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모바일 / 비즈니스|경제 / 애플리케이션

인크로스, 간편결제 앱 이용 현황 발표…‘토스’ 이용자 수 1위

2020.05.28 편집부  |  CIO KR
인크로스가 ‘미디어 데이터 클리핑’ 리포트를 통해 국내 간편결제 앱 이용 현황 데이터를 발표했다. 

최근 1년간의 간편결제 앱 이용자수 추이를 분석한 결과 전체 1위는 ‘토스(1,543만7,000명)’로 나타났다. 올해 4월 토스 이용자수는 2019년 5월 대비 무려 70.5% 증가했으며, 특히 지난해 7월을 기점으로 삼성페이를 추월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냈다.



토스의 뒤를 이어 ‘삼성페이(1,195만2,000명)’가 간편결제 앱 2위를 차지하면서 비금융권 간편결제 앱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비씨카드의 ‘페이북(718만 6,000명)’은 전체 간편결제 앱 중에서는 세 번째로 많은 이용자수를 나타냈으나, 금융권 간편결제 앱 중에서는 최근 12개월간 부동의 1위를 기록했다.

그 다음은 ▲신한페이판(689만7,000명) ▲현대카드(624만2,000명) ▲삼성카드(505만6,000명) ▲페이코(456만2,000명) ▲롯데카드(414만4,000명) ▲경기지역화폐(410만6,000명) ▲NH콕뱅크(368만9,000명) 순으로 이용자 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공공기관에서 선보인 간편결제 앱이 긴급재난지원금 및 지역화폐 사용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2020년 4월 전체 간편결제 앱 중에서 9위를 기록한 ‘경기지역화폐’는 2019년 순 이용자수가 평균적으로 100만 명 이하였으나, 올해 3월 196만3,000명, 4월에는 무려 410만6,000명으로 급증했다. 이는 경기지역화폐 앱을 통해 이뤄지는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및 시군별 인센티브 적립 제도가 가장 큰 요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1년간 유통 부문 간편결제 앱 중에서는 신세계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한 ‘SSG페이’가 이용자 수 153만3,000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작년 6월 출시 이후 꾸준히 순 이용자가 증가하고 있는 ‘차이(131만2,000명)’가 2위를 기록했다. ‘차이’는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가 선보인 간편결제 앱으로, 티몬을 포함해 주요 커머스 플랫폼의 간편결제 수단으로 도입되며 이용자를 빠르게 늘리고 있다.

이외에도 ▲엘페이(102만5,000명) ▲스마일페이(61만8,000명) ▲SK페이(12만7,000명)가 3~5위를 기록했고, 해외 커머스 플랫폼에서 사용 가능한 ‘페이팔(11만 명)’, ‘알리페이(4만4,000명)’가 뒤를 이었다.

유통업계에서 선보인 간편결제 앱들은 1년 전에 비해 이용자수가 전체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언택트 소비시대가 도래하면서 유통 업체들이 자체 간편결제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도입한 것이 주 요인으로 보인다.

인크로스 이재원 대표는 “언택트 소비가 활성화되고 핀테크 시장이 발전하는 흐름에 따라 다양한 간편결제 플랫폼이 등장하고 있다”며, “간편결제 서비스는 고객들의 금융, 소비생활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디지털 광고 업계에서는 간편결제 서비스에 주목하고 이를 중요한 마케팅 채널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