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클라우드

델 코리아, ‘델 솔루션 포럼 2013’ 개최

2013.06.26 편집부  |  CIO KR
델의 한국법인인 델 인터내셔널은 최근 ‘델 솔루션 포럼 2013’을 개최해, 약 700여명의 고객과 협력업체가 참여한 가운데 고객의 IT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인프라 솔루션의 미래 및 전략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델 코리아 김경덕 대표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김성준 부사장의 ‘차세대 데이터센터를 위한 혁신전략’ 발표가 이어졌으며 KT클라우드웨어, 마이크로소프트, 인텔코리아 등 IT 선도기업의 기술동향 및 미래 전략이 제시됐다.

김경덕 대표는 “델은 최근 4년 동안 기업 비즈니스 혁신을 통해 기업 솔루션에 대한 새로운 4가지 큰 개념 즉, 클라우드, 빅데이터, 네트워킹 및 보안, BYOD(Bring Your Own Device) 를 제시했으며 이는 엔터프라이즈 솔루션 시장에서 델의 엔드투엔드(End-to-End) 솔루션의 가치를 대내외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효율적인 인프라 구축을 필요로 하는 기업을 위해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고 앞으로 기업 솔루션을 중심으로 델의 성장을 지속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델 코리아 엔터프라이즈 사업부 총괄 김성준 부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IT환경에서 직면하는 과제들을 해결할 기술로 클라우드를 제시했다. 김 부사장은 “급변하는 시장에서 IT 조직은 비용을 절감하는데 주력하는 부서가 아니라 기업에게 가치를 제공하는 전략적 조직이 되어야 한다”며 “비용 절감과 IT-비즈니스 간의 긴밀한 연계, 유연성과 확장성 강화를 동시에 실현할 수 있는 방안은 클라우드"라고 밝혔다.

KT클라우드웨어 서정식 대표는 “클라우드는 마케팅용어가 아니라 서비스 개념으로, 금융보다 더 까다로운 분야가 통신인데 이미 KT는 많은 부분 가상화 및 클라우드 서비스로 이전했고 문제없이 운영되고 있다”며 “앞으로 레거시 시스템에서 확장이 용이하고 유연한 x86 기반의 오픈 기술로 플랫폼 마이그레이션은 계속 될 것”이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