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B2B2C 기업 '브라이트스타'의 리브랜딩 전략 7가지

‘브라이트스타(Brightstar)’가 9월 6일 ‘라이크와이즈(Likewize)’로 브랜드를 바꾼다. 이는 휴대폰 유통업체에서 광범위한 기술 보호 및 서비스 업체로 변모하기 위한 대대적인 리브랜딩 작업의 일환이다. 이 B2B2C 비즈니스가 브랜드를 변경하면서 취한 조치와 얻은 교훈을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에게 들어봤다.    회사에 따르면 이 리브랜딩 작업을 위해 시스템 및 서비스에 1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고 루시드CX(LucidCX) 및 위픽스(WeFix) 등의 업체를 인수하는 등 핵심적인 B2B2C 비즈니스에 상당한 투자가 이뤄졌다. 한편 이 회사는 보험 및 보증부터 수리, 교환, 기술지원까지 매년 2억 5,000만 건의 문제를 해결하며, 전 세계 30개국에서 운영되고 있다.  라이크와이즈(구 브라이트스타)의 CMO 제레미 데일은 “브라이트스타가 직면했던 근본적인 문제는 이 회사에서 제공하는 것에 관한 인식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리브랜딩 작업을 착수하기 시작했던 올해 초 합류했다.  데일은 <CMO>와의 인터뷰에서 “(브라이트스타가) 브랜드로서 어떤 일을 한다고 생각하는지 물어봤을 때 대부분이 제품 및 서비스의 목록을 언급하거나 또는 휴대폰 유통이라고 답했다. 현재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말하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2~3주 만에 깨달음을 얻었고, 이는 리브랜딩에 있어 중추적인 포인트였다”라고 덧붙였다.  세계관을 파악하라  데일은 “마이크로소프트에 있었던 시절 배운 것 중 하나는 (브랜드의) 세계관을 아는 게 중요하다는 점이다”라며, “이는 (브랜드가)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며, (브랜드가) 여기에 어떻게 부합하는지 아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모토롤라, 마이크로소프트, 오렌지, ITV 등 여러 글로벌 브랜드에서 일한 바 있다.  그는 “라이크와이즈의 세계관은 기술이 (상호작용하는 방식부터 일하는 방식까지) 삶을 근본적으로 변...

리브랜딩 B2B2C 기술 유비쿼터스 컴퓨팅 기기 CMO

2021.09.02

‘브라이트스타(Brightstar)’가 9월 6일 ‘라이크와이즈(Likewize)’로 브랜드를 바꾼다. 이는 휴대폰 유통업체에서 광범위한 기술 보호 및 서비스 업체로 변모하기 위한 대대적인 리브랜딩 작업의 일환이다. 이 B2B2C 비즈니스가 브랜드를 변경하면서 취한 조치와 얻은 교훈을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에게 들어봤다.    회사에 따르면 이 리브랜딩 작업을 위해 시스템 및 서비스에 1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고 루시드CX(LucidCX) 및 위픽스(WeFix) 등의 업체를 인수하는 등 핵심적인 B2B2C 비즈니스에 상당한 투자가 이뤄졌다. 한편 이 회사는 보험 및 보증부터 수리, 교환, 기술지원까지 매년 2억 5,000만 건의 문제를 해결하며, 전 세계 30개국에서 운영되고 있다.  라이크와이즈(구 브라이트스타)의 CMO 제레미 데일은 “브라이트스타가 직면했던 근본적인 문제는 이 회사에서 제공하는 것에 관한 인식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리브랜딩 작업을 착수하기 시작했던 올해 초 합류했다.  데일은 <CMO>와의 인터뷰에서 “(브라이트스타가) 브랜드로서 어떤 일을 한다고 생각하는지 물어봤을 때 대부분이 제품 및 서비스의 목록을 언급하거나 또는 휴대폰 유통이라고 답했다. 현재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말하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2~3주 만에 깨달음을 얻었고, 이는 리브랜딩에 있어 중추적인 포인트였다”라고 덧붙였다.  세계관을 파악하라  데일은 “마이크로소프트에 있었던 시절 배운 것 중 하나는 (브랜드의) 세계관을 아는 게 중요하다는 점이다”라며, “이는 (브랜드가)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며, (브랜드가) 여기에 어떻게 부합하는지 아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모토롤라, 마이크로소프트, 오렌지, ITV 등 여러 글로벌 브랜드에서 일한 바 있다.  그는 “라이크와이즈의 세계관은 기술이 (상호작용하는 방식부터 일하는 방식까지) 삶을 근본적으로 변...

2021.09.02

2018년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 22.8억 대, 1.9% ↑ <가트너>

울트라 모바일 프리미엄 기기 같은 고급형 PC로 비즈니스 수요가 움직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PC, 태블릿, 휴대전화 등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이 2018년에 22억 8,000만 개에 달하며 0.9%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가트너에 따르면 2018년 PC와 태블릿 시장은 1.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휴대전화 시장은 1.4%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트너의 연구 담당 이사인 란짓 아트왈은 "새로운 웨이퍼 용량 부족으로 2018년 모든 DRAM 시장의 공급이 원활하지 못해 PC 시장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그 결과 PC 공급 업체는 2018년까지 가격을 꾸준히 인상할 것이다. 화면이 넓어지면서 그래픽 보드가 늘어남에 따라 비용이 상승해 기업 및 가정용 구매자에게 하드웨어 가격이 올라갈 것이다"고 아트왈은 전했다. 아트왈에 따르면, PC 시장은 가격에 민감하지만 업계에서 가치가 높은 것으로 보이는 울트라 모바일 프리미엄 기기 같은 고급형 PC로 비즈니스 수요가 옮겨가고 있다. 가트너는 2018년에 울트라 모바일 프리미엄 기기 출하량이 12%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윈도우 7 아트왈에 따르면 PC 시장에서 예상되는 다음의 주요 변화는 2020년 1월 윈도우 7 지원 종료다. 아트왈은 "비즈니스가 가능한 한 빨리 윈도우 10으로, 그리고 확실히 2019년 말까지는 마이그레이션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역 차원에서 볼 때 북미는 2015년에 윈도우 10으로 전환하기 시작했으며 2019년경에 마무리될 예정이며 서유럽은 2018년에 도입을 확대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중국, 일본, 기타 신흥 경제국에서는 마이그레이션 계획이 2018년에서 2019년으로 미뤄지면서 윈도우 기반 서비스의 프로세스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유한 문제에 대비하고 있다. 글로벌 기기 시장은 거시 경제 요인 및 기술 개발의 영향을 ...

애플 고급형 PC 기기 휴대전화 2018년 윈도우 10 태블릿 디바이스 윈도우 7 PC 아이폰 가트너 하이엔드 PC

2018.07.12

울트라 모바일 프리미엄 기기 같은 고급형 PC로 비즈니스 수요가 움직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PC, 태블릿, 휴대전화 등 전세계 디바이스 출하량이 2018년에 22억 8,000만 개에 달하며 0.9% 성장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가트너에 따르면 2018년 PC와 태블릿 시장은 1.2%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휴대전화 시장은 1.4%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트너의 연구 담당 이사인 란짓 아트왈은 "새로운 웨이퍼 용량 부족으로 2018년 모든 DRAM 시장의 공급이 원활하지 못해 PC 시장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그 결과 PC 공급 업체는 2018년까지 가격을 꾸준히 인상할 것이다. 화면이 넓어지면서 그래픽 보드가 늘어남에 따라 비용이 상승해 기업 및 가정용 구매자에게 하드웨어 가격이 올라갈 것이다"고 아트왈은 전했다. 아트왈에 따르면, PC 시장은 가격에 민감하지만 업계에서 가치가 높은 것으로 보이는 울트라 모바일 프리미엄 기기 같은 고급형 PC로 비즈니스 수요가 옮겨가고 있다. 가트너는 2018년에 울트라 모바일 프리미엄 기기 출하량이 12%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윈도우 7 아트왈에 따르면 PC 시장에서 예상되는 다음의 주요 변화는 2020년 1월 윈도우 7 지원 종료다. 아트왈은 "비즈니스가 가능한 한 빨리 윈도우 10으로, 그리고 확실히 2019년 말까지는 마이그레이션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역 차원에서 볼 때 북미는 2015년에 윈도우 10으로 전환하기 시작했으며 2019년경에 마무리될 예정이며 서유럽은 2018년에 도입을 확대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중국, 일본, 기타 신흥 경제국에서는 마이그레이션 계획이 2018년에서 2019년으로 미뤄지면서 윈도우 기반 서비스의 프로세스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고유한 문제에 대비하고 있다. 글로벌 기기 시장은 거시 경제 요인 및 기술 개발의 영향을 ...

2018.07.12

'기능은 그대로 크기만 줄였다' 디지털 유목민 위한 11가지 가젯

작고 가벼운 고 기능성 기기는 무게 대비 황금만큼의 값어치가 있을 수 있으며, 특히 정해진 곳에서 일하지 않는 사람의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디지털 유목민들과 원거리 비즈니스 출장자들은 점차 사무 기기들을 백팩이나 컴퓨터 가방에 들어갈 정도의 작은 기기로 대체하고 있다. 오늘은 기능성을 포기하지 않으면서 크기만 줄인 11가지 첨단 가젯에 대해 대해 알아보자. ciokr@idg.co.kr

CIO 가젯 이동성 출장 기기 디지털 유목민 디지털 노마드 기능성 원거리 근무자

2015.08.06

작고 가벼운 고 기능성 기기는 무게 대비 황금만큼의 값어치가 있을 수 있으며, 특히 정해진 곳에서 일하지 않는 사람의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디지털 유목민들과 원거리 비즈니스 출장자들은 점차 사무 기기들을 백팩이나 컴퓨터 가방에 들어갈 정도의 작은 기기로 대체하고 있다. 오늘은 기능성을 포기하지 않으면서 크기만 줄인 11가지 첨단 가젯에 대해 대해 알아보자. ciokr@idg.co.kr

2015.08.06

"2015년 전세계 기기 출하량 1.5% 증가, 약 25억 대 전망" 가트너 발표

가트너에 따르면, 2015년 전세계 기기 출하량이 2014년보다 1.5% 증가한 25억 대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이전 분기 예측치인 2.8%보다 하락한 수치다. 2015년 최종 사용자 기기 지출액은 2010년 이후 처음으로 5.7% 하락해 (미 달러 기준) 6,06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 란짓 아트왈은 “2015년 기기 출하량 성장률은 지난 분기 추정치보다 1.3% 하락했다”며, “미 달러화 강세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해지면서 서유럽, 러시아 및 일본에서 지속적으로 PC 구매가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휴대전화 시장은 기기 시장 중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이와 대조적으로 가격은 계속 하락하고 있다. 중국을 필두로 신흥 시장이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윈도우 XP 이전 종료가 2015년 상반기 전세계 PC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나, 달러화 강세는 그보다 더욱 심각한 타격을 입혔다. PC 업체들은 유통 채널에서 가격 저하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고 수준을 낮추고 있으며 2015년 말까지 적어도 5% 정도는 낮출 것이다. 2015년 전세계 PC 출하량은 전년대비 4.5% 하락한 총 3억 대에 이를 전망이다. 아트왈은 “2016년까지 전세계 PC 시장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보이며, 윈도우 10이 7월 29일 공식 출시되면서 기존 제품 수명이 3개월 연장돼 모바일 PC와 프리미엄 울트라모바일 업무용 사용자의 수요 둔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공급자와 구매자가 새로운 가격대에 합의를 이루게 되면, 윈도우 10은 2016년 교체 구매가 증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태블릿과 클램쉘을 포함한 울트라모바일 시장도 위축되는 모습이다. 2015년 울트라모바일 출하량은 전년대비 5.3% 하락한 2억 1,400만 대, 태블릿은 5.9% 하락한 2억 700만 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

스마트폰 가트너 전망 디바이스 태블릿 2015년 2016년 기기 출하

2015.07.10

가트너에 따르면, 2015년 전세계 기기 출하량이 2014년보다 1.5% 증가한 25억 대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이전 분기 예측치인 2.8%보다 하락한 수치다. 2015년 최종 사용자 기기 지출액은 2010년 이후 처음으로 5.7% 하락해 (미 달러 기준) 6,060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 란짓 아트왈은 “2015년 기기 출하량 성장률은 지난 분기 추정치보다 1.3% 하락했다”며, “미 달러화 강세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해지면서 서유럽, 러시아 및 일본에서 지속적으로 PC 구매가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휴대전화 시장은 기기 시장 중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이와 대조적으로 가격은 계속 하락하고 있다. 중국을 필두로 신흥 시장이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윈도우 XP 이전 종료가 2015년 상반기 전세계 PC 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나, 달러화 강세는 그보다 더욱 심각한 타격을 입혔다. PC 업체들은 유통 채널에서 가격 저하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고 수준을 낮추고 있으며 2015년 말까지 적어도 5% 정도는 낮출 것이다. 2015년 전세계 PC 출하량은 전년대비 4.5% 하락한 총 3억 대에 이를 전망이다. 아트왈은 “2016년까지 전세계 PC 시장 회복은 어려울 것으로 보이며, 윈도우 10이 7월 29일 공식 출시되면서 기존 제품 수명이 3개월 연장돼 모바일 PC와 프리미엄 울트라모바일 업무용 사용자의 수요 둔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공급자와 구매자가 새로운 가격대에 합의를 이루게 되면, 윈도우 10은 2016년 교체 구매가 증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태블릿과 클램쉘을 포함한 울트라모바일 시장도 위축되는 모습이다. 2015년 울트라모바일 출하량은 전년대비 5.3% 하락한 2억 1,400만 대, 태블릿은 5.9% 하락한 2억 700만 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가트너 책임 연구원...

2015.07.10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