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블로그 | 구글 홈 이용자 녹음 파일 누출 사건, 좀더 전향적 조치가 요구되는 이유

지난주 VRT NWS의 보도에 따르면 구글 어시스턴트 이용자의 녹음 내역을 구글 직원들이 청취한 것으로 관측된다. 구글은 해당 직원들이 그저 할 일을 한 것뿐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 벨기에 방송사는 네덜란드어 오디오 파일이 구글 직원들에 의해 누출된 이후 해당 녹음 파일을 입수했다. VRT 측은 이 파일군에서 구글 어시스턴트 발췌 내용이 1,000개 이상이었으며, 주소를 비롯한 기타 민감 정보들을 명확하게 들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 여러 녹음 파일이 누구로부터 생성된 것인지 연결지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일종의 프라이버시 침해 사건처럼 들리지만 구글은 이 사건이 데이터 누출 문제라고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밝혔다. 구글은 어시스턴트 개발에 필수적으로 수반되는 녹음 과정이라고 강조하며, 그러나 내부 보안 측면에서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인정했다. 구글의 포스트에는 “방금 내부 언어 감수자가 기밀 네덜란드 오디오 데이터를 누출해 내부 데이터 보안 정책을 위반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당사의 보안 및 개인 정보 대응 팀이 이 문제를 조사 중이며 조취를 취할 것이다. 이와 같은 위법 행위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의 안전 장치를 완전히 검토하고 있다”라고 게재돼 있다.  구글은 또 내부 언어 전문가들이 전체 오디오 더미의 0.2%만 감수한다며, 감수 프로세스의 일환으로 녹음 파일이 해당 파일을 사용자 계정과 연관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체 오디오 더미에서 무작위로 추출되고 감수자들은 배경 소음 및 대화를 기록하지 않으며 어시스턴트에 지시한 오디오 영역만 기록해 구글에 전달한다는 설명이다.  이러한 구글의 해명은 직원들에 대한 신뢰를 전제하는 한편, 회사가 관련 정책을 바꿀 의사가 없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구글은 또 사용자가 3개월 또는 18개월마다 데이터를 자동 삭제할 수 있는 도구들이 있음을 언급했다. 그러나 그러한 도구를 이용한다고 할지라도 프라이버시 우려를 얼마나 해소할 수 있을지 여전히 ...

프라이버시 누출 녹음 구글 홈 구글 어시스턴

2019.07.15

지난주 VRT NWS의 보도에 따르면 구글 어시스턴트 이용자의 녹음 내역을 구글 직원들이 청취한 것으로 관측된다. 구글은 해당 직원들이 그저 할 일을 한 것뿐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 벨기에 방송사는 네덜란드어 오디오 파일이 구글 직원들에 의해 누출된 이후 해당 녹음 파일을 입수했다. VRT 측은 이 파일군에서 구글 어시스턴트 발췌 내용이 1,000개 이상이었으며, 주소를 비롯한 기타 민감 정보들을 명확하게 들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또 여러 녹음 파일이 누구로부터 생성된 것인지 연결지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일종의 프라이버시 침해 사건처럼 들리지만 구글은 이 사건이 데이터 누출 문제라고 블로그 포스트를 통해 밝혔다. 구글은 어시스턴트 개발에 필수적으로 수반되는 녹음 과정이라고 강조하며, 그러나 내부 보안 측면에서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인정했다. 구글의 포스트에는 “방금 내부 언어 감수자가 기밀 네덜란드 오디오 데이터를 누출해 내부 데이터 보안 정책을 위반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당사의 보안 및 개인 정보 대응 팀이 이 문제를 조사 중이며 조취를 취할 것이다. 이와 같은 위법 행위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의 안전 장치를 완전히 검토하고 있다”라고 게재돼 있다.  구글은 또 내부 언어 전문가들이 전체 오디오 더미의 0.2%만 감수한다며, 감수 프로세스의 일환으로 녹음 파일이 해당 파일을 사용자 계정과 연관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체 오디오 더미에서 무작위로 추출되고 감수자들은 배경 소음 및 대화를 기록하지 않으며 어시스턴트에 지시한 오디오 영역만 기록해 구글에 전달한다는 설명이다.  이러한 구글의 해명은 직원들에 대한 신뢰를 전제하는 한편, 회사가 관련 정책을 바꿀 의사가 없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관측된다. 구글은 또 사용자가 3개월 또는 18개월마다 데이터를 자동 삭제할 수 있는 도구들이 있음을 언급했다. 그러나 그러한 도구를 이용한다고 할지라도 프라이버시 우려를 얼마나 해소할 수 있을지 여전히 ...

2019.07.15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