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GNOME

'우분투 vs 리눅스 민트' 어느 쪽이 더 나을까?

우분투와 리눅스 민트의 장단점을 알아보자. 리눅스 배포 시스템이 다양해지면서 점점 더 많은 사용자가 리눅스를 설치하고 있다. 이러한 '배포판'은 리눅스 커널을 기반으로 하는 운영체제와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바탕으로 구축돼 사용자의 요구에 맞는 데스크톱 환경을 만든다. 이러한 리눅스 가운데 인기 있는 것이 바로 우분투와 리눅스 민트다. 우분투라는 이름은 남아프리카의 철학에서 나온 것으로, 자유롭고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완전한 운영체제를 만든다는 의미의 ‘타인을 위한 인본주의’로 정의될 수 있다. 리눅스 민트는 우분투를 기반으로 하며 멀티미디어 지원을 통해 사용자 친화적인 대안으로 만들어졌다. 리눅스 민트는 우분투의 인기를 능가했지만, 우분투는 충성도가 높다. 이들 배포판에는 각각의 다양한 기능과 장점이 있으며 사용자를 위한 최상의 선택은 사용자의 필요와 선호도에 따라 달라진다. 데스크톱 환경 우분투와 리눅스 민트는 둘다 새로운 리눅스 사용자를 위한 접근 가능한 데스크톱 옵션이다. 이들은 각각 언제 어디서나 쉽게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인터페이스는 모두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지만, 각각 데스크톱 환경은 다르다. 우분투는 이전에는 통일된 데스크톱을 사용했지만, 그 이후 리눅스 배포판의 기본 데스크톱인 그놈(GNOME)으로 돌아왔으며 리눅스 민트는 시나몬(Cinnamon)과 메이트(MATE)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그놈은 거대한 범위의 구성을 제공하고, 시나몬은 혁신으로 유명하며, 메이트는 적은 자원을 소비한다. 사용자는 기본값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다른 데스크톱으로 전환할 수 있다. 시나몬 인터페이스는 윈도우와 매우 흡사하여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 사용자라면 쉽게 옮겨갈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오피스 제품군, 브라우저 및 멀티미디어 플레이어를 포함하여 사전 설치된 광범위한 소프트웨어가 함께 제공한다. 사용자가 대안을 선호한다면 그래픽 패키지 관리자를 통해 다른 애...

브라우저 MATE 메이트 Cinnamon 시나몬 리눅스 커널 GNOME 그놈 우분투 운영체제 리눅스 민트

2018.02.22

우분투와 리눅스 민트의 장단점을 알아보자. 리눅스 배포 시스템이 다양해지면서 점점 더 많은 사용자가 리눅스를 설치하고 있다. 이러한 '배포판'은 리눅스 커널을 기반으로 하는 운영체제와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바탕으로 구축돼 사용자의 요구에 맞는 데스크톱 환경을 만든다. 이러한 리눅스 가운데 인기 있는 것이 바로 우분투와 리눅스 민트다. 우분투라는 이름은 남아프리카의 철학에서 나온 것으로, 자유롭고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완전한 운영체제를 만든다는 의미의 ‘타인을 위한 인본주의’로 정의될 수 있다. 리눅스 민트는 우분투를 기반으로 하며 멀티미디어 지원을 통해 사용자 친화적인 대안으로 만들어졌다. 리눅스 민트는 우분투의 인기를 능가했지만, 우분투는 충성도가 높다. 이들 배포판에는 각각의 다양한 기능과 장점이 있으며 사용자를 위한 최상의 선택은 사용자의 필요와 선호도에 따라 달라진다. 데스크톱 환경 우분투와 리눅스 민트는 둘다 새로운 리눅스 사용자를 위한 접근 가능한 데스크톱 옵션이다. 이들은 각각 언제 어디서나 쉽게 설치해 사용할 수 있다. 인터페이스는 모두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지만, 각각 데스크톱 환경은 다르다. 우분투는 이전에는 통일된 데스크톱을 사용했지만, 그 이후 리눅스 배포판의 기본 데스크톱인 그놈(GNOME)으로 돌아왔으며 리눅스 민트는 시나몬(Cinnamon)과 메이트(MATE)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그놈은 거대한 범위의 구성을 제공하고, 시나몬은 혁신으로 유명하며, 메이트는 적은 자원을 소비한다. 사용자는 기본값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다른 데스크톱으로 전환할 수 있다. 시나몬 인터페이스는 윈도우와 매우 흡사하여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 사용자라면 쉽게 옮겨갈 수 있다. 두 제품 모두 오피스 제품군, 브라우저 및 멀티미디어 플레이어를 포함하여 사전 설치된 광범위한 소프트웨어가 함께 제공한다. 사용자가 대안을 선호한다면 그래픽 패키지 관리자를 통해 다른 애...

2018.02.22

윈도우 10 대신 쓸만한 무료 오픈소스 OS

기업도 소비자도, 전반적으로는 윈도우 8의 후임으로 윈도우 10을 반기는 눈치다. 하지만 개중에는 데이터 프라이버시 보호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는 사용자들도 있다. 그렇다면 이야기가 나온 김에, 윈도우 10에 대한 무료 대체재가 없는지 살펴 보는 것은 어떨까? <컴퓨터월드UK>가 고른 윈도우 10을 대체할 만한 OS는 아래와 같다. - 우분투(Ubuntu) - 페도라(Fedora) - 솔루스(Solus) - 리눅스 민트(Linux Mint) ciokr@idg.co.kr  

레드햇 주분투 솔루스 데비안 리눅스 민트 윈도우 10 크롬 OS 리눅스 페도라 리브레오피스 GNOME 우분투 무료 사용자 인터페이스 UI 파이어폭스 트루OS

2017.10.18

기업도 소비자도, 전반적으로는 윈도우 8의 후임으로 윈도우 10을 반기는 눈치다. 하지만 개중에는 데이터 프라이버시 보호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는 사용자들도 있다. 그렇다면 이야기가 나온 김에, 윈도우 10에 대한 무료 대체재가 없는지 살펴 보는 것은 어떨까? <컴퓨터월드UK>가 고른 윈도우 10을 대체할 만한 OS는 아래와 같다. - 우분투(Ubuntu) - 페도라(Fedora) - 솔루스(Solus) - 리눅스 민트(Linux Mint) ciokr@idg.co.kr  

2017.10.18

'그놈부터 벗지까지' 2016년 주목할 만한 데스크톱용 리눅스 9종

IT분야에서 1년이라는 시간은 많은 일들이 벌어질 수 있는 기간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역동적인 리눅스 세계는 1년 동안 많은 일들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오늘날 이런 데스크톱 환경의 위치를 확인해 보는 것도 흥미로운 일이다. 본 기사를 작성하기 위해 필자는 가상 머신에서 모든 데스크톱 환경을 사용해 보았으니 굳이 독자 여러분이 직접 사용해 볼 필요는 없다. 그놈(Gnome) 이미지 출처 : Swapnil Bhartiya 필자는 그놈 데스크톱으로 리눅스 라이프를 시작했다가 유니티(Unity)로 갈아탔다. 그놈과 유니티가 개발 초기 단계였기 때문에 KDE로 옮겼다. 그놈의 또 다른 문제는 완전한 기능을 위해 제 3자 확장 기능에 의존하는 것과 새로운 버전의 그놈이 공개될 때마다 확장 기능이 깨진다는 점이다. 노틸러스(Nautilus)를 포함해 그놈의 여러 핵심 기능에 기본적인 기능(파일 이름 일괄 변경)이 빠져있다. 필자는 그놈의 성능을 높이 사는 만큼 다시 그놈 사용자가 되고 싶지는 않았다 하지만 상황이 바뀌었다. 새롭게 공개되는 그놈 3.20은 전망이 밝아 보이며 개발자들은 확장 기능이 깨지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파일 이름 일괄 변경 기능도 적용될 수 있다. 무엇보다도 그놈의 놀라운 이메일, 일정, 연락처 통합 기능 덕분에 데스크톱을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를 원격 드라이브로 탑재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그놈은 모든 주요 데스크톱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지만 오픈수세(openSUSE)가 최고의 순정 그놈 경험을 제공하고 있는 것 같다. 우분투 그놈(Ubuntu Gnome)도 우수한 배포판이다. 플라즈마 5(Plasma 5) 이미지 출처 : Swapnil Bhartiya KDE의 데스크톱은 사용자들이 데스크톱의 가능한 많은 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리고 필자도 이런 점이 가장 마음에 든다. ...

CIO Cinnamon 판테온 Pantheon MATE Xfce LXQt 벗지 Budgie 시나몬 Unity Plasma 5 데스크톱 우분투 그놈 GNOME 유니티 리눅스 가상 머신 플라즈마 5 마테

2016.02.25

IT분야에서 1년이라는 시간은 많은 일들이 벌어질 수 있는 기간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역동적인 리눅스 세계는 1년 동안 많은 일들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오늘날 이런 데스크톱 환경의 위치를 확인해 보는 것도 흥미로운 일이다. 본 기사를 작성하기 위해 필자는 가상 머신에서 모든 데스크톱 환경을 사용해 보았으니 굳이 독자 여러분이 직접 사용해 볼 필요는 없다. 그놈(Gnome) 이미지 출처 : Swapnil Bhartiya 필자는 그놈 데스크톱으로 리눅스 라이프를 시작했다가 유니티(Unity)로 갈아탔다. 그놈과 유니티가 개발 초기 단계였기 때문에 KDE로 옮겼다. 그놈의 또 다른 문제는 완전한 기능을 위해 제 3자 확장 기능에 의존하는 것과 새로운 버전의 그놈이 공개될 때마다 확장 기능이 깨진다는 점이다. 노틸러스(Nautilus)를 포함해 그놈의 여러 핵심 기능에 기본적인 기능(파일 이름 일괄 변경)이 빠져있다. 필자는 그놈의 성능을 높이 사는 만큼 다시 그놈 사용자가 되고 싶지는 않았다 하지만 상황이 바뀌었다. 새롭게 공개되는 그놈 3.20은 전망이 밝아 보이며 개발자들은 확장 기능이 깨지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파일 이름 일괄 변경 기능도 적용될 수 있다. 무엇보다도 그놈의 놀라운 이메일, 일정, 연락처 통합 기능 덕분에 데스크톱을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를 원격 드라이브로 탑재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그놈은 모든 주요 데스크톱 환경에서 사용할 수 있지만 오픈수세(openSUSE)가 최고의 순정 그놈 경험을 제공하고 있는 것 같다. 우분투 그놈(Ubuntu Gnome)도 우수한 배포판이다. 플라즈마 5(Plasma 5) 이미지 출처 : Swapnil Bhartiya KDE의 데스크톱은 사용자들이 데스크톱의 가능한 많은 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리고 필자도 이런 점이 가장 마음에 든다. ...

2016.02.25

리누스 토발즈를 '화나게 하는' 12가지 기술

리누스 토발즈는 현존하는 가장 위대한 프로그래머 중 한 사람으로 자주 언급된다. 그도 그럴것이, 토발즈는 리눅스 커널이나 Git 리비전 컨트롤 시스템 등 널리 사용되는 소프트웨어를 만들었다. 게다가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이 있으면 그에 대해 대담하다 못해 무례하다고까지 느껴질 수 있는 언사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토발즈의 기준에서 볼 때 제대로 일을 못하는 사람, 혹은 그와 의견이 다른 업체나 기관들을 향해 주저 없이 비수를 던진다. 그렇지만 대부분의 경우 토발즈의 분노가 향하는 곳은 바로 표준에 미치지 못한다고 생각되는 기술들이다. 참고로, 토발즈는 올해로 45세에 접어들었지만, 나이가 들었다고 해서 그 살벌한 기세가 한풀 꺾일 것이라는 희망은 버리는 게 좋다. editor@itworld.co.kr

솔라리스 MINIX 마하 HFS+ GNU 허드 GNU 이맥스 GCC ARM SoC 리눅스 C++ SoC GNOME 커널 리누스토발즈 자바 XML

2015.09.24

리누스 토발즈는 현존하는 가장 위대한 프로그래머 중 한 사람으로 자주 언급된다. 그도 그럴것이, 토발즈는 리눅스 커널이나 Git 리비전 컨트롤 시스템 등 널리 사용되는 소프트웨어를 만들었다. 게다가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이 있으면 그에 대해 대담하다 못해 무례하다고까지 느껴질 수 있는 언사로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토발즈의 기준에서 볼 때 제대로 일을 못하는 사람, 혹은 그와 의견이 다른 업체나 기관들을 향해 주저 없이 비수를 던진다. 그렇지만 대부분의 경우 토발즈의 분노가 향하는 곳은 바로 표준에 미치지 못한다고 생각되는 기술들이다. 참고로, 토발즈는 올해로 45세에 접어들었지만, 나이가 들었다고 해서 그 살벌한 기세가 한풀 꺾일 것이라는 희망은 버리는 게 좋다. editor@itworld.co.kr

2015.09.24

초기 화면으로 보는 리눅스의 발전사

리눅스는 유럽의 한 젊은이가 재미 삼아 구축한 미닉스(Minix) 클론으로 시작됐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미닉스 클론은 아니지만, 한 젊은이가 만들었으며, 당시 그는 유럽에 있었다.) 그 이후 리눅스는 다른 모습을 수없이 보여왔다. 가장 흥미로운 변화를 되짚어 보자.  editor@itworld.co.kr

오픈소스 리눅스 데스크톱 GNOME KDE 유니티

2013.03.18

리눅스는 유럽의 한 젊은이가 재미 삼아 구축한 미닉스(Minix) 클론으로 시작됐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미닉스 클론은 아니지만, 한 젊은이가 만들었으며, 당시 그는 유럽에 있었다.) 그 이후 리눅스는 다른 모습을 수없이 보여왔다. 가장 흥미로운 변화를 되짚어 보자.  editor@itworld.co.kr

2013.03.18

리눅스 민트 14 나디아를 시도해 볼 7가지 이유

올 가을부터 새로운 리눅스가 쉴새없이 출시되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이번 주에도 예외없이 주목할만한 리눅스 배포판이 발표됐다.   우분투 12.10이 대대적으로 발표된 지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아 리눅스 민트 프로젝트가 최신 업데이트인 리눅스 민트 14 나디아를 발표했다.   프로젝트 책임자인 클레멘트 레프브리는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6개월 간의 점진적인 개발로 리눅스 민트 14는 인상적인 개선 목록과 향상된 안정성, 그리고 세련된 데스크톱 경험을 갖추게 됐다”고 강조했다.   리눅스 민트 14는 실질적으로 캐노니컬의 우분투 12.10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제 새로운 리눅스 배포판을 사용해 볼 일곱 가지 이유를 살펴 보고자 한다.   1. MATE 1.4 전통적인 GNOME 2 데스크톱 환경 애호가라면 아마 MATE 프로젝트에 친숙한 상태일 것이다. GNOME 3을 불안해 하는 사용자들을 위한 대안으로 리눅스 민트 12에 처음 포함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개발이 이루어 졌으며, GNOME 2 가은 MATE 데스크톱도 1.4 버전으로 발전했다.   민트 14에 포함된 최신 버전은 수많은 버그를 말끔하게 잡았으며, 블루투스를 비롯한 많은 요소들이개선됐다. 민트 프로젝트는 “MATE 1.4는 데스크톱의 품질과 안정성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수년 동안 GNOME 2를 괴롭히던 버그를 수정해 GNOME 2를 능가하고 있으며, 이전에는 없었던 새로운 기능들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2. 시나몬 1.6 한편으로는 GNOME 3 셸의 일종인 시나몬(Cinnamon)도 업그레이드됐다. 시나몬은 친숙한 GNOME 2와 새로운, 그렇지만 논쟁의 여지가 많은 GNOME 3 간의 과도기적 옵션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민트 프로젝트는 800건의 변경이 이루어진 시나몬 1.6은 이전 ...

리눅스 GNOME 민트

2012.11.26

올 가을부터 새로운 리눅스가 쉴새없이 출시되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이번 주에도 예외없이 주목할만한 리눅스 배포판이 발표됐다.   우분투 12.10이 대대적으로 발표된 지 한 달이 채 지나지 않아 리눅스 민트 프로젝트가 최신 업데이트인 리눅스 민트 14 나디아를 발표했다.   프로젝트 책임자인 클레멘트 레프브리는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6개월 간의 점진적인 개발로 리눅스 민트 14는 인상적인 개선 목록과 향상된 안정성, 그리고 세련된 데스크톱 경험을 갖추게 됐다”고 강조했다.   리눅스 민트 14는 실질적으로 캐노니컬의 우분투 12.10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제 새로운 리눅스 배포판을 사용해 볼 일곱 가지 이유를 살펴 보고자 한다.   1. MATE 1.4 전통적인 GNOME 2 데스크톱 환경 애호가라면 아마 MATE 프로젝트에 친숙한 상태일 것이다. GNOME 3을 불안해 하는 사용자들을 위한 대안으로 리눅스 민트 12에 처음 포함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개발이 이루어 졌으며, GNOME 2 가은 MATE 데스크톱도 1.4 버전으로 발전했다.   민트 14에 포함된 최신 버전은 수많은 버그를 말끔하게 잡았으며, 블루투스를 비롯한 많은 요소들이개선됐다. 민트 프로젝트는 “MATE 1.4는 데스크톱의 품질과 안정성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수년 동안 GNOME 2를 괴롭히던 버그를 수정해 GNOME 2를 능가하고 있으며, 이전에는 없었던 새로운 기능들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2. 시나몬 1.6 한편으로는 GNOME 3 셸의 일종인 시나몬(Cinnamon)도 업그레이드됐다. 시나몬은 친숙한 GNOME 2와 새로운, 그렇지만 논쟁의 여지가 많은 GNOME 3 간의 과도기적 옵션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민트 프로젝트는 800건의 변경이 이루어진 시나몬 1.6은 이전 ...

2012.11.26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