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

‘짝퉁 애자일 기업’이 자신을 속이는 말 7가지

애자일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다시 한번 생각해보자. 단지 애자일 기법을 도입했다고 해서 소프트웨어 개발이 저절로 나아지지 않는다. 진짜 애자일 기업인 척하기 위해 자신을 속이고 있지 않은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서당 개 3년이면 넘으면 풍월을 읊는다는 말이 요즘 시대에도 유효할까? 적어도 애자일 접근법은 그렇지 않다. 애자일 기법으로 만든 듯한 애플리케이션을 내놓고, 자신을 애자일 기업이라고 생각하더라도 진짜 애자일이 뭔지 아직 모를 수도 있다. 애자일은 하나의 개발 기법으로 알려져 있지만 문화나 철학에 가깝다. 따라서 애자일 기업을 만들거나 기존 기업에 애자일을 도입하는 것은 변혁을 요구한다. 하지만 다들 알다시피, 현실에서 기업은 변혁은커녕 조그마한 변화조차 이뤄내기 힘들다. 애자일을 하고 있다고 스스로를 속이고 있는, 아니 스스로를 속인지도 모르는 기업이 많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가짜 애자일 기업에게 흔히 나타나는 자기 기만의 목소리 7가지를 소개한다.   1.  '잘 모르지만 일단 하고 보자'  제일 먼저 CIO가 애자일에 대해 잘 모른다면 애자일이 제대로 되고 있을 리 만무하다. 애자일의 첫 번째 대중 서적이라고 할 수 있는 책 ‘린 스타트업’이 나온 지 10년이 지났음에도 기본 원칙, 요건 그리고 이점을 명확히 파악하지 못한 CIO가 있다. 스타트업 업계에서 시작한 애자일 기법은 모든 IT 기업이 도입해야 하는 새로운 개발 방식이라는 인식이 퍼졌다. 그러나 성과 관리 솔루션 업체 짓므허브(Gtmhub)에서 에반젤리즘 수석 부사장 제니 헤럴드는 많은 기업의 문화는 애자일과 맞지 않으며, 만약 진정한 애자일 기업이 되고 싶다면 기업 문화를 통째로 바꾸는 것을 각오해야 한다고 말했다. 즉, 진정한 애자일 기업이 되고자 한다면 기업의 리더부터 애자일을 제대로 이해 해야 한다. 헤럴드는 “애자일을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의 CIO는 기본적인 가치와 목적부터 확실히 파악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

애자일 개발 방법 애자일 기법 애자일 방법론 애자일 접근방식 스크럼 마스터 스크럼

2022.09.15

애자일 접근법을 취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다시 한번 생각해보자. 단지 애자일 기법을 도입했다고 해서 소프트웨어 개발이 저절로 나아지지 않는다. 진짜 애자일 기업인 척하기 위해 자신을 속이고 있지 않은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   서당 개 3년이면 넘으면 풍월을 읊는다는 말이 요즘 시대에도 유효할까? 적어도 애자일 접근법은 그렇지 않다. 애자일 기법으로 만든 듯한 애플리케이션을 내놓고, 자신을 애자일 기업이라고 생각하더라도 진짜 애자일이 뭔지 아직 모를 수도 있다. 애자일은 하나의 개발 기법으로 알려져 있지만 문화나 철학에 가깝다. 따라서 애자일 기업을 만들거나 기존 기업에 애자일을 도입하는 것은 변혁을 요구한다. 하지만 다들 알다시피, 현실에서 기업은 변혁은커녕 조그마한 변화조차 이뤄내기 힘들다. 애자일을 하고 있다고 스스로를 속이고 있는, 아니 스스로를 속인지도 모르는 기업이 많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가짜 애자일 기업에게 흔히 나타나는 자기 기만의 목소리 7가지를 소개한다.   1.  '잘 모르지만 일단 하고 보자'  제일 먼저 CIO가 애자일에 대해 잘 모른다면 애자일이 제대로 되고 있을 리 만무하다. 애자일의 첫 번째 대중 서적이라고 할 수 있는 책 ‘린 스타트업’이 나온 지 10년이 지났음에도 기본 원칙, 요건 그리고 이점을 명확히 파악하지 못한 CIO가 있다. 스타트업 업계에서 시작한 애자일 기법은 모든 IT 기업이 도입해야 하는 새로운 개발 방식이라는 인식이 퍼졌다. 그러나 성과 관리 솔루션 업체 짓므허브(Gtmhub)에서 에반젤리즘 수석 부사장 제니 헤럴드는 많은 기업의 문화는 애자일과 맞지 않으며, 만약 진정한 애자일 기업이 되고 싶다면 기업 문화를 통째로 바꾸는 것을 각오해야 한다고 말했다. 즉, 진정한 애자일 기업이 되고자 한다면 기업의 리더부터 애자일을 제대로 이해 해야 한다. 헤럴드는 “애자일을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의 CIO는 기본적인 가치와 목적부터 확실히 파악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

2022.09.15

미 국토안보부, 클라우드 도입

미 국토안보부가 IT운영 개선 입찰 결과 애자일 개발을 채택해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있다. 최근 열린 국토안보부의 청문회에서 국토안보부 부 CIO 마가렛 그레이브스는 상원의원들에게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방법론의 개요에 대해 설명했다.   애자일 접근방법의 일환으로 국토안보부는 그들이 구축한 것과 같은 시스템을 지원하고자 ‘사용자 스토리’를 만들고 있다고 그레이브스는 설명했다. 사용자들은 개발자와 함께 사용 사례를 통해 이야기하며 적절한 시간에 테스트하고 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국토안보부는 지난해 애자일 개발로 전환했다. 청문회 심리의 목적은 DHS의 IT프로젝트가 현재 진행상황이 어떠한 지 알아보기 위함이었다. DHS 예산의 약 15%인 60억 달러가 IT에 쓰였기 때문이다. 공화당 의원 제프 던컨은 감사원(GAO)과 DHS 조사 결과 일부 정부 부처의 IT예산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됐다고 지적했다. 주요 정부부처 68개의 IT투자 가운데 약 1/3은 예산을 초과하거나 계획한 시간 안에 완료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GAO의 IT관리 담당 국장 데이비드 포우너는 자신의 기관이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반박했다. 포우너가 말한 방향에는 클라우드 이전을 포함하고 있다. 그레이브스는 DHS가 42개의 데이터센터를 2개로 통합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8개 데이터센터를 폐쇄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DHS는 PaaS와 SaaS를 포함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으며 이메일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있다.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으로 바꿀 경우, 이메일 박스 당 비용은 사용자 당 연간 약 7달러가 들 것이다. 이는 상당한 비용 절감을 나타낸다고 그레이브스는 밝혔다. DHS가 일부 관여하는 연방 비상 관리기구의 경우 사용자 당 연간 약 24달러를 지출했다고 설명했다. ciokr@idg.co.kr

클라우드 미 정부 국토안보부 애자일 개발 방법

2013.04.09

미 국토안보부가 IT운영 개선 입찰 결과 애자일 개발을 채택해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있다. 최근 열린 국토안보부의 청문회에서 국토안보부 부 CIO 마가렛 그레이브스는 상원의원들에게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방법론의 개요에 대해 설명했다.   애자일 접근방법의 일환으로 국토안보부는 그들이 구축한 것과 같은 시스템을 지원하고자 ‘사용자 스토리’를 만들고 있다고 그레이브스는 설명했다. 사용자들은 개발자와 함께 사용 사례를 통해 이야기하며 적절한 시간에 테스트하고 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국토안보부는 지난해 애자일 개발로 전환했다. 청문회 심리의 목적은 DHS의 IT프로젝트가 현재 진행상황이 어떠한 지 알아보기 위함이었다. DHS 예산의 약 15%인 60억 달러가 IT에 쓰였기 때문이다. 공화당 의원 제프 던컨은 감사원(GAO)과 DHS 조사 결과 일부 정부 부처의 IT예산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됐다고 지적했다. 주요 정부부처 68개의 IT투자 가운데 약 1/3은 예산을 초과하거나 계획한 시간 안에 완료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GAO의 IT관리 담당 국장 데이비드 포우너는 자신의 기관이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반박했다. 포우너가 말한 방향에는 클라우드 이전을 포함하고 있다. 그레이브스는 DHS가 42개의 데이터센터를 2개로 통합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18개 데이터센터를 폐쇄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DHS는 PaaS와 SaaS를 포함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으며 이메일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있다.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으로 바꿀 경우, 이메일 박스 당 비용은 사용자 당 연간 약 7달러가 들 것이다. 이는 상당한 비용 절감을 나타낸다고 그레이브스는 밝혔다. DHS가 일부 관여하는 연방 비상 관리기구의 경우 사용자 당 연간 약 24달러를 지출했다고 설명했다. ciokr@idg.co.kr

2013.04.09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