '홀드 포 미(Hold For Me)'를 출시한 바 있다. ciokr@idg.co.kr

구글 인공지능 AI 듀플렉스 예약 전화 통화 벤처비트

2020.10.14

13일(현지 시각) IT 전문매체 벤처비트(VentureBeat)에 따르면 구글이 '듀플렉스(Duplex)' 기반의 미용실 예약 서비스를 출시했다. 구글 I/O 2018에서 처음 공개된 듀플렉스는 실제 사람처럼 통화하고 예약할 수 있는 AI 시스템이다.  벤처비트는 구글이 미국 일부 미용실에 듀플렉스를 도입했다고 전했다. 구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한 벤처비트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듀플렉스가 출시되기 시작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 새로운 듀플렉스 미용실 예약 기능은 구글 검색(Google Search) 또는 구글 맵(Google Maps)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구글 검색이나 맵에서 '예약 요청(Request an Appointment)' 버튼을 누르고, 헤어컷 옵션(남성/여성/일반)과 담당 스타일리스트를 선택한다. 그다음 원하는 일자와 시간, 가능한 시간 범위(예: 12시부터 4시)를 고른다. 마지막으로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등 기본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듀플렉스가 해당 미용실에 전화를 걸어 알아서 예약을 완료한다.  한편 구글은 지난 10월 6일 듀플렉스 기술을 바탕으로 통화 대기 음성을 대신 받아주고 통화가 가능한 시점에 자동 연결해주는 AI 비서 서비스 '홀드 포 미(Hold For Me)'를 출시한 바 있다. ciokr@idg.co.kr

2020.10.14

인공지능과 만났다··· 모바일비트에서 공개된 '별의별' 모바일 앱

모바일 앱들이 점차 더 강력해지고 있는 인공 지능(AI)과 결합하면서 점점 더 '스마트'하게 바뀌고 있다. 그리고 사용자에게 훨씬 더 유용해지고 있다. 지난 주 벤처비트(VentureBeat)가 이틀 동안 개최한 모바일비트(MobileBeat) 컨퍼런스에서 이런 혁신적인 앱들이 공개됐다. 사용자의 필요 사항을 예측할 수 있는 앱들이다. 예를 들어, 미국 '그린 카드(영주권)' 취득 프로세스나 기업 출장을 간소화 및 능률화 시킬 수 있는 앱이 등장하리라고 예상한 사람이 있었을까? 비자봇(Visabot)은 '스타트업 쇼케이스(Startup Showcase)' 세션 동안 기능에 걸맞은 이름을 가진 그린 카드(Green Card) 앱을 선보였다. 이는 사용자에게 질문을 물으면서, 미국 이민국(Citizenship and Immigration Services)에 영주권을 신청하기 위해 제출할 문서를 생성해주는 봇에 기반을 둔 프로그램이다. 비자봇을 공동 창업한 안드레이 지니비에프 최고 운영 책임자(COO)는 "미국에 왔을 때 급히 비자가 필요했었다. 그러나 무려 한 달이 소요됐다. 우리는 우리 같은 사람들이 변호사에게 수천 달러를 지불하지 않고도, 빨리 합법적으로 입국해 체류할 수 있게 도울 목적에서 봇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린 카드 앱의 요금은 149달러이다. 지니비에프에 따르면, 이미 7만 명의 영주권 취득 서류 작성을 돕고 있다. 그는 "전체 과정에 평균 15-20분이 걸린다. 우리는 해외 인재들의 미국 이민을 돕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주머니 속 '여행사' 또 다른 회사인 메지(Mezi)는 신생 창업 회사 특유의 '선회'를 했다. 쇼핑 도우미 앱을 출시하고 2년 만에 여행 앱으로 전환한 것이다. 메지는 이 일반 소비자용 여행 도우미 앱에 기업용 '서비스형 출장(Trabel-as-a-Service)' 앱...

모바일 모바일앱 AI 인공지능 벤처비트 모바일비트

2017.07.19

모바일 앱들이 점차 더 강력해지고 있는 인공 지능(AI)과 결합하면서 점점 더 '스마트'하게 바뀌고 있다. 그리고 사용자에게 훨씬 더 유용해지고 있다. 지난 주 벤처비트(VentureBeat)가 이틀 동안 개최한 모바일비트(MobileBeat) 컨퍼런스에서 이런 혁신적인 앱들이 공개됐다. 사용자의 필요 사항을 예측할 수 있는 앱들이다. 예를 들어, 미국 '그린 카드(영주권)' 취득 프로세스나 기업 출장을 간소화 및 능률화 시킬 수 있는 앱이 등장하리라고 예상한 사람이 있었을까? 비자봇(Visabot)은 '스타트업 쇼케이스(Startup Showcase)' 세션 동안 기능에 걸맞은 이름을 가진 그린 카드(Green Card) 앱을 선보였다. 이는 사용자에게 질문을 물으면서, 미국 이민국(Citizenship and Immigration Services)에 영주권을 신청하기 위해 제출할 문서를 생성해주는 봇에 기반을 둔 프로그램이다. 비자봇을 공동 창업한 안드레이 지니비에프 최고 운영 책임자(COO)는 "미국에 왔을 때 급히 비자가 필요했었다. 그러나 무려 한 달이 소요됐다. 우리는 우리 같은 사람들이 변호사에게 수천 달러를 지불하지 않고도, 빨리 합법적으로 입국해 체류할 수 있게 도울 목적에서 봇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린 카드 앱의 요금은 149달러이다. 지니비에프에 따르면, 이미 7만 명의 영주권 취득 서류 작성을 돕고 있다. 그는 "전체 과정에 평균 15-20분이 걸린다. 우리는 해외 인재들의 미국 이민을 돕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주머니 속 '여행사' 또 다른 회사인 메지(Mezi)는 신생 창업 회사 특유의 '선회'를 했다. 쇼핑 도우미 앱을 출시하고 2년 만에 여행 앱으로 전환한 것이다. 메지는 이 일반 소비자용 여행 도우미 앱에 기업용 '서비스형 출장(Trabel-as-a-Service)' 앱...

2017.07.19

'사례로 보는' 고객과 친밀한 관계를 형성하는 법

“예전의 좋았던 시절”, 기업과 고객의 관계는 친밀했다. 기업은 고객이 누구인지, 무엇을 좋아하는지를 알았다. 지금은 기술이 발전하고 비즈니스의 규모가 커지면서 예전과 같은 1:1 관계를 유지하기가 어렵다. 결과적으로 기업들이 고객을 이해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을 파악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면서 마케팅 기술과 고객 데이터의 가치가 급등하고 있다. 벨기에에 본사를 둔 옴니채널 마케팅 자동화 소프트웨어 업체인 셀리젠트(Selligent)의 CMO 닉 워스는 “과거에는 가게 주인과 손님의 관계였다면 지금은 고객을 직접 대면할 일이 없다. 그러나 지금도 고객을 파악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 수단이 바로 데이터”라고 말했다. 강력한 마케팅 기술 솔루션은 마케터에게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무에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마케터에게 대규모로 업무를 처리하면서도 각 고객에게 맞춤화된 응대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한다. 그러나 실제는 말처럼 쉽지만은 않다. 워스는 “근본적인 문제는 마케터의 대부분이 기술에 관한 대화를 불편하게 느끼고, 결국 쓸데없는 질문만 하게 된다는 것이다. ‘페이스북 좋아요는 몇 개나 받았나요? 그게 언제부터 중요해졌나요? 페이스북 좋아요가 특정 비즈니스에 얼만큼의 가치가 있나요?’ 따위의 질문들”이라고 말했다. 워스는 마케터가 좋은 질문을 하기 위해서는 마케터가 기술에 대해 이해하거나 데이터 과학자의 도움을 받지 않고도 접근할 수 있는(실제로 대부분은 도움을 받을 수 없음), 현실적이고 가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하는 마케팅 기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돈이 몰리는 전자상거래 솔루션 지난 몇 년 동안 대형 전자상거래 솔루션 제공업체들은 포트폴리오에 마케팅 자동화 기능을 추가하기 위해 막대한 투자를 단행했다. 2010년 IBM이 4억 8,000만 달러를 들여 유니카(Unica)를 인수했고, 2013년에...

빅데이터 Selligent IBM 유니카 인수 오라클 엘로쿠아 인수 세일즈포스닷컴 이그젝트타겟 인수 SAP 하이브리스 인수 HGGC 셀리젠트 인수 스트롱뷰 셀리젠트 합병 벤처비트 셀리젠트 세그멘테이션 전략 마케팅 CMO 디지털 마케팅 전자상거래 고객 데이터 분석 마케팅 자동화 마케팅 기술 옴니채널 토마스 쿡 그룹

2015.11.16

“예전의 좋았던 시절”, 기업과 고객의 관계는 친밀했다. 기업은 고객이 누구인지, 무엇을 좋아하는지를 알았다. 지금은 기술이 발전하고 비즈니스의 규모가 커지면서 예전과 같은 1:1 관계를 유지하기가 어렵다. 결과적으로 기업들이 고객을 이해하고 고객이 원하는 것을 파악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면서 마케팅 기술과 고객 데이터의 가치가 급등하고 있다. 벨기에에 본사를 둔 옴니채널 마케팅 자동화 소프트웨어 업체인 셀리젠트(Selligent)의 CMO 닉 워스는 “과거에는 가게 주인과 손님의 관계였다면 지금은 고객을 직접 대면할 일이 없다. 그러나 지금도 고객을 파악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 수단이 바로 데이터”라고 말했다. 강력한 마케팅 기술 솔루션은 마케터에게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무에 활용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마케터에게 대규모로 업무를 처리하면서도 각 고객에게 맞춤화된 응대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한다. 그러나 실제는 말처럼 쉽지만은 않다. 워스는 “근본적인 문제는 마케터의 대부분이 기술에 관한 대화를 불편하게 느끼고, 결국 쓸데없는 질문만 하게 된다는 것이다. ‘페이스북 좋아요는 몇 개나 받았나요? 그게 언제부터 중요해졌나요? 페이스북 좋아요가 특정 비즈니스에 얼만큼의 가치가 있나요?’ 따위의 질문들”이라고 말했다. 워스는 마케터가 좋은 질문을 하기 위해서는 마케터가 기술에 대해 이해하거나 데이터 과학자의 도움을 받지 않고도 접근할 수 있는(실제로 대부분은 도움을 받을 수 없음), 현실적이고 가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하는 마케팅 기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돈이 몰리는 전자상거래 솔루션 지난 몇 년 동안 대형 전자상거래 솔루션 제공업체들은 포트폴리오에 마케팅 자동화 기능을 추가하기 위해 막대한 투자를 단행했다. 2010년 IBM이 4억 8,000만 달러를 들여 유니카(Unica)를 인수했고, 2013년에...

2015.11.16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