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칼럼 | 경제학으로 바라본 '클라우드 컴퓨팅이 뜨는 이유'

IT업계가 클라우트 컴퓨팅 시대에 접어들고 있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80년대가 퍼스널 컴퓨터의 시대였고, 90년대와 밀레니엄이 웹의 시대였다면, 2010년 이후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시대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클라우드 컴퓨팅은 흥미로운 현상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클라우드에 대해 이해가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바로 적용하거나 기업의 IT인프라를 구축하는 결정을 내리는 그룹은 그리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부 IT 부서에서는 클라우드를 꺼려하기까지 했다. 많은 기업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이 받아들여지기 시작했다. 아마존 웹 서비스가 그 대표적인 예시이다. 이러한 수용은 현업 부서에서 오히려 활발히 일어났으며 일부 기업의 IT부서에서는 이를 묘사하기 위해 ‘그림자 IT’ 혹은 ‘불법 IT’라는 새로운 용어를 도입했다. 벤더와 IT조직이 클라우드 컴퓨팅을 수용하고 도입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어떠한 이유에서 엔드유저들도 클라우드 컴퓨팅을 재빨리 수용한 것일까? 따지고 보면, IT역사를 돌아 볼 때, 현업의 애플리케이션 그룹은 IT 인프라와의 연관성이 적었고 이를 전문가의 영역으로 간주하고 큰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그렇다면 클라우드 컴퓨팅을 확산시키는 요인은 무엇인가? 재화의 가격하락에 따라, 소비자들은 이를 사들이기 시작한다 이러한 행동패턴의 변화는 경제원리에 기반을 둔 것으로서 다음의 두 위대한 경제학자의 이론을 통해 이해될 수 있다. 윌리엄 스텐리 제본스(William Stanley Jevons)는 빅토리아 시대의 경제학자로서 한계 가치에 대한 이론을 정립했다. 더 정확하게는 그는 당시에는 확립되지 않았던 질문, 즉 재화의 가격이 낮은 상황이 사람들로 하여금 동기를 부여하여 다른 재화의 소비를 이끌어 낼 수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가졌다. 다시 말해서, 여전히 사람들은 동일한 양의 재화를 소비하며 다른 목적을 위해 저축을 하게 될 것이냐는 것에 대한...

경제학 셰도우 IT 제본스의 역설 로널드 코스 간접비용

2013.07.10

IT업계가 클라우트 컴퓨팅 시대에 접어들고 있음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80년대가 퍼스널 컴퓨터의 시대였고, 90년대와 밀레니엄이 웹의 시대였다면, 2010년 이후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시대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니다. 하지만 클라우드 컴퓨팅은 흥미로운 현상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클라우드에 대해 이해가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바로 적용하거나 기업의 IT인프라를 구축하는 결정을 내리는 그룹은 그리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부 IT 부서에서는 클라우드를 꺼려하기까지 했다. 많은 기업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이 받아들여지기 시작했다. 아마존 웹 서비스가 그 대표적인 예시이다. 이러한 수용은 현업 부서에서 오히려 활발히 일어났으며 일부 기업의 IT부서에서는 이를 묘사하기 위해 ‘그림자 IT’ 혹은 ‘불법 IT’라는 새로운 용어를 도입했다. 벤더와 IT조직이 클라우드 컴퓨팅을 수용하고 도입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지만 어떠한 이유에서 엔드유저들도 클라우드 컴퓨팅을 재빨리 수용한 것일까? 따지고 보면, IT역사를 돌아 볼 때, 현업의 애플리케이션 그룹은 IT 인프라와의 연관성이 적었고 이를 전문가의 영역으로 간주하고 큰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 그렇다면 클라우드 컴퓨팅을 확산시키는 요인은 무엇인가? 재화의 가격하락에 따라, 소비자들은 이를 사들이기 시작한다 이러한 행동패턴의 변화는 경제원리에 기반을 둔 것으로서 다음의 두 위대한 경제학자의 이론을 통해 이해될 수 있다. 윌리엄 스텐리 제본스(William Stanley Jevons)는 빅토리아 시대의 경제학자로서 한계 가치에 대한 이론을 정립했다. 더 정확하게는 그는 당시에는 확립되지 않았던 질문, 즉 재화의 가격이 낮은 상황이 사람들로 하여금 동기를 부여하여 다른 재화의 소비를 이끌어 낼 수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가졌다. 다시 말해서, 여전히 사람들은 동일한 양의 재화를 소비하며 다른 목적을 위해 저축을 하게 될 것이냐는 것에 대한...

2013.07.10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