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MS, 엑셀 기반 로우-코드 언어 ‘파워 Fx’ 오픈소스로 공개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파워 앱스(Power Apps)에서 활용되고 있는 노-코드, 로우-코드 언어가 파워 플랫폼(Power Platform) 전체로 확장된다.  지난 3월 2일에 발표된 이 로우-코드 오픈소스 언어는 마이크로소프트 엑셀 스프레드시트 그리고 스프레드시트와 동일한 수식(엑셀 구문 및 함수 등)을 기반으로 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파워 Fx(Power Fx)를 통해 시민 개발자에게 프로그래밍 로직을 표현하는 ‘익숙하고 접근 가능한 방법’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파워 Fx는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파워 앱스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는 현재 캔버스 앱에 통합돼 있어 바로 체험해볼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파워 Fx를 파워 앱스에서 추출해 다른 파워 플랫폼 제품으로 통합하고 오픈소스로 제공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언어의 공식 문서는 깃허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회사에 따르면 이 언어는 ‘노-코드’ 선언형 프로그래밍에서 강력한 타입, 선언적 및 기능적 코드를 포함한 ‘프로 코드’까지 전체 개발 범위를 지원한다. 엑셀과 마찬가지로 파워 Fx 수식은 선언적이며 스프레드시트처럼 즉시 재계산된다.  따라서 개발자는 변수와 데이터 테이블을 최신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 수동으로 관리하지 않아도 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방법이나 시기를 설명할 필요 없이 원하는 작업을 앱에 알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앱은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Visual Studio Code) 등의 텍스트 편집기에서 편집할 수 있다.  앞으로 2년 동안 파워 Fx는 파워 플랫폼 전체에 걸쳐 일관된 단일 언어로 확장될 계획이다. 이 언어는 이미 수백 개의 외부 데이터소스, 모바일 기기, 고급 애플리케이션 시나리오를 통해 작동하도록 확장됐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파워 Fx를 데이터버스(Dataverse), 파워 오토메이트(Power Automate), 버추얼 에이전트(Virtual Agents) 등...

마이크로소프트 파워 플랫폼 파워 Fx 파워 앱스 엑셀 스프레드시트 로우코드 노코드 시민 개발자 프로그래밍 프로그래밍 언어 개발 언어 개발 소프트웨어 개발 애플리케이션

2021.03.04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파워 앱스(Power Apps)에서 활용되고 있는 노-코드, 로우-코드 언어가 파워 플랫폼(Power Platform) 전체로 확장된다.  지난 3월 2일에 발표된 이 로우-코드 오픈소스 언어는 마이크로소프트 엑셀 스프레드시트 그리고 스프레드시트와 동일한 수식(엑셀 구문 및 함수 등)을 기반으로 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파워 Fx(Power Fx)를 통해 시민 개발자에게 프로그래밍 로직을 표현하는 ‘익숙하고 접근 가능한 방법’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파워 Fx는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파워 앱스에서 사용되고 있다. 이는 현재 캔버스 앱에 통합돼 있어 바로 체험해볼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파워 Fx를 파워 앱스에서 추출해 다른 파워 플랫폼 제품으로 통합하고 오픈소스로 제공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언어의 공식 문서는 깃허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회사에 따르면 이 언어는 ‘노-코드’ 선언형 프로그래밍에서 강력한 타입, 선언적 및 기능적 코드를 포함한 ‘프로 코드’까지 전체 개발 범위를 지원한다. 엑셀과 마찬가지로 파워 Fx 수식은 선언적이며 스프레드시트처럼 즉시 재계산된다.  따라서 개발자는 변수와 데이터 테이블을 최신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 수동으로 관리하지 않아도 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방법이나 시기를 설명할 필요 없이 원하는 작업을 앱에 알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앱은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Visual Studio Code) 등의 텍스트 편집기에서 편집할 수 있다.  앞으로 2년 동안 파워 Fx는 파워 플랫폼 전체에 걸쳐 일관된 단일 언어로 확장될 계획이다. 이 언어는 이미 수백 개의 외부 데이터소스, 모바일 기기, 고급 애플리케이션 시나리오를 통해 작동하도록 확장됐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파워 Fx를 데이터버스(Dataverse), 파워 오토메이트(Power Automate), 버추얼 에이전트(Virtual Agents) 등...

2021.03.04

누구나 '팀즈'에서 앱 생성하고 관리··· MS의 ‘데이터플렉스’ 살펴보기

마이크로소프트 ‘파워 플랫폼(Power Platform)’ 제품군의 최신 툴이 비즈니스 데이터를 ‘팀즈(Teams)’ 협업으로 가져온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로우 코드(low-code) 및 노 코드(no-code) 애플리케이션 툴 제품군, 즉 ‘파워 플랫폼’은 가장 빠르게 성장 중인 개발자 플랫폼이다. 다이내믹스(Dynamics) 기업용 애플리케이션과 오피스(Office)를 기반으로 한 파워 플랫폼은 ‘비주얼 베이직 포 애플리케이션(Visual Basic for Applications)’과 같은 친숙한 툴들의 후속작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즉 한정된 개발자 리소스에 예산을 전용하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고 작은 애플리케이션들을 빠르게 구축할 방법인 것이다.  최근까지 파워 플랫폼 툴의 상당수는 워크플로우 구축 및 관리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테면 파워 오토메이트(Power Automate)로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파워 앱(Power Apps)으로는 프론트엔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배포했다. 폼과 쿼리 구축에 주안점을 둔 것이다.  비주얼 베이직(Visual Basic)이 클라이언트-서버 컴퓨팅을 위해 그랬던 것처럼 파워 플랫폼 툴들은 일반 사용자를 위해 클라우드 중심 분산 컴퓨팅의 API 및 메시지 기반을 '번역'해주는 역할을 한다.    파워 플랫폼과 비즈니스 데이터 연결 파워 플랫폼 아키텍처를 자세히 살펴보면 ‘CDM(Common Data Model)’을 찾을 수 있다. CDM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확장 가능한 비즈니스 오브젝트 스토리지 계층으로, 일련의 표준 비즈니스 엔티티로 사전 구성돼 있다.  즉 CDM은 전 세계 사용자들이 구축한 앱에 표준 기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중요한 IP를 공개하지 않고도 앱을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핵심 CDN 엔티티 모델을 정기적으로 확장한다. 새로운 데이터 유형을 추가하여 다양한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지원하는 것이다.&n...

마이크로소프트 파워 플랫폼 파워 BI 파워 앱 파워 오토메이트 로우 코드 노 코드 다이내믹스 비주얼 베이직 애플리케이션 팀즈 협업 툴 데이터플렉스 워크플로우 마이크로소프트 그래프

2020.07.30

마이크로소프트 ‘파워 플랫폼(Power Platform)’ 제품군의 최신 툴이 비즈니스 데이터를 ‘팀즈(Teams)’ 협업으로 가져온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로우 코드(low-code) 및 노 코드(no-code) 애플리케이션 툴 제품군, 즉 ‘파워 플랫폼’은 가장 빠르게 성장 중인 개발자 플랫폼이다. 다이내믹스(Dynamics) 기업용 애플리케이션과 오피스(Office)를 기반으로 한 파워 플랫폼은 ‘비주얼 베이직 포 애플리케이션(Visual Basic for Applications)’과 같은 친숙한 툴들의 후속작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즉 한정된 개발자 리소스에 예산을 전용하기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고 작은 애플리케이션들을 빠르게 구축할 방법인 것이다.  최근까지 파워 플랫폼 툴의 상당수는 워크플로우 구축 및 관리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테면 파워 오토메이트(Power Automate)로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파워 앱(Power Apps)으로는 프론트엔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배포했다. 폼과 쿼리 구축에 주안점을 둔 것이다.  비주얼 베이직(Visual Basic)이 클라이언트-서버 컴퓨팅을 위해 그랬던 것처럼 파워 플랫폼 툴들은 일반 사용자를 위해 클라우드 중심 분산 컴퓨팅의 API 및 메시지 기반을 '번역'해주는 역할을 한다.    파워 플랫폼과 비즈니스 데이터 연결 파워 플랫폼 아키텍처를 자세히 살펴보면 ‘CDM(Common Data Model)’을 찾을 수 있다. CDM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확장 가능한 비즈니스 오브젝트 스토리지 계층으로, 일련의 표준 비즈니스 엔티티로 사전 구성돼 있다.  즉 CDM은 전 세계 사용자들이 구축한 앱에 표준 기반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중요한 IP를 공개하지 않고도 앱을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핵심 CDN 엔티티 모델을 정기적으로 확장한다. 새로운 데이터 유형을 추가하여 다양한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지원하는 것이다.&n...

2020.07.30

MS '파워 플랫폼' 구독 채널 개방·· 'IT 부서·파트너 우회해 구매 가능'

마이크로소프트가 모든 엔터프라이즈 최종 사용자에게 오피스 365의 ‘파워 플랫폼’ 직접 구독 채널을 개방한다. 즉 11월 18일부터 기업 내 모든 최종 사용자는 오피스 365 관리자를 통하지 않고서도 마이크로소프트 파워 플랫폼 구독 라이선스를 직접 구입할 수 있게 된다.  ‘파워 BI’, ‘파워 앱스’, ‘플로우’ 등이 포함된 이번 파워 플랫폼의 개방 조치는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일정에 따라 다른 지역에 점차 확대될 방침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이번 방침은 개별 최종 사용자가 "생산성을 확보하고 비즈니스에 영향을 미치는 자체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의도로 마련됐다.  회사 측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결과로 기존의 역할이 바뀌고 있다. 직원들이 점점 더 독립적이고 기술에 정통해지면서 사용자가 직접 구독을 구매할 수 있게 됐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 결정에 대해 반발이 이미 발생하고 있다. 국제 IT IT 자산 관리자 협회(International Association of IT Asset Managers ; IAITAM)은 이번 조치에 대해 “혼돈에 이르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협회의 바바라 렘비사 CEO는 “기본적으로 회사 내 라이선스 및 구매에 대한 모든 제어에 대해 우회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다. 결과적으로 구매한 제품, 구매한 사람, 갱신해야 할 시기, '패치'해야 하는 대상 및 해커로부터 보호해야 할 소프트웨어 존재 여부를 더 이상 알게 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결과는 혼란의 도가니, 불량한 기록들, 거대한 벌금이 될 것이다”라며, 만약 다른 소프트웨어 벤더들이 유사한 행보를 보인다면 방대한 쓰레기를 양산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 블로그를 통한 의견 개진도 이어지고 있다. 일부 이용자들은 이번 조달 정책에 대한 우려를 표현하면서, 정책을 철회하거나 ‘오프 스위치’를 도입하라고 주문했다. 이번 결정이 파트너 기업들의...

라이선스 마이크로소프트 우회 IAITA 파워 플랫폼

2019.11.04

마이크로소프트가 모든 엔터프라이즈 최종 사용자에게 오피스 365의 ‘파워 플랫폼’ 직접 구독 채널을 개방한다. 즉 11월 18일부터 기업 내 모든 최종 사용자는 오피스 365 관리자를 통하지 않고서도 마이크로소프트 파워 플랫폼 구독 라이선스를 직접 구입할 수 있게 된다.  ‘파워 BI’, ‘파워 앱스’, ‘플로우’ 등이 포함된 이번 파워 플랫폼의 개방 조치는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일정에 따라 다른 지역에 점차 확대될 방침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이번 방침은 개별 최종 사용자가 "생산성을 확보하고 비즈니스에 영향을 미치는 자체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의도로 마련됐다.  회사 측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결과로 기존의 역할이 바뀌고 있다. 직원들이 점점 더 독립적이고 기술에 정통해지면서 사용자가 직접 구독을 구매할 수 있게 됐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 결정에 대해 반발이 이미 발생하고 있다. 국제 IT IT 자산 관리자 협회(International Association of IT Asset Managers ; IAITAM)은 이번 조치에 대해 “혼돈에 이르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협회의 바바라 렘비사 CEO는 “기본적으로 회사 내 라이선스 및 구매에 대한 모든 제어에 대해 우회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다. 결과적으로 구매한 제품, 구매한 사람, 갱신해야 할 시기, '패치'해야 하는 대상 및 해커로부터 보호해야 할 소프트웨어 존재 여부를 더 이상 알게 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결과는 혼란의 도가니, 불량한 기록들, 거대한 벌금이 될 것이다”라며, 만약 다른 소프트웨어 벤더들이 유사한 행보를 보인다면 방대한 쓰레기를 양산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 블로그를 통한 의견 개진도 이어지고 있다. 일부 이용자들은 이번 조달 정책에 대한 우려를 표현하면서, 정책을 철회하거나 ‘오프 스위치’를 도입하라고 주문했다. 이번 결정이 파트너 기업들의...

2019.11.0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