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3

“코로나 바이러스로 LCD 생산 차질··· 패널 단가 상승 유력"

Brian Cheon | CIO KR
코로나 바이러스 진원지에 소재한 LCD 디스플레이 공장 5곳에 생산 차질이 일어나고 있다. 향후 PC용 모니터 및 LCD TV용 디스플레이 공급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중국 우한에는 5개의 LCD 공장이 있으며,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폐쇄된 상태다. 인포마 테크는 HIS 마킷 서비스는 지난 31일 중국에 소재한 LCD 공장의 가동률이 2월 중 최소 10%, 최대 20%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IHS 측은 이로써 LCD 패널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며, 패널당 1~2달러 정도, 최대 3~5달러까지도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이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LCD 패널 중 약 55%가 중국에서 출하될 전망이다. 우한에는 차이나 스타 옵토일렉트로닉스 테크놀로지가 소유한 공장 2곳, 티안마가 소유한 2곳, BOE 공장 1곳이 소재한다. 

HIS 마킷의 디스플레이 담당 수석 디렉터 데이빗 사이는 “무한에 소재한 시설이 코로나 바이러스 발병으로부터 실제 영향받고 있다. 노동력과 주요 부품 공급 측면에서 차질이 일어나는 상태다. 중국 디스플레이 공급사 측은 단기 생산 감소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본다고 알려왔다”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또 2월 2일까지 춘제 연휴를 연장한 상태다. 

HIS 측은 이로 인해 LCD를 구매하려는 기업들 사이에는 패닉 현상도 나타나는 중이라고 전했다. 공급량을 확보하기 위해 2곳의 공급사로부터 더블부킹하는 사례도 관측됐다는 전언이다. 한편 인텔과 AMD는 실적 전망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효과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하반기 매출과 관련해 오차 폭을 평상시보다 넓게 설정했다. ciokr@idg.co.kr
 



2020.02.03

“코로나 바이러스로 LCD 생산 차질··· 패널 단가 상승 유력"

Brian Cheon | CIO KR
코로나 바이러스 진원지에 소재한 LCD 디스플레이 공장 5곳에 생산 차질이 일어나고 있다. 향후 PC용 모니터 및 LCD TV용 디스플레이 공급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중국 우한에는 5개의 LCD 공장이 있으며,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폐쇄된 상태다. 인포마 테크는 HIS 마킷 서비스는 지난 31일 중국에 소재한 LCD 공장의 가동률이 2월 중 최소 10%, 최대 20%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IHS 측은 이로써 LCD 패널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며, 패널당 1~2달러 정도, 최대 3~5달러까지도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이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LCD 패널 중 약 55%가 중국에서 출하될 전망이다. 우한에는 차이나 스타 옵토일렉트로닉스 테크놀로지가 소유한 공장 2곳, 티안마가 소유한 2곳, BOE 공장 1곳이 소재한다. 

HIS 마킷의 디스플레이 담당 수석 디렉터 데이빗 사이는 “무한에 소재한 시설이 코로나 바이러스 발병으로부터 실제 영향받고 있다. 노동력과 주요 부품 공급 측면에서 차질이 일어나는 상태다. 중국 디스플레이 공급사 측은 단기 생산 감소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본다고 알려왔다”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또 2월 2일까지 춘제 연휴를 연장한 상태다. 

HIS 측은 이로 인해 LCD를 구매하려는 기업들 사이에는 패닉 현상도 나타나는 중이라고 전했다. 공급량을 확보하기 위해 2곳의 공급사로부터 더블부킹하는 사례도 관측됐다는 전언이다. 한편 인텔과 AMD는 실적 전망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효과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하반기 매출과 관련해 오차 폭을 평상시보다 넓게 설정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