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美 중앙은행 "CBDC 발행 가능성 검토 중"··· 입장 바꾼 이유?

디지털 화폐와 관련해 지금까지 신중한 입장을 고수해왔던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의 태도가 상당히 달라진 것으로 보인다. 연방준비제도 이사 레이널 브레이너드는 스테이블코인(Stablecoin, 가치안정화폐)을 기반으로 한 실시간 결제 인프라가 많은 이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준비제도가 실시간 지급 및 결제 시스템의 중추로써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의 발행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레이널 브레이너드는 2월 5일 스탠포드 대학에서 열린 ‘미래 결제에 관한 심포지엄(Symposium on the Future of Payments)’ 기조연설에서 위와 같이 언급했다.    그는 현금 가치를 보장하는 디지털 토큰을 이미 테스트 중이거나 테스트를 계획 중인 핀테크 회사와 금융업계를 언급하면서, 바로 이들이 CBDC로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레이너드는 “오늘날에도 자신의 자금에 접근하는 데 며칠이 걸리는 경우가 있다. 실시간 소액결제 인프라를 갖춘다면 전기나 수도 요금을 내거나 룸메이트와 월세를 나눌 때 혹은 소규모 업체들이 공급업체에 대금을 지불할 때 자금을 즉시 쓸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CBCD가 잠재적 위험 또한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도 “글로벌 스테이블코인 결제 시스템이 급속도로 도입될 전망이다. 그 때문에 중앙은행이 국가 통화를 국가 결제 시스템의 축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화폐를 발행해야 한다는 의견에 힘이 모아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브레이너드의 이번 연설 내용은 2018년의 태도와는 뚜렷한 대비를 이룬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2018 디지털 화폐 컨퍼런스(Decoding Digital Currency Conference)’에서 그는 대규모 지급결제에 사용하는 디지털 토큰과 분산원장기술의 일부 측면은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 및 시장을 강화할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극복해야 할 심각한 기술 및 운영적 난제들이 있다"라고 경고한 바 있다...

페이스북 디지털토큰 CBDC 위챗페이 분산원장기술 리브라 스테이블코인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암호화폐 블록체인 알리페이 핀테크 가상화폐 JP모건 중앙은행디지털화폐

2020.02.13

디지털 화폐와 관련해 지금까지 신중한 입장을 고수해왔던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의 태도가 상당히 달라진 것으로 보인다. 연방준비제도 이사 레이널 브레이너드는 스테이블코인(Stablecoin, 가치안정화폐)을 기반으로 한 실시간 결제 인프라가 많은 이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준비제도가 실시간 지급 및 결제 시스템의 중추로써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의 발행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레이널 브레이너드는 2월 5일 스탠포드 대학에서 열린 ‘미래 결제에 관한 심포지엄(Symposium on the Future of Payments)’ 기조연설에서 위와 같이 언급했다.    그는 현금 가치를 보장하는 디지털 토큰을 이미 테스트 중이거나 테스트를 계획 중인 핀테크 회사와 금융업계를 언급하면서, 바로 이들이 CBDC로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브레이너드는 “오늘날에도 자신의 자금에 접근하는 데 며칠이 걸리는 경우가 있다. 실시간 소액결제 인프라를 갖춘다면 전기나 수도 요금을 내거나 룸메이트와 월세를 나눌 때 혹은 소규모 업체들이 공급업체에 대금을 지불할 때 자금을 즉시 쓸 수 있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CBCD가 잠재적 위험 또한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도 “글로벌 스테이블코인 결제 시스템이 급속도로 도입될 전망이다. 그 때문에 중앙은행이 국가 통화를 국가 결제 시스템의 축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화폐를 발행해야 한다는 의견에 힘이 모아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브레이너드의 이번 연설 내용은 2018년의 태도와는 뚜렷한 대비를 이룬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2018 디지털 화폐 컨퍼런스(Decoding Digital Currency Conference)’에서 그는 대규모 지급결제에 사용하는 디지털 토큰과 분산원장기술의 일부 측면은 전통적인 금융 시스템 및 시장을 강화할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극복해야 할 심각한 기술 및 운영적 난제들이 있다"라고 경고한 바 있다...

2020.02.13

세틀뱅크, MC 페이먼트와 MOU 체결

세틀뱅크가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의 전자결제 서비스 공급업체인 ‘MC 페이먼트(Mobile Credit Payment)’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양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범아시아 결제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세틀뱅크는 MC 페이먼트의 현지 결제 인프라를 활용해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MC 페이먼트가 서비스하는 7개국(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스리랑카, 영국 등) 가맹점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크로스보더 결제(국경 없는 결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MC 페이먼트는 세틀뱅크가 보유한 플랫폼ᆞ금융서비스 경쟁력과 국내 전자금융 결제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 시장에 진출함과 동시에, 동남아시아 은행 디지털화를 위해 현지 은행에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 가상계좌, 펌뱅킹 등 전자금융 서비스 도입에 필요한 마케팅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세틀뱅크 관계자는 “캐시리스 사회(cashless society)로 진입 중인 글로벌 결제시장에 현금 사용의 불편함을 보완한 환경별 맞춤 서비스를 공급하면서 글로벌 결제 플랫폼으로 나아가고자 한다”며, “MC 페이먼트와 함께 글로벌 결제 플랫폼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양사의 크로스보더 결제 협력을 토대로 편리한 금융 생활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금융 핀테크 알리페이 위챗페이 MC 페이먼트 세틀뱅크

2020.02.11

세틀뱅크가 알리페이, 위챗페이 등의 전자결제 서비스 공급업체인 ‘MC 페이먼트(Mobile Credit Payment)’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양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범아시아 결제 네트워크 구축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통해 세틀뱅크는 MC 페이먼트의 현지 결제 인프라를 활용해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MC 페이먼트가 서비스하는 7개국(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스리랑카, 영국 등) 가맹점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크로스보더 결제(국경 없는 결제)’를 지원할 예정이다. MC 페이먼트는 세틀뱅크가 보유한 플랫폼ᆞ금융서비스 경쟁력과 국내 전자금융 결제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국 시장에 진출함과 동시에, 동남아시아 은행 디지털화를 위해 현지 은행에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 가상계좌, 펌뱅킹 등 전자금융 서비스 도입에 필요한 마케팅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세틀뱅크 관계자는 “캐시리스 사회(cashless society)로 진입 중인 글로벌 결제시장에 현금 사용의 불편함을 보완한 환경별 맞춤 서비스를 공급하면서 글로벌 결제 플랫폼으로 나아가고자 한다”며, “MC 페이먼트와 함께 글로벌 결제 플랫폼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양사의 크로스보더 결제 협력을 토대로 편리한 금융 생활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20.02.11

'주요 국가로는 처음'··· 중국, 도시 2곳에서 디지털 화폐 시범 운영

중국의 자체 디지털 화폐 출범이 가시화되고 있다. 중국인민은행(PBOC)이 2곳의 도시에서 연내 시범 운영을 진행한다고 중국의 영향력 있는 경제 미디어인 차이징(Caijing)이 9일 보도했다. 베네수엘라 연방정부가 2018년 세계 최초로 디지털 화폐를 발행한 바 있지만 주요 국가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차이징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이 중국 선전시와 쑤저우시에서 시범 운영을 소규모로 시작할 계획이며, 2020년에는 그 범위를 확대한다. 앞서 중국인민은행은 몇 년 전부터 디지털 화폐를 개발해왔으며, 발행이 머지않았다고 지난 9월 밝힌 바 있다.  PBOC가 개발한 '디지털 화폐 전자결제'(Digital Currency Electronic Payment, DCEP)는 디지털화폐 시스템의 한 유형이다. 차이징은 이번 시범 테스트를 통해 DCEP가 교통, 교육, 의료 등 실생활에 적용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차이징은 PBOC가 물리적인 현금을 대체하기 위해 DCEP를 설계했다고 언급했다. 사실상 중국의 물리적인 현금은 모바일 결제로 빠르게 대체된 지 오래다. QR 코드 기반의 앱인 알리페이와 위챗페이가 불과 몇 년 만에 시장을 빠르게 장악했다. 2018년 중국 모든 상거래의 80%가 모바일을 통해 이뤄졌다. 모바일 결제는 2013년 단 20%의 비율을 차지하고 있었다.  PBOC의 디지털화폐 리서치 부문 수장인 무 창춘은 "DCEP는 알리페이, 위챗페이와 호환될 것"이라며, "더불어 DCEP는 인터넷 연결 없이도 사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 시범 운영에는 국영기업 파트너사가 참여한다. 7곳의 국영 상업은행과 3곳의 거대 이동통신사가 포함됐다. 또한, 차이징은 디지털 화폐의 프라이버시와 관련해 DCEP가 익명성을 보장한다고 설명했다. ciokr@idg.co.kr

모바일 중국 모바일결제 알리페이 블록체인 디지털화폐 위챗페이

2019.12.11

중국의 자체 디지털 화폐 출범이 가시화되고 있다. 중국인민은행(PBOC)이 2곳의 도시에서 연내 시범 운영을 진행한다고 중국의 영향력 있는 경제 미디어인 차이징(Caijing)이 9일 보도했다. 베네수엘라 연방정부가 2018년 세계 최초로 디지털 화폐를 발행한 바 있지만 주요 국가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차이징에 따르면 중국 중앙은행이 중국 선전시와 쑤저우시에서 시범 운영을 소규모로 시작할 계획이며, 2020년에는 그 범위를 확대한다. 앞서 중국인민은행은 몇 년 전부터 디지털 화폐를 개발해왔으며, 발행이 머지않았다고 지난 9월 밝힌 바 있다.  PBOC가 개발한 '디지털 화폐 전자결제'(Digital Currency Electronic Payment, DCEP)는 디지털화폐 시스템의 한 유형이다. 차이징은 이번 시범 테스트를 통해 DCEP가 교통, 교육, 의료 등 실생활에 적용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차이징은 PBOC가 물리적인 현금을 대체하기 위해 DCEP를 설계했다고 언급했다. 사실상 중국의 물리적인 현금은 모바일 결제로 빠르게 대체된 지 오래다. QR 코드 기반의 앱인 알리페이와 위챗페이가 불과 몇 년 만에 시장을 빠르게 장악했다. 2018년 중국 모든 상거래의 80%가 모바일을 통해 이뤄졌다. 모바일 결제는 2013년 단 20%의 비율을 차지하고 있었다.  PBOC의 디지털화폐 리서치 부문 수장인 무 창춘은 "DCEP는 알리페이, 위챗페이와 호환될 것"이라며, "더불어 DCEP는 인터넷 연결 없이도 사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 시범 운영에는 국영기업 파트너사가 참여한다. 7곳의 국영 상업은행과 3곳의 거대 이동통신사가 포함됐다. 또한, 차이징은 디지털 화폐의 프라이버시와 관련해 DCEP가 익명성을 보장한다고 설명했다. ciokr@idg.co.kr

2019.12.11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