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1.22

윈도우 10, 첫 해 동안 무료 업그레이드

Juan Carlos Perez | IDG News Service
마이크로소프트가 21일 수요일(미국 현지 시각) 레드몬드에서 열린 행사에서 새로운 OS를 공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에 윈도우 10을 발표하고 4개월이 지난 21일 수요일(현지 시각) 미국 레드몬드에서 열린 행사에서 일반 소비자용 윈도우 10을 공개했으며, 이 자리에는 CEO 샤티아 나델라를 비롯한 여러 임원들이 새 OS의 기능에 대해 소개했다. 이 행사는 라이브 웹캐스트로 진행됐으며 마이크로소프트 사이트에서 볼 수 있다.

“오늘은 윈도우의 기념비적인 날이다”라고 OS그룹의 최고 부사장인 테리 마이어슨은 밝혔다.

이 행사에서 발표된 첫번째 뉴스는 윈도우 8.1, 윈도우 폰 8.1, 윈도우 7 사용자들은 처음 1년 동안 무료로 윈도우 10을 업그레이드 받게 된다는 거이다.

마이어슨은 "한 번 설치하면, 윈도우 10은 기기의 수명주기 동안 ‘현재의 상태’가 계속 유지될 것이다. 누군가가 어떤 버전의 OS를 설치했는지를 묻는 것은 무의미해진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전 OS들과 달리 윈도우 10은 화면 없는 임베디드 IoT 센서부터 거대한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일체형 컴퓨터까지 모든 유형의 컴퓨팅 기기에서 맞는 일관된 맞춤 제품군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는 이전에 마이크로소프트가 언급했던 내용이기도 하다. 윈도우 10 제품군에는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하이브리드 태블릿 노트북, TV, PC, X박스 게임콘솔 용 버전이 포함돼 있다.

개발자들이 기업용 소프트웨어나 게임을 개발하거나 앱을 구매ㆍ배포ㆍ업데이트하는 단일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를 구축하는 데 쓰일 수 있는 일반적인 개발 플랫폼도 있다.

마이어슨에 이어서 마이크로소프트 OS그룹의 부사장인 조 벨피오레가 시험판 OS를 이용해 윈도우 10 PC에서 음성 인식 비서 ‘코타나(Cortana)’를 시연해 보였다. 시험판 OS는 앞으로 몇 개월 동안 테스터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윈도우 10 공식 출시는 올해 중순 쯤으로 기대되며 그 전에 윈도우 10을 시험하기 위한 내부 프로그램에 현재 약 170만 명이 가입했다.

2012년 윈도우 8 출시 이후 시장의 혹평을 받았던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으로 이를 만회하고자 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1과 윈도우 8.1 업데이트에서 가장 큰 불만 중 일부를 개선하려고 했으나 이 문제들을 완전히 해결하지는 못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시장의 비판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윈도우 10에 대해 ‘완전히 새로운 SO’라고 밝히며 윈도우 8 다음 버전을 9이 아닌 10으로 결정했다.  ciokr@idg.co.kr



2015.01.22

윈도우 10, 첫 해 동안 무료 업그레이드

Juan Carlos Perez | IDG News Service
마이크로소프트가 21일 수요일(미국 현지 시각) 레드몬드에서 열린 행사에서 새로운 OS를 공개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에 윈도우 10을 발표하고 4개월이 지난 21일 수요일(현지 시각) 미국 레드몬드에서 열린 행사에서 일반 소비자용 윈도우 10을 공개했으며, 이 자리에는 CEO 샤티아 나델라를 비롯한 여러 임원들이 새 OS의 기능에 대해 소개했다. 이 행사는 라이브 웹캐스트로 진행됐으며 마이크로소프트 사이트에서 볼 수 있다.

“오늘은 윈도우의 기념비적인 날이다”라고 OS그룹의 최고 부사장인 테리 마이어슨은 밝혔다.

이 행사에서 발표된 첫번째 뉴스는 윈도우 8.1, 윈도우 폰 8.1, 윈도우 7 사용자들은 처음 1년 동안 무료로 윈도우 10을 업그레이드 받게 된다는 거이다.

마이어슨은 "한 번 설치하면, 윈도우 10은 기기의 수명주기 동안 ‘현재의 상태’가 계속 유지될 것이다. 누군가가 어떤 버전의 OS를 설치했는지를 묻는 것은 무의미해진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전 OS들과 달리 윈도우 10은 화면 없는 임베디드 IoT 센서부터 거대한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일체형 컴퓨터까지 모든 유형의 컴퓨팅 기기에서 맞는 일관된 맞춤 제품군을 제공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는 이전에 마이크로소프트가 언급했던 내용이기도 하다. 윈도우 10 제품군에는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하이브리드 태블릿 노트북, TV, PC, X박스 게임콘솔 용 버전이 포함돼 있다.

개발자들이 기업용 소프트웨어나 게임을 개발하거나 앱을 구매ㆍ배포ㆍ업데이트하는 단일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를 구축하는 데 쓰일 수 있는 일반적인 개발 플랫폼도 있다.

마이어슨에 이어서 마이크로소프트 OS그룹의 부사장인 조 벨피오레가 시험판 OS를 이용해 윈도우 10 PC에서 음성 인식 비서 ‘코타나(Cortana)’를 시연해 보였다. 시험판 OS는 앞으로 몇 개월 동안 테스터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윈도우 10 공식 출시는 올해 중순 쯤으로 기대되며 그 전에 윈도우 10을 시험하기 위한 내부 프로그램에 현재 약 170만 명이 가입했다.

2012년 윈도우 8 출시 이후 시장의 혹평을 받았던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으로 이를 만회하고자 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8.1과 윈도우 8.1 업데이트에서 가장 큰 불만 중 일부를 개선하려고 했으나 이 문제들을 완전히 해결하지는 못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시장의 비판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윈도우 10에 대해 ‘완전히 새로운 SO’라고 밝히며 윈도우 8 다음 버전을 9이 아닌 10으로 결정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