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블랙베리, AI 기반 차량 솔루션 공개

블랙베리는 ‘CES 2020’에서 OEM 및 차량 설계자가 차량 점검과 보안 이용 사례에 지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맞춤형 콘셉트 솔루션을 공개했다.  OEM 및 차량 설계자들은 이 솔루션을 통해 개발 시간을 단축하고, 연구에서 생산 및 양산으로의 단계 이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운송 업계에서는 차량의 전반적인 안전성과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해 블랙베리의 사이버보안 및 차량 임베디드 시스템 팀과 협력하고, 이번에 소개된 블랙베리의 솔루션을 통해 강력한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소프트웨어 중심의 이용 사례를 구축하게 되었다.  블랙베리의 새로운 솔루션은 블랙베리 사일런스(BlackBerry Cylance)의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기술을 블랙베리 QNX 솔루션과 결합한 제품이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1억 5,000만 대 이상의 차량이 블랙베리 QNX 솔루션을 탑재하고 있다. 자동차 제조업체와 차량 설계자는 모듈식의 유연한 시스템을 통해 필요한 기능만 활성화할 수 있고, 단일 콘솔이나 ‘차량 운영 센터(Vehicle Operations Centre)’에서 차량 상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자체 데이터 또는 사전에 구축된 인공지능/머신러닝 모델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소프트웨어 패치를 자동화하고, 드라이버를 지속적으로 인증하며, 엔드포인트 보호와 엔드포인트 탐지 및 대응 기술(EDR, Endpoint Detection and Response)을 이용해 사이버보안 위협을 사전에 해결할 수도 있다.  이번 발표된 솔루션은 ISO 26262 안전 인증을 받은 블랙베리 QNX 하이퍼바이저(Hypervisor)를 기반으로 설계돼 안전성 확보가 필수인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또한 사이런스프로텍트(CylancePROTECT)의 위협 탐지 기술을 활용해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최첨단 악성 위협 및 맬웨어를 예측, 예방, 탐지 및 치료하고, 사이런스옵틱스(Cylance...

블랙베리

2020.01.10

블랙베리는 ‘CES 2020’에서 OEM 및 차량 설계자가 차량 점검과 보안 이용 사례에 지속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맞춤형 콘셉트 솔루션을 공개했다.  OEM 및 차량 설계자들은 이 솔루션을 통해 개발 시간을 단축하고, 연구에서 생산 및 양산으로의 단계 이전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운송 업계에서는 차량의 전반적인 안전성과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해 블랙베리의 사이버보안 및 차량 임베디드 시스템 팀과 협력하고, 이번에 소개된 블랙베리의 솔루션을 통해 강력한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소프트웨어 중심의 이용 사례를 구축하게 되었다.  블랙베리의 새로운 솔루션은 블랙베리 사일런스(BlackBerry Cylance)의 인공지능 및 머신러닝 기술을 블랙베리 QNX 솔루션과 결합한 제품이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1억 5,000만 대 이상의 차량이 블랙베리 QNX 솔루션을 탑재하고 있다. 자동차 제조업체와 차량 설계자는 모듈식의 유연한 시스템을 통해 필요한 기능만 활성화할 수 있고, 단일 콘솔이나 ‘차량 운영 센터(Vehicle Operations Centre)’에서 차량 상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기 위해 자체 데이터 또는 사전에 구축된 인공지능/머신러닝 모델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소프트웨어 패치를 자동화하고, 드라이버를 지속적으로 인증하며, 엔드포인트 보호와 엔드포인트 탐지 및 대응 기술(EDR, Endpoint Detection and Response)을 이용해 사이버보안 위협을 사전에 해결할 수도 있다.  이번 발표된 솔루션은 ISO 26262 안전 인증을 받은 블랙베리 QNX 하이퍼바이저(Hypervisor)를 기반으로 설계돼 안전성 확보가 필수인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또한 사이런스프로텍트(CylancePROTECT)의 위협 탐지 기술을 활용해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최첨단 악성 위협 및 맬웨어를 예측, 예방, 탐지 및 치료하고, 사이런스옵틱스(Cylance...

2020.01.10

SKT-PSSI, 미래 자율주행의 눈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공개 

SK텔레콤과 파이오니아 스마트 센싱 이노베이션즈(이하 PSSI)가 CES 2020에서 양사의 핵심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Single Photon LiDAR)’ 시제품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하는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SK텔레콤의 1550nm(Nano Meter) 파장 단일 광자 라이다 송수신 기술과 PSSI의 2D MEMS 미러(Mirror) 스캐닝 기술을 결합해 기존 대비 해상도와 인식률을 대폭 향상시켰다. 이는 2021년 상용화될 예정이다. 1550nm 파장 단일 광자 라이다 송수신 기술과 2D MEMS 미러 스캐닝 기술을 결합하기 위해 양사는 지난 해 9월부터 기존 라이다의 단점을 보완한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공동 개발을 진행해 왔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춰 사물과의 거리 및 다양한 물성을 감지하고 이를 3D 영상으로 모델링할 수 있는 기술로,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향후 다양한 분야에 널리 쓰일 것으로 예상된다.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PSSI의 2D MEMS 미러 스캐닝 기술과 SK텔레콤의 양자 센싱 핵심 기술인 ▲1550nm 파장 레이저 모듈 ▲SPAD(Single Photon Avalanche Diode) 기술 ▲TCSPC(Time Correlated Single Photon Counting) 기술이 적용돼 기존 라이다 대비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우선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2D MEMS 미러 스캐닝 기술을 적용, 기존 모터 방식의 스캐닝 구조 대비 높은 해상도를 확보할 수 있어 명확한 물체 인식이 가능하다. 1550nm 파장의 레이저 모듈은 기존 905nm 파장의 레이저보다 강한 출력을 사용, 최대 500m 떨어진 장거리 목표물도 정확하게 탐지할 수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빛을 더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선형 모드 APD(Linear mode Avalanche Photo Diode) 대신 SPAD 기술을 적용해 기존 라이다의 인식 한계를 극복했다...

SKT 인공지능 자율주행 CES 2020 PSSI

2020.01.08

SK텔레콤과 파이오니아 스마트 센싱 이노베이션즈(이하 PSSI)가 CES 2020에서 양사의 핵심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Single Photon LiDAR)’ 시제품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하는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SK텔레콤의 1550nm(Nano Meter) 파장 단일 광자 라이다 송수신 기술과 PSSI의 2D MEMS 미러(Mirror) 스캐닝 기술을 결합해 기존 대비 해상도와 인식률을 대폭 향상시켰다. 이는 2021년 상용화될 예정이다. 1550nm 파장 단일 광자 라이다 송수신 기술과 2D MEMS 미러 스캐닝 기술을 결합하기 위해 양사는 지난 해 9월부터 기존 라이다의 단점을 보완한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공동 개발을 진행해 왔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춰 사물과의 거리 및 다양한 물성을 감지하고 이를 3D 영상으로 모델링할 수 있는 기술로,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향후 다양한 분야에 널리 쓰일 것으로 예상된다.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PSSI의 2D MEMS 미러 스캐닝 기술과 SK텔레콤의 양자 센싱 핵심 기술인 ▲1550nm 파장 레이저 모듈 ▲SPAD(Single Photon Avalanche Diode) 기술 ▲TCSPC(Time Correlated Single Photon Counting) 기술이 적용돼 기존 라이다 대비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우선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2D MEMS 미러 스캐닝 기술을 적용, 기존 모터 방식의 스캐닝 구조 대비 높은 해상도를 확보할 수 있어 명확한 물체 인식이 가능하다. 1550nm 파장의 레이저 모듈은 기존 905nm 파장의 레이저보다 강한 출력을 사용, 최대 500m 떨어진 장거리 목표물도 정확하게 탐지할 수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빛을 더 민감하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선형 모드 APD(Linear mode Avalanche Photo Diode) 대신 SPAD 기술을 적용해 기존 라이다의 인식 한계를 극복했다...

2020.01.08

우버와 제휴한 현대, '플라잉 카-드론' 콘셉트 공개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제조사 최초로 우버와 제휴하고 미래형 플라잉 카-드론 하이브리드 제작에 나선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현대는 하드웨어를 담당하는 한편, 우버는 항공 지원 서비스, 지상 운송 연결 및 고객 인터페이스를 담당하게 된다.   양사는 또 새로운 콘셉트의 차량이 이륙 및 착륙하도록 하는 인프라 측면에서도 협력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와 관련해 올해 라스베이거스 CES에서 본격적인 비행 자동차 콘셉트를 선보였다.  호부 우버 엘리베이트(Uber Elevate)의 나탈리 멀리건 대표는 "현대와의 파트너십은 우버 에어의 비즈니스 여정에 또 하나의 중대한 발전이다. 우리는 단기적 출시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반 마련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파트너스십과 관련해 현대가 기자 회견에서 선보인 플라잉 카-드론 하이브리드는 현대 S-A1라는 브랜드로 표기되고 있다. 전기로 동작하는 이 차량은 수직으로 이륙한 다음 날개형 구조로 순항하고 다시 전환해 수직으로 착륙하는 형태로 설계됐다.  현대 측은 S-A1이 시간당 최대 180km의 순항 속도로, 한번에 100km 정도를 이동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초기에는 조종사를 필요로 하지만 추후 자율 비행으로 전환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이 밝힌 재충전 시간은 5~7분이며, 최대 탑승 인원은 4명이다.  ciokr@idg.co.kr

CES 드론 우버 에어 플라잉 카 현대 S-A1

2020.01.07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제조사 최초로 우버와 제휴하고 미래형 플라잉 카-드론 하이브리드 제작에 나선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현대는 하드웨어를 담당하는 한편, 우버는 항공 지원 서비스, 지상 운송 연결 및 고객 인터페이스를 담당하게 된다.   양사는 또 새로운 콘셉트의 차량이 이륙 및 착륙하도록 하는 인프라 측면에서도 협력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와 관련해 올해 라스베이거스 CES에서 본격적인 비행 자동차 콘셉트를 선보였다.  호부 우버 엘리베이트(Uber Elevate)의 나탈리 멀리건 대표는 "현대와의 파트너십은 우버 에어의 비즈니스 여정에 또 하나의 중대한 발전이다. 우리는 단기적 출시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는 네트워크 기반 마련에도 중점을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파트너스십과 관련해 현대가 기자 회견에서 선보인 플라잉 카-드론 하이브리드는 현대 S-A1라는 브랜드로 표기되고 있다. 전기로 동작하는 이 차량은 수직으로 이륙한 다음 날개형 구조로 순항하고 다시 전환해 수직으로 착륙하는 형태로 설계됐다.  현대 측은 S-A1이 시간당 최대 180km의 순항 속도로, 한번에 100km 정도를 이동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초기에는 조종사를 필요로 하지만 추후 자율 비행으로 전환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사 측이 밝힌 재충전 시간은 5~7분이며, 최대 탑승 인원은 4명이다.  ciokr@idg.co.kr

2020.01.07

'알렉사·AWS 접목된 스마트카'··· 아마존, CES 2020에서 모빌리티 솔루션 공개

아마존이 자동차용 제품과 솔루션을 발표하고, 스마트 카와 커넥티드 카 분야로 사업 분야를 넓힌다. 아마존은 자동차 제조 업체와 공급 업체를 위한 새로운 도구 및 서비스를 소개하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월 7일(현지 시간)부터 개최되는 국제가전쇼 2020(CES 2020)에서 공개와 시연 행사를 한다.  자동차 산업에서 스마트(Smart)와 커넥티드(Connected)가 중요한 트렌드로 부상하면서, 스마트 솔루션과 사물인터넷(IoT) 업체와 상생을 위한 협력 관계가 갈수록 긴밀해지고 있다. 아마존은 음성이 기술과 상호 작용하는 가장 쉽고 자연스러운 방법이라고 밝히고, 알렉사를 활용해 고객들이 자동차에서 새로운 기능과 연결된 운전 경험을 경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마존이 CES 2020에서 다양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공개하고, 이를 시연하는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 아마존은 음성인식 서비스인 알렉사를 자동차에 통합하거나 주변장치를 통해 활용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공개했다.(사진 : 아마존 블로그) 이를 위해 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알렉사를 탑재하거나, 개별 제품 형태로 제공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발표했다. 스마트홈이나 스마트 오피스를 지향하던 알렉사를 자동차 영역으로까지 확대 적용해, 스마트 모빌리티 환경으로까지 영역을 확장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AWS를 이용해 디지털 혁신을 촉진하고, 새로운 이동성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아마존의 새로운 전략을 엿볼 수 있다.  알렉사는 아우디, 포드, 렉서스, 링컨, 도요타에서 생산하는 일부 모델에 이미 탑재되어 판매되고 있다. 그리고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의 후라칸 에보(Huracan Evo) 라인(Lineup)과 리비언(Rivian)의 전기자동차 모델인 R1S와 R1T에도 알렉사를 통합하게 된다. 아마존이 배달용으로 활용하게 될 10만 대의 전기 밴(Electric Vans)에도 역시 알렉사를 탑재할 예정이다. 알렉사 솔루션을 자동차 업체에서 생산하는 자동차...

아마존 AWS 커넥티드 카 스마트카 알렉사 오토 SDK

2020.01.07

아마존이 자동차용 제품과 솔루션을 발표하고, 스마트 카와 커넥티드 카 분야로 사업 분야를 넓힌다. 아마존은 자동차 제조 업체와 공급 업체를 위한 새로운 도구 및 서비스를 소개하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월 7일(현지 시간)부터 개최되는 국제가전쇼 2020(CES 2020)에서 공개와 시연 행사를 한다.  자동차 산업에서 스마트(Smart)와 커넥티드(Connected)가 중요한 트렌드로 부상하면서, 스마트 솔루션과 사물인터넷(IoT) 업체와 상생을 위한 협력 관계가 갈수록 긴밀해지고 있다. 아마존은 음성이 기술과 상호 작용하는 가장 쉽고 자연스러운 방법이라고 밝히고, 알렉사를 활용해 고객들이 자동차에서 새로운 기능과 연결된 운전 경험을 경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마존이 CES 2020에서 다양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공개하고, 이를 시연하는 전시 부스를 운영한다. 아마존은 음성인식 서비스인 알렉사를 자동차에 통합하거나 주변장치를 통해 활용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공개했다.(사진 : 아마존 블로그) 이를 위해 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알렉사를 탑재하거나, 개별 제품 형태로 제공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발표했다. 스마트홈이나 스마트 오피스를 지향하던 알렉사를 자동차 영역으로까지 확대 적용해, 스마트 모빌리티 환경으로까지 영역을 확장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AWS를 이용해 디지털 혁신을 촉진하고, 새로운 이동성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아마존의 새로운 전략을 엿볼 수 있다.  알렉사는 아우디, 포드, 렉서스, 링컨, 도요타에서 생산하는 일부 모델에 이미 탑재되어 판매되고 있다. 그리고 람보르기니(Automobili Lamborghini)의 후라칸 에보(Huracan Evo) 라인(Lineup)과 리비언(Rivian)의 전기자동차 모델인 R1S와 R1T에도 알렉사를 통합하게 된다. 아마존이 배달용으로 활용하게 될 10만 대의 전기 밴(Electric Vans)에도 역시 알렉사를 탑재할 예정이다. 알렉사 솔루션을 자동차 업체에서 생산하는 자동차...

2020.01.07

NXP, 차량용 네트워크 프로세서 ‘S32G’ 발표

NXP 반도체가 최신 차량용 네트워크 프로세서 ‘S32G’를 발표했다.  NXP의 S32 프로세서 제품군의 최신 제품인 S32G 프로세서는 자동차 업계가 고성능 도메인 기반 차량 아키텍처로 전환하고,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복잡성을 낮추며, 보안과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채택한 S32G 프로세서는 차량 내에서 서비스 지향 게이트웨이(service-oriented gateways)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를 통해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기존의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자동차 데이터 중심의 서비스 공급업체로 탈바꿈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수 있다. 차세대 커넥티드 차량(connected vehicles)에서 데이터에 기반한 기회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성능과 보안성을 크게 혁신해야 한다. S32G 프로세서는 차량 주변에서 전송되는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안전이 매우 중요한 애플리케이션이 악의적으로 사용되는 것을 막아줘 차량 네트워킹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일 것이다.  S32G 프로세서는 기존 마이크로컨트롤러(MCU)에 ASIL(Automotive Safety Integrity Level) D 기능 안전성과 네트워크 가속화를 지원하는 고성능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결합한 제품으로, 기존 단일 디바이스의 기능 대비 크게 향상된 기능을 제공한다. 커넥티드, 자율주행, 전기화 차량으로 진화를 거듭함에 따라 수많은 데이터 기반 서비스가 새롭게 등장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NXP의 강력하고 안전한 프로세싱 성능을 바탕으로 상업용 차량 업체를 위한 운전습관 기반 보험(UBI), 차량 상태 모니터링, 차량 관리 서비스 등의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다. 하지만 S32G에 단지 네트워크 프로세싱 기능만 있는 것이 아니다. S32G는 최신 ADAS 애플리케이션, 그리고 차량 네트워크의 전체 통합에 크게 기여하는 안전한 통신 기능 등 다양한 기능들을 제공한다....

NXP

2020.01.07

NXP 반도체가 최신 차량용 네트워크 프로세서 ‘S32G’를 발표했다.  NXP의 S32 프로세서 제품군의 최신 제품인 S32G 프로세서는 자동차 업계가 고성능 도메인 기반 차량 아키텍처로 전환하고, 자동차 소프트웨어의 복잡성을 낮추며, 보안과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글로벌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채택한 S32G 프로세서는 차량 내에서 서비스 지향 게이트웨이(service-oriented gateways)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를 통해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기존의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자동차 데이터 중심의 서비스 공급업체로 탈바꿈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수 있다. 차세대 커넥티드 차량(connected vehicles)에서 데이터에 기반한 기회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성능과 보안성을 크게 혁신해야 한다. S32G 프로세서는 차량 주변에서 전송되는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안전이 매우 중요한 애플리케이션이 악의적으로 사용되는 것을 막아줘 차량 네트워킹의 수준을 한 단계 높일 것이다.  S32G 프로세서는 기존 마이크로컨트롤러(MCU)에 ASIL(Automotive Safety Integrity Level) D 기능 안전성과 네트워크 가속화를 지원하는 고성능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결합한 제품으로, 기존 단일 디바이스의 기능 대비 크게 향상된 기능을 제공한다. 커넥티드, 자율주행, 전기화 차량으로 진화를 거듭함에 따라 수많은 데이터 기반 서비스가 새롭게 등장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NXP의 강력하고 안전한 프로세싱 성능을 바탕으로 상업용 차량 업체를 위한 운전습관 기반 보험(UBI), 차량 상태 모니터링, 차량 관리 서비스 등의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다. 하지만 S32G에 단지 네트워크 프로세싱 기능만 있는 것이 아니다. S32G는 최신 ADAS 애플리케이션, 그리고 차량 네트워크의 전체 통합에 크게 기여하는 안전한 통신 기능 등 다양한 기능들을 제공한다....

2020.01.07

칼럼 | 어느 눈 오는 겨울 출근길에서의 미래 경험

2년 전 이맘때, 겨울 어느 월요일 아침, 일어나보니 눈이 많이 내렸다. 운전하는 분들이면 누구나 월요일 아침 출근길은 여느 아침과는 많이 다르다는 것을 안다. 그런데 여기에 눈까지 많이 내린 상황이라면 최악의 교통 정체가 벌어질 것은 뻔한 상황이다. 눈이 내린 월요일, 최악의 출근길을 예상하고 일찍 나왔다. 평소 월요일은 교통정체가 빚어지는 강북 강변도로를 이용하지 않고 다른 길을 이용하지만 그날 아침엔 평소의 월요일 경로를 버리고 강북 강변도로를 선택했다. 눈이 오고 있는 상황에서 그나마 강북 강변의 노면 상태가 더 좋을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었다. 역시 예상대로 많은 차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었다. 평소 월요일 최악의 정체를 보이는 강변역 테크노마크 앞… 그런데 신기하게도 차들이 비록 속도는 느리지만 정지하지 않고 천천히 앞으로 꾸준하게 진행했다. 결국 성수대교에서 강북 강변도로를 빠져나올 때까지 한번도 정차하지 않고 진행했다. 눈이 많이 온 아침인데 어떻게 평소 월요일보다 더 흐름이 좋을까? 하고 의아해하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눈이 오니 차들이 조심 운전을 하느라 앞차와의 거리도 충분히 띄우고, 급가속 및 감속도 하지 않고 일정한 속도로, 차선 변경도 가능한 자제한 체 차선을 따라 움직이니 오히려 정상적인 날의 월요일 보다 훨씬 더 흐름이 좋았던 것은 아닐까? 이런 생각이 들자 마치 향후 자율주행 자동차의 보급이 가져올 교통 흐름의 미래를 느낀 것 같았다. 자율주행 자동차가 일반화되면 비록 차량의 대수가 줄지 않아도 지금과 같은 교통 정체는 없어질 것이다. 그리고 교통사고의 비율도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이다. 인간의 이기심과 무모함이 사라진 도로. 나 먼저 가겠다고 급하게 가속하고 끼어들고 차선변경을 수시로 하고, 또 그런 차 끼워 주기 싫다고 바짝 붙여 운전하고... 그런 모습이 사라진 그날 아침의 강변북로는 마치 자율주행 자동차가 일상화된 미래의 인상적인 교통 흐름을 보여준 셈이다. 미래학자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버나드 마는 그의 글...

CIO 차량사물통신 인공지능 국가전략 승차 공유 Vehicle-to-everything V2X 자율주행 미래학자 테슬라 정철환 교통 인공지능 타다

2020.01.06

2년 전 이맘때, 겨울 어느 월요일 아침, 일어나보니 눈이 많이 내렸다. 운전하는 분들이면 누구나 월요일 아침 출근길은 여느 아침과는 많이 다르다는 것을 안다. 그런데 여기에 눈까지 많이 내린 상황이라면 최악의 교통 정체가 벌어질 것은 뻔한 상황이다. 눈이 내린 월요일, 최악의 출근길을 예상하고 일찍 나왔다. 평소 월요일은 교통정체가 빚어지는 강북 강변도로를 이용하지 않고 다른 길을 이용하지만 그날 아침엔 평소의 월요일 경로를 버리고 강북 강변도로를 선택했다. 눈이 오고 있는 상황에서 그나마 강북 강변의 노면 상태가 더 좋을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었다. 역시 예상대로 많은 차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었다. 평소 월요일 최악의 정체를 보이는 강변역 테크노마크 앞… 그런데 신기하게도 차들이 비록 속도는 느리지만 정지하지 않고 천천히 앞으로 꾸준하게 진행했다. 결국 성수대교에서 강북 강변도로를 빠져나올 때까지 한번도 정차하지 않고 진행했다. 눈이 많이 온 아침인데 어떻게 평소 월요일보다 더 흐름이 좋을까? 하고 의아해하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눈이 오니 차들이 조심 운전을 하느라 앞차와의 거리도 충분히 띄우고, 급가속 및 감속도 하지 않고 일정한 속도로, 차선 변경도 가능한 자제한 체 차선을 따라 움직이니 오히려 정상적인 날의 월요일 보다 훨씬 더 흐름이 좋았던 것은 아닐까? 이런 생각이 들자 마치 향후 자율주행 자동차의 보급이 가져올 교통 흐름의 미래를 느낀 것 같았다. 자율주행 자동차가 일반화되면 비록 차량의 대수가 줄지 않아도 지금과 같은 교통 정체는 없어질 것이다. 그리고 교통사고의 비율도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이다. 인간의 이기심과 무모함이 사라진 도로. 나 먼저 가겠다고 급하게 가속하고 끼어들고 차선변경을 수시로 하고, 또 그런 차 끼워 주기 싫다고 바짝 붙여 운전하고... 그런 모습이 사라진 그날 아침의 강변북로는 마치 자율주행 자동차가 일상화된 미래의 인상적인 교통 흐름을 보여준 셈이다. 미래학자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버나드 마는 그의 글...

2020.01.06

에릭슨, MS MCVP에 '커넥티드 비클 클라우드' 구축 발표

에릭슨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차세대 ‘에릭슨 커넥티드 비클 플랫폼(ECVP;Connected Vehicle Platform)’을 위해 협력한다. 에릭슨은 자사의  ‘에릭슨 커넥티드 비클 클라우드(ECVC) 플랫폼’을,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실행되는 ‘마이크로소프트 커텍티드 비클 플랫폼(MCVP; Microsoft Connected Vehicle Platform) 위에 구축한다.  자동차를 대상으로 한정했던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개념이, 모든 이동 수단(Vechile)으로 확장되고 있다. 물론 아직까지는 자동차가 압도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고 있다. 커텍티드 버클은 사물인터넷이 적용되는 핵심 분야 중 하나다. 자동차 및 이동 수단이 네트워크를 통해 연결되어, 각종 주행 정보와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원격으로 차량을 관리 및 제어하며, 교통 및 통신 시설과 연결, 그리고 엔터테인먼트 시스템과도 연동되는 통합 플랫폼이 커넥티드 비클이다. 에릭슨이 '에릭슨 커넥티드 비클 플랫폼’을 마이크로소프트의 '마이크로소프트 커넥티드 비클 플랫폼’ 위에 구축하며, 커넥티트 비클 플랫폼 분야에서 양사가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에릭슨 커넥티트 비클 플랫폼은 전 세계 180여 개 나라에서 약 400만대의 차량을 연결하고 있는 커넥티드 플랫폼으로 성장했다.(사진 : Ericsson) 이러한 커넥티드 시스템과 플랫폼을 구축하고 운영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리소스와 서비스가 필요하다. 에릭슨 커넥티드 비클 플랫폼은 이러한 기술과 기능을 클라우드로 제공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이를 활용해 자동차 제조업체는 차량 관리,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안전 서비스 등의 글로벌 차량 서비스를 빠르고 쉽게 배포하고 확장할 수 있다. 특히 모듈 형태의 설계와 다양한 배포 옵션으로 유연성을 제공하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ECVP는 현재 전 세계 180여 개 나라에서 약 400만 대의 자동차에 연결되어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에릭슨 커넥티드 카 ECVP MCVP 커넥티드 비클

2019.12.24

에릭슨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차세대 ‘에릭슨 커넥티드 비클 플랫폼(ECVP;Connected Vehicle Platform)’을 위해 협력한다. 에릭슨은 자사의  ‘에릭슨 커넥티드 비클 클라우드(ECVC) 플랫폼’을,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실행되는 ‘마이크로소프트 커텍티드 비클 플랫폼(MCVP; Microsoft Connected Vehicle Platform) 위에 구축한다.  자동차를 대상으로 한정했던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개념이, 모든 이동 수단(Vechile)으로 확장되고 있다. 물론 아직까지는 자동차가 압도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고 있다. 커텍티드 버클은 사물인터넷이 적용되는 핵심 분야 중 하나다. 자동차 및 이동 수단이 네트워크를 통해 연결되어, 각종 주행 정보와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원격으로 차량을 관리 및 제어하며, 교통 및 통신 시설과 연결, 그리고 엔터테인먼트 시스템과도 연동되는 통합 플랫폼이 커넥티드 비클이다. 에릭슨이 '에릭슨 커넥티드 비클 플랫폼’을 마이크로소프트의 '마이크로소프트 커넥티드 비클 플랫폼’ 위에 구축하며, 커넥티트 비클 플랫폼 분야에서 양사가 협력한다고 발표했다. 에릭슨 커넥티트 비클 플랫폼은 전 세계 180여 개 나라에서 약 400만대의 차량을 연결하고 있는 커넥티드 플랫폼으로 성장했다.(사진 : Ericsson) 이러한 커넥티드 시스템과 플랫폼을 구축하고 운영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리소스와 서비스가 필요하다. 에릭슨 커넥티드 비클 플랫폼은 이러한 기술과 기능을 클라우드로 제공하는 통합 솔루션이다. 이를 활용해 자동차 제조업체는 차량 관리,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안전 서비스 등의 글로벌 차량 서비스를 빠르고 쉽게 배포하고 확장할 수 있다. 특히 모듈 형태의 설계와 다양한 배포 옵션으로 유연성을 제공하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ECVP는 현재 전 세계 180여 개 나라에서 약 400만 대의 자동차에 연결되어 있다....

2019.12.24

"배터리 가격, 3년 내 35% 하락할 것"··· 블룸버그NEF, 배터리 가격·시장 전망 제시

배터리의 몸값과 능력이 최근 10년 사이 큰 변화를 겪었다. 몸값은 내려갔지만, 능력은 강해졌다. 지금부터 9년 전인 2010년 리튬이온 배터리의 가격은 1kWh(킬로와트아워)에 1,100달러가 넘었다. 하지만 BNEF(BloombergNEF)의 ‘2019 배터리 가격’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배터리 가격은 156달러/kWh로 2010년과 비교할 때 87%나 하락했다. 앞으로 3년 후인 2023년이 되면 100달러/kWh까지 내려갈 것으로 BNEF는 보고 있다. BNEF는 2030년이 되면 리튬이온 배터리 시장 규모가 1,16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2023년에는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이 100달러/kWh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다.(자료 : BNEF) 제품 가격이 하락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가치가 하락해서 수요가 줄거나, 수요는 늘면서 원가가 떨어지는 경우다. 배터리의 경우는 후자에 해당한다. 지속적인 연구 개발로 리튬이온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가 높아졌고, 리튬이온 배터리에 대한 대량 주문이 늘어났으며,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가 있어야 하는 전기 자동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BNEF는 2024년이 되면 리튬이온 배터리 수요가 2TWh(테라와트아워)를 넘어서면서, 100달러/kWh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재보다 35% 이상 저렴해지는 셈이다.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이 1킬로와트아워에 100달러 이하가 된다는 것은, 전기 자동차가 기존의 내연기관 자동차와 가격이 비슷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물론 판매 지역이나 차량 종류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절대적인 기준이 될 수는 없다.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 하락은 배달용 밴과 같은 상용 차량의, 전기자동차 전환 시점을 빠르게 앞당기고 있다. 보급형 전기 자동차의 대중화 시점을 좌우하는 것도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이다. BNEF의 수석 에너지 저장 분석가(senior energy storage analyst)인 제임스 프리스(James F...

배터리 리튬이온 블룸버그NEF

2019.12.17

배터리의 몸값과 능력이 최근 10년 사이 큰 변화를 겪었다. 몸값은 내려갔지만, 능력은 강해졌다. 지금부터 9년 전인 2010년 리튬이온 배터리의 가격은 1kWh(킬로와트아워)에 1,100달러가 넘었다. 하지만 BNEF(BloombergNEF)의 ‘2019 배터리 가격’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배터리 가격은 156달러/kWh로 2010년과 비교할 때 87%나 하락했다. 앞으로 3년 후인 2023년이 되면 100달러/kWh까지 내려갈 것으로 BNEF는 보고 있다. BNEF는 2030년이 되면 리튬이온 배터리 시장 규모가 1,16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2023년에는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이 100달러/kWh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다.(자료 : BNEF) 제품 가격이 하락하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가치가 하락해서 수요가 줄거나, 수요는 늘면서 원가가 떨어지는 경우다. 배터리의 경우는 후자에 해당한다. 지속적인 연구 개발로 리튬이온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가 높아졌고, 리튬이온 배터리에 대한 대량 주문이 늘어났으며,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가 있어야 하는 전기 자동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BNEF는 2024년이 되면 리튬이온 배터리 수요가 2TWh(테라와트아워)를 넘어서면서, 100달러/kWh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재보다 35% 이상 저렴해지는 셈이다.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이 1킬로와트아워에 100달러 이하가 된다는 것은, 전기 자동차가 기존의 내연기관 자동차와 가격이 비슷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물론 판매 지역이나 차량 종류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절대적인 기준이 될 수는 없다.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 하락은 배달용 밴과 같은 상용 차량의, 전기자동차 전환 시점을 빠르게 앞당기고 있다. 보급형 전기 자동차의 대중화 시점을 좌우하는 것도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이다. BNEF의 수석 에너지 저장 분석가(senior energy storage analyst)인 제임스 프리스(James F...

2019.12.17

사설 5G로 공장 내 무인 차량 운행하는 '월풀'

공장 안을 이동하면서 부품을 실어나르는 무인 차량은 와이파이로 연결돼 있는데 와이파이 전달 신호가 방해받으면 차량이 운행을 멈춰버리는 일이 발생한다. 월풀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AT&T와 제휴를 맺고 온프레미스 5G로 전환했다.    5G는 초고속 연결 속도, 짧은 대기 시간, 개선된 도달 범위를 보증한다. 제조업계에서 얼리 어답터인 월풀(Whirlpool)이 미국 오하이오주에 있는 공장 중 한 곳에 사설 5G 네트워크를 도입해 중대한 문제 해결을 모색 중이다. 공장 내 무인 차량이 와이파이를 활용해 길을 찾는데, 공장 환경 내 원인으로 신호가 약해지면 갑자기 멈춰 버리는 것이 문제다. 정지해 버린 차량 때문에 차량 정체가 발생하고 생산 속도가 느려진다. 게다가 부품 배달을 재개하려면 사람이 직접 조작해야 한다. 월풀 북미지역 IT 및 OT 제조 인프라-애플리케이션 담당자 더글라스 반스는 “연쇄 효과를 낳는다”라면서 “부품 배달만 늦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 뒤에 쌓인 모든 것이 늦어진다”라고 지적했다.  공장 건물 전체에 와이파이가 연결된다. 하지만 반스에 따르면 “무선은 어떤 것에 사용하더라도 절반쯤은 쓸모가 없다”라고 지적했다. 건물의 구조가 와이파이에 적합하지 않기 때문이다. 반스는 “공장의 설계 방식에 문제가 있다. 어디를 가나 금속이 있다. 천장에서 돌아가는 컨베이어 벨트도 있다”라고 말했다. 반스는 무선 주파수 간섭과도 싸워야 했다. “구형 장비는 자체 무선 주파수 음성을 내는데 구형 장비가 어디에나 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차량이 공장 한쪽 끝에서 다른 쪽 끝까지 안정적으로 이동하지 못하는데 이에 대해 반스는 “공장 전체를 개조하지 않고서는 어쩔 도리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제 사정이 달라졌다. 월풀이 기존에 와이파이로 차량을 연결하던 방식을 이러한 간섭을 덜 받는 5G로 전환하려고 추진 중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차량 제조사 시그리드(Seegrid)와 AT&T의 도움을 받...

ROI 운반 시그리드 광학 케이블 월풀 자율주행 공장 제조 와이파이 5G AT&T 컨베이어

2019.12.12

공장 안을 이동하면서 부품을 실어나르는 무인 차량은 와이파이로 연결돼 있는데 와이파이 전달 신호가 방해받으면 차량이 운행을 멈춰버리는 일이 발생한다. 월풀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AT&T와 제휴를 맺고 온프레미스 5G로 전환했다.    5G는 초고속 연결 속도, 짧은 대기 시간, 개선된 도달 범위를 보증한다. 제조업계에서 얼리 어답터인 월풀(Whirlpool)이 미국 오하이오주에 있는 공장 중 한 곳에 사설 5G 네트워크를 도입해 중대한 문제 해결을 모색 중이다. 공장 내 무인 차량이 와이파이를 활용해 길을 찾는데, 공장 환경 내 원인으로 신호가 약해지면 갑자기 멈춰 버리는 것이 문제다. 정지해 버린 차량 때문에 차량 정체가 발생하고 생산 속도가 느려진다. 게다가 부품 배달을 재개하려면 사람이 직접 조작해야 한다. 월풀 북미지역 IT 및 OT 제조 인프라-애플리케이션 담당자 더글라스 반스는 “연쇄 효과를 낳는다”라면서 “부품 배달만 늦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 뒤에 쌓인 모든 것이 늦어진다”라고 지적했다.  공장 건물 전체에 와이파이가 연결된다. 하지만 반스에 따르면 “무선은 어떤 것에 사용하더라도 절반쯤은 쓸모가 없다”라고 지적했다. 건물의 구조가 와이파이에 적합하지 않기 때문이다. 반스는 “공장의 설계 방식에 문제가 있다. 어디를 가나 금속이 있다. 천장에서 돌아가는 컨베이어 벨트도 있다”라고 말했다. 반스는 무선 주파수 간섭과도 싸워야 했다. “구형 장비는 자체 무선 주파수 음성을 내는데 구형 장비가 어디에나 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차량이 공장 한쪽 끝에서 다른 쪽 끝까지 안정적으로 이동하지 못하는데 이에 대해 반스는 “공장 전체를 개조하지 않고서는 어쩔 도리가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제 사정이 달라졌다. 월풀이 기존에 와이파이로 차량을 연결하던 방식을 이러한 간섭을 덜 받는 5G로 전환하려고 추진 중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자율주행 차량 제조사 시그리드(Seegrid)와 AT&T의 도움을 받...

2019.12.12

LG유플러스-국토지리정보원, 실시간 고정밀측위 서비스 협력 MOU 체결

LG유플러스가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www.ngii.go.kr)과 손잡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 체계(C-ITS)’의 진화를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는 차량이 주행 중 운전자에게 주변 교통상황과 급정거, 낙하물 등의 사고 위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양사는 ‘RTK(Real Time Kinematic)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술 및 서비스의 유기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해가기로 합의했다. ‘고정밀 측위(RTK)’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정밀지도 플랫폼(Dynamic Map)’, 나아가 C-ITS 사업의 진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다음달부터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실시간 관측 원시 데이터 직접 연동 ▲RTK 서비스의 기술 테스트 공유 ▲위성기반 서비스 및 기술개발 계획 등에 관해 본격적인 협력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지난 9월 5G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고정밀 측위(RTK)’ 기술을 도입했다. 이는 센티미터(cm) 단위로 위치정보를 정교하게 파악할 수 있어 경미한 접촉도 허용되지 않는 자율주행 산업의 핵심 기술로 평가받는다. RTK는 최대 30m의 오차가 발생하는 GPS(Global Positioning System)의 오차를 기준국(Reference Station) 기반으로 보정해 더욱 정확한 위치를 확보하는 기술이다. 위도, 경도, 고도 등 절대 위치값을 가진 기준국으로부터 GPS가 측량한 위치의 오차에 대한 보정 정보를 생성하고 차량으로 보내준다. 자율주행 이동체에서는 내부 RTK 수신 단말을 통해 측위결과에 보정정보를 계산해 이동경로나 주행전략에 활용하게 된다. LG유플러스 미래기술담당 강종오 상무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 열쇠는 얼마나 지연 없는 통신환경에서 정확한 실시간 위치정보를 파악하느냐에 달려있다”며 “특히, C-ITS, 자율주...

LG유플러스 국토지리정보원

2019.12.09

LG유플러스가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www.ngii.go.kr)과 손잡고 ‘차세대 지능형 교통 체계(C-ITS)’의 진화를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는 차량이 주행 중 운전자에게 주변 교통상황과 급정거, 낙하물 등의 사고 위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양사는 ‘RTK(Real Time Kinematic)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술 및 서비스의 유기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해가기로 합의했다. ‘고정밀 측위(RTK)’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정밀지도 플랫폼(Dynamic Map)’, 나아가 C-ITS 사업의 진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다음달부터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실시간 관측 원시 데이터 직접 연동 ▲RTK 서비스의 기술 테스트 공유 ▲위성기반 서비스 및 기술개발 계획 등에 관해 본격적인 협력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지난 9월 5G 자율주행 실증 사업에 ‘고정밀 측위(RTK)’ 기술을 도입했다. 이는 센티미터(cm) 단위로 위치정보를 정교하게 파악할 수 있어 경미한 접촉도 허용되지 않는 자율주행 산업의 핵심 기술로 평가받는다. RTK는 최대 30m의 오차가 발생하는 GPS(Global Positioning System)의 오차를 기준국(Reference Station) 기반으로 보정해 더욱 정확한 위치를 확보하는 기술이다. 위도, 경도, 고도 등 절대 위치값을 가진 기준국으로부터 GPS가 측량한 위치의 오차에 대한 보정 정보를 생성하고 차량으로 보내준다. 자율주행 이동체에서는 내부 RTK 수신 단말을 통해 측위결과에 보정정보를 계산해 이동경로나 주행전략에 활용하게 된다. LG유플러스 미래기술담당 강종오 상무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 열쇠는 얼마나 지연 없는 통신환경에서 정확한 실시간 위치정보를 파악하느냐에 달려있다”며 “특히, C-ITS, 자율주...

2019.12.09

키사이트, 1G 속도의 이더넷 수신기용 자동화 테스트 솔루션 출시

키사이트테크놀로지스가 1G 속도의 오토모티브 이더넷 수신기(Rx)용 자동화 테스트 솔루션을 발표했다.  새로운 솔루션은 티어1, OEM, 칩셋 벤더 및 기타 자동차 공급업체들이 IEEE 및 OPEN 얼라이언스의 규정 준수 요구를 충족하고 제품의 시장 출시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자율 주행 차량이 도로 위 교통과 상업 및 여객 수송의 본질을 변화시키면서, 새로운 차량의 데이터 속도와 대역폭에 대한 요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오토모티브 이더넷의 개발로 더 빠른 데이터 통신이 가능해지고 현재 차량에 대한 증가하는 요구사항은 미래의 커넥티드 카의 출현을 앞당기고 있다. 그러나 속도가 빨라지면 데이터 손실, 간섭, 패킷 누락 가능성 증가, 부정확한 정보 증가 등의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  이 과제를 처리하기 위해, 키사이트는 정보가 본래 의도대로 수신되는지 검증하는 오토모티브 이더넷 Rx 테스트 소프트웨어를 새롭게 개발한 것이다. 이 소프트웨어는 완벽한 비트 오류율(BER) 카운트를 수행하여 DUT(device-under-test)가 BER을 10-10 미만으로 유지하도록 지원하며, IEEE Std 802.3bp와 OPEN 얼라이언스 1000BASE-T1 상호운용성(Interoperability) 테스트 세트 사양의 신호 품질 요건을 충족한다. 또한 IEEE 및 필수 OPEN 얼라이언스 규정 준수 사양의 자동화된 테스트로 귀중한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ACNR(Alien Crosstalk Noise Rejection) 테스트를 수행할 뿐 아니라 빠른 설정과 구성 및 테스트를 지원한다. 또한 테스트 설정을 손쉽게 교정하고, DUT와 필수 수신기 테스트의 빠른 조작도 가능하다. 키사이트의 오토모티브 이더넷 솔루션은 규정 준수 테스트에 필요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케이블 및 액세서리를 제공한다. 또한 키사이트는 오토모티브 업계 설계자와 제조업체에 최첨단 설계 및 테스트 솔루션 혁신을 제공함으로써 고품질, 고성능 제품 생산을 돕...

자율주행 키사이트

2019.11.28

키사이트테크놀로지스가 1G 속도의 오토모티브 이더넷 수신기(Rx)용 자동화 테스트 솔루션을 발표했다.  새로운 솔루션은 티어1, OEM, 칩셋 벤더 및 기타 자동차 공급업체들이 IEEE 및 OPEN 얼라이언스의 규정 준수 요구를 충족하고 제품의 시장 출시 시기를 앞당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자율 주행 차량이 도로 위 교통과 상업 및 여객 수송의 본질을 변화시키면서, 새로운 차량의 데이터 속도와 대역폭에 대한 요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오토모티브 이더넷의 개발로 더 빠른 데이터 통신이 가능해지고 현재 차량에 대한 증가하는 요구사항은 미래의 커넥티드 카의 출현을 앞당기고 있다. 그러나 속도가 빨라지면 데이터 손실, 간섭, 패킷 누락 가능성 증가, 부정확한 정보 증가 등의 결과가 초래될 수 있다.  이 과제를 처리하기 위해, 키사이트는 정보가 본래 의도대로 수신되는지 검증하는 오토모티브 이더넷 Rx 테스트 소프트웨어를 새롭게 개발한 것이다. 이 소프트웨어는 완벽한 비트 오류율(BER) 카운트를 수행하여 DUT(device-under-test)가 BER을 10-10 미만으로 유지하도록 지원하며, IEEE Std 802.3bp와 OPEN 얼라이언스 1000BASE-T1 상호운용성(Interoperability) 테스트 세트 사양의 신호 품질 요건을 충족한다. 또한 IEEE 및 필수 OPEN 얼라이언스 규정 준수 사양의 자동화된 테스트로 귀중한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ACNR(Alien Crosstalk Noise Rejection) 테스트를 수행할 뿐 아니라 빠른 설정과 구성 및 테스트를 지원한다. 또한 테스트 설정을 손쉽게 교정하고, DUT와 필수 수신기 테스트의 빠른 조작도 가능하다. 키사이트의 오토모티브 이더넷 솔루션은 규정 준수 테스트에 필요한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케이블 및 액세서리를 제공한다. 또한 키사이트는 오토모티브 업계 설계자와 제조업체에 최첨단 설계 및 테스트 솔루션 혁신을 제공함으로써 고품질, 고성능 제품 생산을 돕...

2019.11.28

"2023년 전 세계 자율주행 차량 74만 대 이상" 가트너 전망

가트너가 자율주행차 관련 전망을 발표했다. 가트너는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하드웨어가 탑재된 차량이 전 세계적으로 2018년 13만 7,129대에서 2023년 74만 5,705대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9년 자율주행차 총 증가량은 33만 2,932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러한 성장세는 자율주행 기술 관련 규제를 가장 먼저 도입한 북미, 중화권, 서유럽 등의 국가에서 뚜렷하게 나타날 전망이다.   2018년-2023년 자율주행 가능 차량 총 증가량 사용 사례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2023년 상업 부문 2,407 7,250 10,590 16,958 26,099 37,361 소비자 부문 134,722 325,682 380,072 491,664 612,486 708,344 총 대수 137,129 332,932 390,662 508,622 638,585 745,705 @Gartner (November 2019) 가트너의 선임 리서치 애널리스트인 조나단 데이븐포트는 "현재 전 세계에서 연구 개발 단계를 넘어선 고급 자율주행차는 아직 없다"라며, "제한적인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차량이 있으나 여전히 인간의 감독에 의존하고 있다. 그래도 대다수 차량이 완전한 자율주행을 지원할 수 있는 카메라, 레이더 혹은 라이더(lidar) 센서 등의 하드웨어를 탑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율주행 차량은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성능을 구현할 수 있다. 가트너는 이런 차량을 '자율주행 가능(autonomous-ready)' 차량으로 분류한다"라고 설명했다.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상업용 자율주행차의 총 증가량은 동급의 ...

가트너 카메라 자율주행 자동차 자율주행 라이더 레이더 자율주행가능차량

2019.11.18

가트너가 자율주행차 관련 전망을 발표했다. 가트너는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하드웨어가 탑재된 차량이 전 세계적으로 2018년 13만 7,129대에서 2023년 74만 5,705대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2019년 자율주행차 총 증가량은 33만 2,932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이러한 성장세는 자율주행 기술 관련 규제를 가장 먼저 도입한 북미, 중화권, 서유럽 등의 국가에서 뚜렷하게 나타날 전망이다.   2018년-2023년 자율주행 가능 차량 총 증가량 사용 사례 2018년 2019년 2020년 2021년 2022년 2023년 상업 부문 2,407 7,250 10,590 16,958 26,099 37,361 소비자 부문 134,722 325,682 380,072 491,664 612,486 708,344 총 대수 137,129 332,932 390,662 508,622 638,585 745,705 @Gartner (November 2019) 가트너의 선임 리서치 애널리스트인 조나단 데이븐포트는 "현재 전 세계에서 연구 개발 단계를 넘어선 고급 자율주행차는 아직 없다"라며, "제한적인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차량이 있으나 여전히 인간의 감독에 의존하고 있다. 그래도 대다수 차량이 완전한 자율주행을 지원할 수 있는 카메라, 레이더 혹은 라이더(lidar) 센서 등의 하드웨어를 탑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율주행 차량은 무선(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성능을 구현할 수 있다. 가트너는 이런 차량을 '자율주행 가능(autonomous-ready)' 차량으로 분류한다"라고 설명했다.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상업용 자율주행차의 총 증가량은 동급의 ...

2019.11.18

엣지 컴퓨팅이란 무엇이고, 왜 중요한가?

엣지 컴퓨팅은 전 세계 수백만 대의 장비에서 데이터를 취급하고 처리하며 제공하는 방식을 바꿔 놓고 있다. 실시간 컴퓨팅 성능이 필요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과 함께 인터넷에 연결된 기기인 사물인터넷(IoT)의 폭발적인 성장은 엣지 컴퓨팅 시스템을 계속 발전시키고 있다.   5G 무선과 같은 더 빠른 네트워킹 기술은 엣지 컴퓨팅 시스템이 동영상 처리와 애널리틱스,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로봇 같은 실시간 애플리케이션의 생성이나 지원을 가속화하고 있다. 엣지 컴퓨팅의 초기 목표는 사물인터넷이 생성하는 데이터의 증가로 인해 먼 거리를 이동하는 데이터에 대한 대역폭 비용을 해결하는 것이었지만, 엣지에서 처리가 필요한 실시간 애플리케이션의 등장은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다. 엣지 컴퓨팅이란 무엇인가? 가트너는 엣지 컴퓨팅을 ‘사물과 사람이 정보를 생산하거나 소비하는 엣지에 가깝게 위치한 분산 컴퓨팅 토폴로지의 일부’로 정의한다. 엣지 컴퓨팅은 기본 수준에서 수천 마일 떨어져 있을 수도 있는 중앙 위치를 활용하기보다는, 컴퓨팅과 데이터 스토리지를 수집 중인 장비에 더욱더 가깝게 가져온다. 이는 데이터, 특히 실시간 데이터가 애플리케이션의 성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지연 시간 문제없이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게다가, 기업은 로컬에서 처리를 실시하여 중앙 집중식 또는 클라우드 기반 장소에서 처리해야 하는 데이터의 양을 줄임으로써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엣지 컴퓨팅은 클라우드에서 정보를 받거나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다시 제공하기 위해 인터넷에 연결하는 IoT 기기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개발되었다. 그리고 많은 IoT 기기들은 작업하는 동안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생성한다.   공장 바닥에서 제조 장비를 모니터링하는 장비나 원격 사무소에서 실시간 영상을 전송하는 인터넷에 연결된 비디오카메라를 생각해 보자. 데이터를 생성하는 단일 장비가 네트워크를 통해 데이터를 매우 쉽게 전송할 수 있지만,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하는 장비의 수가 증가할 때는...

스마트폰 AI칩셋 엣지 컴퓨팅 자율주행 사물인터넷 5G 엔비디아 포레스터 개인정보 IDC 커넥티트카

2019.11.15

엣지 컴퓨팅은 전 세계 수백만 대의 장비에서 데이터를 취급하고 처리하며 제공하는 방식을 바꿔 놓고 있다. 실시간 컴퓨팅 성능이 필요한 새로운 애플리케이션과 함께 인터넷에 연결된 기기인 사물인터넷(IoT)의 폭발적인 성장은 엣지 컴퓨팅 시스템을 계속 발전시키고 있다.   5G 무선과 같은 더 빠른 네트워킹 기술은 엣지 컴퓨팅 시스템이 동영상 처리와 애널리틱스,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로봇 같은 실시간 애플리케이션의 생성이나 지원을 가속화하고 있다. 엣지 컴퓨팅의 초기 목표는 사물인터넷이 생성하는 데이터의 증가로 인해 먼 거리를 이동하는 데이터에 대한 대역폭 비용을 해결하는 것이었지만, 엣지에서 처리가 필요한 실시간 애플리케이션의 등장은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다. 엣지 컴퓨팅이란 무엇인가? 가트너는 엣지 컴퓨팅을 ‘사물과 사람이 정보를 생산하거나 소비하는 엣지에 가깝게 위치한 분산 컴퓨팅 토폴로지의 일부’로 정의한다. 엣지 컴퓨팅은 기본 수준에서 수천 마일 떨어져 있을 수도 있는 중앙 위치를 활용하기보다는, 컴퓨팅과 데이터 스토리지를 수집 중인 장비에 더욱더 가깝게 가져온다. 이는 데이터, 특히 실시간 데이터가 애플리케이션의 성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지연 시간 문제없이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게다가, 기업은 로컬에서 처리를 실시하여 중앙 집중식 또는 클라우드 기반 장소에서 처리해야 하는 데이터의 양을 줄임으로써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엣지 컴퓨팅은 클라우드에서 정보를 받거나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다시 제공하기 위해 인터넷에 연결하는 IoT 기기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개발되었다. 그리고 많은 IoT 기기들은 작업하는 동안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생성한다.   공장 바닥에서 제조 장비를 모니터링하는 장비나 원격 사무소에서 실시간 영상을 전송하는 인터넷에 연결된 비디오카메라를 생각해 보자. 데이터를 생성하는 단일 장비가 네트워크를 통해 데이터를 매우 쉽게 전송할 수 있지만,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하는 장비의 수가 증가할 때는...

2019.11.15

엔비디아 자비에, "AI 추론 벤치마크 테스트서 1위 달성"

엔비디아가 인공지능(AI) 추론 성능을 측정하는 MLPerf 인퍼런스 벤치마크 테스트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미래의 자동차는 광범위하고 다양한 심층 신경망을 운영하는 AI 슈퍼컴퓨터로 운행될 것이며, 이는 대규모 AI 워크로드를 요구하게 될 것이다. MLPerf 인퍼런스 0.5 벤치마크 스위트는 자율주행 차량을 포함한 추론용 솔루션 성능을 평가하는 것이다.  이번 MLPerf 인퍼런스에서 엔비디아 자비에(NVIDIA Xavier) 시스템온칩(SoC)과 엔비디아 드라이브(DRIVE) AGX 플랫폼의 기반이 되는 튜링(Turing) GPU가 가장 빠른 속도를 보였다.  엔비디아는 이같은 결과가 엔비디아가 자율주행차 안전운행에 핵심인 다양한 AI 과제 및 시나리오를 위한 AI 추론과 관련해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AI 추론은 방대한 데이터에서 통찰력을 얻기 위해 AI 모델을 실시간으로 실행하는 과정이다. 엔비디아 드라이브는 테라바이트에 이르는 데이터를 생성하는 다양한 센서로 차량 환경을 감지하기 위해 수많은 DNN을 동시에 실행한다. 이러한 DNN은 실시간으로 주요 데이터를 분석해 교차로를 식별하고 주행 가능한 경로를 분류하는 등 중복되고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엔비디아 자비에 프로세서는 상용 엣지 및 모바일 SoC 중 엣지 중심 시나리오(단일 및 다중 스트림)에서 가장 높은 성능을 보여줬다. 현재 자비에 프로세서는 자율주행 및 콕핏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동시에 최대 20개의 DNN을 실행하는 AI 슈퍼 컴퓨터인 엔비디아 드라이브 AGX을 강화하고 있다. 여기에는 ▲차선 표신을 위한 레인넷(LaneNet) ▲구동 가능한 가장자리를 감지하는 패스넷(PathNet) ▲중심선을 경정하는 파일럿넷(PilotNet) ▲신호등을 위한 라이트넷(LightNet) ▲교차로에 대한 웨이트넷(WaitNet) ▲객체 탐지를 위한 드라이브넷(DriveNet) ▲무료 공간 탐지를 위한 오...

엔비디아 인공지능 자율주행

2019.11.15

엔비디아가 인공지능(AI) 추론 성능을 측정하는 MLPerf 인퍼런스 벤치마크 테스트에서 가장 빠른 속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미래의 자동차는 광범위하고 다양한 심층 신경망을 운영하는 AI 슈퍼컴퓨터로 운행될 것이며, 이는 대규모 AI 워크로드를 요구하게 될 것이다. MLPerf 인퍼런스 0.5 벤치마크 스위트는 자율주행 차량을 포함한 추론용 솔루션 성능을 평가하는 것이다.  이번 MLPerf 인퍼런스에서 엔비디아 자비에(NVIDIA Xavier) 시스템온칩(SoC)과 엔비디아 드라이브(DRIVE) AGX 플랫폼의 기반이 되는 튜링(Turing) GPU가 가장 빠른 속도를 보였다.  엔비디아는 이같은 결과가 엔비디아가 자율주행차 안전운행에 핵심인 다양한 AI 과제 및 시나리오를 위한 AI 추론과 관련해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AI 추론은 방대한 데이터에서 통찰력을 얻기 위해 AI 모델을 실시간으로 실행하는 과정이다. 엔비디아 드라이브는 테라바이트에 이르는 데이터를 생성하는 다양한 센서로 차량 환경을 감지하기 위해 수많은 DNN을 동시에 실행한다. 이러한 DNN은 실시간으로 주요 데이터를 분석해 교차로를 식별하고 주행 가능한 경로를 분류하는 등 중복되고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 엔비디아 자비에 프로세서는 상용 엣지 및 모바일 SoC 중 엣지 중심 시나리오(단일 및 다중 스트림)에서 가장 높은 성능을 보여줬다. 현재 자비에 프로세서는 자율주행 및 콕핏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동시에 최대 20개의 DNN을 실행하는 AI 슈퍼 컴퓨터인 엔비디아 드라이브 AGX을 강화하고 있다. 여기에는 ▲차선 표신을 위한 레인넷(LaneNet) ▲구동 가능한 가장자리를 감지하는 패스넷(PathNet) ▲중심선을 경정하는 파일럿넷(PilotNet) ▲신호등을 위한 라이트넷(LightNet) ▲교차로에 대한 웨이트넷(WaitNet) ▲객체 탐지를 위한 드라이브넷(DriveNet) ▲무료 공간 탐지를 위한 오...

2019.11.15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