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11

'거슬리고 짜증나고···' 피하고 싶은 직장 동료 유형 12가지

Tom Kaneshige | CIO
흔히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직원들을 열린 사무 공간에 채워 넣곤 한다. 그러나 이것이 정말 좋은 생각일까? 직장 동료들과 지나치게 오랜 시간을 부대낄 때 생기는 문제들이 있다. 예를 들어, 서로 아이디어를 교환하다 성격 차이로 인한 불협화음이 발생할 수 있다. 또 동료의 별난 성격이나 행동이 신경을 긁을 수 있다.

이런 문제들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BS 없이 직장 생활하기: 당신이 알아야 할 49가지 비밀(Business Without the Bullsh*t: 49 Secrets and Shortcuts You Need to Know)>이라는 책의 저자인 지오프리 제임스는 좋은 충고 몇 가지를 제시했다. "신경을 건드리는 직장 동료들을 대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유머 감각'이다. 특히 동료들도 당신이 때때로 자신의 신경을 긁는다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그는 말했따. 다음은 12가지 유형의 직장 동료들과 이들의 나쁜 습관이다. ciokr@idg.co.kr


2014.07.11

'거슬리고 짜증나고···' 피하고 싶은 직장 동료 유형 12가지

Tom Kaneshige | CIO
흔히 협력을 촉진하기 위해 직원들을 열린 사무 공간에 채워 넣곤 한다. 그러나 이것이 정말 좋은 생각일까? 직장 동료들과 지나치게 오랜 시간을 부대낄 때 생기는 문제들이 있다. 예를 들어, 서로 아이디어를 교환하다 성격 차이로 인한 불협화음이 발생할 수 있다. 또 동료의 별난 성격이나 행동이 신경을 긁을 수 있다.

이런 문제들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BS 없이 직장 생활하기: 당신이 알아야 할 49가지 비밀(Business Without the Bullsh*t: 49 Secrets and Shortcuts You Need to Know)>이라는 책의 저자인 지오프리 제임스는 좋은 충고 몇 가지를 제시했다. "신경을 건드리는 직장 동료들을 대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유머 감각'이다. 특히 동료들도 당신이 때때로 자신의 신경을 긁는다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그는 말했따. 다음은 12가지 유형의 직장 동료들과 이들의 나쁜 습관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