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2분기 PC 시장 4.7% 깜짝 성장... 미중 분쟁이 한 원인" IDC

Brian Cheon | CIO KR
지난 2분기 PC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4.7%나 깜짝 성장했다는 분석이다. 인텔 CPU 공급 부족의 해소와 윈도우 7 지원 종료 등이 주요 요인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도 한몫했다고 IDC는 진단했다. 

11일 시장조시기관 IDC에 따르면 전세계 PC 출하량은 총 6,485만 8,000대를 기록하며 이같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작년 1위였던 HP는 전년 대비 18.2%나 상승한 레노버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이번 성장에 대해 IDC는 관세 상승을 우려한 PC 벤더들의 움직임에 기인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인텔이  프로세서를 다시 원활히 공급하게 된 점과, 2020년 1월로 예정된 윈도우 7 지원 종료가 소비자들을 자극했다는 설명이다. 

IDC의 모바일 기기 리서치 매니저 지테시 우브라니는 "2분기 PC 시장은 관세 위협으로 인해 인위적으로 촉진됐다"라고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업체별로는 레노버는 25.1%의 시장 점유율, 1,630 만 대의 PC 판매를 기록했다. 2위는. 23.7%의 시장 점유율과 1,540만 대의 PC 판매를 기록한 HP였다. 3위는 17.9%의 점유율, 1,160만 대 판매의 델이었으며, 에이서가 6.6%의 시장 점유율과 430만 대의 PC로 그 뒤를 이었다. 5위는 6.3%의 시장 점유율과 410만 대의 판매를 기록한 애플이었다. 

한편 다른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는 2분기 PC 시장이 1.5%만 성장했다고 밝혔다. 가트너의 수치는 크롬북을 제외하고 집계한 결과로, 추산된 전세계 PC 판매량은 6,297만 대다. 크롬북을 제외한 수치에서는 애플이 3위를 기록했다. IDC와 가트너는 모두 이번 수치에 대해 예비 단계의 분석이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2019.07.12

"2분기 PC 시장 4.7% 깜짝 성장... 미중 분쟁이 한 원인" IDC

Brian Cheon | CIO KR
지난 2분기 PC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4.7%나 깜짝 성장했다는 분석이다. 인텔 CPU 공급 부족의 해소와 윈도우 7 지원 종료 등이 주요 요인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도 한몫했다고 IDC는 진단했다. 

11일 시장조시기관 IDC에 따르면 전세계 PC 출하량은 총 6,485만 8,000대를 기록하며 이같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작년 1위였던 HP는 전년 대비 18.2%나 상승한 레노버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이번 성장에 대해 IDC는 관세 상승을 우려한 PC 벤더들의 움직임에 기인했다고 분석했다. 또한 인텔이  프로세서를 다시 원활히 공급하게 된 점과, 2020년 1월로 예정된 윈도우 7 지원 종료가 소비자들을 자극했다는 설명이다. 

IDC의 모바일 기기 리서치 매니저 지테시 우브라니는 "2분기 PC 시장은 관세 위협으로 인해 인위적으로 촉진됐다"라고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업체별로는 레노버는 25.1%의 시장 점유율, 1,630 만 대의 PC 판매를 기록했다. 2위는. 23.7%의 시장 점유율과 1,540만 대의 PC 판매를 기록한 HP였다. 3위는 17.9%의 점유율, 1,160만 대 판매의 델이었으며, 에이서가 6.6%의 시장 점유율과 430만 대의 PC로 그 뒤를 이었다. 5위는 6.3%의 시장 점유율과 410만 대의 판매를 기록한 애플이었다. 

한편 다른 시장조사기관인 가트너는 2분기 PC 시장이 1.5%만 성장했다고 밝혔다. 가트너의 수치는 크롬북을 제외하고 집계한 결과로, 추산된 전세계 PC 판매량은 6,297만 대다. 크롬북을 제외한 수치에서는 애플이 3위를 기록했다. IDC와 가트너는 모두 이번 수치에 대해 예비 단계의 분석이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