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ADAS

퀄컴, 자동차 기술 회사 '비오니어'에 46억 달러 인수 제안

퀄컴이 8월 5일(현지 시각) 스웨덴 자동차 기술 회사 '비오니어(Veoneer)'에 미화 46억 달러(한화 약 5조 2,600억 원)의 매수안을 제안했다. 앞서 비오니어를 인수하기로 한 마그나 인터내셔널이 제시했던 액수보다 약 18% 높은 금액이다.   지난 7월 마그나 인터내셔널(Magna International)은 38억 달러에 인수 제안을 한 바 있다. 비오니어는 "이사회가 퀄컴의 인수 제안을 법적 및 마그마 합병 계약 조건에 따라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그마는 즉각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비오니어는 지난 2018년 자동차 안전 시스템 제조사 오토리브(Autolive)에서 분사됐다. 차선 변경이나 비상 제동 등의 특정 조건에서 일련의 제한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개발한다. 현재 다임러, 포드, 혼다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를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퀄컴은 10년 동안 자동차 제조업체에 칩을 공급해왔으며, 작년에 스냅드래곤 라이드(Snapdragon Ride)라는 자체 ADAS 시스템 라인을 시작하기도 했다.  퀄컴은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비오니어 이번 인수 제안의 목적이 성장 및 다각화 전략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자동차 산업에 첨단 기술을 제공하는 한편 자사의 디지털 섀시 솔루션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퀄컴 CEO 크리스티아노 아몬은 "자동차 산업이 계속해서 변화함에 따라 (혁신을 주도하고 경쟁을 가능하게 할) 수평적 플랫폼을 개발하는 파트너를 확보하는 것이 자동차 제조업체에게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라면서, "이번 인수가 성사된다면 경쟁력 있고 개방된 ADAS 플랫폼을 자동차 제조업체 및 티어 1 공급업체에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퀄컴 비오니어 ADAS 자동차

2021.08.06

퀄컴이 8월 5일(현지 시각) 스웨덴 자동차 기술 회사 '비오니어(Veoneer)'에 미화 46억 달러(한화 약 5조 2,600억 원)의 매수안을 제안했다. 앞서 비오니어를 인수하기로 한 마그나 인터내셔널이 제시했던 액수보다 약 18% 높은 금액이다.   지난 7월 마그나 인터내셔널(Magna International)은 38억 달러에 인수 제안을 한 바 있다. 비오니어는 "이사회가 퀄컴의 인수 제안을 법적 및 마그마 합병 계약 조건에 따라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그마는 즉각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비오니어는 지난 2018년 자동차 안전 시스템 제조사 오토리브(Autolive)에서 분사됐다. 차선 변경이나 비상 제동 등의 특정 조건에서 일련의 제한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개발한다. 현재 다임러, 포드, 혼다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를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퀄컴은 10년 동안 자동차 제조업체에 칩을 공급해왔으며, 작년에 스냅드래곤 라이드(Snapdragon Ride)라는 자체 ADAS 시스템 라인을 시작하기도 했다.  퀄컴은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비오니어 이번 인수 제안의 목적이 성장 및 다각화 전략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자동차 산업에 첨단 기술을 제공하는 한편 자사의 디지털 섀시 솔루션을 확장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퀄컴 CEO 크리스티아노 아몬은 "자동차 산업이 계속해서 변화함에 따라 (혁신을 주도하고 경쟁을 가능하게 할) 수평적 플랫폼을 개발하는 파트너를 확보하는 것이 자동차 제조업체에게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라면서, "이번 인수가 성사된다면 경쟁력 있고 개방된 ADAS 플랫폼을 자동차 제조업체 및 티어 1 공급업체에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21.08.06

"2020년 레벨 2 지원 신차 78% 증가··· ADAS 필수 기능화"

2020년 4분기 자율주행 레벨 2 기능을 탑재한 자동차 출하량은 350만 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4분기와 비교하면 레벨 2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자동차 판매가 91% 늘어난 것이다. 2020년 한 해로 조사 범위를 확대하면 2019년과 비교할 때 78% 증가한 1,120만대의 자동차에 레벨 2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것으로 추정된다. 카날리스가 발표한 '레벨 2 자율주행 성장 현황(Many years of growth ahead for level 2 autonomy)'에 따르면, 레벨 2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신차 판매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으로 전체의 30%를 차지했다. 미국을 이어 일본이 20%, 유럽은 19%, 중국은 12%의 신차가 자율주행 레벨 2 기능을 탑재한 것으로 카날리스는 분석했다. 카날리스는 2020년에 전 세계에서 판매된 1,120만 대의 신차에 레벨 2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것으로 추정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30%로 가장 많고, 뒤를 이어 일본과 유럽이 각각 20%와 19%를 차지했다(자료 : Canalys). 국제 자동차 공학회(SAE International)는 자동차의 자율주행 단계(Levels of Driving Automation)를 레벨 0부터 레벨 5까지 모두 6단계로 구분하고 있다. 이 중에서 레벨 2는 운전자가 항상 전방을 주시하면서 언제든지 운전에 개입할 수 있는 상태를 말한다. 즉, 고속도로처럼 차선 구분이 명확하고 복잡하지 않은 도로에서, 제한된 상황과 시간 동안에만 보조적인 수단으로 자동 또는 자율주행이 가능한 상태가 레벨 2에 해당한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Highway Driving Assist)처럼 운전자를 도와, 주행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인 것이 대표적인 레벨 2 주행 기능이다. 자동차 업체마다 지원하는 기능이나 명칭은 다르지만, 레벨 2에서는 운전자를 보조하는 수준의 자율 주행 기능을 제공하며, 운전자가 운전대와 페달에서 손을 뗀 상태에서 주행이 가능하게 하려면 레벨...

레벨 2 자율주행 ADAS 카날리스

2021.03.29

2020년 4분기 자율주행 레벨 2 기능을 탑재한 자동차 출하량은 350만 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4분기와 비교하면 레벨 2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자동차 판매가 91% 늘어난 것이다. 2020년 한 해로 조사 범위를 확대하면 2019년과 비교할 때 78% 증가한 1,120만대의 자동차에 레벨 2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것으로 추정된다. 카날리스가 발표한 '레벨 2 자율주행 성장 현황(Many years of growth ahead for level 2 autonomy)'에 따르면, 레벨 2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신차 판매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으로 전체의 30%를 차지했다. 미국을 이어 일본이 20%, 유럽은 19%, 중국은 12%의 신차가 자율주행 레벨 2 기능을 탑재한 것으로 카날리스는 분석했다. 카날리스는 2020년에 전 세계에서 판매된 1,120만 대의 신차에 레벨 2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것으로 추정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30%로 가장 많고, 뒤를 이어 일본과 유럽이 각각 20%와 19%를 차지했다(자료 : Canalys). 국제 자동차 공학회(SAE International)는 자동차의 자율주행 단계(Levels of Driving Automation)를 레벨 0부터 레벨 5까지 모두 6단계로 구분하고 있다. 이 중에서 레벨 2는 운전자가 항상 전방을 주시하면서 언제든지 운전에 개입할 수 있는 상태를 말한다. 즉, 고속도로처럼 차선 구분이 명확하고 복잡하지 않은 도로에서, 제한된 상황과 시간 동안에만 보조적인 수단으로 자동 또는 자율주행이 가능한 상태가 레벨 2에 해당한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Highway Driving Assist)처럼 운전자를 도와, 주행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인 것이 대표적인 레벨 2 주행 기능이다. 자동차 업체마다 지원하는 기능이나 명칭은 다르지만, 레벨 2에서는 운전자를 보조하는 수준의 자율 주행 기능을 제공하며, 운전자가 운전대와 페달에서 손을 뗀 상태에서 주행이 가능하게 하려면 레벨...

2021.03.29

지멘스, ADAS 데이터 수집용 ‘심센터 SCAPTOR’ 출시

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소프트웨어가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데이터 수집을 위한 심센터(Simcenter) SCAPTOR 소프트웨어를 출시하며 자율주행차 성능 엔지니어링을 위한 심센터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심센터 SCAPTOR는 높은 정확도와 재현성을 가지는 원본 시간 데이터(raw data)를 기록, 시각화 및 재생하며, 개발 프로세스의 속도를 크게 향상시키도록 지원한다. 지멘스의 심센터 포트폴리오는 ADAS 개발에 NVH(Noise, Vibration, and Harshness) 및 차량 동적 성능을 연계함으로써, 자율 주행 차량의 성능 속성에 대한 360도의 전방위 뷰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실제 데이터 수집을 비롯해, 시스템 개발 및 가상 테스트를 위한 1D, 3D 모델링과 같이 물리적 개발 및 가상의 개발을 아우르는 하나의 솔루션으로 자율주행 차량용 폐 루프 개발 프로세스를 구현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심센터는 지멘스의 소프트웨어,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개발 플랫폼의 통합 포트폴리오 엑셀러레이터(Xcelerator) 포트폴리오의 일부이다. 심센터 SCAPTOR는 ADAS 개발 전문 기업인 b-플러스의 입증된 기술을 사용해 개발됐으며, 데이터 수집, 분석, 탐색, 확인 및 검증 단계를 통해 테스트와 시뮬레이션을 병합하고 다시 데이터 수집 단계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돕는다.  이러한 새로운 기능은 높은 정확도와 재현성을 가지는 원본 시간 데이터를 기록, 시각화 및 재생할 수 있는 강력한 툴 체인(toolchain)을 만드는 데 사용될 수 있다. 이를 통해 실제 ADAS 데이터를 수집해 개발 프로세스의 속도를 크게 가속화하고 폐 루프의 자율 주행 개발 프로세스를 구현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은 적용이 유연하고 모듈화돼 있으며 고급 센서 기술의 요구 사항에 적합하고, 차량 내 장시간 사용에도 안정적이라고 회사...

지멘스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ADAS 데이터 자율주행차

2020.11.11

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소프트웨어가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데이터 수집을 위한 심센터(Simcenter) SCAPTOR 소프트웨어를 출시하며 자율주행차 성능 엔지니어링을 위한 심센터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심센터 SCAPTOR는 높은 정확도와 재현성을 가지는 원본 시간 데이터(raw data)를 기록, 시각화 및 재생하며, 개발 프로세스의 속도를 크게 향상시키도록 지원한다. 지멘스의 심센터 포트폴리오는 ADAS 개발에 NVH(Noise, Vibration, and Harshness) 및 차량 동적 성능을 연계함으로써, 자율 주행 차량의 성능 속성에 대한 360도의 전방위 뷰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실제 데이터 수집을 비롯해, 시스템 개발 및 가상 테스트를 위한 1D, 3D 모델링과 같이 물리적 개발 및 가상의 개발을 아우르는 하나의 솔루션으로 자율주행 차량용 폐 루프 개발 프로세스를 구현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심센터는 지멘스의 소프트웨어,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개발 플랫폼의 통합 포트폴리오 엑셀러레이터(Xcelerator) 포트폴리오의 일부이다. 심센터 SCAPTOR는 ADAS 개발 전문 기업인 b-플러스의 입증된 기술을 사용해 개발됐으며, 데이터 수집, 분석, 탐색, 확인 및 검증 단계를 통해 테스트와 시뮬레이션을 병합하고 다시 데이터 수집 단계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돕는다.  이러한 새로운 기능은 높은 정확도와 재현성을 가지는 원본 시간 데이터를 기록, 시각화 및 재생할 수 있는 강력한 툴 체인(toolchain)을 만드는 데 사용될 수 있다. 이를 통해 실제 ADAS 데이터를 수집해 개발 프로세스의 속도를 크게 가속화하고 폐 루프의 자율 주행 개발 프로세스를 구현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은 적용이 유연하고 모듈화돼 있으며 고급 센서 기술의 요구 사항에 적합하고, 차량 내 장시간 사용에도 안정적이라고 회사...

2020.11.11

테슬라 머스크 CEO, "오토파일럿 업그레이드 준비 중"

테슬라모터의 엘론 머스크 CEO가 자사의 '오토파일럿' 기능에 '중요한' 업그레이드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테슬라 차량용 레이다 센서를 제조하는 독일 보쉬와의 협력을 통해서다. 머스크는 구체적인 업그레이드 세부 사항이 무엇인지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오토파일럿 지원 차량에 무선으로 업그레이드될 것이라고 귀뜸했다. Credit: YouTube 테슬라는 미 국립 고속도록 교통 안전부의 조사를 받고 있다. 최근 이 기업의 자율주행 기능과 관련된 사고가 잇달아 발생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5월 7일 발생한 사고는 운전자의 사망을 초래하기도 했다. 한편 머스크는 네덜란드 소재 이미지 처리 알고리즘 칩 생산 기업인 '모빌아이'(MobilEye)가 오토파일럿 기능을 더 안전하도록 일조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 기업의 칩은 테슬라 오토파일럿과 같은 ATDA(Autopilot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상에서 충돌 경고 및 방어 기능을 담당한다. 지난 5월 사고 이후 테슬라와 함께 주가가 급락한 모빌아이는 이후 성명서를 통해 회사의 기술이 현재로서는 횡단하는 트레일러는 인식할 수 없다고 인정하며, 2018년 초 발표하는 LTAP(Lateral Turn Across Path)이라는 이름의 업그레이드에서는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ciokr@idg.co.kr

자동차 테슬라 보쉬 자율주행 오토파일럿 ADAS 모빌아이

2016.07.19

테슬라모터의 엘론 머스크 CEO가 자사의 '오토파일럿' 기능에 '중요한' 업그레이드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테슬라 차량용 레이다 센서를 제조하는 독일 보쉬와의 협력을 통해서다. 머스크는 구체적인 업그레이드 세부 사항이 무엇인지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오토파일럿 지원 차량에 무선으로 업그레이드될 것이라고 귀뜸했다. Credit: YouTube 테슬라는 미 국립 고속도록 교통 안전부의 조사를 받고 있다. 최근 이 기업의 자율주행 기능과 관련된 사고가 잇달아 발생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5월 7일 발생한 사고는 운전자의 사망을 초래하기도 했다. 한편 머스크는 네덜란드 소재 이미지 처리 알고리즘 칩 생산 기업인 '모빌아이'(MobilEye)가 오토파일럿 기능을 더 안전하도록 일조했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 기업의 칩은 테슬라 오토파일럿과 같은 ATDA(Autopilot 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상에서 충돌 경고 및 방어 기능을 담당한다. 지난 5월 사고 이후 테슬라와 함께 주가가 급락한 모빌아이는 이후 성명서를 통해 회사의 기술이 현재로서는 횡단하는 트레일러는 인식할 수 없다고 인정하며, 2018년 초 발표하는 LTAP(Lateral Turn Across Path)이라는 이름의 업그레이드에서는 가능해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ciokr@idg.co.kr

2016.07.19

"2025년 109% 보급"··· 자동차 AI 시스템 진화 방향은?

자동차 내 AI 도입율이 2015년 8%에서 2025년 109%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까지 차량의 약 1/5이 인터넷 등에 연결될 전망이다. 출처 : Creative Commons Lic. IHS 테크놀로지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인포테인먼트및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에 사용되는 차량 내 AI 시스템 수가 2015년 700만 개에서 2025년까지 1억 2,200만 개로 증가할 전망이다. IHS의 오토머티브 일렉트로닉스 로드맵 리포트에 의하면, 신차 내 AI 기반 시스템 설치율은 2015년 8%에 불과했으며, 대부분 음성 인식에 특화된 제품이었다. 그러나 향후 다양한 AI 시스템이 차량에 내장되어 감에 2025년 109%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IHS 테크놀로지의 자동차 반도체 부문 수석 애널리스트인 루카 드 앰브로기는 "AI시스템이 주변 사물을 인식하고 구별할 수 있는 능력을 활용해 계속해서 경험을 쌓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I시스템은 인간이 하는 것처럼 실제 사운드, 이미지 등 감각을 통해 배워 나간다. AI시스템은 자동차 환경을 인식하고, 차량 이동에 따라 발생하는 맥락을 평가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5월 독일 A9 아우토반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내장된 아우디 A7을 테스트하는 모습. 출처 : AUDI AI 기반 시스템은 향후 5년 안에 신차 표준 시스템이 될 것으로 보인다. 표준 시스템으로 자리매김할 2가지 영역은 다음과 같다. 1. 인포테인먼트 휴먼-머신 인터페이스. 음성 인식, 제스처 인식(필기 인식), 아이 트래킹, 운전자 모니터링, 가상 비서, 자연어 인터페이스 포함. 2. ADAS 및 자율주행 자동차 시스템. 카메라 기반의 머신 비전 시스템, 레이더 기반의 감지 기기, 운전자 상태 평가, 퓨전 엔진 컨트롤 유닛(ECU) 포함. 앰브로기는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및 ADAS가 ...

AI 인공지능 무인 자동차 스마트카 자율주행 자동차 ADAS IHS 테크놀로지

2016.06.15

자동차 내 AI 도입율이 2015년 8%에서 2025년 109%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2020년까지 차량의 약 1/5이 인터넷 등에 연결될 전망이다. 출처 : Creative Commons Lic. IHS 테크놀로지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인포테인먼트및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에 사용되는 차량 내 AI 시스템 수가 2015년 700만 개에서 2025년까지 1억 2,200만 개로 증가할 전망이다. IHS의 오토머티브 일렉트로닉스 로드맵 리포트에 의하면, 신차 내 AI 기반 시스템 설치율은 2015년 8%에 불과했으며, 대부분 음성 인식에 특화된 제품이었다. 그러나 향후 다양한 AI 시스템이 차량에 내장되어 감에 2025년 109%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IHS 테크놀로지의 자동차 반도체 부문 수석 애널리스트인 루카 드 앰브로기는 "AI시스템이 주변 사물을 인식하고 구별할 수 있는 능력을 활용해 계속해서 경험을 쌓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I시스템은 인간이 하는 것처럼 실제 사운드, 이미지 등 감각을 통해 배워 나간다. AI시스템은 자동차 환경을 인식하고, 차량 이동에 따라 발생하는 맥락을 평가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5월 독일 A9 아우토반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내장된 아우디 A7을 테스트하는 모습. 출처 : AUDI AI 기반 시스템은 향후 5년 안에 신차 표준 시스템이 될 것으로 보인다. 표준 시스템으로 자리매김할 2가지 영역은 다음과 같다. 1. 인포테인먼트 휴먼-머신 인터페이스. 음성 인식, 제스처 인식(필기 인식), 아이 트래킹, 운전자 모니터링, 가상 비서, 자연어 인터페이스 포함. 2. ADAS 및 자율주행 자동차 시스템. 카메라 기반의 머신 비전 시스템, 레이더 기반의 감지 기기, 운전자 상태 평가, 퓨전 엔진 컨트롤 유닛(ECU) 포함. 앰브로기는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및 ADAS가 ...

2016.06.15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