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마침내 내년 나올까? 구글 ‘픽셀 워치’ 소식 라운드업

지난 몇 년 동안 소문만 무성하던 구글 스마트워치가 내년 등장할 것이 유력시된다. ‘픽셀 워치’ 출시와 관련된 소문을 정리했다. 구글이 픽셀 워치를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은 지난 2018년 확인된 바 있다. 그러나 웨어 OS 엔지니어링 디렉터인 마일스 바는 한 정보 사이트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황금 시간대를 위한 준비가 마무리되지 않았다고 밝혔었다. 그는 당시 “모든 이를 만족시킬 만한 단계가 아니다. 우리의 초점은 현재 파트너들에게 있다”라고 말했다.  올해 4월 존 프로서는 픽셀 워치로 추정되는 이미지를 공유한 바 있으며, 이후 그는 내년 1분기 중 이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트윗했다. 인사이더 또한 픽셀 워치가 내년 출시된다고 보도했다.    Pixel Watch Don’t expect it at the event tomorrow. Last I heard, it was delayed until Q1 2022. It’s still happening, just not tomorrow. https://t.co/Rd0dGN3yek — Jon Prosser (@jon_prosser) October 18, 2021 과거 회자된 소문에는 픽셀 워치가 3가지 다른 모델로 출시되며, 1GB 램을 탑재하고 4G LTE를 지원할 것이라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4월 등장한 이안 젤보의 렌더링은 픽셀 워치에 대한 추가 정보를 시사한다. 해당 이미지에서는 완전한 원형 화면, 절제된 베젤, 애플 워치와 유사한 수준의 두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 약 20개의 다른 밴드가 존재할 것이라는 소문도 있다.  한편 웨어 OS를 주제로 한 구글 I/0 2021에서 구글과 삼성은 웨어 OS와 타이젠 OS를 단일 플랫폼으로 결합해 성능 향상 및 배터리 수명 향상 등을 도모하는 공식 파트너십을 발표한 바 있다.  존 프로서는 이후 좀더 자세한 내용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했다. 그는 해당 영상에서 ‘픽셀 워치’라는 제...

구글 픽셀 워치 스마트 워치 웨어 OS 타이젠

2021.12.08

지난 몇 년 동안 소문만 무성하던 구글 스마트워치가 내년 등장할 것이 유력시된다. ‘픽셀 워치’ 출시와 관련된 소문을 정리했다. 구글이 픽셀 워치를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은 지난 2018년 확인된 바 있다. 그러나 웨어 OS 엔지니어링 디렉터인 마일스 바는 한 정보 사이트와의 인터뷰에서 아직 황금 시간대를 위한 준비가 마무리되지 않았다고 밝혔었다. 그는 당시 “모든 이를 만족시킬 만한 단계가 아니다. 우리의 초점은 현재 파트너들에게 있다”라고 말했다.  올해 4월 존 프로서는 픽셀 워치로 추정되는 이미지를 공유한 바 있으며, 이후 그는 내년 1분기 중 이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트윗했다. 인사이더 또한 픽셀 워치가 내년 출시된다고 보도했다.    Pixel Watch Don’t expect it at the event tomorrow. Last I heard, it was delayed until Q1 2022. It’s still happening, just not tomorrow. https://t.co/Rd0dGN3yek — Jon Prosser (@jon_prosser) October 18, 2021 과거 회자된 소문에는 픽셀 워치가 3가지 다른 모델로 출시되며, 1GB 램을 탑재하고 4G LTE를 지원할 것이라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4월 등장한 이안 젤보의 렌더링은 픽셀 워치에 대한 추가 정보를 시사한다. 해당 이미지에서는 완전한 원형 화면, 절제된 베젤, 애플 워치와 유사한 수준의 두께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 약 20개의 다른 밴드가 존재할 것이라는 소문도 있다.  한편 웨어 OS를 주제로 한 구글 I/0 2021에서 구글과 삼성은 웨어 OS와 타이젠 OS를 단일 플랫폼으로 결합해 성능 향상 및 배터리 수명 향상 등을 도모하는 공식 파트너십을 발표한 바 있다.  존 프로서는 이후 좀더 자세한 내용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했다. 그는 해당 영상에서 ‘픽셀 워치’라는 제...

2021.12.08

'조건과 기술은 이미 갖춰졌다'··· 픽셀 워치의 3가지 비밀 소스

픽셀 워치에 대해 얘기하기에 앞서 먼저 분명히 할 것이 있다. 지금까지 공개된 다양한 정보를 종합했을 때 픽셀 워치가 출시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것이다. 어쨌든 아직은 아닌 것이다. 현재까지 구글이 10월 15일 하드웨어 행사에서 픽셀 워치를 출시할 준비가 됐다고 믿을 이유가 없다. 심지어 픽셀 워치는 '올해' 논의할 의제가 전혀 아니라는 보도도 나왔다. 하지만 이것으로 이야기가 끝난 것이 아니다. 사실 시작에 불과하다. 동일한 논란이 3년 전인 구글의 2016년 픽셀 브랜드를 단 첫 하드웨어 행사에서도 있었다. 픽셀 워치가 출시된다는 소문이었다. 당시 구글은 LG전자가 만든 시계 2개를 확실히 손에 들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막판에 접기로 했다. 픽셀 이름을 붙이기엔 그다지 감흥이 없어 보였기 때문이다. 이 보도를 신뢰한다는 가정하에, 그 결정은 현명했던 것 같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시계는 결국 LG 브랜드를 달고서 LG 워치 스포츠와 LG 워치 스타일로 출시됐는데, 단연 두드러지게 보이거나 특별히 주목할 만한 기기가 아니었다 슬프게도, 그것은 오늘날 스마트워치 시장의 많은 부분을 집약적으로 보여준다. 이 기술이 사람들의 삶에서 진정으로 원하는 것인지, 어떤 실제적인 흥분, 영감, 설득력 있는 주장이 거의 없다. 만약 구글이 픽셀 브랜드의 기기를 출시해 어떤 것을 성취하려면, 구글은 새롭고 흥미진진하고 영감을 주는 방식으로 그 형태를 발전시킬 수 있는 제품이 필요하다. 그것은 단지 비슷한 것 이상의 무언가가 필요하다. 필자의 결론은 이렇다. 구글은 지금, 이 순간에도 그 레시피에 들어갈 재료를 가지고 있다. 유일한 문제는 어떻게 그리고 언제 사용할 것인지다. 픽셀 워치 레시피: 파트 1과 2 가장 중요한 것부터 먼저 다뤄보자. 프로젝트 솔리(Soli)를 기억하는가. 레이더에 기반한 손 움직임 인식 기술로 올가을 픽셀 4 휴대폰으로 대중에게 선보이는 것이 거의 확정적이다. 같은 시스템이 스마트워치에서도 작동하도록 특별히 고안됐다. 그것도 아...

구글 픽셀 워치

2019.10.15

픽셀 워치에 대해 얘기하기에 앞서 먼저 분명히 할 것이 있다. 지금까지 공개된 다양한 정보를 종합했을 때 픽셀 워치가 출시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것이다. 어쨌든 아직은 아닌 것이다. 현재까지 구글이 10월 15일 하드웨어 행사에서 픽셀 워치를 출시할 준비가 됐다고 믿을 이유가 없다. 심지어 픽셀 워치는 '올해' 논의할 의제가 전혀 아니라는 보도도 나왔다. 하지만 이것으로 이야기가 끝난 것이 아니다. 사실 시작에 불과하다. 동일한 논란이 3년 전인 구글의 2016년 픽셀 브랜드를 단 첫 하드웨어 행사에서도 있었다. 픽셀 워치가 출시된다는 소문이었다. 당시 구글은 LG전자가 만든 시계 2개를 확실히 손에 들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막판에 접기로 했다. 픽셀 이름을 붙이기엔 그다지 감흥이 없어 보였기 때문이다. 이 보도를 신뢰한다는 가정하에, 그 결정은 현명했던 것 같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시계는 결국 LG 브랜드를 달고서 LG 워치 스포츠와 LG 워치 스타일로 출시됐는데, 단연 두드러지게 보이거나 특별히 주목할 만한 기기가 아니었다 슬프게도, 그것은 오늘날 스마트워치 시장의 많은 부분을 집약적으로 보여준다. 이 기술이 사람들의 삶에서 진정으로 원하는 것인지, 어떤 실제적인 흥분, 영감, 설득력 있는 주장이 거의 없다. 만약 구글이 픽셀 브랜드의 기기를 출시해 어떤 것을 성취하려면, 구글은 새롭고 흥미진진하고 영감을 주는 방식으로 그 형태를 발전시킬 수 있는 제품이 필요하다. 그것은 단지 비슷한 것 이상의 무언가가 필요하다. 필자의 결론은 이렇다. 구글은 지금, 이 순간에도 그 레시피에 들어갈 재료를 가지고 있다. 유일한 문제는 어떻게 그리고 언제 사용할 것인지다. 픽셀 워치 레시피: 파트 1과 2 가장 중요한 것부터 먼저 다뤄보자. 프로젝트 솔리(Soli)를 기억하는가. 레이더에 기반한 손 움직임 인식 기술로 올가을 픽셀 4 휴대폰으로 대중에게 선보이는 것이 거의 확정적이다. 같은 시스템이 스마트워치에서도 작동하도록 특별히 고안됐다. 그것도 아...

2019.10.15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