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디지털 디바이스 / 비즈니스|경제 / 소비자IT

비관론 딛고 역대급 반등··· "PC에 대한 재평가 있었다, 활황세 지속"

2021.01.15 Gregg Keizer  |  Computerworld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PC 판매량이 10년래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그렇다면 PC 시장의 활황이 지속될까? 그럴 가능성이 높다. 

2020년 PC 시장이 최근 10년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것으로 속속 보고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들은 모두 코로나19를 이유 중 하나로 지목했다. IDC는 2020년 개인용 컴퓨터 출하량을 2억 260만 대로 추정하며, 전년 대비 13% 증가한 수치라고 보고했다. IDC 모바일 기기 추적 팀의 리서치 매니저 지테시 우브라니는 출하량 측면의 경우 2014년 이후 최대치라고 덧붙였다. 

놀라운 수준의 반전이다. 지난 10년 중 6년에서 전년 대비 하락이 기록됐었기 때문이다. 나머지 기간 중 1년 또한 전년 수준에 그쳤었다. IDC의 경쟁사 가트너 리서치도 PC 출하량 급증을 보고했다. 가트너 자료의 경우 2020년 증가값이 5% 미만으로 IDC의 절반 정도에 그치지만, 이 시장조사기관 역시 2010년 이후 최대값이라는 데 동의했다. IDC와 가트너의 올해 총 출하량(각각 2억 200만 대와 2억 7,500만 대)이 차이나는 이유는 IDC의 경우 크롬북을 포함시키는 반면, 가트너는 제외하기 때문이다. 
 
우브라니는 작년 초반의 재택근무 확대 동향을 언급하면서 “초기 PC 출하량의 상당 부분은 재택근무로 인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업들이 원격 작업자를 위한 노트북을 대거 구매하면서 PC 부품 공급망이 영향을 받았을 정도였다는 설명이다. 

이후에는 교육계가 PC 수요에 불을 지폈다. 원격 학습이 확산됨에 따라서였다. 우브라니는 PC와 학생의 비율을 언급하면서 과거에는 시스템이 학생별로 할당되지는 않았으며 시스템을 공유하는 경향이 있었다고 전했다. 

PC 수요에 합류한 세 번째 그룹은 학령기 자녀가 있는 가정이었다. 학교가 교육용 시스템을 배포하지 않는(또는 못하는) 경우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우브라니는 “기업 및 교육 시장 외에도 여러 요인이 있었다. 이를테면 게임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라고 말했다. 외부 활동이 제한됨에 따라 다른 즐길 꺼리가 필요해지면서 PC와 게임 타이틀의 수요가 증가했다는 설명했다. 

소비자들은 또 지난 9개월 동안 PC를 재발견하기도 했다고 우브라니는 표현했다. 그는 “PC를 구매한 지 오래 된 이들이 많았다.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그들은 기존의 PC가 게임이나 업무에 적합하지 않다는 사실을 깨닫게 됐다. 새 PC의 필요성을 포착하게 된 것이다”라고 말했다. 

PC 업계는 다른 업계의 불운으로 인해 득을 보기도 했다는 설명이다. 일부 가족과 개인은 여행이나 식사 또는 외부 오락에 평소만큼의 금액을 지출하지 않았기 때문에 팬데믹 기간 동안 더 많은 가처분 소득을 얻을 수 있었으며, 이중 상당 부분이 PC 업계로 들어갔다고 그는 평가했다. 

한편 그는 소비자 PC 시장이 10년 동안의 침체를 딛고 되살아날 것이라고 예측했던 바 있다. 많은 이들(컴퓨터월드의 일부 포함)이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도전으로 인해 PC의 활용성이 하락하고 전망이 암울하다고 전망했던 것과 사뭇 다른 예측이었다. 우브라니는 “소비자들에게 PC의 중요성에 대한 재평가가 있었음을 보여준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진군 중인 맥, 크롬북 출하량 80% 급증
IDC에 따르면 레노버, HP, 델, 애플, 에이서가 2020년 최대 PC 출하량을 기록했다. 가트너 또한 같은 제조사 순위를 보고했다. 애플은 2020년 가장 높은 전년 대비 성장률을 기록한 빅5 벤더였다. IDC 데이터에서는 29% 성장했으며 가트너 데이터에서는 23% 증가했다. IDC는 애플이 올해 2,310만 대의 출하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가트너는 2,250만 대일 것으로 예상했다. 

시장조사기관들은 크롬북의 급성장도 언급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크롬북 출하량은 작년 4분기에 200% 증가해 1,170만 대에 이르렀다. 연간 측면에서는 전년 대비 80% 이상 증가한 3,000만 대에 달했다. IDC는 지난 3분기까지 크롬북 출하량이 1,960만 대에 이르렀다고 분석했다. 가트너와 유사한 수치다. 

IDC의 모바일 기기 추적 그룹을 이끌고 있는 라이언 라이스는 “PC 시장을 견인하는 수요가 견조하다. 모든 징후가 급증세의 지속을 나타내고 있다. 팬데믹은 PC 시장 수요를 촉진했을 뿐 아니라 시장 확장의 기회를 창출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우브라니 또한 올해 기업 분야의 수요가 약간 감소할 수 있지만 소비자 시장으로의 출하량은 2024년까지 증가할 거으로 예상했다. 

그는 “2020년 충족되지 않은 수요가 2021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주문량의 일부가 연말 시기에 전달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빅5 PC 제조사가 모두 전년 대비 성장한 출하량을 기록했다. (IDC 자료)
ciokr@idg.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