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IoT / 모바일 / 비즈니스|경제 / 웨어러블

블로그 | 20달러짜리 미스핏 플래시 링크··· 저가 웨어러블 기기의 가능성

2015.07.21 John Brandon  |  Computerworld
기술은 가격이 충분히 저렴해졌을 때에야 대중화된다. 애플이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진실은 안드로이드 디바이스가 전 세계적으로 더 많이 팔리고 있다는 것이다. 이유는 저렴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종종 훌륭한 제품이 나오기도 한다.

웨어러블 업계에서도 발목을 잡는 것은 역시 가격이다. 아침 달리기를 하는 동안만 차는 뭔가를 위해 10만 원이나 지급할 용의가 있는가? 게다가 해변에서 쉽게 잃어버리기도 한다. 어쨌든 미스핏은 자사의 신제품 플래시 링크(Flash Link)의 가격을 20달러로 책정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다른 상품을 찾다가도 구매 충동이 일어날 만큼 충분히 저렴한 가격이다.

디바이스를 동기화하는 방법도 마음에 든다. 새로운 미스핏 링크 앱을 사용하면, 사진을 찍거나 스냅챗 같은 것을 이용할 수도 있고, 음악 재생을 조정할 수도 있다. 그리고 향후 업데이트를 통해 로지텍 하모니 리모컨을 조정해 TV를 볼 수도 있으며, 심지어 IFTTT 기능을 이용할 수도 있다.

미스핏은 자사의 신제품이 시장에서 가장 저렴한 제품이라고 주장하는데, 필자가 극히 싫어하는 종류인 애플 워치와는 비교하기도 힘들 만큼의 거리가 있다.

필자는 저렴한 기술이 큰 시장이 된다고 생각한다. 황금으로 강조한 스마트폰이나 스마트워치보다는 이런 저렴한 디바이스가 점점 더 확산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이는 이미 노트북 시장에서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 최근 필자는 근처에 있는 아무 노트북이나 잡고 크롬 브라우저를 실행한다. 노트북의 스토리지 용량 같은 것은 거의 신경 쓰지 않는다.

지난 해 필자는 핏비트를 차고 다녔으며, 거의 필자의 의상 중 하나가 됐다. 이 디바이스를 아직도 사용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이유 중 하나는 거의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사람들도 거의 눈치 채지 못한다. 만약 잃어버리면, 다음 날 하나 더 사면 된다.

웨어러블은 좀 더 기존 환경에 섞여들 필요가 있다. 옷에 꿰매 넣거나 구두나 유리잔에 붙이는 디바이스가 좀 더 많이 나오기를 바란다. 하지만 절대로 터무니 없는 비용을 낼 생각은 없다. 언젠가는 사람들이 사는 모든 셔츠에 작고 저렴한 센서가 부착되어 셔츠를 몇 번이나 세탁했는지 알려줄 수 있을 것이다. 신발은 사용자가 달린 거리를 계산해 주겠지만, 그렇다고 추가 비용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다.

기술이 더 저렴해지고 기존 환경에 섞여 들 때 더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더 많은 사람들이 혁신의 혜택을 입게 된다. 필자는 지난 SXSW에서 한 웨어러블 업체의 이야기를 아직도 기억한다. 이 업체는 뉴욕 센트럴 파트를 산책하는 사람이 현재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해 사람들에게 언제 산책에 나서면 좋을지를 알려주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이 업체는 패턴을 예측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종류의 실시간 추적은 기술의 가격이 충분히 내려가고 다른 요소와 잘 섞여들고, 그 다음에 사용자가 우스꽝스럽게 보이지 않을 때에야 가능할 것이다.  editor@itworld.co.kr
추천 테크라이브러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