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AI

천재와 괴짜 사이··· 경계에 서있는 '별난' 기술 6가지

유명 페이크다큐 ‘이것이 스파이널 탭이다(This Is Spinal Tap)’의 등장인물 데이비드 St. 후빈스는 “멍청한 것과 현명한 것의 경계는 모호하다”라고 말했다. 경계의 한쪽에서는 천재성을 무한히 찬양한다. 그리고 나머지 한쪽에는 실패와 불명예가 있다.  기술 산업은 혁신과 위험을 감수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일부 혁신은 처음엔 미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결국 참신해 보일 수 있다. 이와 동일하게 처음엔 미친 것처럼 보이다가 결국 스스로의 무모함을 못 견디고 붕괴되는 것들도 있다.  이런 관점에서 ‘놀라움’과 ‘놀랍도록 멍청한 것’ 사이의 모호한 경계 선상에 있는 새로운 아이디어 6가지를 살펴본다. 이러한 혁신의 개발자는 괴짜로 판명될 수도 있고, 아니면 매우 훌륭한 사람으로 증명될 수도 있다. 이 모든 것은 관점에 달려 있다.   1. 양자 컴퓨터 현존하는 모든 기술 중에서 양자 컴퓨터만큼 주목받고 있는 것은 없으며, 그만큼 섬뜩한 것도 없다. 이 작업은 물리학자와 컴퓨터 과학자가 초저온에서 이상한 장치를 만지작거리면서 이뤄진다.  적어도 이론적으로는 잠재력이 어마어마하다. 이 기계는 방대한 수의 조합 가운데서 테트리스(Tetris)의 수학적 버전에 정확한 정답을 즉시 제공할 수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라면 동일한 조합을 찾는 데 수백만 년이 걸릴 것이다.  냉소주의자들은 우리가 해야 하는 작업의 99%는 적절한 색인을 갖춘 표준 데이터베이스로 수행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이상한 조합을 찾아야 할 실질적인 필요성은 거의 없으며, 그럴 필요가 있다고 해도 합리적인 기간 안에 완벽하게 수용 가능한 근사치를 발견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는 것. 이는 여전히 과거의 관점으로 삶을 살펴보는 셈이다. 아직 양자 컴퓨터가 답을 제시할 수 있는 질문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기계를 사용할 수 있게 되면 새로운 질문을 생각하기 시작할 것이다. 이게 바로 IBM이 양자 컴퓨팅 툴킷을 제공하는 이유 중 하나다...

양자 컴퓨팅 서버 난방 그린 AI 녹색 AI 인공지능 클라우드 친환경 라즈베리 파이 준동형 암호화 데이터 암호화 트라이코더 스타트렉

2021.05.21

유명 페이크다큐 ‘이것이 스파이널 탭이다(This Is Spinal Tap)’의 등장인물 데이비드 St. 후빈스는 “멍청한 것과 현명한 것의 경계는 모호하다”라고 말했다. 경계의 한쪽에서는 천재성을 무한히 찬양한다. 그리고 나머지 한쪽에는 실패와 불명예가 있다.  기술 산업은 혁신과 위험을 감수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일부 혁신은 처음엔 미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결국 참신해 보일 수 있다. 이와 동일하게 처음엔 미친 것처럼 보이다가 결국 스스로의 무모함을 못 견디고 붕괴되는 것들도 있다.  이런 관점에서 ‘놀라움’과 ‘놀랍도록 멍청한 것’ 사이의 모호한 경계 선상에 있는 새로운 아이디어 6가지를 살펴본다. 이러한 혁신의 개발자는 괴짜로 판명될 수도 있고, 아니면 매우 훌륭한 사람으로 증명될 수도 있다. 이 모든 것은 관점에 달려 있다.   1. 양자 컴퓨터 현존하는 모든 기술 중에서 양자 컴퓨터만큼 주목받고 있는 것은 없으며, 그만큼 섬뜩한 것도 없다. 이 작업은 물리학자와 컴퓨터 과학자가 초저온에서 이상한 장치를 만지작거리면서 이뤄진다.  적어도 이론적으로는 잠재력이 어마어마하다. 이 기계는 방대한 수의 조합 가운데서 테트리스(Tetris)의 수학적 버전에 정확한 정답을 즉시 제공할 수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라면 동일한 조합을 찾는 데 수백만 년이 걸릴 것이다.  냉소주의자들은 우리가 해야 하는 작업의 99%는 적절한 색인을 갖춘 표준 데이터베이스로 수행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이상한 조합을 찾아야 할 실질적인 필요성은 거의 없으며, 그럴 필요가 있다고 해도 합리적인 기간 안에 완벽하게 수용 가능한 근사치를 발견할 수 있는 경우가 많다는 것. 이는 여전히 과거의 관점으로 삶을 살펴보는 셈이다. 아직 양자 컴퓨터가 답을 제시할 수 있는 질문을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기계를 사용할 수 있게 되면 새로운 질문을 생각하기 시작할 것이다. 이게 바로 IBM이 양자 컴퓨팅 툴킷을 제공하는 이유 중 하나다...

2021.05.21

뜰까? 뜬다면 언제?··· '어쩌면 대박' 기술 7가지

기술은 혁신의 초석이다. IT 분야에서는 꾸준히 등장하는 신기술들을 실험하지 않으면 와해를 자초하게 된다. 그 뿐만 아니라, 최고 인재 확보 및 경쟁 우위 유지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그런데 어떤 신기술을 받아들여야 할지 판단하기란 불가능해 보이기도 한다. 신기술 대부분이 흐지부지되기 때문이다.  가치가 있는 것으로 입증된 기술이라도 기대가 컸던 잠재력에는 못 미치는 경우가 많다. 다음 주자를 예견하려면 가끔은 멀리 내다봐야 한다. 단, 더욱 멀리 내다볼 수록 짐작이 빗나갈 위험성은 커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끔은 대약진을 고려해 볼만 하다. 여기 새로운 지평을 열 수도 있는 7가지 아이디어를 소개한다. 터무니없는 것으로 판명될 수도 있는 반면 뜻하지 않게 사업 가치를 창출할 가능성도 있다. 어떤 관점으로 바라보느냐에 전적으로 달려있다. 아래에 소개할 아이디어들은 팀 차원에서 시도하기에는 너무 정신 나간 것일 수 있지만, 앞으로 나아가기에 매우 적합한 것일 수도 있다.   양자 컴퓨터 현재 나와 있는 기술들 중에서 언론의 주목을 가장 많이 받고 있으며 가장 오싹하기도 한 것은 바로 양자 컴퓨터다. 초저온에서 희한한 장치들을 갖고 노는 물리학자와 컴퓨터과학자 집단이 주로 다룬다. 액화 질소와 실험복이 필요하다니, 무언가 혁신과 가까운 것임에는 틀림없다! 적어도 이론상으로는 가능성이 엄청나게 크다. 양자 컴퓨터는 수학 버전의 테트리스(Tetris)에 대한 해답을 방대한 조합 중에서 순식간에 찾아낼 수 있다. 기존 컴퓨팅 기술로 찾아내려면 수백 년은 족히 걸릴 작업이다. 양자 컴퓨터에 대해 냉소적인 사람들도 있다. 그들은 어차피 필요한 작업의 99%는 색인이 양호한 일반적인 데이터베이스로도 수행 가능하다고 지적한다. 실질적으로 희한한 조합을 찾아야 할 필요는 거의 없으며, 있다고 해도 충분히 납득할 만한 근사치를 적절한 시간 안에 찾아낼 수 있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들이 기존의 안경을 통해 바라보고 있는 것일 ...

퀀텀 양자 CIAB 그린 AI 동형 암호화 로컬 메시 블록체인 데이터베이스 속기

2019.12.26

기술은 혁신의 초석이다. IT 분야에서는 꾸준히 등장하는 신기술들을 실험하지 않으면 와해를 자초하게 된다. 그 뿐만 아니라, 최고 인재 확보 및 경쟁 우위 유지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그런데 어떤 신기술을 받아들여야 할지 판단하기란 불가능해 보이기도 한다. 신기술 대부분이 흐지부지되기 때문이다.  가치가 있는 것으로 입증된 기술이라도 기대가 컸던 잠재력에는 못 미치는 경우가 많다. 다음 주자를 예견하려면 가끔은 멀리 내다봐야 한다. 단, 더욱 멀리 내다볼 수록 짐작이 빗나갈 위험성은 커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끔은 대약진을 고려해 볼만 하다. 여기 새로운 지평을 열 수도 있는 7가지 아이디어를 소개한다. 터무니없는 것으로 판명될 수도 있는 반면 뜻하지 않게 사업 가치를 창출할 가능성도 있다. 어떤 관점으로 바라보느냐에 전적으로 달려있다. 아래에 소개할 아이디어들은 팀 차원에서 시도하기에는 너무 정신 나간 것일 수 있지만, 앞으로 나아가기에 매우 적합한 것일 수도 있다.   양자 컴퓨터 현재 나와 있는 기술들 중에서 언론의 주목을 가장 많이 받고 있으며 가장 오싹하기도 한 것은 바로 양자 컴퓨터다. 초저온에서 희한한 장치들을 갖고 노는 물리학자와 컴퓨터과학자 집단이 주로 다룬다. 액화 질소와 실험복이 필요하다니, 무언가 혁신과 가까운 것임에는 틀림없다! 적어도 이론상으로는 가능성이 엄청나게 크다. 양자 컴퓨터는 수학 버전의 테트리스(Tetris)에 대한 해답을 방대한 조합 중에서 순식간에 찾아낼 수 있다. 기존 컴퓨팅 기술로 찾아내려면 수백 년은 족히 걸릴 작업이다. 양자 컴퓨터에 대해 냉소적인 사람들도 있다. 그들은 어차피 필요한 작업의 99%는 색인이 양호한 일반적인 데이터베이스로도 수행 가능하다고 지적한다. 실질적으로 희한한 조합을 찾아야 할 필요는 거의 없으며, 있다고 해도 충분히 납득할 만한 근사치를 적절한 시간 안에 찾아낼 수 있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들이 기존의 안경을 통해 바라보고 있는 것일 ...

2019.12.26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