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파이어아이, 멀티 클라우드 환경 보안 위한 ‘클라우드바이저리’ 출시

파이어아이가 다양한 보안 환경을 위한 중앙화된 클라우드 보안 관리 솔루션 ‘파이어아이 클라우드바이저리(FireEye Cloudvisory)’를 출시했다. 파이어아이는 지난 1월, 클라우드 가시성과 최고의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한 위협 예측을 위한 목적으로 클라우드바이저리(Cloudvisory)를 인수했다. 파이어아이의 광범위한 클라우드 보안 포트폴리오에 완전히 통합되어 기존의 고객 클라우드 인프라에 클라우드바이저리를 즉시 구축할 수 있다.  또한 파이어아이 힐릭스(FireEye Helix)를 통한 보안 분석과,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FireEye Detection On Demand)를 통한 고급 위협 탐지와 같은 확장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 마틴 홀스트는 “클라우드바이저리 솔루션은 여러 환경을 단일화된 인터페이스로 통합시켜 보안 팀에게 중앙화된 가시성, 지속적인 컴플라이언스, 보안 정책 거버넌스를 제공한다"라며,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관리하는 데 있어 복잡성을 완화시키며, 잠재적인 사고 가능성을 최소화한다”라고 말했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추가된 클라우드바이저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 솔루션으로, 클라우드 스프롤(Cloud Sprawl)과 인프라 설정 오류를 통합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레거시 또는 일회성 보안 툴은 구축 단계가 복잡하고 클라우드 환경에서 최대 성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반면, 클라우드바이저리는 ▲기업의 클라우드 인프라 상 자산, 워크로드, 보안 관제 및 보안 이벤트 전반을 중앙 관리해 가시성 제공 ▲에이전트, 어플라이언스 등 부가 기능을 설치하지 않아도 컴플라이언스 오류 교정 ▲클라우드 네이티브 마이크로세그멘테이션을 이용한 공격 격리 및 차단 등의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파이어아이는 클라우드바이저리를 파이어아이 힐릭스와 통합함으로써 침해 상황에 대해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한 파이어...

보안 정보보호 소니 데이터유출 헬쓰넷 파이어아이 멀티클라우드

2020.05.14

파이어아이가 다양한 보안 환경을 위한 중앙화된 클라우드 보안 관리 솔루션 ‘파이어아이 클라우드바이저리(FireEye Cloudvisory)’를 출시했다. 파이어아이는 지난 1월, 클라우드 가시성과 최고의 인사이트를 기반으로 한 위협 예측을 위한 목적으로 클라우드바이저리(Cloudvisory)를 인수했다. 파이어아이의 광범위한 클라우드 보안 포트폴리오에 완전히 통합되어 기존의 고객 클라우드 인프라에 클라우드바이저리를 즉시 구축할 수 있다.  또한 파이어아이 힐릭스(FireEye Helix)를 통한 보안 분석과, 파이어아이 디텍션 온디맨드(FireEye Detection On Demand)를 통한 고급 위협 탐지와 같은 확장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 마틴 홀스트는 “클라우드바이저리 솔루션은 여러 환경을 단일화된 인터페이스로 통합시켜 보안 팀에게 중앙화된 가시성, 지속적인 컴플라이언스, 보안 정책 거버넌스를 제공한다"라며,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관리하는 데 있어 복잡성을 완화시키며, 잠재적인 사고 가능성을 최소화한다”라고 말했다. 파이어아이 클라우드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추가된 클라우드바이저리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 솔루션으로, 클라우드 스프롤(Cloud Sprawl)과 인프라 설정 오류를 통합 제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레거시 또는 일회성 보안 툴은 구축 단계가 복잡하고 클라우드 환경에서 최대 성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반면, 클라우드바이저리는 ▲기업의 클라우드 인프라 상 자산, 워크로드, 보안 관제 및 보안 이벤트 전반을 중앙 관리해 가시성 제공 ▲에이전트, 어플라이언스 등 부가 기능을 설치하지 않아도 컴플라이언스 오류 교정 ▲클라우드 네이티브 마이크로세그멘테이션을 이용한 공격 격리 및 차단 등의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파이어아이는 클라우드바이저리를 파이어아이 힐릭스와 통합함으로써 침해 상황에 대해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한 파이어...

2020.05.14

분석 : 데이터 침해 사태에 대한 소니의 대응

1억 만 명이 넘는 비디오 게이머들이 피해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소니는 5월 첫째 주 미국 의회에서 열린 공청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러나 매리 보노 맥 하원의원은 몇 주 전 소니와 유사한 데이터 침해 사태가 발생한 마케팅 회사인 엡실론(Epsilon)과 묶어 소니를 거세게 비난했다. 캘리포니아주 공화당 하원의원인 맥은 이날 "최근 일어난 데이터 침해 사태와 오늘 증언을 거부하기로 한 소니와 엡실론의 결정에 당혹감을 금할 수 없다. 이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며 "물어야 할 가장 중요한 질문은 이거다. 소니는 해킹에 대해 왜 고객에게 일찍 통보를 하지 않았느냐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소니 쪽에서 플레이스테이션 네트워크가 해킹되어 개인정보를 도난 당했다고 고객들에게 통보한 때는 지난 4월26일이었다. 해커의 공격을 인지한 지 일주일이 지나고서다. 그러나 온라인 게임이 중단되며 거세게 비난을 쏟아냈던 많은 게이머들의 생각과는 달리, 데이터 침해 및 보안 전문가들은 해킹의 규모를 감안했을 때 사실 꽤 빠른 대응이었다고 말한다. 데이터브리치넷(Databreaches.net)의 운영자 중 한 명은 "사실 며칠도 길다고 말하는 사람들의 반응에 놀랐었다. 1년 전만 하더라도 두 달 이내에만 통보가 이뤄지면 아주 빠르다고 여겨졌다. 그러나 지금은 대중들이 당장 통보를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4월 말경만 해도 소니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었던 듯싶다. 소니는 거센 비난에 직면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완전히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데이터 침해와 관련된 정보를 공개했다. 그리고 나서야 애를 먹어가며 일련의 문제들을 바로잡아 나가기 시작했다. 소니 온라인 엔터테인먼트(Sony Online Entertainment)는 또 다른 네트워크가 해킹을 당하고, 은행 신용 카드 번호가 도난 당했다는 사실을 발견해 이를 인정해야 했다. 앞서 발표와는 상반된 부분...

보안 정보보호 소니 데이터유출 헬쓰넷

2011.05.17

1억 만 명이 넘는 비디오 게이머들이 피해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소니는 5월 첫째 주 미국 의회에서 열린 공청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러나 매리 보노 맥 하원의원은 몇 주 전 소니와 유사한 데이터 침해 사태가 발생한 마케팅 회사인 엡실론(Epsilon)과 묶어 소니를 거세게 비난했다. 캘리포니아주 공화당 하원의원인 맥은 이날 "최근 일어난 데이터 침해 사태와 오늘 증언을 거부하기로 한 소니와 엡실론의 결정에 당혹감을 금할 수 없다. 이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며 "물어야 할 가장 중요한 질문은 이거다. 소니는 해킹에 대해 왜 고객에게 일찍 통보를 하지 않았느냐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소니 쪽에서 플레이스테이션 네트워크가 해킹되어 개인정보를 도난 당했다고 고객들에게 통보한 때는 지난 4월26일이었다. 해커의 공격을 인지한 지 일주일이 지나고서다. 그러나 온라인 게임이 중단되며 거세게 비난을 쏟아냈던 많은 게이머들의 생각과는 달리, 데이터 침해 및 보안 전문가들은 해킹의 규모를 감안했을 때 사실 꽤 빠른 대응이었다고 말한다. 데이터브리치넷(Databreaches.net)의 운영자 중 한 명은 "사실 며칠도 길다고 말하는 사람들의 반응에 놀랐었다. 1년 전만 하더라도 두 달 이내에만 통보가 이뤄지면 아주 빠르다고 여겨졌다. 그러나 지금은 대중들이 당장 통보를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하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4월 말경만 해도 소니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었던 듯싶다. 소니는 거센 비난에 직면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완전히 파악하지 못한 상태에서 데이터 침해와 관련된 정보를 공개했다. 그리고 나서야 애를 먹어가며 일련의 문제들을 바로잡아 나가기 시작했다. 소니 온라인 엔터테인먼트(Sony Online Entertainment)는 또 다른 네트워크가 해킹을 당하고, 은행 신용 카드 번호가 도난 당했다는 사실을 발견해 이를 인정해야 했다. 앞서 발표와는 상반된 부분...

2011.05.1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