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E(Hewlett Packard Enterprise)가 분사 후 18개월 동안 계속해서 전략을 다듬고 있다. HPE는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에서 철수하고, 엔터프라이즈 서비스 비즈니스(Enterprise Services Business)를 경쟁사인 CSC에 ...
베테랑 IT리더인 스티브 랜디치가 FINRA에 합류해 금융 규제 당국의 시장 감시 플랫폼을 AWS로 과감하게 옮겼다. FINRA CIO 스티브 랜디치가 AWS 리:인벤츠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다.  2016년 12월, FINRA CIO 스티브 랜디 ...
2017.04.13
레노버가 자사의 X6 서버 플랫폼이 SAP, 자바 및 SPECcpu를 포함한 10개 부문의 벤치마크 테스트에서 높은 성능을 추가로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애플리케이션 및 클라우드 구축시 성능과 업타임을 극대화하도록 설계된 레노버 X6 솔루션은 윈도우나 리눅스 운영시스템 구동에 필요한 유연성과 신뢰성, 관리용이성, 확장성을 원하는 기업들에게 이상적인 제품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번 벤치마크 테스트 가장 높은 기록은 레노버 x3850 X... ...
IDC에 따르면 전세계 데이터센터가 숫자와 면적 측면에서 전세계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수년 동안 급성장해온 분야라는 점을 감안할 때 주목할만한 변화라는 분석이다. 오늘날 기업들은 데이터센터를 통합하고 서버 임대를 늘려가고 있다. 이 두 가지 추세가 데이터센 ...
널리 사용되는 가상화 솔루션 '젠 하이퍼바이저(Xen hypervisor)'에 치명적인 보안취약점이 발견됐다. 이를 해커가 악용하면 가상머신 내에서 실행되는 게스트 운영체제에 벗어나 호스트 시스템의 전제 메모리에 접근할 수 있다. 이 취약점은 하이퍼 ...
AT&T가 미국 전역에 걸친 네트워크에서 오픈소스 기반 '화이트박스' 스위치 테스트에 성공하면서 더 안정적인 차세대 서비스가 예상보다 빨리 현실화될 전망이다. AT&T는 인텔과 브로드컴, 스타트업인 베어풋네트워크(Barefoot ...
구글은 그동안 자사의 인터넷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높이는 작업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주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를 방대한 규모로 도입하는 방법을 통해서였다. 지난 4일 구글은 그 최신 성과를 공개했다. 네트워크 성능을 높여주는 '에스프레소(Espres ...
오늘날 스팍(SPARC) 프로세서의 멸종을 막아내는 존재가 있다면 바로 후지쯔다. 이 기업은 이 아키텍처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고안하며 수명을 연장시키고 있다. 후지쯔가 최근 새로운 CPU 아키텍처의 스팍 칩을 사용하는 두 개의 유닉스 서버 (M12-2S 및 M12-2 ...
무어의 법칙이 둔화되고 있다. 전통적인 PC 및 서버 시장만으로는 성장을 기대하기 어렵다. AI와 VR 등 더 빠른 컴퓨팅 파워를 요구하는 응용 분야가 부상하고 있다. 자동차와 각종 스마트 기기 등 새로운 컴퓨팅 분야가 떠오르고 있다. 인텔이 칩 제조 측면에서 여러 새 ...
50년도 더 된 '무어의 법칙(Moore’s Law)'은 이제 물리적으로 한계에 부딪혔다는 평가가 많다. 인텔 역시 이 법칙을 지키려면 더 작고 빠르고 저렴한 칩을 만들어야 한다. 인텔의 대안은 공정 기술 발전을 측정하는 기준을 바 ...
LOB(line of business, 현업 부서) 예산을 이용한 IT 구매가 IT 부서를 통한 구매보다 더 빠르게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LOB가 IT 구매의 큰 손으로 부상하면서 올해 기업내 비 IT 부서의 IT 구매 규모는 전 세계적으로 6090억 달러에 ...
HPE가 세빗에서 컴퓨팅 아키텍처 근간을 혁신하려는 목적으로 개발한 ‘더 머신’을 일부 공개했다. ‘새 머신’(new machine)이 주말 내내 충돌 없이 가동되는 상황을 앤드류 휠러(Andrew Wheeler)만큼 반 ...
시너지 리서치(Synergy Research)에 따르면 델 EMC, 시스코, HPE 모두 시장 점유율이 약 11.5%로 집계됐다. 델 EMC가 시스코와 HP엔터프라이즈(HPE)에 이어 클라우드 인프라 장비 시장에서 신규 빅 3업체로 합류했다. 이제 빅 3 ...
인텔의 첫 옵테인 스토리지 모듈이 1월 초 등장했었다. 초기 제품의 용량은 32GB에 그쳤지만 올해 중 1.5TB의 제품까지 등장할 예정이다. 인텔은 지난 16일 서버 시장을 겨냥한 375GB 용량의 DC P4800X 제품이 1,520달러 가격에 출하됐다고 밝히며 ...
신세계아이앤씨가 델 EMC와 손잡고 신세계그룹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형 재해복구(Disaster Recovery as a Service, 이하 DRaaS)’ 인프라를 구축했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반의 재해복구 인프라를 구축한 신세계그룹은 델 EMC의 클라우드 컨설팅 및 모던데이터센터 솔루션을 도입해, 갑작스러운 재해나 사고에도 안전하게 데이터를 복구하고, 자동화된 시스템 관리와 과금 체계를 구축해 IT 관리의 효율성... ...
  1. '선택과 집중' HPE의 차세대 인프라 전략

  2. 1일 전
  3. HPE(Hewlett Packard Enterprise)가 분사 후 18개월 동안 계속해서 전략을 다듬고 있다. HPE는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에서 철수하고, 엔터프라이즈 서비스 비즈니스(Enterprise Services Business)를 경쟁사인 CSC에 85억 달러에 매각했으며, 다른 ‘비핵심’ 자산을 마이크로포커스(Micro Focus)에 88억 달러에 팔았고, 오픈스택(OpenStack)과 클라우드 파운드리(Clo...

  4.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 성공' 美 금융산업규제협회 CIO

  5. 2017.04.19
  6. 베테랑 IT리더인 스티브 랜디치가 FINRA에 합류해 금융 규제 당국의 시장 감시 플랫폼을 AWS로 과감하게 옮겼다. FINRA CIO 스티브 랜디치가 AWS 리:인벤츠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다.  2016년 12월, FINRA CIO 스티브 랜디치는 AWS(Amazon Web Services)의 리:인벤트(re:Invent) 컨퍼런스에서 자신의 조직이 어떻게 퍼블릭 클라우드로 과감하게 이행했는지 설명했다. 이 발표에서 랜디치...

  7. 레노버 "X6 서버, 10개 부문 벤치마크 신기록 달성"

  8. 2017.04.13
  9. 레노버가 자사의 X6 서버 플랫폼이 SAP, 자바 및 SPECcpu를 포함한 10개 부문의 벤치마크 테스트에서 높은 성능을 추가로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애플리케이션 및 클라우드 구축시 성능과 업타임을 극대화하도록 설계된 레노버 X6 솔루션은 윈도우나 리눅스 운영시스템 구동에 필요한 유연성과 신뢰성, 관리용이성, 확장성을 원하는 기업들에게 이상적인 제품이라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번 벤치마크 테스트 가장 높은 기록은 레노버 x3850 X...

  10. 데이터센터 감소세 시작··· 면적·수 모두 '내리막길'

  11. 2017.04.12
  12. IDC에 따르면 전세계 데이터센터가 숫자와 면적 측면에서 전세계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수년 동안 급성장해온 분야라는 점을 감안할 때 주목할만한 변화라는 분석이다. 오늘날 기업들은 데이터센터를 통합하고 서버 임대를 늘려가고 있다. 이 두 가지 추세가 데이터센터 분야에서 영향을 끼지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IDC에 따르면 전세계 데이터센터의 수는 2015년 855만 곳이었다. 하지만 이 숫자는 작년부터 감소하기 시작했으며 올해는 840만...

  13. "VM에서 호스트로 침입 가능"··· 젠 하이퍼바이저 긴급 보안 패치

  14. 2017.04.06
  15. 널리 사용되는 가상화 솔루션 '젠 하이퍼바이저(Xen hypervisor)'에 치명적인 보안취약점이 발견됐다. 이를 해커가 악용하면 가상머신 내에서 실행되는 게스트 운영체제에 벗어나 호스트 시스템의 전제 메모리에 접근할 수 있다. 이 취약점은 하이퍼바이저 보안 시스템에 대한 매우 심각한 침해이다. 가상화된 개별 사용자의 서버가 같은 하드웨어를 공유하는 멀티 테넌트 데이터센터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기도 하다. 오픈소스 젠 하이퍼바이저는 ...

  16. '오픈 스위치' 확대하는 AT&T··· SDN 인프라 전환 더 빨라진다

  17. 2017.04.05
  18. AT&T가 미국 전역에 걸친 네트워크에서 오픈소스 기반 '화이트박스' 스위치 테스트에 성공하면서 더 안정적인 차세대 서비스가 예상보다 빨리 현실화될 전망이다. AT&T는 인텔과 브로드컴, 스타트업인 베어풋네트워크(Barefoot Networks)의 칩을 기반으로 스위치를 만들어 올해 초 자사의 핵심 네트워크에서 테스트하기 시작했다. 시범 사업을 시작한지 3개월도 안됐지만 프로그래밍할 수 있는 칩을 파운드리(fou...

  19. 구글, 최신 SDN 연구 성과 '에스프레소' 공개

  20. 2017.04.05
  21. 구글은 그동안 자사의 인터넷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높이는 작업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주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를 방대한 규모로 도입하는 방법을 통해서였다. 지난 4일 구글은 그 최신 성과를 공개했다. 네트워크 성능을 높여주는 '에스프레소(Espresso)'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구글의 네트워크 끝단, 즉 구글이 다른 ISP(Internet Service Provider)의 네트워크와 연결되는 지점에 SDN을 적...

  22. 후지쯔, 신형 스팍 탑재한 유닉스 서버 2종 발표··· "새 프로세서도 준비 중"

  23. 2017.04.05
  24. 오늘날 스팍(SPARC) 프로세서의 멸종을 막아내는 존재가 있다면 바로 후지쯔다. 이 기업은 이 아키텍처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고안하며 수명을 연장시키고 있다. 후지쯔가 최근 새로운 CPU 아키텍처의 스팍 칩을 사용하는 두 개의 유닉스 서버 (M12-2S 및 M12-2)를 출시했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M12 서버는 기존 스팍 X 칩을 사용했던 이전 모델인 M10보다 약 2.5배 빠르다. 스팍 신봉자들은 오라클이 솔라리스 OS와 칩 로드맵을...

  25. "이종 코어 결합, EMIB 기술... 인텔, 색다른 칩 디자인 시도 중"

  26. 2017.04.04
  27. 무어의 법칙이 둔화되고 있다. 전통적인 PC 및 서버 시장만으로는 성장을 기대하기 어렵다. AI와 VR 등 더 빠른 컴퓨팅 파워를 요구하는 응용 분야가 부상하고 있다. 자동차와 각종 스마트 기기 등 새로운 컴퓨팅 분야가 떠오르고 있다. 인텔이 칩 제조 측면에서 여러 새로운 접근법을 시도하고 있는 이유다. 인텔의 노력 중 하나는 단일 칩 패키지에 서로 다른 이종 코어를 결합하는 것이다. 서로 다른 아키텍처의 코어, 서로 다른 공정의 코어를 칩에 통합...

  28. 인텔 "'무어의 법칙' 계속된다··· 단, 밀도 측정 방식은 변경"

  29. 2017.03.30
  30. 50년도 더 된 '무어의 법칙(Moore’s Law)'은 이제 물리적으로 한계에 부딪혔다는 평가가 많다. 인텔 역시 이 법칙을 지키려면 더 작고 빠르고 저렴한 칩을 만들어야 한다. 인텔의 대안은 공정 기술 발전을 측정하는 기준을 바꿔 경제성과 칩 크기 축소 측면에서 무어의 법칙을 계속 이어나간다는 것이다. 즉 더 광범위한 셀 폭을 이용해 논리 트랜지스터 밀도를 측정하는 방식을 바꾸는 것이다. 인텔의 제조, 운영...

  31. "IT 예산 집행 주도권이 CIO 손을 떠나고 있다"

  32. 2017.03.28
  33. LOB(line of business, 현업 부서) 예산을 이용한 IT 구매가 IT 부서를 통한 구매보다 더 빠르게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LOB가 IT 구매의 큰 손으로 부상하면서 올해 기업내 비 IT 부서의 IT 구매 규모는 전 세계적으로 609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IDC에 따르면, 기업내 IT 구매 채널이 다양해지고 있고 이 중 하나가 LOB 임원이다. 이들은 IT 구매 과정에서 점점 더 많은 권한을 ...

  34. HPE, '더 머신' 노드 보드 공개··· 160TB 메모리

  35. 2017.03.27
  36. HPE가 세빗에서 컴퓨팅 아키텍처 근간을 혁신하려는 목적으로 개발한 ‘더 머신’을 일부 공개했다. ‘새 머신’(new machine)이 주말 내내 충돌 없이 가동되는 상황을 앤드류 휠러(Andrew Wheeler)만큼 반갑게 받아들이는 이도 드물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다른 사람들의 머신(컴퓨터)은 메모리와 프로세서의 관계를 재정립하려는 목적의 ‘더 머신’(The Machine)이 ...

  37.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에서 경쟁하는 '델 EMC, 시스코, HPE'

  38. 2017.03.21
  39. 시너지 리서치(Synergy Research)에 따르면 델 EMC, 시스코, HPE 모두 시장 점유율이 약 11.5%로 집계됐다. 델 EMC가 시스코와 HP엔터프라이즈(HPE)에 이어 클라우드 인프라 장비 시장에서 신규 빅 3업체로 합류했다. 이제 빅 3 공급 업체가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수년간 시스코와 HPE가 전세계 시장 점유율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여 왔던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에 최근 조직이 완전히 통합된 델 EMC가 2016...

  40. 인텔, 375GB 용량 옵테인 스토리지 P4800X 출하 "연내 1.5TB 공개"

  41. 2017.03.20
  42. 인텔의 첫 옵테인 스토리지 모듈이 1월 초 등장했었다. 초기 제품의 용량은 32GB에 그쳤지만 올해 중 1.5TB의 제품까지 등장할 예정이다. 인텔은 지난 16일 서버 시장을 겨냥한 375GB 용량의 DC P4800X 제품이 1,520달러 가격에 출하됐다고 밝히며, 2분기에는 750GB 용량의 기업용 옵테인 SSD가 출시된다. 올해 하반기에는 1.5TB 제품의 출시가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들 SSD 제품들은 PCI-익스프레스/MVMe 및 U...

  43. 델 EMC-신세계아이앤씨, 서비스형 재해복구 인프라 구축

  44. 2017.03.16
  45. 신세계아이앤씨가 델 EMC와 손잡고 신세계그룹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형 재해복구(Disaster Recovery as a Service, 이하 DRaaS)’ 인프라를 구축했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반의 재해복구 인프라를 구축한 신세계그룹은 델 EMC의 클라우드 컨설팅 및 모던데이터센터 솔루션을 도입해, 갑작스러운 재해나 사고에도 안전하게 데이터를 복구하고, 자동화된 시스템 관리와 과금 체계를 구축해 IT 관리의 효율성...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