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6

'PC는 다시 세상의 중심'··· CES 2019의 중대 발표 6가지

Brad Chacos | PCWorld
PC가 다시 부활하고 있으며 CES에서의 소식으로 미루어볼 때, 2019년에도 그런 움직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AMD, 인텔, 엔비디아는 모두 블록버스터급 기조연설을 통해 다양한 내용을 발표했다. 모니터는 더 이상 단순한 27인치 크기의 사각형이 아니며, 게임용 노트북도 다양한 방식으로 혁신을 도입했다. 그리고 엄청난 기기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PC 마니아가 알아야 할 CES의 주요 발표 내용과 트렌드를 업체별로 정리했다. 각 주제의 세부 사항은 링크를 클릭하여 확인하자.
 

엔비디아 

ⓒBRAD CHACOS/IDG

엔비디아는 일요일 밤 기조연설로 CES의 문을 열었다.

당연하겠지만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 기능을 꾸준히 강조하고, CES에 참가한 거의 모든 신형 게임용 노트북에 탑재된 모바일 RTX GPU를 발표하면서 레이 트레이싱 대중화에 나섰다.

또한 1440p 및 1080p 게임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며,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과 AI 개선 DLSS(Deep Learning Super Sampling) 전용 RT 및 텐서 코어 하드웨어를 탑재한 지포스 RTX 2060을 350달러에 선보였다. RTX 2060은 1월 15일에나 판매를 시작하지만 이미 테스트를 거쳤고 전작 대비 90달러나 더 비싸지만 그만한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더 충격적인 발표가 있었다.

엔비디아의 지포스 그래픽 카드는 이번 달 드라이버 업데이트를 통해 VESA AS(Adaptive Sync) 모니터(일명 AMD 프리싱크)의 가변 리프레시 비율 기능을 갖게 된다. 지금까지 지포스 GPU는 엔비디아 G-싱크 모니터와만 호환되었으며, 특수 하드웨어가 필요하기 때문에 비용이 더 비쌌다. 그러나 이런 하드웨어와 엔비디아의 감독 덕분에 G-싱크 모니터는 더 높은 수준의 품질 관리가 가능하기도 했다. 엔비디아가 시험한 400개 이상의 프리싱크 모니터 중 12개만이 "G-싱크 호환" 인증을 획득하기 위한 요건을 충족했으며 새로운 드라이버로 가변 리프레시 비율이 자동 활성화되었다.

엔비디아 제어판을 통해 미인증 모니터에서 가변 리프레시 비율을 수동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단점으로는 그렇게 할 경우 원치 않는 흐려짐부터 "깜빡임" 효과까지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이다.
 

인텔

ⓒINTEL

지난 12월, 인텔은 언론을 대상으로 10nm "서니 코브(Sunny Cove)" CPU 아키텍처를 공개했다. CES에서는 서니 코브 기반 프로세서와 썬더볼트 3, 차세대 Wi-Fi 기능을 통합한 아이스레이크(Ice Lake) 칩을 공식적으로 선보였다. 하지만 이 칩은 2019년 연말 시즌에 공개될 예정이기 때문에 속도, 피드, 기타 제품 세부사항이 공개되지 않았다. 또한 인텔은 그 때까지 사용할 현 9세대 제품군의 새로운 프로세서를 발표했다.

상황이 재미있어졌다. 인텔의 레이크필드(Lakefield) 칩은 12월 아키텍처(December Architecture)에서 공개한 포베로스(Foveros) 적층 기술을 이용하여 공개되지 않은 서니 코브 프로세서 위에 4개의 아톰(Atom) CPU를 쌓을 것이다. 칩 적층을 통해 인텔은 전체 다이 공간을 늘리지 않고도 더 큰 성능을 끌어내 얇고 가벼운 노트북에 유용하다.

얇고 가벼운 노트북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이지만 인텔은 에이서, 에이수스, Dell, HP, 레노버, 마이크로소프트, 삼성, 샤프, 구글 등의 컴퓨터 제조사의 지원을 받아 더 오래가고 훨씬 반응성이 뛰어난 새로운 세대의 노트북을 만들기 위해 산업 전반에 걸쳐 진행되는 프로젝트 아테나(Project Athena)도 공개했다. 그렇다. 구글의 크롬북도 여기에 포함된다. PC월드는 인텔의 모바일 혁신 부문 총 책임자 조쉬 뉴먼과 단독으로 프로젝트 아테나의 기본 원칙에 관한 대화를 나눈 기사도 놓치지 말기를 바란다.
 

AMD

AMD의 기조연설은 가장 늦기는 했어도 부족하지는 않았다. AMD는 세계 최초로 7nm 데스크톱 CPU와 GPU를 발표하면서 (최소한 현재까지는) 엔비디아 및 인텔에 기술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7nm 기반 라데온 베가(Radeon Vega) GPU의 강화 버전 라데온 VII. AMD는 이 GPU에 16GB의 초고속 HBM(High Bandwidth Memory)을 적용했다. 또, 라데온 VII이 굉장한 4K 게임 경험을 제공할 것이며 엔비디아의 지포스 RTX 2080을 통해 성능과 가격 측면에서 모두 앞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엔비디아의 CEO는 이미 라데온 VII을 디스하면서 "전혀 감동스럽지 않고 엉망"이라고 말했다. 라데온 VII은 2월 7일 699달러에 출시되기 때문에 곧 성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안타깝게도 AMD는 올해 말에 공개될 예정인 차세대 "나비(Navi)" 아키텍처에 대한 업데이트는 제공하지 않았다.

또한, AMD는 3세대 라이젠(Ryzen) CPU의 프리뷰를 제공했지만 세부사항은 부족했다. CEO 리사 수는 "성능과 전력 효율성 측면에서 절대적인 기술을 수립할 것"이며 인텔의 플래그십 코어 i9-9900K와의 실시간 1:1 비교에서 이와 유사한 8코어 16스레드 3세대 라이젠 칩이 시네벤치(Cinebench)에서 2,057점을 기록하여 9900K의 2,040점보다 앞섰고 전력 소비량도 훨씬 적었다고 말했다. 인상적이다. 또한, 새로운 라이젠 CPU는 주류 프로세서 중 처음으로 PCI-E 4.0을 지원할 것이다. 이 칩은 올해 중반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8코어 칩이 표준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 기조연설이 끝난 후 리포터들과의 솔직하고 광범위한 인터뷰에서 수는 3세대 라이젠에 16코어가 탑재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제발, 그러기를 바란다!
 

노트북의 혁신

컴퓨터 제조사들도 이미 AMD, 인텔, 엔비디아의 모든 신형 하드웨어를 적용하고 있다. 물론, 이미 검증된 델 XPS 13과 레노버의 씽크패드(ThinkPad) X1 등의 노트북도 업데이트되었다. 정말로 멋졌다. 하지만 더욱 흥미로운 점은 CES 2019에 엄청나게 많은 야생 노트북들이 있었다는 점이다.

새로운 HP 오멘(Omen) 15는 노트북 사상 최초로 초고속 240Hz 디스플레이를 제공한다. MSI GS75 스텔스(Stealth)는 최고급 코어 i7과 엔비디아의 RTX 2080 맥스-Q(Max-Q)를 4.9파운드에 불과한 노트북에 적용했으며 기가바이트의 에어로(Aero) 15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이용해 자체 애플리케이션 데이터베이스 대비 작업 부하를 비교한 후 이에 따라 배터리 수명을 최적화한다. 똑똑하다.

그리고 정말로 이상한 물건도 있었다.

에이수스 ROG 마더십(Mothership)은 기본적으로 탈착식 키보드와 무시무시한 하드웨어가 탑재된 서피스 프로의 게임용 경쟁자이다. 에이서의 프레데터 트리톤(Predator Triton) 900은 강력한 성능이 화면이 바깥쪽을 향할 수 있도록 회전하는 강력한 17인치 4K 디스플레이와 짝을 이루었다. 그리고 에일리언웨어(Alienware) 에어리어(Area)-51m은 에일리언웨어의 미학을 완전히 뒤바꾸면서 데스크톱 수준의 하드웨어와 함께 다양한 옵션 및 업그레이드 부품을 제공하며 하단 패널에는 이런 부품을 교체하는 방법을 설명하는 편리한 마커도 갖추고 있다.

CES 2019에서 노트북 제조사는 정말 창의적으로 자사의 제품을 돋보이게 했으며 증가하는 PC 게이머의 마음을 충족했다. 정말 마음에 든다.
 

아름다운 모니터

엔비디아가 프리싱크를 채택한 것만으로도 PC 게이머에게는 대단한 변화이며 중요한 사건이다. 하지만 CES 2019에서는 온갖 모니터가 전통을 깨면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가장 눈에 띄는 디스플레이는 여전히 엔비디아와 관련되어 있었다. 놀라운 HP 오멘 X 임페리엄(Emperium)은 엔비디아 최초의 BFGD(Big Format Gaming Display)로 출시되며 엄청난 65인치 4K HDR 패널, 초고속 144Hz 리프레시 비율, G-싱크가 적용될 것이다. 또한 엔비디아 실드(Shield) 기능이 내장될 뿐 아니라 디스플레이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튜닝된 사운드바도 제공된다. 65인치라는 크기는 몇 번을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다.

델도 이에 질세라 깊은 검은색과 멋진 색 재현을 위해 부드러운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55인치 4K 에일리언웨어 모니터를 발표했다. 속도도 120Hz로 빠르다. 최근 에이수스부터 심지어 레노버까지 거의 모든 PC 제조사가 초-초광각 또는 초대형 모니터에 편승하고 있는 것 같다. (PCWorld도 정말로 레노버가 초광각 게임용 디스플레이를 발표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삼성은 밀어서 벽에 완벽하게 밀착시킬 수 있는 것 외에도 이런 트렌드를 시작한 초-초광각 모니터의 새로운 버전을 선보였다.

지루한 유리 사각형이여, 안녕. 반갑다, 몰입감!
 

레이저 하이퍼센스(Razer HyperSense)

레이저는 PC에서 제대로 활용되지 않고 있는 기술인 햅틱 피드백을 이용해 주변기기에도 몰입감을 적용하려 하고 있다. 레이저 하이퍼센스는 키보드부터 마우스, 의자, 헤드셋에 이르기까지 모든 주변기기에 럼블(Rumble) 제어를 통합하여 레이저가 큰 성공을 거둔 인상적인 나리 얼티밋(Nari Ultimate) 헤드셋에 기반한다.
 
ⓒRAZER

레이저의 시연에서처럼 키보드의 손목 받침대가 진동하여 왼쪽의 움직임을 시뮬레이션하고 마우스가 떨리면서 오른쪽의 움직임과 총의 반동을 시뮬레이션할 수 있다. 의자는 물리적으로 뒤에서 무슨 일이 있을 때 알려줄 수 있으며 헤드셋은 나리 얼티밋과 마찬가지로 완전한 상황 햅틱 피드백을 제공할 수 있다. 그리고 하이퍼센스는 그저 오디오의 저주파 영역을 읽기 때문에 게임 개발자가 이 기술을 뒷받침하기 위해 따로 노력할 필요가 없다.

게임기보다 PC 게임이 훨씬 더 몰입감이 좋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놀랍도록 실용적인 아이디어이다. 하지만 단순한 아이디어의 수준을 벗어날 수 있을까? 그것이 문제이다. 게임 개발자가 하이퍼센스를 이행할 필요는 없지만 하드웨어 제조사는 그렇게 해야 하기 때문에 레이저의 경쟁사까지 이 아이디어에 편승할지 여부는 두고 볼 일이다. CES에서 레이저는 서브팩(Subpac) 의자와 로펠트(Lofelt)의 마우스와 손목 받침대 프로토타입이 이 기술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하이퍼센스가 곧 더 많이 적용되기를 기대해 본다.
 

그밖에 눈에 띄는 나머지 소식

EVGA가 사운드 카드 시장에 뛰어들었다. 샌디스크는 너무 빨라서 동영상 편집도 가능한 휴대용 SSD를 선보였다. HTC가 2개의 새로운 바이브(Vive) VR 헤드셋을 선보였다. 타거스(Targus) USB-C 독은 최대 4개의 외장 모니터를 연결할 수 있다. 그리고 커세어(Corsair)가 RGB LED를 구현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editor@itworld.co.kr 



2019.01.16

'PC는 다시 세상의 중심'··· CES 2019의 중대 발표 6가지

Brad Chacos | PCWorld
PC가 다시 부활하고 있으며 CES에서의 소식으로 미루어볼 때, 2019년에도 그런 움직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AMD, 인텔, 엔비디아는 모두 블록버스터급 기조연설을 통해 다양한 내용을 발표했다. 모니터는 더 이상 단순한 27인치 크기의 사각형이 아니며, 게임용 노트북도 다양한 방식으로 혁신을 도입했다. 그리고 엄청난 기기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PC 마니아가 알아야 할 CES의 주요 발표 내용과 트렌드를 업체별로 정리했다. 각 주제의 세부 사항은 링크를 클릭하여 확인하자.
 

엔비디아 

ⓒBRAD CHACOS/IDG

엔비디아는 일요일 밤 기조연설로 CES의 문을 열었다.

당연하겠지만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 기능을 꾸준히 강조하고, CES에 참가한 거의 모든 신형 게임용 노트북에 탑재된 모바일 RTX GPU를 발표하면서 레이 트레이싱 대중화에 나섰다.

또한 1440p 및 1080p 게임에서 뛰어난 성능을 발휘하며,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과 AI 개선 DLSS(Deep Learning Super Sampling) 전용 RT 및 텐서 코어 하드웨어를 탑재한 지포스 RTX 2060을 350달러에 선보였다. RTX 2060은 1월 15일에나 판매를 시작하지만 이미 테스트를 거쳤고 전작 대비 90달러나 더 비싸지만 그만한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더 충격적인 발표가 있었다.

엔비디아의 지포스 그래픽 카드는 이번 달 드라이버 업데이트를 통해 VESA AS(Adaptive Sync) 모니터(일명 AMD 프리싱크)의 가변 리프레시 비율 기능을 갖게 된다. 지금까지 지포스 GPU는 엔비디아 G-싱크 모니터와만 호환되었으며, 특수 하드웨어가 필요하기 때문에 비용이 더 비쌌다. 그러나 이런 하드웨어와 엔비디아의 감독 덕분에 G-싱크 모니터는 더 높은 수준의 품질 관리가 가능하기도 했다. 엔비디아가 시험한 400개 이상의 프리싱크 모니터 중 12개만이 "G-싱크 호환" 인증을 획득하기 위한 요건을 충족했으며 새로운 드라이버로 가변 리프레시 비율이 자동 활성화되었다.

엔비디아 제어판을 통해 미인증 모니터에서 가변 리프레시 비율을 수동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단점으로는 그렇게 할 경우 원치 않는 흐려짐부터 "깜빡임" 효과까지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이다.
 

인텔

ⓒINTEL

지난 12월, 인텔은 언론을 대상으로 10nm "서니 코브(Sunny Cove)" CPU 아키텍처를 공개했다. CES에서는 서니 코브 기반 프로세서와 썬더볼트 3, 차세대 Wi-Fi 기능을 통합한 아이스레이크(Ice Lake) 칩을 공식적으로 선보였다. 하지만 이 칩은 2019년 연말 시즌에 공개될 예정이기 때문에 속도, 피드, 기타 제품 세부사항이 공개되지 않았다. 또한 인텔은 그 때까지 사용할 현 9세대 제품군의 새로운 프로세서를 발표했다.

상황이 재미있어졌다. 인텔의 레이크필드(Lakefield) 칩은 12월 아키텍처(December Architecture)에서 공개한 포베로스(Foveros) 적층 기술을 이용하여 공개되지 않은 서니 코브 프로세서 위에 4개의 아톰(Atom) CPU를 쌓을 것이다. 칩 적층을 통해 인텔은 전체 다이 공간을 늘리지 않고도 더 큰 성능을 끌어내 얇고 가벼운 노트북에 유용하다.

얇고 가벼운 노트북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이지만 인텔은 에이서, 에이수스, Dell, HP, 레노버, 마이크로소프트, 삼성, 샤프, 구글 등의 컴퓨터 제조사의 지원을 받아 더 오래가고 훨씬 반응성이 뛰어난 새로운 세대의 노트북을 만들기 위해 산업 전반에 걸쳐 진행되는 프로젝트 아테나(Project Athena)도 공개했다. 그렇다. 구글의 크롬북도 여기에 포함된다. PC월드는 인텔의 모바일 혁신 부문 총 책임자 조쉬 뉴먼과 단독으로 프로젝트 아테나의 기본 원칙에 관한 대화를 나눈 기사도 놓치지 말기를 바란다.
 

AMD

AMD의 기조연설은 가장 늦기는 했어도 부족하지는 않았다. AMD는 세계 최초로 7nm 데스크톱 CPU와 GPU를 발표하면서 (최소한 현재까지는) 엔비디아 및 인텔에 기술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7nm 기반 라데온 베가(Radeon Vega) GPU의 강화 버전 라데온 VII. AMD는 이 GPU에 16GB의 초고속 HBM(High Bandwidth Memory)을 적용했다. 또, 라데온 VII이 굉장한 4K 게임 경험을 제공할 것이며 엔비디아의 지포스 RTX 2080을 통해 성능과 가격 측면에서 모두 앞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엔비디아의 CEO는 이미 라데온 VII을 디스하면서 "전혀 감동스럽지 않고 엉망"이라고 말했다. 라데온 VII은 2월 7일 699달러에 출시되기 때문에 곧 성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안타깝게도 AMD는 올해 말에 공개될 예정인 차세대 "나비(Navi)" 아키텍처에 대한 업데이트는 제공하지 않았다.

또한, AMD는 3세대 라이젠(Ryzen) CPU의 프리뷰를 제공했지만 세부사항은 부족했다. CEO 리사 수는 "성능과 전력 효율성 측면에서 절대적인 기술을 수립할 것"이며 인텔의 플래그십 코어 i9-9900K와의 실시간 1:1 비교에서 이와 유사한 8코어 16스레드 3세대 라이젠 칩이 시네벤치(Cinebench)에서 2,057점을 기록하여 9900K의 2,040점보다 앞섰고 전력 소비량도 훨씬 적었다고 말했다. 인상적이다. 또한, 새로운 라이젠 CPU는 주류 프로세서 중 처음으로 PCI-E 4.0을 지원할 것이다. 이 칩은 올해 중반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8코어 칩이 표준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 기조연설이 끝난 후 리포터들과의 솔직하고 광범위한 인터뷰에서 수는 3세대 라이젠에 16코어가 탑재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제발, 그러기를 바란다!
 

노트북의 혁신

컴퓨터 제조사들도 이미 AMD, 인텔, 엔비디아의 모든 신형 하드웨어를 적용하고 있다. 물론, 이미 검증된 델 XPS 13과 레노버의 씽크패드(ThinkPad) X1 등의 노트북도 업데이트되었다. 정말로 멋졌다. 하지만 더욱 흥미로운 점은 CES 2019에 엄청나게 많은 야생 노트북들이 있었다는 점이다.

새로운 HP 오멘(Omen) 15는 노트북 사상 최초로 초고속 240Hz 디스플레이를 제공한다. MSI GS75 스텔스(Stealth)는 최고급 코어 i7과 엔비디아의 RTX 2080 맥스-Q(Max-Q)를 4.9파운드에 불과한 노트북에 적용했으며 기가바이트의 에어로(Aero) 15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이용해 자체 애플리케이션 데이터베이스 대비 작업 부하를 비교한 후 이에 따라 배터리 수명을 최적화한다. 똑똑하다.

그리고 정말로 이상한 물건도 있었다.

에이수스 ROG 마더십(Mothership)은 기본적으로 탈착식 키보드와 무시무시한 하드웨어가 탑재된 서피스 프로의 게임용 경쟁자이다. 에이서의 프레데터 트리톤(Predator Triton) 900은 강력한 성능이 화면이 바깥쪽을 향할 수 있도록 회전하는 강력한 17인치 4K 디스플레이와 짝을 이루었다. 그리고 에일리언웨어(Alienware) 에어리어(Area)-51m은 에일리언웨어의 미학을 완전히 뒤바꾸면서 데스크톱 수준의 하드웨어와 함께 다양한 옵션 및 업그레이드 부품을 제공하며 하단 패널에는 이런 부품을 교체하는 방법을 설명하는 편리한 마커도 갖추고 있다.

CES 2019에서 노트북 제조사는 정말 창의적으로 자사의 제품을 돋보이게 했으며 증가하는 PC 게이머의 마음을 충족했다. 정말 마음에 든다.
 

아름다운 모니터

엔비디아가 프리싱크를 채택한 것만으로도 PC 게이머에게는 대단한 변화이며 중요한 사건이다. 하지만 CES 2019에서는 온갖 모니터가 전통을 깨면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가장 눈에 띄는 디스플레이는 여전히 엔비디아와 관련되어 있었다. 놀라운 HP 오멘 X 임페리엄(Emperium)은 엔비디아 최초의 BFGD(Big Format Gaming Display)로 출시되며 엄청난 65인치 4K HDR 패널, 초고속 144Hz 리프레시 비율, G-싱크가 적용될 것이다. 또한 엔비디아 실드(Shield) 기능이 내장될 뿐 아니라 디스플레이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튜닝된 사운드바도 제공된다. 65인치라는 크기는 몇 번을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다.

델도 이에 질세라 깊은 검은색과 멋진 색 재현을 위해 부드러운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55인치 4K 에일리언웨어 모니터를 발표했다. 속도도 120Hz로 빠르다. 최근 에이수스부터 심지어 레노버까지 거의 모든 PC 제조사가 초-초광각 또는 초대형 모니터에 편승하고 있는 것 같다. (PCWorld도 정말로 레노버가 초광각 게임용 디스플레이를 발표할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삼성은 밀어서 벽에 완벽하게 밀착시킬 수 있는 것 외에도 이런 트렌드를 시작한 초-초광각 모니터의 새로운 버전을 선보였다.

지루한 유리 사각형이여, 안녕. 반갑다, 몰입감!
 

레이저 하이퍼센스(Razer HyperSense)

레이저는 PC에서 제대로 활용되지 않고 있는 기술인 햅틱 피드백을 이용해 주변기기에도 몰입감을 적용하려 하고 있다. 레이저 하이퍼센스는 키보드부터 마우스, 의자, 헤드셋에 이르기까지 모든 주변기기에 럼블(Rumble) 제어를 통합하여 레이저가 큰 성공을 거둔 인상적인 나리 얼티밋(Nari Ultimate) 헤드셋에 기반한다.
 
ⓒRAZER

레이저의 시연에서처럼 키보드의 손목 받침대가 진동하여 왼쪽의 움직임을 시뮬레이션하고 마우스가 떨리면서 오른쪽의 움직임과 총의 반동을 시뮬레이션할 수 있다. 의자는 물리적으로 뒤에서 무슨 일이 있을 때 알려줄 수 있으며 헤드셋은 나리 얼티밋과 마찬가지로 완전한 상황 햅틱 피드백을 제공할 수 있다. 그리고 하이퍼센스는 그저 오디오의 저주파 영역을 읽기 때문에 게임 개발자가 이 기술을 뒷받침하기 위해 따로 노력할 필요가 없다.

게임기보다 PC 게임이 훨씬 더 몰입감이 좋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놀랍도록 실용적인 아이디어이다. 하지만 단순한 아이디어의 수준을 벗어날 수 있을까? 그것이 문제이다. 게임 개발자가 하이퍼센스를 이행할 필요는 없지만 하드웨어 제조사는 그렇게 해야 하기 때문에 레이저의 경쟁사까지 이 아이디어에 편승할지 여부는 두고 볼 일이다. CES에서 레이저는 서브팩(Subpac) 의자와 로펠트(Lofelt)의 마우스와 손목 받침대 프로토타입이 이 기술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하이퍼센스가 곧 더 많이 적용되기를 기대해 본다.
 

그밖에 눈에 띄는 나머지 소식

EVGA가 사운드 카드 시장에 뛰어들었다. 샌디스크는 너무 빨라서 동영상 편집도 가능한 휴대용 SSD를 선보였다. HTC가 2개의 새로운 바이브(Vive) VR 헤드셋을 선보였다. 타거스(Targus) USB-C 독은 최대 4개의 외장 모니터를 연결할 수 있다. 그리고 커세어(Corsair)가 RGB LED를 구현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이 모든 것들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