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바이두, 양자 컴퓨팅 연구소 설립··· UTS 교수 영입

중국 과학기술 대기업 바이두가 양자 컴퓨팅 연구소를 설립하고 시드니공과대학교(UTS) 교수인 류냐오 두안을 창립 이사로 임명했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검색 엔진인 바이두는 이번 달에 5년 안에 세계 최고의 연구센터가 되겠다는 야심 찬 계획으로 세우고 양자 컴퓨팅 연구소를 설립하겠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경쟁사인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비슷한 행보를 보임에 따라 온라인 검색부터 인공지능까지 기업 전반에 걸쳐 양자 기술의 잠재적 이점을 적용하려 한다. 새로운 영입 인사인 두안은 바이두의 야-친 장 사장에게 직접 보고하게 된다.  두안은 2018년 UTS에 부교수로 입사했으며 나중에 이 대학의 양자 컴퓨팅과 인텔리전트 시스템 센터의 책임자가 됐다. 2016년 말 UTS가 이 연구소를 독립연구소인 ‘UTS:QSI센터(Centre for Quantum Software and Information)’로 발족해 두안은 연구소의 창립 이사가 됐다. 지난주 이 연구센터는 양자 프로그래밍 환경을 출시했다.  두안의 주요 연구 분야는 양자 정보 이론, 양자 상태/동작 식별, 양자 제로 오차 정보 이론, 측정 기반 양자 컴퓨팅이다.  UTS에 따르면, 두안은 UTS:QSI에서 장기 휴가를 받았으며, 연구 실무 이사로 첸펭 지 교수가 임명됐다.  한편, 지난달 바이두 경쟁사인 알리바바는 중국과학원(Chinese Academy of Sciences)과 공동으로 클라우드를 통해 11큐빗의 컴퓨터를 개발했다. ciokr@idg.co.kr  

바이두 알리바바 인공지능 텐센트 양자 컴퓨팅 퀀텀 컴퓨팅 중국과학원 UTS 시드니공과대학교

2018.03.19

중국 과학기술 대기업 바이두가 양자 컴퓨팅 연구소를 설립하고 시드니공과대학교(UTS) 교수인 류냐오 두안을 창립 이사로 임명했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검색 엔진인 바이두는 이번 달에 5년 안에 세계 최고의 연구센터가 되겠다는 야심 찬 계획으로 세우고 양자 컴퓨팅 연구소를 설립하겠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경쟁사인 알리바바와 텐센트가 비슷한 행보를 보임에 따라 온라인 검색부터 인공지능까지 기업 전반에 걸쳐 양자 기술의 잠재적 이점을 적용하려 한다. 새로운 영입 인사인 두안은 바이두의 야-친 장 사장에게 직접 보고하게 된다.  두안은 2018년 UTS에 부교수로 입사했으며 나중에 이 대학의 양자 컴퓨팅과 인텔리전트 시스템 센터의 책임자가 됐다. 2016년 말 UTS가 이 연구소를 독립연구소인 ‘UTS:QSI센터(Centre for Quantum Software and Information)’로 발족해 두안은 연구소의 창립 이사가 됐다. 지난주 이 연구센터는 양자 프로그래밍 환경을 출시했다.  두안의 주요 연구 분야는 양자 정보 이론, 양자 상태/동작 식별, 양자 제로 오차 정보 이론, 측정 기반 양자 컴퓨팅이다.  UTS에 따르면, 두안은 UTS:QSI에서 장기 휴가를 받았으며, 연구 실무 이사로 첸펭 지 교수가 임명됐다.  한편, 지난달 바이두 경쟁사인 알리바바는 중국과학원(Chinese Academy of Sciences)과 공동으로 클라우드를 통해 11큐빗의 컴퓨터를 개발했다. ciokr@idg.co.kr  

2018.03.19

마케터가 소셜 로봇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시드니공과대학교(UTS)의 로봇공학 교수 매리앤 윌리엄스는 기업들이 고객 소통과 경험을 강화하고 심화하려는 상황에서 대형 브랜드들이 전략적 마케팅 목적으로 ‘소셜 로봇(Social Robot)’ 활용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윌리엄스는 로봇 공학자로 지능형 소셜 인식 기술의 혁신적인 특성에 주력하는 UTS ‘매직 랩(Magic Lab)’의 책임자기도 하다. 윌리엄스는 <CMO>와의 인터뷰에서 “소셜 로봇이 고객 경험을 개선할 수 있으며 유통/소매부터 의료, 교육, 여행까지 모든 산업을 아우를 수 있다. 고객 경험이 가장 중요하며 로봇은 1:1 맞춤형 물리적 상호작용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UTS는 최근 팀들이 현실적인 가정 상황에서 상호작용 및 협업이 가능한 로봇 행동을 설계해야 하는 대회인 2017 RCHSRL(RoboCup Home Social Robot League) 참가 자격을 획득했다. ‘UTS 언리시드!(UTS Unleashed!)’팀은 NSW 정부의 RAAP(Research Attraction and Acceleration Program)로부터 지원받아 일본에서 열리는 로보컵(RoboCup)에서 호주의 소셜 로봇공학 연구와 혁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팀은 로봇이 인간과 소통하고 새로운 환경을 탐색하며 지도를 작성하고 물체와 얼굴을 감지 및 인지하며 다양한 인간 중심적인 상황에서 적응형 행동을 수행하는 복잡한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를 설계 및 개발한다. 이 휴머노이드의 이름은 페퍼(Pepper)로, 산업 파트너인 소프트뱅크 로보틱스(Softbank Robotics)의 인간형 로봇이고 프로그래밍을 통해 인간의 표정과 음성을 분석해 반응할 수 있다. <CMO>와 여러 사안에 관해 대화를 나누면서 윌리엄스는 ‘소셜 로봇공학’이 고객 소통과 경험을 강력하게 해결하는 기술이기 ...

CMO UTS 소셜 로봇 고객경험 로보틱스 로봇공학 휴머노이드 소프트뱅크 CX 마케터 인공지능 시드니공과대학교

2017.07.06

시드니공과대학교(UTS)의 로봇공학 교수 매리앤 윌리엄스는 기업들이 고객 소통과 경험을 강화하고 심화하려는 상황에서 대형 브랜드들이 전략적 마케팅 목적으로 ‘소셜 로봇(Social Robot)’ 활용을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윌리엄스는 로봇 공학자로 지능형 소셜 인식 기술의 혁신적인 특성에 주력하는 UTS ‘매직 랩(Magic Lab)’의 책임자기도 하다. 윌리엄스는 <CMO>와의 인터뷰에서 “소셜 로봇이 고객 경험을 개선할 수 있으며 유통/소매부터 의료, 교육, 여행까지 모든 산업을 아우를 수 있다. 고객 경험이 가장 중요하며 로봇은 1:1 맞춤형 물리적 상호작용을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UTS는 최근 팀들이 현실적인 가정 상황에서 상호작용 및 협업이 가능한 로봇 행동을 설계해야 하는 대회인 2017 RCHSRL(RoboCup Home Social Robot League) 참가 자격을 획득했다. ‘UTS 언리시드!(UTS Unleashed!)’팀은 NSW 정부의 RAAP(Research Attraction and Acceleration Program)로부터 지원받아 일본에서 열리는 로보컵(RoboCup)에서 호주의 소셜 로봇공학 연구와 혁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당 팀은 로봇이 인간과 소통하고 새로운 환경을 탐색하며 지도를 작성하고 물체와 얼굴을 감지 및 인지하며 다양한 인간 중심적인 상황에서 적응형 행동을 수행하는 복잡한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를 설계 및 개발한다. 이 휴머노이드의 이름은 페퍼(Pepper)로, 산업 파트너인 소프트뱅크 로보틱스(Softbank Robotics)의 인간형 로봇이고 프로그래밍을 통해 인간의 표정과 음성을 분석해 반응할 수 있다. <CMO>와 여러 사안에 관해 대화를 나누면서 윌리엄스는 ‘소셜 로봇공학’이 고객 소통과 경험을 강력하게 해결하는 기술이기 ...

2017.07.06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