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HEVC

솔박스, HEVC 및 MPEG-DASH 지원 스트리밍 솔루션 출시

솔박스(www.solbox.com)가 UHD 동영상 서비스를 위한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 코덱과 MPEG-DASH(Motion Picture Experts Group-Dynamic Adaptive Streaming over HTTP) 프로토콜을 지원하는 스트리밍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솔박스가 이번에 지원하는 HEVC는 기존 H.264 대비 2배 향상된 데이터 압축률을 자랑하는 코덱으로, UHD급 이상의 동영상 전송에 적합하다. 또한 MPEG-DASH는 국제 표준 HTTP 기반 스트리밍 프로토콜로, 사용자의 네트워크 환경에 적합한 콘텐츠를 적절하게 스트리밍해 서비스 품질을 보장한다. 솔박스는 이번 솔루션을 통해 UHD 동영상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종류의 기기와 콘텐츠를 폭넓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HEVC와 MPEG-DASH를 동시에 지원해, 대용량의 고화질 콘텐츠 전송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고 덧붙였다. 콘텐츠를 UHD 환경에 최적화시켜 사용자의 네트워크 품질에 맞게 효율적으로 전송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스트리밍 보장은 물론 트래픽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박태하 솔박스 대표이사는 “전세계적으로 UHD 방송이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 시의적절한 출시로 콘텐츠 업체들이 솔박스 솔루션을 통해 발 빠르게 신규 UHD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솔박스 HEVC

2014.06.24

솔박스(www.solbox.com)가 UHD 동영상 서비스를 위한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 코덱과 MPEG-DASH(Motion Picture Experts Group-Dynamic Adaptive Streaming over HTTP) 프로토콜을 지원하는 스트리밍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솔박스가 이번에 지원하는 HEVC는 기존 H.264 대비 2배 향상된 데이터 압축률을 자랑하는 코덱으로, UHD급 이상의 동영상 전송에 적합하다. 또한 MPEG-DASH는 국제 표준 HTTP 기반 스트리밍 프로토콜로, 사용자의 네트워크 환경에 적합한 콘텐츠를 적절하게 스트리밍해 서비스 품질을 보장한다. 솔박스는 이번 솔루션을 통해 UHD 동영상 서비스를 위한 다양한 종류의 기기와 콘텐츠를 폭넓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HEVC와 MPEG-DASH를 동시에 지원해, 대용량의 고화질 콘텐츠 전송에 대한 부담을 줄였다고 덧붙였다. 콘텐츠를 UHD 환경에 최적화시켜 사용자의 네트워크 품질에 맞게 효율적으로 전송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스트리밍 보장은 물론 트래픽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박태하 솔박스 대표이사는 “전세계적으로 UHD 방송이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 시의적절한 출시로 콘텐츠 업체들이 솔박스 솔루션을 통해 발 빠르게 신규 UHD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4.06.24

브라이트코브, HEVC 클라우드 트랜스코딩 서비스 상용화

브라이트코브(www.brightcove.com/ko)가 클라우드 트랜스코딩 솔루션 젠코더(Zencoder)의 방송용 코덱 지원을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웹 및 모바일 인코딩 포맷을 광범위하게 지원하는 젠코더는 HEVC 코덱 추가 지원 및 MPEG-DASH, MPEG-2, MPEG TS, JPEG 2000와 MXF 컨테이너 지원 확대를 통해 방송사들이 더욱 다양한 트랜스코딩 서비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사용할 수 있게 제공한다. 브라이트코브는 HEVC/H.265(High Efficiency Video Coding)가 기존 H.264 대비 향상된 데이터 압축율을 통해 비트레이트를 낮춰도 뛰어난 화질을 유지해 H.264/MPEG-4를 이을 차세대 기술이라며, 소비자에게 초고화질 비디오 시청 환경을 제공하면서 동시에 전송 비용도 절감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MPEG-DASH(Dynamic Adaptive Streaming over HTTP)는 국제 표준 HTTP 기반 스트리밍 솔루션으로 고품질, 크로스 플랫폼, 어댑티브 비트레이트를 특징으로 모바일 기기를 통한 모바일 방송 서비스의 품질과 효율성을 보장하는 포맷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브라이트코브는 4월 22일에 H.HEVC/H.265 인코딩을 주제로 웨비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웨비나에서는 시장 초기 도입단계인 HEVC/H.265 방송용 코덱에 대한 이해와 효율적인 인코딩 워크플로를 위한 클라우드 솔루션을 안내한다. ciokr@idg.co.kr

브라이트코브 HEVC

2014.04.10

브라이트코브(www.brightcove.com/ko)가 클라우드 트랜스코딩 솔루션 젠코더(Zencoder)의 방송용 코덱 지원을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웹 및 모바일 인코딩 포맷을 광범위하게 지원하는 젠코더는 HEVC 코덱 추가 지원 및 MPEG-DASH, MPEG-2, MPEG TS, JPEG 2000와 MXF 컨테이너 지원 확대를 통해 방송사들이 더욱 다양한 트랜스코딩 서비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사용할 수 있게 제공한다. 브라이트코브는 HEVC/H.265(High Efficiency Video Coding)가 기존 H.264 대비 향상된 데이터 압축율을 통해 비트레이트를 낮춰도 뛰어난 화질을 유지해 H.264/MPEG-4를 이을 차세대 기술이라며, 소비자에게 초고화질 비디오 시청 환경을 제공하면서 동시에 전송 비용도 절감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MPEG-DASH(Dynamic Adaptive Streaming over HTTP)는 국제 표준 HTTP 기반 스트리밍 솔루션으로 고품질, 크로스 플랫폼, 어댑티브 비트레이트를 특징으로 모바일 기기를 통한 모바일 방송 서비스의 품질과 효율성을 보장하는 포맷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브라이트코브는 4월 22일에 H.HEVC/H.265 인코딩을 주제로 웨비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웨비나에서는 시장 초기 도입단계인 HEVC/H.265 방송용 코덱에 대한 이해와 효율적인 인코딩 워크플로를 위한 클라우드 솔루션을 안내한다. ciokr@idg.co.kr

2014.04.10

'화질은 그대로, 용량은 절반' HEVC 동영상 압축 기술 나온다

HEVC, 다른 말로 H.265 동영상 압축 기술로 인해 동영상 콘텐츠 제작 및 전송에 획기적인 변화가 예상된다고 모토롤라 모빌리티가 강조했다. 이 회사는 기존 통신 인프라로 울트라 HD 영상을 전송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토롤라 모빌리티의 선진 기술 부사장 아자이 루쓰라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NAB 쇼에서 "화질을 유지하면서 비트 레이트를 절반으로 낮출 수 있다. HEVC는 기존에는 비용 문제로 구현할 수 없었던 수많은 용도에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울트라 HD, 즉 4K 동영상 콘텐츠는 초당 50~60Mb의 데이터를 전송한다. 참고로 유튜브의 1080P 풀HD 영상은 2Mbps 정도다. 울트라 HD 콘텐츠 전송 문제는 영상 제작자 및 TV 제조사들에게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아 있었다. 실제로 소니의 울트라 HD TV의 경우 내부에 하드디스크를 장착해 울트라 HD 영상을 재생하고 있다. 블루레이 디스크나 인터넷 회선으로는 대역폭을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루쓰라는 HEVC를 통해 울트라 HD 영상이 20Mbps 정도의 네트워크에서도 전송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720P 영상은 불과 1.5Mbps 정도면 전송할 수 있다. 오늘날 요구하는 대역폭의 절반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 가정 네트워크 기술로도 HD 영상을 무선으로 전송함에 있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모토롤라 모빌리티는 NAB 쇼에 자리한 부스를 통해 2개의 태블릿을 통해 이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하나는 H.264로 압축된 동영상을, 다른 하나는 H.265로 압축된 동영상을 재생하고 있는데, H.265로 압축된 영상이 더 깨끗하고 픽셀이 두드러지지 않았다. 한편 HEVC 표준은 현재 표준화가 마무리 단계에 이르른 기술로 실제 활용될 시기는 내년 초께로 예상되고 있다. ciokr@idg.co.kr

모토롤라 HEVC H.265 NAB 동영상 압축

2013.04.09

HEVC, 다른 말로 H.265 동영상 압축 기술로 인해 동영상 콘텐츠 제작 및 전송에 획기적인 변화가 예상된다고 모토롤라 모빌리티가 강조했다. 이 회사는 기존 통신 인프라로 울트라 HD 영상을 전송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토롤라 모빌리티의 선진 기술 부사장 아자이 루쓰라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NAB 쇼에서 "화질을 유지하면서 비트 레이트를 절반으로 낮출 수 있다. HEVC는 기존에는 비용 문제로 구현할 수 없었던 수많은 용도에 이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울트라 HD, 즉 4K 동영상 콘텐츠는 초당 50~60Mb의 데이터를 전송한다. 참고로 유튜브의 1080P 풀HD 영상은 2Mbps 정도다. 울트라 HD 콘텐츠 전송 문제는 영상 제작자 및 TV 제조사들에게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아 있었다. 실제로 소니의 울트라 HD TV의 경우 내부에 하드디스크를 장착해 울트라 HD 영상을 재생하고 있다. 블루레이 디스크나 인터넷 회선으로는 대역폭을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루쓰라는 HEVC를 통해 울트라 HD 영상이 20Mbps 정도의 네트워크에서도 전송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720P 영상은 불과 1.5Mbps 정도면 전송할 수 있다. 오늘날 요구하는 대역폭의 절반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 가정 네트워크 기술로도 HD 영상을 무선으로 전송함에 있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모토롤라 모빌리티는 NAB 쇼에 자리한 부스를 통해 2개의 태블릿을 통해 이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하나는 H.264로 압축된 동영상을, 다른 하나는 H.265로 압축된 동영상을 재생하고 있는데, H.265로 압축된 영상이 더 깨끗하고 픽셀이 두드러지지 않았다. 한편 HEVC 표준은 현재 표준화가 마무리 단계에 이르른 기술로 실제 활용될 시기는 내년 초께로 예상되고 있다. ciokr@idg.co.kr

2013.04.09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