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칼럼 | 마침내 항복한 MS··· 윈도우 업데이트 정책 변화의 의미

사티야 나델라가 이끄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근본적인 수준에서 변화하고 있다는 또 하나의 신호다.  대부분의 기업은 소비자와의 전쟁에서 이길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업데이트 정책과 관련해 뒤늦게 이를 인정했다. 만약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 문화 변화에 주의를 기울여온 이라면, 이번 '항복'이 그리 놀랍지 않게 느껴졌을 것이다.  나름 오래된 이 전쟁은 윈도우 10이 업데이트되는 방식과 관련이 있다. 특히 윈도우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연 2회의 '피처 업데이트'가 밀접하다. 수년 동안 사용자들은 업데이트할지 여부에 대해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사실상 자동으로 PC에 설치됐다.  윈도우 사용자 상당수는 이에 만족하지 않았으며, 거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피처 업데이트 중 일부는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채 배포됐으며, PC와 파일을 손상시킬 수도 있었다. 예를 들어 윈도우 10 2018년 10월 10일자 업데이트는 사용자에게 알리지 않고 파일을 삭제했으며, 해당 파일을 복구할 방법이 없었다. 윈도우 10 에이프릴 2018 업데이트는 컴퓨터에 충돌을 일으켜 악명 높은 블루 스크린이 나타나게 만들기도 했다.  업데이트가 자동으로 설치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한 이들은 그리 많지 않았다. 제어판을 이용해 윈도우 업데이트 서비스를 끄는 것과 같은 작업을 해야 했으며, 중요한 보안 업데이트까지도 받을 수 없게 됐기 때문이었다.  사용자들이 오랫동안 시끄럽게 불평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목소리를 무시했다. 좀더 불평했지만 여전히 무시당했다. 그러나 '윈도우 10 메이 2019'에서는 마침내 마이크로소프트가 항복을 외쳤다. 이 업데이트의 마지막 단계에서 회사는 피처 업데이트 설치 여부를 사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업데이트부터는 자동으로 설치되는 대신 'Download and install now&...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0 업데이트 기능 업데이트 피처 업데이트

2019.05.07

사티야 나델라가 이끄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근본적인 수준에서 변화하고 있다는 또 하나의 신호다.  대부분의 기업은 소비자와의 전쟁에서 이길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업데이트 정책과 관련해 뒤늦게 이를 인정했다. 만약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 문화 변화에 주의를 기울여온 이라면, 이번 '항복'이 그리 놀랍지 않게 느껴졌을 것이다.  나름 오래된 이 전쟁은 윈도우 10이 업데이트되는 방식과 관련이 있다. 특히 윈도우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연 2회의 '피처 업데이트'가 밀접하다. 수년 동안 사용자들은 업데이트할지 여부에 대해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사실상 자동으로 PC에 설치됐다.  윈도우 사용자 상당수는 이에 만족하지 않았으며, 거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피처 업데이트 중 일부는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채 배포됐으며, PC와 파일을 손상시킬 수도 있었다. 예를 들어 윈도우 10 2018년 10월 10일자 업데이트는 사용자에게 알리지 않고 파일을 삭제했으며, 해당 파일을 복구할 방법이 없었다. 윈도우 10 에이프릴 2018 업데이트는 컴퓨터에 충돌을 일으켜 악명 높은 블루 스크린이 나타나게 만들기도 했다.  업데이트가 자동으로 설치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한 이들은 그리 많지 않았다. 제어판을 이용해 윈도우 업데이트 서비스를 끄는 것과 같은 작업을 해야 했으며, 중요한 보안 업데이트까지도 받을 수 없게 됐기 때문이었다.  사용자들이 오랫동안 시끄럽게 불평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목소리를 무시했다. 좀더 불평했지만 여전히 무시당했다. 그러나 '윈도우 10 메이 2019'에서는 마침내 마이크로소프트가 항복을 외쳤다. 이 업데이트의 마지막 단계에서 회사는 피처 업데이트 설치 여부를 사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업데이트부터는 자동으로 설치되는 대신 'Download and install now&...

2019.05.0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