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30

'미래 네트워크가 향하는 3가지 소실점은...' 퓨처:넷 기조 연설 요약

Michael Cooney | Network World
멀지 않은 미래의 네트워크는 더 많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요소, 고급 프로그래머빌리티(Programmability), 서비스형 상품의 특징을 가질 수 있다고 퓨처:넷 2021(Future:Net 2021) 심포지엄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진단했다. 
 
Image Credit : Getty Images Bank

이 가상 이벤트에는 시스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벤더뿐 아니라 학계 및 가트너와 451 리서치 등의 시장조사기관이 발표했다. 

여러 연사들의 공통적인 핵심 테마는 미래의 네트워크와 네트워킹 기술이 소프트웨어 제어와 프로그래머빌리티 속성을 갖출 것이라는 점이었다. 

이런 중대한 변화의 이유 중 하나로는 오픈소스 네트워킹 기술의 사용 증가가 언급됐다. 현재, 오픈소스 네트워크 운영 시스템인 SONiC(Software for Open Networking in the Cloud)에 대한 관심 및 사용 증가로 이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해 오픈소스화한 리눅스 기반의 NOS는 네트워크 소프트웨어를 기저 하드웨어와 분리시키고 여러 제공업체의 스위치와 ASIC에서 구동하도록 한다. 또 BGP(Border Gateway Protocol), RDMA(Remote Direct Memory Access), QoS 등의 각종 네트워크 기능을 지원한다.

현재 SONiC에 대한 과장이 존재하지만 실질적인 도입도 이뤄지고 있으며 시장에서 더욱 파괴적인 장기 트렌드 중 하나라고 가트너의 부사장 앤드류 러너가 말했다. 가트너는 최신 보고서에서 2025년까지 200개 이상의 스위치가 있는 데이터센터 네트워크를 운용하는 조직 중 40%가 SONiC을 생산에 배치할 것이며 SONiC에 관심이 있는 가트너의 고객이 2020년부터 2021년 사이에 87%나 증가한 것으로 전망했다.

SONiC을 중심으로 하는 벤더 커뮤니티도 성장했다. 델(Dell), 아리스타(Arista), 노키아(Nokia), 앱스트라(Apstra), 알리바바(Alibaba), 컴캐스트(Comcast), 시스코, 브로드컴(Broadcom), 주니퍼(Juniper), 엣지코어(Edgecore), 이노비움(Innovium), IP 인퓨전(IP Infusion), 화웨이(Huawei), 엔비디아-멜라녹스(Nvidia-Mellanox), VM웨어(VMware)가 여기에 속한다.

러너는 보고서에서 “고객들의 관심과 상업적 생태계가 이렇게 빠르게 확대되면서 향후 3~6년 동안 SONiC이 서버 OS로서 리눅스와 유사한 입지를 확보할 것이다. 표준처럼 인정받을 가능성이 높다.  리눅스 기반 도구와 리눅스 기업들이 초래했던 것처럼 혁신의 기회가 생겨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SONiC만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니다. 다른 오픈소스 네트워킹 프로젝트도 관심을 받고 있다고 스탠포드대학교의 교수이자 베어풋 네트웍스(Barefoot Networks)의 회장 겸 공동 설립자인 닉 맥커운이 말했다.

여기에는 OVS(Open vSwitch) 가상 스위치, FBOSS(Facebook Open Switching System), 오픈컨피그(OpenConfig), FRR(Free Range Routing) 프로젝트 등의 기술이 포함된다고 맥커운이 말했다.

맥커운은 “오픈소스는 네트워크를 통제하는 타당하고 신뢰할 수 있는 수단으로 다시 등장했다. 한 동안 외면되었지만 리눅스, 모질라, 아파치, 기타 오픈 프로젝트를 통해 입증되면서 다시 등장했다. 오픈소스화 된 후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갖고 개발한다면 점차 개선되고 신뢰성이 높아진다는 점이 반복적으로 입증되었다”라고 말했다.

오픈소스의 개념과 함께 미래에는 네트워크의 프로그래밍이 강화되고 소프트웨어를 통해 더 많은 기능과 통제가 제공될 것이라는 아이디어가 급부상하고 있다. 

시스코 클라우드의 부사장 겸 CTO 비조이 팬디는 “몇 년 안에 그 누구도 네트워킹을 구성하지 않고 애플리케이션만 구성하는 풍경이 펼쳐질 것이다. 우리는 스스로를 관리하는 자율적인 프로그래밍 가능한 네트워크를 원한다. 왜냐하면 네트워크 구성 작업이 애플리케이션 계층으로 이동할 것이며 거기에서 문제를 해결할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궁극적으로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곳은 거의 없고 프로그래밍하는 곳은 많을 것이라는 점이 핵심이라고 팬디가 말했다.

맥커원은 “사상 최초로 처음부터 끝까지 프로그래밍이 가능해질 것이며, 패킷을 처리하는 방식부터 스위치와 NIC까지 완벽하게 소프트웨어로 정의되는 모든 것을 구성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통해 놀라운 새로운 가능성이 열리게 된다. 뿐만 아니라, 모든 것이 소프트웨어 안에서 정의된다면 지금까지는 불가능했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도구와 기법을 갖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프로그래밍이 강화되는 것 외에 네트워크는 자동화에서 자율적으로 바뀔 것이라고 구글 글로벌 네트워킹의 부사장 비카쉬 콜리가 말했다.

콜리는 “미래의 네트워크는 적절한 운영 상태가 무엇인지 배우게 되어 네트워크가 알려진 정상적인 상태에서 벗어날 때 스스로 조치를 취하고 예방 상태에 돌입하거나 신속하게 완화할 것이다. 자율적인 네트워크는 수요, 트래픽 패턴의 변화를 감지하고 반응할 것이다. 또한 자율적인 네트워크는 부하 요건 증가에 따라 자동으로 확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이 네트워킹 세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하는 또 다른 트렌드는 네트워크 기능이 ‘서비스형’(as a service)으로 제공되는 것이다. 팬디는 “미래의 모든 네트워크 및 보안 서비스는 SaaS 모델을 통해 제공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네트워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상태가 되고 네트워크 기능과 보안은 클라우드 엣지(Edge)로부터 제공될 것이라고 콜리가 말했다. 그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상태란 네트워킹을 위한 측면의 현대적인 컨테이너 마이크로서비스 관리 측면 구현이 표준이 될 것이라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콜리는 “이를 통해 사용자는 기반 네트워크가 물리 또는 가상 상태인지 상관없이 인프라를 코드로 확보할 수 있다. 네트워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이자 SaaS로 제공될 것이며, 스토리지 및 컴퓨팅이 제공되는 방식으로 네트워크도 제공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데이터센터 고객들에게는 데이터센터 네트워킹 리소스를 클라우드 같은 방식으로 소비하는 새로운 방식이 될 것이라고 러너가 말했다. 여기에는 모두 종량제 기반으로 청구되는 네트워킹 서비스를 위한 셀프 서비스 단일 포털이 포함된다.

러너는 “일부 제공업체들이 이미 클라우드와 같은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투자하고 있다. 그리고 소프트웨어에서 하드웨어를 분리하고 소프트웨어를 구독 기반으로 변경하여 관리 포털을 변경하며 이를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고객들이 고정된 포트당 가격으로 구매하기보다는 구독을 통해 하드웨어를 사용하는 서비스형 하드웨어가 곧 등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2023년까지 최소 2곳의 주요 데이터센터 네트워킹 제공업체가 월간 고정 포트당 가격을 제시할 것이며 2025년까지 기업 중 30%가 서비스형 하드웨어를 통해 새로운 데이터 센터 스위치를 조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21.03.30

'미래 네트워크가 향하는 3가지 소실점은...' 퓨처:넷 기조 연설 요약

Michael Cooney | Network World
멀지 않은 미래의 네트워크는 더 많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요소, 고급 프로그래머빌리티(Programmability), 서비스형 상품의 특징을 가질 수 있다고 퓨처:넷 2021(Future:Net 2021) 심포지엄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진단했다. 
 
Image Credit : Getty Images Bank

이 가상 이벤트에는 시스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의 벤더뿐 아니라 학계 및 가트너와 451 리서치 등의 시장조사기관이 발표했다. 

여러 연사들의 공통적인 핵심 테마는 미래의 네트워크와 네트워킹 기술이 소프트웨어 제어와 프로그래머빌리티 속성을 갖출 것이라는 점이었다. 

이런 중대한 변화의 이유 중 하나로는 오픈소스 네트워킹 기술의 사용 증가가 언급됐다. 현재, 오픈소스 네트워크 운영 시스템인 SONiC(Software for Open Networking in the Cloud)에 대한 관심 및 사용 증가로 이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해 오픈소스화한 리눅스 기반의 NOS는 네트워크 소프트웨어를 기저 하드웨어와 분리시키고 여러 제공업체의 스위치와 ASIC에서 구동하도록 한다. 또 BGP(Border Gateway Protocol), RDMA(Remote Direct Memory Access), QoS 등의 각종 네트워크 기능을 지원한다.

현재 SONiC에 대한 과장이 존재하지만 실질적인 도입도 이뤄지고 있으며 시장에서 더욱 파괴적인 장기 트렌드 중 하나라고 가트너의 부사장 앤드류 러너가 말했다. 가트너는 최신 보고서에서 2025년까지 200개 이상의 스위치가 있는 데이터센터 네트워크를 운용하는 조직 중 40%가 SONiC을 생산에 배치할 것이며 SONiC에 관심이 있는 가트너의 고객이 2020년부터 2021년 사이에 87%나 증가한 것으로 전망했다.

SONiC을 중심으로 하는 벤더 커뮤니티도 성장했다. 델(Dell), 아리스타(Arista), 노키아(Nokia), 앱스트라(Apstra), 알리바바(Alibaba), 컴캐스트(Comcast), 시스코, 브로드컴(Broadcom), 주니퍼(Juniper), 엣지코어(Edgecore), 이노비움(Innovium), IP 인퓨전(IP Infusion), 화웨이(Huawei), 엔비디아-멜라녹스(Nvidia-Mellanox), VM웨어(VMware)가 여기에 속한다.

러너는 보고서에서 “고객들의 관심과 상업적 생태계가 이렇게 빠르게 확대되면서 향후 3~6년 동안 SONiC이 서버 OS로서 리눅스와 유사한 입지를 확보할 것이다. 표준처럼 인정받을 가능성이 높다.  리눅스 기반 도구와 리눅스 기업들이 초래했던 것처럼 혁신의 기회가 생겨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SONiC만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니다. 다른 오픈소스 네트워킹 프로젝트도 관심을 받고 있다고 스탠포드대학교의 교수이자 베어풋 네트웍스(Barefoot Networks)의 회장 겸 공동 설립자인 닉 맥커운이 말했다.

여기에는 OVS(Open vSwitch) 가상 스위치, FBOSS(Facebook Open Switching System), 오픈컨피그(OpenConfig), FRR(Free Range Routing) 프로젝트 등의 기술이 포함된다고 맥커운이 말했다.

맥커운은 “오픈소스는 네트워크를 통제하는 타당하고 신뢰할 수 있는 수단으로 다시 등장했다. 한 동안 외면되었지만 리눅스, 모질라, 아파치, 기타 오픈 프로젝트를 통해 입증되면서 다시 등장했다. 오픈소스화 된 후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갖고 개발한다면 점차 개선되고 신뢰성이 높아진다는 점이 반복적으로 입증되었다”라고 말했다.

오픈소스의 개념과 함께 미래에는 네트워크의 프로그래밍이 강화되고 소프트웨어를 통해 더 많은 기능과 통제가 제공될 것이라는 아이디어가 급부상하고 있다. 

시스코 클라우드의 부사장 겸 CTO 비조이 팬디는 “몇 년 안에 그 누구도 네트워킹을 구성하지 않고 애플리케이션만 구성하는 풍경이 펼쳐질 것이다. 우리는 스스로를 관리하는 자율적인 프로그래밍 가능한 네트워크를 원한다. 왜냐하면 네트워크 구성 작업이 애플리케이션 계층으로 이동할 것이며 거기에서 문제를 해결할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궁극적으로 네트워크를 운영하는 곳은 거의 없고 프로그래밍하는 곳은 많을 것이라는 점이 핵심이라고 팬디가 말했다.

맥커원은 “사상 최초로 처음부터 끝까지 프로그래밍이 가능해질 것이며, 패킷을 처리하는 방식부터 스위치와 NIC까지 완벽하게 소프트웨어로 정의되는 모든 것을 구성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통해 놀라운 새로운 가능성이 열리게 된다. 뿐만 아니라, 모든 것이 소프트웨어 안에서 정의된다면 지금까지는 불가능했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도구와 기법을 갖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프로그래밍이 강화되는 것 외에 네트워크는 자동화에서 자율적으로 바뀔 것이라고 구글 글로벌 네트워킹의 부사장 비카쉬 콜리가 말했다.

콜리는 “미래의 네트워크는 적절한 운영 상태가 무엇인지 배우게 되어 네트워크가 알려진 정상적인 상태에서 벗어날 때 스스로 조치를 취하고 예방 상태에 돌입하거나 신속하게 완화할 것이다. 자율적인 네트워크는 수요, 트래픽 패턴의 변화를 감지하고 반응할 것이다. 또한 자율적인 네트워크는 부하 요건 증가에 따라 자동으로 확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이 네트워킹 세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하는 또 다른 트렌드는 네트워크 기능이 ‘서비스형’(as a service)으로 제공되는 것이다. 팬디는 “미래의 모든 네트워크 및 보안 서비스는 SaaS 모델을 통해 제공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네트워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상태가 되고 네트워크 기능과 보안은 클라우드 엣지(Edge)로부터 제공될 것이라고 콜리가 말했다. 그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상태란 네트워킹을 위한 측면의 현대적인 컨테이너 마이크로서비스 관리 측면 구현이 표준이 될 것이라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콜리는 “이를 통해 사용자는 기반 네트워크가 물리 또는 가상 상태인지 상관없이 인프라를 코드로 확보할 수 있다. 네트워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서비스이자 SaaS로 제공될 것이며, 스토리지 및 컴퓨팅이 제공되는 방식으로 네트워크도 제공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데이터센터 고객들에게는 데이터센터 네트워킹 리소스를 클라우드 같은 방식으로 소비하는 새로운 방식이 될 것이라고 러너가 말했다. 여기에는 모두 종량제 기반으로 청구되는 네트워킹 서비스를 위한 셀프 서비스 단일 포털이 포함된다.

러너는 “일부 제공업체들이 이미 클라우드와 같은 방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투자하고 있다. 그리고 소프트웨어에서 하드웨어를 분리하고 소프트웨어를 구독 기반으로 변경하여 관리 포털을 변경하며 이를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다. 고객들이 고정된 포트당 가격으로 구매하기보다는 구독을 통해 하드웨어를 사용하는 서비스형 하드웨어가 곧 등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2023년까지 최소 2곳의 주요 데이터센터 네트워킹 제공업체가 월간 고정 포트당 가격을 제시할 것이며 2025년까지 기업 중 30%가 서비스형 하드웨어를 통해 새로운 데이터 센터 스위치를 조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