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은행∙핀테크와 경쟁∙∙∙ 英 뮤추얼펀드의 투자 우선순위는?

영국에 본사를 둔 뮤추얼펀드 회사인 네이션와이드 빌딩 소사이어티(Nationwide Building Society)는 현재 솔루션 구축 업체인 콘플루언트(Confluent)의 도움을 받아 몬조(Monzo)나 스탈링(Starling) 같은 좀더 민첩한 도전자인 은행들과 경쟁하고자 거래 데이터에 대해 접근하는 속도를 높이고 복원력을 높이기 위해 스트리밍 데이터 기술인 아파치 카프카(Apache Kafka)를 중심으로 시스템을 재설계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네이션와이드는 향후 5년간 41억 파운드를 기술에 투자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주 런던에서 열린 카프카 서밋에서 네이션와이드의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 책임자인 롭 잭슨은 "카프카와 이 [스트리밍] 아키텍처가 어떻게 해서 투자 우선순위에 놓이게 됐는지 말하겠다”라고 밝혔다.  대부분 은행과 마찬가지로 네이션와이드는 많은 구형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애자일 핀테크 공급업체들과 도전자인 은행들의 방해를 받고 있다. "우리가 시스템과 데이터, 앱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면 우리의 경쟁업체들이 우리는 몰아낼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도 대응해야 한다"라고 잭슨은 말했다. 오픈뱅킹과 같은 새로운 규제도 추가된다. 즉, 제3자가 고객 거래 데이터에 대한 액세스를 요청하면서 은행이 점점 더 새롭고 예측 불가능한 데이터양 때문에 타격을 받게 될 것이며, 구식 데이터 아키텍처로는 그러한 데이터의 양이 줄어들지 않을 것이다. 잭슨은 "고객들이 앱에 로그인하고 더 많은 결제를 하게 되면서 실시간 데이터를 기대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몬조나 버드(Bud)와 같은 최신 뱅킹 앱의 고객들은 그들의 거래를 바로 볼 수 있기를 기대하며, 그들은 그것들을 유형화해서 더 나은 자금 관리를 위한 규칙을 세우기를 원한다.  이 모든 것들이 원칙상 훌륭하기는 하지만, 네이션와이드와 같은 은행의 경우, "우리의 기존 플랫폼은 우리가 그러한 것들...

ROI 스트리밍 플랫폼 오픈뱅킹 뮤추얼펀드 마이크로서비스 콘플루언트 핀테크 몽고DB 카산드라 메인프레임 알리바바 은행 유니시스 아파치 카프카

2019.05.24

영국에 본사를 둔 뮤추얼펀드 회사인 네이션와이드 빌딩 소사이어티(Nationwide Building Society)는 현재 솔루션 구축 업체인 콘플루언트(Confluent)의 도움을 받아 몬조(Monzo)나 스탈링(Starling) 같은 좀더 민첩한 도전자인 은행들과 경쟁하고자 거래 데이터에 대해 접근하는 속도를 높이고 복원력을 높이기 위해 스트리밍 데이터 기술인 아파치 카프카(Apache Kafka)를 중심으로 시스템을 재설계하고 있다.   지난해 9월, 네이션와이드는 향후 5년간 41억 파운드를 기술에 투자하겠다고 선언했다. 지난주 런던에서 열린 카프카 서밋에서 네이션와이드의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 책임자인 롭 잭슨은 "카프카와 이 [스트리밍] 아키텍처가 어떻게 해서 투자 우선순위에 놓이게 됐는지 말하겠다”라고 밝혔다.  대부분 은행과 마찬가지로 네이션와이드는 많은 구형 기술을 가지고 있으며 애자일 핀테크 공급업체들과 도전자인 은행들의 방해를 받고 있다. "우리가 시스템과 데이터, 앱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면 우리의 경쟁업체들이 우리는 몰아낼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도 대응해야 한다"라고 잭슨은 말했다. 오픈뱅킹과 같은 새로운 규제도 추가된다. 즉, 제3자가 고객 거래 데이터에 대한 액세스를 요청하면서 은행이 점점 더 새롭고 예측 불가능한 데이터양 때문에 타격을 받게 될 것이며, 구식 데이터 아키텍처로는 그러한 데이터의 양이 줄어들지 않을 것이다. 잭슨은 "고객들이 앱에 로그인하고 더 많은 결제를 하게 되면서 실시간 데이터를 기대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몬조나 버드(Bud)와 같은 최신 뱅킹 앱의 고객들은 그들의 거래를 바로 볼 수 있기를 기대하며, 그들은 그것들을 유형화해서 더 나은 자금 관리를 위한 규칙을 세우기를 원한다.  이 모든 것들이 원칙상 훌륭하기는 하지만, 네이션와이드와 같은 은행의 경우, "우리의 기존 플랫폼은 우리가 그러한 것들...

2019.05.24

빅데이터 윤활유 '아파치 카프카', 왜 주목받나

하둡과 스파크에 이어 빅데이터의 세번째 삼두마차로 카프카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IBM이 2개의 블루믹스 서비스를 출시했는데 여기에도 카프카가 사용됐다.  아파치 카프카는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는데 쓰일 수 있다. 이미지 출처 : Confluent 빅데이터의 가장 큰 도전과제로 종종 ‘분석’이 지목되지만 그 단계로 들어가기 전에 먼저 기업 데이터를 소화하고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 지점에서 필요한 것이 바로 ‘아파치 카프카’다.   링크드인이 개발한 카프카(Kafka)는 웹사이트, 애플리케이션, 센서 등에서 취합한 데이터 스트림을 실시간으로 관리하기 위한 오픈소스 시스템이다. 본질적으로 카프카는 기업의 사용자 활동, 로그, 애플리케이션 측정치, 스톡 티커, 기기 계측장치 등에 대한 대용량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기업 사용자들이 실시간 스트림으로 소비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일종의 ‘중추 신경’으로 작동한다. 레드몽크(RedMonk)의 수석 애널리스트 겸 공동창업자인 스테판 오그래디는 온-프레미스 이행에서 카프카는 종종 액티브MQ(ActiveMQ)나 래빗MQ(RabbitMQ)등의 기술과, 클라우드 고객에 있어서는 AWS의 키네시스(Kinesis)와 비교된다고 언급했다. “카프카는 고급 오픈소스 프로젝트고 정보의 대용량 스트림을 다루는 능력이 점점 사물인터넷 같은 서비스 작업부하에서의 사용 수요가 점점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점점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고 오그래디는 덧붙였다. 링크드인에서 개발되었기 때문에 카프카는 넷플릭스, 우버, 시스코, 골드만삭스 같은 기업들의 수준 있는 지원을 받아왔다. 지난 10월 30일 카프카는 자체 블루믹스(Bluemix) 플랫폼을 통해 두 개의 새로운 카프카-기반 서비스의 가용을 발표한 IBM을 통해 새롭게 주목 받았다. IBM의 새로운 스트리밍 애널리틱스(Streaming...

빅데이터 스파크 카프카 블루믹스 링크드인 사물인터넷 분석 하둡 아파치 개발 포레스터 IBM 콘플루언트

2015.11.03

하둡과 스파크에 이어 빅데이터의 세번째 삼두마차로 카프카가 주목받고 있다. 최근 IBM이 2개의 블루믹스 서비스를 출시했는데 여기에도 카프카가 사용됐다.  아파치 카프카는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는데 쓰일 수 있다. 이미지 출처 : Confluent 빅데이터의 가장 큰 도전과제로 종종 ‘분석’이 지목되지만 그 단계로 들어가기 전에 먼저 기업 데이터를 소화하고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 지점에서 필요한 것이 바로 ‘아파치 카프카’다.   링크드인이 개발한 카프카(Kafka)는 웹사이트, 애플리케이션, 센서 등에서 취합한 데이터 스트림을 실시간으로 관리하기 위한 오픈소스 시스템이다. 본질적으로 카프카는 기업의 사용자 활동, 로그, 애플리케이션 측정치, 스톡 티커, 기기 계측장치 등에 대한 대용량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기업 사용자들이 실시간 스트림으로 소비할 수 있게 만들어주는 일종의 ‘중추 신경’으로 작동한다. 레드몽크(RedMonk)의 수석 애널리스트 겸 공동창업자인 스테판 오그래디는 온-프레미스 이행에서 카프카는 종종 액티브MQ(ActiveMQ)나 래빗MQ(RabbitMQ)등의 기술과, 클라우드 고객에 있어서는 AWS의 키네시스(Kinesis)와 비교된다고 언급했다. “카프카는 고급 오픈소스 프로젝트고 정보의 대용량 스트림을 다루는 능력이 점점 사물인터넷 같은 서비스 작업부하에서의 사용 수요가 점점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점점 두각을 드러내고 있다”고 오그래디는 덧붙였다. 링크드인에서 개발되었기 때문에 카프카는 넷플릭스, 우버, 시스코, 골드만삭스 같은 기업들의 수준 있는 지원을 받아왔다. 지난 10월 30일 카프카는 자체 블루믹스(Bluemix) 플랫폼을 통해 두 개의 새로운 카프카-기반 서비스의 가용을 발표한 IBM을 통해 새롭게 주목 받았다. IBM의 새로운 스트리밍 애널리틱스(Streaming...

2015.11.0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