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인텔과 AMD, Arm과 삼성까지 합류했다··· 모듈형 칩 구현하는 UCIe 표준 ‘눈길’

쉽게 확장할 수 있는 모듈형 PC 플랫폼을 향한 PC 업계의 시도는 오랫동안 진행된 바 있다. 주로 프로세서와 확장카드, 메모리를 모듈화하려는 시도였다. 이제 일련의 기업들이 칩 수준의 모듈형 PC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UCIe(Universal Chiplet Interconnect Express)라고 불리는 칩 표준을 통해서다.  UCIe는 칩렛(칩 패키지 내부에 병합되는 독립적인 논리의 개별 조각) 개념과 관련된 표준이다. 사실 이러한 개념은 인텔과 AMD가 모두 선보인 바 있다. 일례로 인텔은 co-EMIB 및 ODI 연결을 이용한 하이브리드 칩인 엘더 레이크를 이미 출시했다. 이 밖에 인텔과 AMD는 공동 엔지니어링 파트너십을 통해 AMD GPU를 내장한 인텔 CPU인 커비 레이크 G를 생산했는데, 이 또한 유사한 개념이다.  UCIe 구조는 향후 커비 레이크 G와 같은 칩을 훨씬 더 쉽게 제조할 잠재력을 제시한다. 이는 PCI 익스프레스 표준 또는 데이터센터에서 사용하는 CXL(Compute Express Link) 인터페이스를 사용해 데이터를 전송한다. 특정 칩 제조사는 이를 활용해 한 회사에서 CPU 코어를, 다른 회사에서 GPU 코어를, 또 다른 회사의 와이파이 칩이나 5G 칩을 가져와 마치 레고블럭처럼 새로운 칩을 제조할 수 있게 된다.  UCIe 회원 기업으로는 AMD, Arm, ASE((Advanced Semiconductor Engineering, Inc.), 구글 클라우드, 인텔, 메타/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퀄컴, 삼성, TSMC와 같은 주요 반도체 기업이 있다. 엔비디아가 아직 공식적으로 가입하지 않은 점이 눈에 띈다.  이번 UCIe 표준은 일종의 양보이자 타협으로 해석될 수 있다. 단일 기업이 현대의 디자인 요구 사항을 모두 부응할 수 없다는 점을 인정하는 행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수십 년 동안 PC 업계의 기업들은 CPU와 GPU, I/O를 모두 단일 칩에 내장한 올인원 프...

UCIe 모듈 인텔 AMD Arm 삼성 TSMC 마이크로소포트 퀄컴 ASE 메타 엔비디아

2022.03.03

쉽게 확장할 수 있는 모듈형 PC 플랫폼을 향한 PC 업계의 시도는 오랫동안 진행된 바 있다. 주로 프로세서와 확장카드, 메모리를 모듈화하려는 시도였다. 이제 일련의 기업들이 칩 수준의 모듈형 PC 비전을 제시하고 있다. UCIe(Universal Chiplet Interconnect Express)라고 불리는 칩 표준을 통해서다.  UCIe는 칩렛(칩 패키지 내부에 병합되는 독립적인 논리의 개별 조각) 개념과 관련된 표준이다. 사실 이러한 개념은 인텔과 AMD가 모두 선보인 바 있다. 일례로 인텔은 co-EMIB 및 ODI 연결을 이용한 하이브리드 칩인 엘더 레이크를 이미 출시했다. 이 밖에 인텔과 AMD는 공동 엔지니어링 파트너십을 통해 AMD GPU를 내장한 인텔 CPU인 커비 레이크 G를 생산했는데, 이 또한 유사한 개념이다.  UCIe 구조는 향후 커비 레이크 G와 같은 칩을 훨씬 더 쉽게 제조할 잠재력을 제시한다. 이는 PCI 익스프레스 표준 또는 데이터센터에서 사용하는 CXL(Compute Express Link) 인터페이스를 사용해 데이터를 전송한다. 특정 칩 제조사는 이를 활용해 한 회사에서 CPU 코어를, 다른 회사에서 GPU 코어를, 또 다른 회사의 와이파이 칩이나 5G 칩을 가져와 마치 레고블럭처럼 새로운 칩을 제조할 수 있게 된다.  UCIe 회원 기업으로는 AMD, Arm, ASE((Advanced Semiconductor Engineering, Inc.), 구글 클라우드, 인텔, 메타/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퀄컴, 삼성, TSMC와 같은 주요 반도체 기업이 있다. 엔비디아가 아직 공식적으로 가입하지 않은 점이 눈에 띈다.  이번 UCIe 표준은 일종의 양보이자 타협으로 해석될 수 있다. 단일 기업이 현대의 디자인 요구 사항을 모두 부응할 수 없다는 점을 인정하는 행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 수십 년 동안 PC 업계의 기업들은 CPU와 GPU, I/O를 모두 단일 칩에 내장한 올인원 프...

2022.03.03

“마침내 데스크톱서도 실시간 협업 지원”··· 설치형 ‘오피스 2021’ 면면

마이크로소프트가 기업용 오피스 제품군의 비구독 버전인 ‘오피스 LTSC 2021’을 출시한 지 2주 후에 소비자, 학생, 중소기업용 오피스 2021을 공개했다. 기업용 오피스 2021과 소비자용 오피스 2021 버전은 서로 유사한 신규 기능을 제공한다. 이런 새로운 기능을 알아보기에 앞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피스의 구독 버전과 비구독 버전을 어떻게 차별화했는지 살펴본다.  수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제품군의 구독 버전(해당되는 라이선스에 따라 오피스 365 또는 마이크로소프트 365)을 ‘영구’ 버전이라고 하는 비구독 오피스 버전보다 우선시했다. 오피스 365/마이크로소프트 365 구독자는 지속적으로 비용을 내지만 영구 버전 구매자는 1회 비용을 지불하고 이를 영구적으로 소유한다.    지난 2015년 오피스 2016이 처음 공개됐을 때, 영구 버전과 오피스 365의 기능은 서로 동일했다. 그러나 둘은 곧 갈라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2016 영구 버전에는 없는, 새로운 기능을 오피스 365에 내놓기 시작했다. 그리고 3년 후 오피스 2019가 발표됐을 때 당시 오피스 365에 있던 기능의 일부만이 이에 포함됐다.  그 이후로 오피스 2019 영구 버전은 변화가 없었지만 오피스 365/마이크로소프트 365에는 계속해서 새로운 기능이 추가됐다. 심지어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365와 비교하면서 오피스 2019를 폄하하는 광고 캠페인을 하기도 했다.  오피스 2021(그리고 오피스LTSC 2021)에서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이 새로운 영구 버전에는 오피스 365/마이크로소프트 365에 이미 있었던 기능 몇 가지만 제공되고 다른 많은 기능은 배제됐다. 그리고 오피스 2016 및 2019와 마찬가지로 오피스 2021은 보안 업데이트를 받긴 하지만 향후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진 않을 것이다.  이 모든 걸 고려할 때 오피스 2021에 추가된 기능, 특히 공동 편집 기능은 환영할 만하다. 이제부터...

마이크로소포트 오피스 오피스 2021 오피스 365 마이크로소프트 365 오피스 LTSC 2021 오피스 제품군 협업 소프트웨어 팀즈 생산성 소프트웨어

2021.10.08

마이크로소프트가 기업용 오피스 제품군의 비구독 버전인 ‘오피스 LTSC 2021’을 출시한 지 2주 후에 소비자, 학생, 중소기업용 오피스 2021을 공개했다. 기업용 오피스 2021과 소비자용 오피스 2021 버전은 서로 유사한 신규 기능을 제공한다. 이런 새로운 기능을 알아보기에 앞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피스의 구독 버전과 비구독 버전을 어떻게 차별화했는지 살펴본다.  수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제품군의 구독 버전(해당되는 라이선스에 따라 오피스 365 또는 마이크로소프트 365)을 ‘영구’ 버전이라고 하는 비구독 오피스 버전보다 우선시했다. 오피스 365/마이크로소프트 365 구독자는 지속적으로 비용을 내지만 영구 버전 구매자는 1회 비용을 지불하고 이를 영구적으로 소유한다.    지난 2015년 오피스 2016이 처음 공개됐을 때, 영구 버전과 오피스 365의 기능은 서로 동일했다. 그러나 둘은 곧 갈라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2016 영구 버전에는 없는, 새로운 기능을 오피스 365에 내놓기 시작했다. 그리고 3년 후 오피스 2019가 발표됐을 때 당시 오피스 365에 있던 기능의 일부만이 이에 포함됐다.  그 이후로 오피스 2019 영구 버전은 변화가 없었지만 오피스 365/마이크로소프트 365에는 계속해서 새로운 기능이 추가됐다. 심지어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365와 비교하면서 오피스 2019를 폄하하는 광고 캠페인을 하기도 했다.  오피스 2021(그리고 오피스LTSC 2021)에서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이 새로운 영구 버전에는 오피스 365/마이크로소프트 365에 이미 있었던 기능 몇 가지만 제공되고 다른 많은 기능은 배제됐다. 그리고 오피스 2016 및 2019와 마찬가지로 오피스 2021은 보안 업데이트를 받긴 하지만 향후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진 않을 것이다.  이 모든 걸 고려할 때 오피스 2021에 추가된 기능, 특히 공동 편집 기능은 환영할 만하다. 이제부터...

2021.10.08

칼럼 | 윈도우 8.1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정정 능력

이미 윈도우 8.1에 대한 다양한 기사를 소개했다. 이 업데이트된 시스템의 내부를 살펴보았고 앞으로 개선이 기대되는 점들도 설명했다. 하지만 이 최신 OS와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2013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실제로 무엇을 달성했는지에 대한 결론은 아직 제시하지 않았다. -> '시작 버튼 뿐만이 아니다!' 윈도우 8.1의 숨겨진 기능들 -> 리뷰 | “아직은 미완성” 기능 가득한 윈도우의 변신 윈도우 8.1 -> 블로그 | 미니 윈8 태블릿의 유용성 '놀랍지만 양호하다' PC월드는, 한 마디로 말해 윈도우 8.1이 하나의 성공이라고 요약한다. 굉장한 성공으로 볼 수는 없지만, 이 시스템 업데이트는 분명 윈도우 8처럼 실망감을 안겨주지는 않을 것이다. 윈도우 8.1에서는 많은 노력이 엿보이며, 마이크로소프트는 공개 프리뷰 버전을 통해 생태계 전체의 기초를 강화했다. 그 결과 개발자들이 한 때는 불안정했던 플랫폼을 기반으로 앱을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 사실 빌드 2013 일정이 다가오면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됐었다. PC가 죽고 있다, 태블릿이 뜨고 있다, 그리고 그것은 윈도우 8 때문이다 등등이었다. 이런 사실들이 바뀌지는 않았을지라도 마이크로소프트는 빌드에서 상황을 바꾸어 놓았다. 컨퍼런스가 시작되기 전, 필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방향을 잃었다고 판단했지만, 지금은 분명 긍정적인 조짐이 보이고 있다. 여기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성공한 부분을 짚어본다. 고객 의견 경청 이 부분은 정말이지 중요하다. 윈도우 8 사용자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윈도우 8을 비판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8.1의 여러 문제점들을 해결함으로써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이런 대응을 애플이 아이폰 사용자들이 겪었던 연결성 문제를 "잘못된 사용법"때문이라고 말한 "안테나게이트" 사건과 비교해 보자. 스티브 잡스는 결국 ...

전략 의사결정 윈도우 8.1 마이크로소포트

2013.07.04

이미 윈도우 8.1에 대한 다양한 기사를 소개했다. 이 업데이트된 시스템의 내부를 살펴보았고 앞으로 개선이 기대되는 점들도 설명했다. 하지만 이 최신 OS와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2013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실제로 무엇을 달성했는지에 대한 결론은 아직 제시하지 않았다. -> '시작 버튼 뿐만이 아니다!' 윈도우 8.1의 숨겨진 기능들 -> 리뷰 | “아직은 미완성” 기능 가득한 윈도우의 변신 윈도우 8.1 -> 블로그 | 미니 윈8 태블릿의 유용성 '놀랍지만 양호하다' PC월드는, 한 마디로 말해 윈도우 8.1이 하나의 성공이라고 요약한다. 굉장한 성공으로 볼 수는 없지만, 이 시스템 업데이트는 분명 윈도우 8처럼 실망감을 안겨주지는 않을 것이다. 윈도우 8.1에서는 많은 노력이 엿보이며, 마이크로소프트는 공개 프리뷰 버전을 통해 생태계 전체의 기초를 강화했다. 그 결과 개발자들이 한 때는 불안정했던 플랫폼을 기반으로 앱을 개발할 수 있게 되었다. 사실 빌드 2013 일정이 다가오면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됐었다. PC가 죽고 있다, 태블릿이 뜨고 있다, 그리고 그것은 윈도우 8 때문이다 등등이었다. 이런 사실들이 바뀌지는 않았을지라도 마이크로소프트는 빌드에서 상황을 바꾸어 놓았다. 컨퍼런스가 시작되기 전, 필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방향을 잃었다고 판단했지만, 지금은 분명 긍정적인 조짐이 보이고 있다. 여기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성공한 부분을 짚어본다. 고객 의견 경청 이 부분은 정말이지 중요하다. 윈도우 8 사용자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윈도우 8을 비판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는 8.1의 여러 문제점들을 해결함으로써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이런 대응을 애플이 아이폰 사용자들이 겪었던 연결성 문제를 "잘못된 사용법"때문이라고 말한 "안테나게이트" 사건과 비교해 보자. 스티브 잡스는 결국 ...

2013.07.0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