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X박스용 '새' 알렉사 앱 출시 초읽기

알렉사 탑재 장치를 통해 X박스를 원격 제어할 수 있게 해주는 앱이 출시 초읽기에 들어갔다. 원격으로 음악을 재생하고, 주택용 보안 카메라도 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X박스에 새 아마존 알렉사 앱을 추가해 X박스 콘솔을 통해 주택 보안 시스템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등 여러 가지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X박스용 새 알렉사 앱은 아직 출시 전이다. MS 스토어에는 “출시 예정”이라고만 되어 있다(엔가젯이 이를 발견했다). X박스를 알렉사 탑재 스피커로 제어하는 기능은 새로운 게 아니다. 2018년에 MS는 윈도우 참가자 프로그램에 참여한 베타 테스터를 대상으로 이른바 ‘스킬’을 통해 해당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 하지만 알렉사가 (앱을 통해) X박스에 긴밀하게 통합되는 건 처음이다.   MS에 따르면 이 앱은 X박스 원(X박스 원 X도 포함될 수 있음)과 최신작인 X박스 시리즈 X 및 시리즈 S 콘솔에서 작동할 예정이다. 물론 (앱의 작동을 위해서는) 아마존 에코나 여타 알렉사 탑재 장치가 필요하다.  이 알렉사 앱은 아직 출시 전이기 때문에, 앱으로 무엇을 알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완벽하게 알 수 없다. 하지만 MS는 몇 가지 예제 쿼리와 삽화를 통해 힌트를 제시하고 있다. 그 중에서 주택용 보안 카메라의 감시 화면을 거실에서 원격으로 볼 수 있는 점이 가장 흥미롭다.    그 외 예시 쿼리는 다음과 같다.  “알렉사, <게임 이름> 켜줘” “알렉사, <X박스 이름> 켜줘” “알렉사, <X박스 이름>에서 <아티스트 이름>의 노래 재생해줘” “알렉사, <X박스 이름>에서 현관 카메라 보여줘” “알렉사, <X박스 이름>에서 나의 쇼핑 목록 보여줘” MS와 아마존은 이미 윈도우 10용 알렉사 앱 작업에 착수했다. 다만, 이 플랫폼의 경우, 새 알렉사 앱을 통해 ...

아마존 알렉사 MS 엑스박스 엑스박스 원 콘솔 원격제어

2021.03.05

알렉사 탑재 장치를 통해 X박스를 원격 제어할 수 있게 해주는 앱이 출시 초읽기에 들어갔다. 원격으로 음악을 재생하고, 주택용 보안 카메라도 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X박스에 새 아마존 알렉사 앱을 추가해 X박스 콘솔을 통해 주택 보안 시스템을 원격으로 제어하는 등 여러 가지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X박스용 새 알렉사 앱은 아직 출시 전이다. MS 스토어에는 “출시 예정”이라고만 되어 있다(엔가젯이 이를 발견했다). X박스를 알렉사 탑재 스피커로 제어하는 기능은 새로운 게 아니다. 2018년에 MS는 윈도우 참가자 프로그램에 참여한 베타 테스터를 대상으로 이른바 ‘스킬’을 통해 해당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 하지만 알렉사가 (앱을 통해) X박스에 긴밀하게 통합되는 건 처음이다.   MS에 따르면 이 앱은 X박스 원(X박스 원 X도 포함될 수 있음)과 최신작인 X박스 시리즈 X 및 시리즈 S 콘솔에서 작동할 예정이다. 물론 (앱의 작동을 위해서는) 아마존 에코나 여타 알렉사 탑재 장치가 필요하다.  이 알렉사 앱은 아직 출시 전이기 때문에, 앱으로 무엇을 알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완벽하게 알 수 없다. 하지만 MS는 몇 가지 예제 쿼리와 삽화를 통해 힌트를 제시하고 있다. 그 중에서 주택용 보안 카메라의 감시 화면을 거실에서 원격으로 볼 수 있는 점이 가장 흥미롭다.    그 외 예시 쿼리는 다음과 같다.  “알렉사, <게임 이름> 켜줘” “알렉사, <X박스 이름> 켜줘” “알렉사, <X박스 이름>에서 <아티스트 이름>의 노래 재생해줘” “알렉사, <X박스 이름>에서 현관 카메라 보여줘” “알렉사, <X박스 이름>에서 나의 쇼핑 목록 보여줘” MS와 아마존은 이미 윈도우 10용 알렉사 앱 작업에 착수했다. 다만, 이 플랫폼의 경우, 새 알렉사 앱을 통해 ...

2021.03.05

블로그ㅣ키넥트가 돌아왔다!··· ‘애저 키넥트 DK’ 활용법

마이크로소프트가 2019년 초 애저 키넥트(Azure Kinect) 카메라 모듈과 홀로렌즈 2(HoloLens 2)를 발표했다. 두 디바이스 모두 ToF(Time of Flight) 깊이 센서로 카메라 주변 오브젝트를 매핑하는 혼합현실 카메라 모듈을 사용한다.  하지만 홀로렌즈와 애저 키넥트 모듈은 다르다. 홀로렌즈는 웨어러블 혼합현실 기기다. 반면에 애저 키넥트 모듈은 어느 곳이든 장착할 수 있는 커넥티드 센서와 애저가 호스팅하는 머신러닝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고자 한다. 또한 애저 키넥트는 엑스박스 원(Xbox One)과 함께 출시된 키넥트 2세대 모듈의 후속작이지만 기존 키넥트와도 완전히 다르다. 게임용 입력장치가 아니라 기업 사용자와 애플리케이션을 겨냥한 제품이기 때문이다.  한편 애저 코그니티브 서비스(Cognitive Services)와 결합된 애저 키넥트 개발자 키트는 2019년 말 미국에서 처음 출시됐으며, 2020년 초부터 다른 국가에서도 순차적으로 출시됐다.    ‘애저 키넥트 개발자 키트’ 개봉하기 미화 399달러에 판매되는 애저 키넥트 개발자 키트는 카메라 렌즈 2개와 마이크 7개로 구성됐다. 렌즈 하나는 광각 RGB 카메라용이고, 나머지는 키넥트 깊이 센서용다. 또한 방향 센서도 탑재됐다.  이를 통해 주변 환경을 3D 이미지로 만들어 혼합현실에서 사용할 수 있다. 즉 여러 기기를 연결해 빠르게 3D 스캔을 하거나 방 전체를 스캔한다. 방향 센서를 사용해 오브젝트의 위치도 쉽게 파악할 수도 있다.  이 밖에 전원 공급 장치, 앨런 키(Allen key), USB 케이블 등이 함께 제공된다. 추가적으로 데스크톱 삼각대나 다른 마운트를 권하고 싶다. 번들로 제공되는 플라스틱 스탠드가 다소 작고 대부분의 책상이나 모니터에서 잘 고정되지 않기 때문이다. 제품 박스에는 별도의 소프트웨어 CD가 들어있지 않고 애저 키넥트 개발자 키트 SDK를 다운로드 받거나 온라인 설명서를 볼 수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키넥트 애저 키넥트 개발자 키트 증강현실 홀로렌즈 혼합현실 카메라 엑스박스 원 애저 코그니티브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2020.06.18

마이크로소프트가 2019년 초 애저 키넥트(Azure Kinect) 카메라 모듈과 홀로렌즈 2(HoloLens 2)를 발표했다. 두 디바이스 모두 ToF(Time of Flight) 깊이 센서로 카메라 주변 오브젝트를 매핑하는 혼합현실 카메라 모듈을 사용한다.  하지만 홀로렌즈와 애저 키넥트 모듈은 다르다. 홀로렌즈는 웨어러블 혼합현실 기기다. 반면에 애저 키넥트 모듈은 어느 곳이든 장착할 수 있는 커넥티드 센서와 애저가 호스팅하는 머신러닝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고자 한다. 또한 애저 키넥트는 엑스박스 원(Xbox One)과 함께 출시된 키넥트 2세대 모듈의 후속작이지만 기존 키넥트와도 완전히 다르다. 게임용 입력장치가 아니라 기업 사용자와 애플리케이션을 겨냥한 제품이기 때문이다.  한편 애저 코그니티브 서비스(Cognitive Services)와 결합된 애저 키넥트 개발자 키트는 2019년 말 미국에서 처음 출시됐으며, 2020년 초부터 다른 국가에서도 순차적으로 출시됐다.    ‘애저 키넥트 개발자 키트’ 개봉하기 미화 399달러에 판매되는 애저 키넥트 개발자 키트는 카메라 렌즈 2개와 마이크 7개로 구성됐다. 렌즈 하나는 광각 RGB 카메라용이고, 나머지는 키넥트 깊이 센서용다. 또한 방향 센서도 탑재됐다.  이를 통해 주변 환경을 3D 이미지로 만들어 혼합현실에서 사용할 수 있다. 즉 여러 기기를 연결해 빠르게 3D 스캔을 하거나 방 전체를 스캔한다. 방향 센서를 사용해 오브젝트의 위치도 쉽게 파악할 수도 있다.  이 밖에 전원 공급 장치, 앨런 키(Allen key), USB 케이블 등이 함께 제공된다. 추가적으로 데스크톱 삼각대나 다른 마운트를 권하고 싶다. 번들로 제공되는 플라스틱 스탠드가 다소 작고 대부분의 책상이나 모니터에서 잘 고정되지 않기 때문이다. 제품 박스에는 별도의 소프트웨어 CD가 들어있지 않고 애저 키넥트 개발자 키트 SDK를 다운로드 받거나 온라인 설명서를 볼 수 있는...

2020.06.18

'윈도우 8·오피스·X박스' 연이은 헛발질 ··· MS에게 무슨 일이?

올해는 마이크로소프트에게 특히나 다사다난한 한해다. 어쩌면 올해가 빨리 지나가기를 바랄 지도 모르지만 이제 겨우 절반을 지났을 뿐이다. 이 거대 소프트웨어 기업은 라이선스 판매와 주력 제품인 윈도우 운영체제 설계 등에서 실수를 거듭했고 최근에는 자사의 새로운 게임기인 엑스박스 원(Xbox One)에 혁신을 가미하려다 크게 실패했다. 지난 달 26일 시작한 빌드(BUILD) 개발자 컨퍼런스 기조연설의 핵심 내용인 윈도우 8.1의 경우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사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윈도우 업그레이드라고 말하지만 일부에서는 오히려 사용자의 의견에 역행하는 다운그레이드라고 비판한다. 도대체 마이크로소프트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의사결정 메커니즘이 근본적으로 흔들리고 있는 것일까? PC 업계가 전례 없는 불황을 겪고 있는 상황이고 심지어 뻔히 반발이 예상되는 상황에서도, 사용자에게 변화를 강제해 기회가 된다면 어떻게든 수익을 내겠다고 계산일 것일까? 아니면 예전의 마이크로소프트처럼 거칠게 반항하는 대신 처음부터 백기를 들고 시작하는 것일까? 기업들은 언제나 실수를 저지르며 때로는 이런 실수 때문에 주춤거리기도 한다. 하지만 기업 규모가 충분히 크고 기반이 탄탄하다면 이런 시련을 극복하고 교훈을 얻는다. 포드(Ford)의 '에드젤'(Edsel)이 대표적인 제품이었고 코카콜라의 뉴코크(New Coke), 넷플릭스(Netflix)의 퀵스터(Quickster), 1985년 애플의 스티브 잡스 해고와 2010년의 안테나게이트(Antennagate), 그리고 지난해의 지도 앱 등의 사례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전례를 고려한다고 해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4개월간 저지른 실수의 횟수와 속도, 그리고 그 결과는 매우 이례적이다. 지난 3월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2013(Office 2013) 소매 카피(Copy) 라이선스를 전면 개편했는데 사용자들이 한 기기에서 다른 기기로 해당 소프트웨어를 옮기면 라이선스 위반이...

오피스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8 엑스박스 원

2013.07.01

올해는 마이크로소프트에게 특히나 다사다난한 한해다. 어쩌면 올해가 빨리 지나가기를 바랄 지도 모르지만 이제 겨우 절반을 지났을 뿐이다. 이 거대 소프트웨어 기업은 라이선스 판매와 주력 제품인 윈도우 운영체제 설계 등에서 실수를 거듭했고 최근에는 자사의 새로운 게임기인 엑스박스 원(Xbox One)에 혁신을 가미하려다 크게 실패했다. 지난 달 26일 시작한 빌드(BUILD) 개발자 컨퍼런스 기조연설의 핵심 내용인 윈도우 8.1의 경우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사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한 윈도우 업그레이드라고 말하지만 일부에서는 오히려 사용자의 의견에 역행하는 다운그레이드라고 비판한다. 도대체 마이크로소프트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의사결정 메커니즘이 근본적으로 흔들리고 있는 것일까? PC 업계가 전례 없는 불황을 겪고 있는 상황이고 심지어 뻔히 반발이 예상되는 상황에서도, 사용자에게 변화를 강제해 기회가 된다면 어떻게든 수익을 내겠다고 계산일 것일까? 아니면 예전의 마이크로소프트처럼 거칠게 반항하는 대신 처음부터 백기를 들고 시작하는 것일까? 기업들은 언제나 실수를 저지르며 때로는 이런 실수 때문에 주춤거리기도 한다. 하지만 기업 규모가 충분히 크고 기반이 탄탄하다면 이런 시련을 극복하고 교훈을 얻는다. 포드(Ford)의 '에드젤'(Edsel)이 대표적인 제품이었고 코카콜라의 뉴코크(New Coke), 넷플릭스(Netflix)의 퀵스터(Quickster), 1985년 애플의 스티브 잡스 해고와 2010년의 안테나게이트(Antennagate), 그리고 지난해의 지도 앱 등의 사례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전례를 고려한다고 해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4개월간 저지른 실수의 횟수와 속도, 그리고 그 결과는 매우 이례적이다. 지난 3월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2013(Office 2013) 소매 카피(Copy) 라이선스를 전면 개편했는데 사용자들이 한 기기에서 다른 기기로 해당 소프트웨어를 옮기면 라이선스 위반이...

2013.07.01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