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2

IDG 블로그 | IoT 시스템의 오류와 나쁜 IoT 데이터의 위험성

Fredric Paul | Network World
어떤 통계 수치를 보더라도 IoT가 점점 더 많은 개인 생활의 영역에 침투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이런 성장이 많은 혜택을 가져다 주는 한편, 새로운 위험도 안고 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질문은 일이 잘못됐을 때 누가 책임지느냐이다.
 
ⓒ GettyImagesBank

IoT가 생성하는 데이터의 활용을 둘러싼 가장 큰 문제는 아마도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의 개인화된 제안일 것이다. 보험회사는 IoT 데이터를 활용하는 최상의 방법을 찾느라 오랫동안 애를 썼으며, 지난 해에는 주택 보험업체가 침수 피해로 인한 손실을 줄이는 데 IoT 센서를 이용하기도 했다. 그리고 일부 업체는 소비자와 가격 협상을 하는 데 이들 데이터를 활용하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스마트홈 데이터가 드러나는 것으로 인한 위험성을 기반으로 비즈니스를 하는 것이다.

하지만 가장 큰 진전은 자동차 보험 분야에서 이루어졌다. 많은 자동차 보험업체가 이미 고객들에게 보험료를 할인해 주는 조건으로 추적 디바이스를 설치해 운전 습관을 파악하고 있다.
 

사용량 기반 보험의 부상

이 사용량 기반의 보험(Usage-Based Insurance, UBI) 상품은 운전한 만큼 비용을 낸다는 접근으로, 속도와 위치, 기타 요소를 추적해 위험성을 평가하고 자동차 보험료를 계산한다. 2020년까지 약 5,000만 명의 미국 운전자가 UBI 프로그램에 가입할 것으로 추정된다.

놀랄 것도 없이 보험업체는 UBI를 좋아한다. 그도 그럴 것이 위험을 좀 더 정확하게 계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AIG 아일랜드는 25세 이하 운전자에게 UBI를 의무화하는 입법안을 적극 밀고 있다. 확실하게 안전한 운전자는 보험료를 절감할 수 있다. 물론 반발도 있는데, 프라이버시 단체는 물론, 이 모델 하에서는 보험료를 더 많이 내야하는 운전자이다.

이외에도 우려 사항은 더 있다. 만약 IoT 디바이스가 제공하는 데이터가 틀리거나 파악할 수 없는 사태가 발생하는 경우이다. 모든 자동화와 오류 점검 등의 안전 장치에도 불구하고 종종 오류가 발생하는 것을 완전히 피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이는 언젠가 신중한 운전자가 실수로 추가 보험료를 낼 수도 있다는 정도의 학술적인 우려가 아니다. 이미 심각한 파급효과가 있는 실질적인 문제이다. 그리고 고객과 접하는 IoT 디바이스가 생성한 데이터의 소유권이 어디에 있는지, 데이터에 문제가 생기면 누가 책임을 질 것인지도 명확하지 않다.

직접적인 IoT 사례는 아니지만, 헤르쯔의 컴퓨터 결함으로 엉뚱한 사람이 차량 절도범으로 체포되기도 했다. 같은 방식으로 자동차의 IoT 센서가 안전 운전 상태에서도 과속을 기록하는 경우를 상상할 수 있다. 그리고 이를 보험회사에 항의하고 법정에서 시비를 가리는 지난한 과정을 생각해 보라. 물론 반대 상황도 생각할 수 있다. 운전자가 IoT 디바이스를 해킹해 더 낮은 보험료를 내도록 속일 수도 있다.
 

정부 규제의 필요성

이 문제가 가진 잠재적인 영향과 이와 관련된 많은 기업의 무관심을 고려하면, 정부의 개입이 보장되는 것이 더 적절해 보인다.

미국 공화당 밥 라타 의원이 SMART IoT법을 다시 제안한 데는 이런 이유도 있다. 이 법안은 양당의 IoT 워킹그룹이 제정한 것으로, 지난 해 가을 하원을 통과했지만, 상원에서 부결됐다. 이 법안은 미국 상무부가 IoT 업계의 현황을 조사해 2년 내에 하원 에너지 및 상무 위원회와 상원 상무위원회에 보고할 것을 요구한다.

라타 의원은 발표문을 통해 “예상되는 경제적인 파급효과가 수조 달러에 이르기 때문에 IoT가 야기하는 정책과 기회, 과제를 살펴봐야 한다. SMART IoT 법은 정부가 IoT 정책과 관련해 무엇을 하고 있는지, 개선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연방 정책이 첨단 기술의 연구와 발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해준다”라고 강조했다.

연구 자체는 환영할만한 일이지만, 법안은 통과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통과된다 하더라도 2년이나 기다려야 하는데, IoT의 발전이 정부가 쫓아오기에는 너무 빠를 가능성이 크다.  editor@itworld.co.kr



2019.05.22

IDG 블로그 | IoT 시스템의 오류와 나쁜 IoT 데이터의 위험성

Fredric Paul | Network World
어떤 통계 수치를 보더라도 IoT가 점점 더 많은 개인 생활의 영역에 침투하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이런 성장이 많은 혜택을 가져다 주는 한편, 새로운 위험도 안고 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질문은 일이 잘못됐을 때 누가 책임지느냐이다.
 
ⓒ GettyImagesBank

IoT가 생성하는 데이터의 활용을 둘러싼 가장 큰 문제는 아마도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의 개인화된 제안일 것이다. 보험회사는 IoT 데이터를 활용하는 최상의 방법을 찾느라 오랫동안 애를 썼으며, 지난 해에는 주택 보험업체가 침수 피해로 인한 손실을 줄이는 데 IoT 센서를 이용하기도 했다. 그리고 일부 업체는 소비자와 가격 협상을 하는 데 이들 데이터를 활용하는 방안도 모색하고 있다. 스마트홈 데이터가 드러나는 것으로 인한 위험성을 기반으로 비즈니스를 하는 것이다.

하지만 가장 큰 진전은 자동차 보험 분야에서 이루어졌다. 많은 자동차 보험업체가 이미 고객들에게 보험료를 할인해 주는 조건으로 추적 디바이스를 설치해 운전 습관을 파악하고 있다.
 

사용량 기반 보험의 부상

이 사용량 기반의 보험(Usage-Based Insurance, UBI) 상품은 운전한 만큼 비용을 낸다는 접근으로, 속도와 위치, 기타 요소를 추적해 위험성을 평가하고 자동차 보험료를 계산한다. 2020년까지 약 5,000만 명의 미국 운전자가 UBI 프로그램에 가입할 것으로 추정된다.

놀랄 것도 없이 보험업체는 UBI를 좋아한다. 그도 그럴 것이 위험을 좀 더 정확하게 계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AIG 아일랜드는 25세 이하 운전자에게 UBI를 의무화하는 입법안을 적극 밀고 있다. 확실하게 안전한 운전자는 보험료를 절감할 수 있다. 물론 반발도 있는데, 프라이버시 단체는 물론, 이 모델 하에서는 보험료를 더 많이 내야하는 운전자이다.

이외에도 우려 사항은 더 있다. 만약 IoT 디바이스가 제공하는 데이터가 틀리거나 파악할 수 없는 사태가 발생하는 경우이다. 모든 자동화와 오류 점검 등의 안전 장치에도 불구하고 종종 오류가 발생하는 것을 완전히 피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이는 언젠가 신중한 운전자가 실수로 추가 보험료를 낼 수도 있다는 정도의 학술적인 우려가 아니다. 이미 심각한 파급효과가 있는 실질적인 문제이다. 그리고 고객과 접하는 IoT 디바이스가 생성한 데이터의 소유권이 어디에 있는지, 데이터에 문제가 생기면 누가 책임을 질 것인지도 명확하지 않다.

직접적인 IoT 사례는 아니지만, 헤르쯔의 컴퓨터 결함으로 엉뚱한 사람이 차량 절도범으로 체포되기도 했다. 같은 방식으로 자동차의 IoT 센서가 안전 운전 상태에서도 과속을 기록하는 경우를 상상할 수 있다. 그리고 이를 보험회사에 항의하고 법정에서 시비를 가리는 지난한 과정을 생각해 보라. 물론 반대 상황도 생각할 수 있다. 운전자가 IoT 디바이스를 해킹해 더 낮은 보험료를 내도록 속일 수도 있다.
 

정부 규제의 필요성

이 문제가 가진 잠재적인 영향과 이와 관련된 많은 기업의 무관심을 고려하면, 정부의 개입이 보장되는 것이 더 적절해 보인다.

미국 공화당 밥 라타 의원이 SMART IoT법을 다시 제안한 데는 이런 이유도 있다. 이 법안은 양당의 IoT 워킹그룹이 제정한 것으로, 지난 해 가을 하원을 통과했지만, 상원에서 부결됐다. 이 법안은 미국 상무부가 IoT 업계의 현황을 조사해 2년 내에 하원 에너지 및 상무 위원회와 상원 상무위원회에 보고할 것을 요구한다.

라타 의원은 발표문을 통해 “예상되는 경제적인 파급효과가 수조 달러에 이르기 때문에 IoT가 야기하는 정책과 기회, 과제를 살펴봐야 한다. SMART IoT 법은 정부가 IoT 정책과 관련해 무엇을 하고 있는지, 개선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연방 정책이 첨단 기술의 연구와 발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해준다”라고 강조했다.

연구 자체는 환영할만한 일이지만, 법안은 통과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통과된다 하더라도 2년이나 기다려야 하는데, IoT의 발전이 정부가 쫓아오기에는 너무 빠를 가능성이 크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