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6.03

"네이버,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데이터센터 운영 약속"

편집부 | CIO KR
그린피스는 네이버가 데이터센터 ‘각’을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운영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3일 그린피스는 네이버, KT, LG U+, SK C&C, 삼성 SDS 등 국내 유명 IT기업 7곳의 환경 성적표를 담은 새 보고서 <당신의 인터넷은 깨끗한가요?>를 발표하고, 새 기후에너지 캠페인 ‘딴거하자’를 알렸다. 보고서에 따르면 네이버는 투명성과 재생에너지 정책 면에서 모두 A를 얻었다. 반면 다음카카오와 삼성 SDS, LG U+는 두 부문 모두 F를 받았다.

그린피스의 ‘딴거하자’ 캠페인(www.greenpeace.org/korea/changeit)은 혁신의 아이콘인 IT업계에 기후변화를 야기하는 화석연료나 위험한 원자력 대신, 깨끗하고 안전한 재생가능에너지를 사용할 것을 요구한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데이터센터가 소비하는 전력은 약 6,840억kWh(2011년 기준)에 이른다. 참고로 이는 국가별 소비량 측면에서 중국 미국 일본 인도 러시아에 뒤이은 수치다. 국내 데이터센터는 한 해 약 26억kWh(2013년 기준)의 전력을 사용 중이다. 이는 100만 가구가 한 해 사용하는 전력량과 맞먹는다.

하지만 이번 그린피스 보고서에 언급된 IT 기업 7곳 가운데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이 가장 높았던 SK C&C조차도 그 비중이 1%(태양광)에 그쳤다. 절반 이상이 수치를 제공하지 않았고, 공개한 기업들도 KT 0.44%, 네이버 0.006%로 미미한 수준이었다.

그린피스는 그러나 지난 5월 네이버와 두 차례 면담을 통해 1일 마침내 “데이터센터 각의 100% 재생에너지 사용 목표를 공식화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이는 그린피스가 미국 캠페인을 진행한 뒤 애플 페이스북 구글보다 빠른 반응이었다고 덧붙였다.

이현숙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한국 IT기업들이 재생에너지 사용에 대한 비전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네이버가 업계를 바꿀 수 있는 진취적 결정을 내린 것을 크게 환영한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5.06.03

"네이버,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데이터센터 운영 약속"

편집부 | CIO KR
그린피스는 네이버가 데이터센터 ‘각’을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운영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3일 그린피스는 네이버, KT, LG U+, SK C&C, 삼성 SDS 등 국내 유명 IT기업 7곳의 환경 성적표를 담은 새 보고서 <당신의 인터넷은 깨끗한가요?>를 발표하고, 새 기후에너지 캠페인 ‘딴거하자’를 알렸다. 보고서에 따르면 네이버는 투명성과 재생에너지 정책 면에서 모두 A를 얻었다. 반면 다음카카오와 삼성 SDS, LG U+는 두 부문 모두 F를 받았다.

그린피스의 ‘딴거하자’ 캠페인(www.greenpeace.org/korea/changeit)은 혁신의 아이콘인 IT업계에 기후변화를 야기하는 화석연료나 위험한 원자력 대신, 깨끗하고 안전한 재생가능에너지를 사용할 것을 요구한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데이터센터가 소비하는 전력은 약 6,840억kWh(2011년 기준)에 이른다. 참고로 이는 국가별 소비량 측면에서 중국 미국 일본 인도 러시아에 뒤이은 수치다. 국내 데이터센터는 한 해 약 26억kWh(2013년 기준)의 전력을 사용 중이다. 이는 100만 가구가 한 해 사용하는 전력량과 맞먹는다.

하지만 이번 그린피스 보고서에 언급된 IT 기업 7곳 가운데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이 가장 높았던 SK C&C조차도 그 비중이 1%(태양광)에 그쳤다. 절반 이상이 수치를 제공하지 않았고, 공개한 기업들도 KT 0.44%, 네이버 0.006%로 미미한 수준이었다.

그린피스는 그러나 지난 5월 네이버와 두 차례 면담을 통해 1일 마침내 “데이터센터 각의 100% 재생에너지 사용 목표를 공식화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이는 그린피스가 미국 캠페인을 진행한 뒤 애플 페이스북 구글보다 빠른 반응이었다고 덧붙였다.

이현숙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한국 IT기업들이 재생에너지 사용에 대한 비전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네이버가 업계를 바꿀 수 있는 진취적 결정을 내린 것을 크게 환영한다”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