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1.22

칼럼 | 윈도우 10은 잊어라, 주목해야 할 발표는 '서비스로서의 윈도우'다

Preston Gralla | Computer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21일 윈도우 10과 관련해 광범위한 발표를 진행했다. 윈도우 10 시작 화면에 대한 새로운 사용자 설정 기능을 비롯해, 신선한 컴퓨팅 홀로그래픽 플랫폼, 코드명 '스파르탄'인 신형 브라우저, 모든 윈도우 기기를 위한 통합 개발 플랫폼, PC에서 구동하는 코타나 디지털 비서, X박스 게임기와의 긴밀해진 결합 등이었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발표는 따로 있었다. '서비스로서의 윈도우'(Windows as a Service)가 그것이다.



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 서비스로서의 인프라스트럭처, 서비스로서의 플랫폼 등 온갖 제품에 'as a Service'가 붙는 요즘인 것을 감안할 때 '서비스로서의 윈도우' 또한 그저 마케팅 콘셉트로 들릴 수 있다.

그러나 서비스로서의 윈도우는 실제이며, 윈도우의 미래다. 또 마이크로소프트가 고전 중인 모바일 분야를 위해 제시한 전략이기도 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용어를 이번 발표 현장에서 수 차례 제시했지만 정확한 의미에 대해 상세히 언급하지는 않았다. 대신 몇몇 강력한 힌트를 던졌다.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 그룹 선임 부사장 테리 마이어슨은 윈도우 10 출시 이후 1년 동안 윈도우 7, 윈도우 8.1, 윈도우 폰 8.1을 구동하는 사용자라면 누구나 윈도우 10으로 무료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1회성 업그레이드가 아니며 해당 기기의 수명 전체에 걸쳐 윈도우가 무료로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마이어슨은 자신의 블로그에서 "신기능이 준비되면 곧바로 전달할 것이다. 다음 배포 때까지 기다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우리는 '서비스로서의 윈도우'를 구상하고 있다. 향후 1~2년 내에 윈도우가 세계 최대의 인터넷 서비스가 되는 것이다. 다른 인터넷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버전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은 무의미해질 것이다"라고 기술했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피스 365에 이미 채택하고 있는 방식이기도 하다. 이 서비스에서 사용자는 늘 최신의 버전을 활용한다.

마이어슨은 윈도우 10이 아마도 대대적인 개선작업을 한꺼번에 반영한 최후의 '빅-뱅'(big-bang) 형태의 운영체제일 것임을 의미한 것으로 관측된다. 미래의 윈도우는 지메일, 페이스북과 마찬가지리로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는 웹 서비스 형태인 것이다.

이와 관련해 아직 명확하지 않은 점 중 하나는 마이크로소프트이의 수익 모델이다. 윈도우를 한 번만 사면 이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형태일까? 아니면 매년 구독료를 내야하는 것일까? 구독료를 내면 여러 대의 기기에 이용할 수 있을까? 마이크로소프트 측의 발표는 아직 없다.

모바일 공략
윈도우를 서비스로 공급한다는 전략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바일 전략과 맞닿아 있다. 윈도우를 단일, 통합 서비스로 개발자와 사용자에게 제공함으로써,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과 윈도우 폰 10 개발 플랫폼을 단일 플랫폼, 단일 윈도우 스토어로 결합하려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이 회사가 희망하는 바는 뚜렷해보인다. 바로 더 많은 앱이 개발되고 공급되도록 하는 것이다. 윈도우 폰 사용자는 그리 많지 않지만 윈도우는 이야기가 다르다. 2011년 마이크로소프트 주장에 따르면 전세계 약 12억 5,000만 대의 윈도우 PC가 동작하고 있다. 개발자들을 유인하기에 충분한 사용자 기반이며, 이렇게 개발된 앱이 모방리 기기에서도 동작하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번 윈도우 10 소비자 버전 발표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에 대해 여러 기기를 가로지르는 '단일 경험'이라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PC에서 시작한 업무를 태블릿에서 이어하고 스마트폰에서 마무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었다.

회사는 또 통합 윈도우 플랫폼에서 동작할 수 있는 다수의 공통 앱(메일, 사진, 엔터테인먼트, 오피스)을 개발 중이라고 전했으며, 8인치 이하 기기에서는 이들 앱이 무료일 것이라고 밝혔다. 명백하게 윈도우 모바일 하드웨어를 확대하려는 전략으로 관측된다.

그렇다면 서비스로서의 윈도우를 통한 이러한 전략이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유효할까? 소비자 관점에서는 어떨까?

일단 전통적 PC 사용자들에게는 문제될 것이 없어보인다. 자동으로 업그레이드되는 윈도우를 거부할 이유는 찾기 어렵다. 복잡한 설치 과정도 없다.

그러나 모바일 측면에서는 불확실한 면이 남아있다. 윈도우 폰은 현재 3%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을 뿐이며 그나마 작년에는 더 떨어졌다. 서비스로서의 윈도우가 이를 반전시킬 수 있을까? 너무 늦거나 혹은 매력이 부족한 것은 아닐까? 흥미롭게 지켜볼 일이다. ciokr@idg.co.kr
 



2015.01.22

칼럼 | 윈도우 10은 잊어라, 주목해야 할 발표는 '서비스로서의 윈도우'다

Preston Gralla | Computerworld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21일 윈도우 10과 관련해 광범위한 발표를 진행했다. 윈도우 10 시작 화면에 대한 새로운 사용자 설정 기능을 비롯해, 신선한 컴퓨팅 홀로그래픽 플랫폼, 코드명 '스파르탄'인 신형 브라우저, 모든 윈도우 기기를 위한 통합 개발 플랫폼, PC에서 구동하는 코타나 디지털 비서, X박스 게임기와의 긴밀해진 결합 등이었다.

그러나 정작 중요한 발표는 따로 있었다. '서비스로서의 윈도우'(Windows as a Service)가 그것이다.



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 서비스로서의 인프라스트럭처, 서비스로서의 플랫폼 등 온갖 제품에 'as a Service'가 붙는 요즘인 것을 감안할 때 '서비스로서의 윈도우' 또한 그저 마케팅 콘셉트로 들릴 수 있다.

그러나 서비스로서의 윈도우는 실제이며, 윈도우의 미래다. 또 마이크로소프트가 고전 중인 모바일 분야를 위해 제시한 전략이기도 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용어를 이번 발표 현장에서 수 차례 제시했지만 정확한 의미에 대해 상세히 언급하지는 않았다. 대신 몇몇 강력한 힌트를 던졌다.

마이크로소프트 운영체제 그룹 선임 부사장 테리 마이어슨은 윈도우 10 출시 이후 1년 동안 윈도우 7, 윈도우 8.1, 윈도우 폰 8.1을 구동하는 사용자라면 누구나 윈도우 10으로 무료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1회성 업그레이드가 아니며 해당 기기의 수명 전체에 걸쳐 윈도우가 무료로 업그레이드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마이어슨은 자신의 블로그에서 "신기능이 준비되면 곧바로 전달할 것이다. 다음 배포 때까지 기다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우리는 '서비스로서의 윈도우'를 구상하고 있다. 향후 1~2년 내에 윈도우가 세계 최대의 인터넷 서비스가 되는 것이다. 다른 인터넷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버전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은 무의미해질 것이다"라고 기술했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피스 365에 이미 채택하고 있는 방식이기도 하다. 이 서비스에서 사용자는 늘 최신의 버전을 활용한다.

마이어슨은 윈도우 10이 아마도 대대적인 개선작업을 한꺼번에 반영한 최후의 '빅-뱅'(big-bang) 형태의 운영체제일 것임을 의미한 것으로 관측된다. 미래의 윈도우는 지메일, 페이스북과 마찬가지리로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는 웹 서비스 형태인 것이다.

이와 관련해 아직 명확하지 않은 점 중 하나는 마이크로소프트이의 수익 모델이다. 윈도우를 한 번만 사면 이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형태일까? 아니면 매년 구독료를 내야하는 것일까? 구독료를 내면 여러 대의 기기에 이용할 수 있을까? 마이크로소프트 측의 발표는 아직 없다.

모바일 공략
윈도우를 서비스로 공급한다는 전략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바일 전략과 맞닿아 있다. 윈도우를 단일, 통합 서비스로 개발자와 사용자에게 제공함으로써,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10과 윈도우 폰 10 개발 플랫폼을 단일 플랫폼, 단일 윈도우 스토어로 결합하려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이 회사가 희망하는 바는 뚜렷해보인다. 바로 더 많은 앱이 개발되고 공급되도록 하는 것이다. 윈도우 폰 사용자는 그리 많지 않지만 윈도우는 이야기가 다르다. 2011년 마이크로소프트 주장에 따르면 전세계 약 12억 5,000만 대의 윈도우 PC가 동작하고 있다. 개발자들을 유인하기에 충분한 사용자 기반이며, 이렇게 개발된 앱이 모방리 기기에서도 동작하도록 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번 윈도우 10 소비자 버전 발표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에 대해 여러 기기를 가로지르는 '단일 경험'이라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PC에서 시작한 업무를 태블릿에서 이어하고 스마트폰에서 마무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었다.

회사는 또 통합 윈도우 플랫폼에서 동작할 수 있는 다수의 공통 앱(메일, 사진, 엔터테인먼트, 오피스)을 개발 중이라고 전했으며, 8인치 이하 기기에서는 이들 앱이 무료일 것이라고 밝혔다. 명백하게 윈도우 모바일 하드웨어를 확대하려는 전략으로 관측된다.

그렇다면 서비스로서의 윈도우를 통한 이러한 전략이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유효할까? 소비자 관점에서는 어떨까?

일단 전통적 PC 사용자들에게는 문제될 것이 없어보인다. 자동으로 업그레이드되는 윈도우를 거부할 이유는 찾기 어렵다. 복잡한 설치 과정도 없다.

그러나 모바일 측면에서는 불확실한 면이 남아있다. 윈도우 폰은 현재 3%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을 뿐이며 그나마 작년에는 더 떨어졌다. 서비스로서의 윈도우가 이를 반전시킬 수 있을까? 너무 늦거나 혹은 매력이 부족한 것은 아닐까? 흥미롭게 지켜볼 일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