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윈도우 11의 첫 기능 업데이트 ‘버전 22H2’ 미리 살펴보기

지난 2021년 10월 출시된 이후 윈도우 11(Windows 11)의 첫 번째 기능 업데이트 버전인 ‘윈도우 11 22H2’가 올가을, 아마도 10월 발표될 예정이다(22는 2022년을, H2는 하반기에 출시된다는 의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윈도우 11 인사이더 프로그램의 프리뷰 채널에 해당 버전을 공개했다. ‘빌드 22621’이 최종 버전은 아니더라도 최종 버전에 가까울 것으로 예상된다. 공식 출시에 앞서 릴리즈 프리뷰 채널의 버전과 베타 및 개발자 채널의 최신 빌드에서 도입된 몇 가지 기능을 통해 22H2를 살짝 살펴봤다.  새로운 작업 관리자(Task Manager) 메모리 사용량을 확인하거나 시작 시 실행되는 프로그램을 비활성화하기 위해 시스템을 만지작거리는 사람이라면 (22H2에서) 개선된 작업 관리자를 만날 수 있다. 프로세스, 성능, 시작 앱 등의 탭이 상단에 있는 대신 왼쪽 열 아래 세로로 실행되는 아이콘으로 표시된다. 아이콘은 더 커지고, 목록 사이에 공간이 더 많으며, 새로운 다크 모드도 있다. 이제 폴더 열기 또는 작업 관리자에서 직접 프로그램 실행 등의 새 작업을 할 수 있다.    시작 메뉴(Start Menu) 사용자는 윈도우 10에서 사용하던 방식으로 앱 폴더를 만들어 앱을 정리할 수 있으며, 고정된 앱 섹션의 크기를 조정할 수 있다. 아울러 설정에 표시할 고정 항목 수를 조정하는 것을 포함하여 시작 메뉴를 개인화할 수 있는 새로운 섹션도 있다.    작업 표시줄로 끌어다 놓기(Drag and drop to the taskbar)  초기 윈도우 11 릴리즈에서 제거됐던 또 다른 기능인 ‘작업 표시줄로 끌어다 놓기’가 버전 22H2에서 다시 제공된다. 파일을 작업 표시줄의 앱 아이콘으로 드래그하면 윈도우 10에서와 마찬가지로 파일이 애플리케이션에서 열린다.  설정(Settings)  윈도우의 모든 새로운 기능 버전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윈도우 11 22H2 기능 업데이트

2022.06.28

지난 2021년 10월 출시된 이후 윈도우 11(Windows 11)의 첫 번째 기능 업데이트 버전인 ‘윈도우 11 22H2’가 올가을, 아마도 10월 발표될 예정이다(22는 2022년을, H2는 하반기에 출시된다는 의미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미 윈도우 11 인사이더 프로그램의 프리뷰 채널에 해당 버전을 공개했다. ‘빌드 22621’이 최종 버전은 아니더라도 최종 버전에 가까울 것으로 예상된다. 공식 출시에 앞서 릴리즈 프리뷰 채널의 버전과 베타 및 개발자 채널의 최신 빌드에서 도입된 몇 가지 기능을 통해 22H2를 살짝 살펴봤다.  새로운 작업 관리자(Task Manager) 메모리 사용량을 확인하거나 시작 시 실행되는 프로그램을 비활성화하기 위해 시스템을 만지작거리는 사람이라면 (22H2에서) 개선된 작업 관리자를 만날 수 있다. 프로세스, 성능, 시작 앱 등의 탭이 상단에 있는 대신 왼쪽 열 아래 세로로 실행되는 아이콘으로 표시된다. 아이콘은 더 커지고, 목록 사이에 공간이 더 많으며, 새로운 다크 모드도 있다. 이제 폴더 열기 또는 작업 관리자에서 직접 프로그램 실행 등의 새 작업을 할 수 있다.    시작 메뉴(Start Menu) 사용자는 윈도우 10에서 사용하던 방식으로 앱 폴더를 만들어 앱을 정리할 수 있으며, 고정된 앱 섹션의 크기를 조정할 수 있다. 아울러 설정에 표시할 고정 항목 수를 조정하는 것을 포함하여 시작 메뉴를 개인화할 수 있는 새로운 섹션도 있다.    작업 표시줄로 끌어다 놓기(Drag and drop to the taskbar)  초기 윈도우 11 릴리즈에서 제거됐던 또 다른 기능인 ‘작업 표시줄로 끌어다 놓기’가 버전 22H2에서 다시 제공된다. 파일을 작업 표시줄의 앱 아이콘으로 드래그하면 윈도우 10에서와 마찬가지로 파일이 애플리케이션에서 열린다.  설정(Settings)  윈도우의 모든 새로운 기능 버전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

2022.06.28

MS, 윈도우 10 기업 및 교육용 버전에서 '기능 업그레이드 지연' 삭제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 프로(Pro),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및 에듀케이션(Education)을 실행하며, 소홀하게 관리되는 PC를 대상으로 '기능 업그레이드 지연'을 제거했다.   6월 23일 개정된 지원 문서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변경이 윈도우 10 5월 10일 업데이트(버전 2004)에서 이뤄졌으며, 고객 혼란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버전 2004 이전에는 ‘설정(Settings)>윈도우 업데이트(Windows Update)>고급 옵션(Advanced options)' 내의 GUI를 통해 수동으로 지연 설정을 할 수 있었다. 여기서 프로, 엔터프라이즈, 에듀케이션 사용자는 기능 업그레이드(매년 봄과 가을에 진행되는)를 수동으로 최대 365일까지 지연시킬 수 있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가 '품질 업데이트(quality updates)'라고 부르는 패치 튜즈데이(Patch Tuesday) 보안 업데이트도 최대 30일까지 연기할 수 있었다.  (윈도우 10 홈(Windows 10 Home) 사용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업그레이드 시점 제어를 변경한 2019년 4월 이후 최대 35일 동안 기능 업그레이드를 일시 중단할 수 있었다.) 하지면 전면적인 중단은 아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원 문서에서 “윈도우 10 기업 및 교육용 버전에서 지연 기능을 계속 사용하고 싶다면 로컬 그룹 정책을 사용하면 된다”라고 말하면서, '프리뷰 빌드 및 기능 업데이트를 받는 시기 선택(Select when Preview builds and Feature Updates are received)’ 그룹 정책을 권장했다.  해당 정책을 사용하면 ‘비즈니스용 윈도우 업데이트(Windows Update for Business, WUfB)’를 사용해 새 OS 버전을 제공할 때 IT 관리자가 특정 PC 또는 기업 전체 기기를 대상으로 최대 365일까지 기능 업그레이드를 지연시킬 수 있다. 또...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윈도우10 기능 업그레이드 기능 업데이트

2020.06.29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 프로(Pro),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및 에듀케이션(Education)을 실행하며, 소홀하게 관리되는 PC를 대상으로 '기능 업그레이드 지연'을 제거했다.   6월 23일 개정된 지원 문서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 변경이 윈도우 10 5월 10일 업데이트(버전 2004)에서 이뤄졌으며, 고객 혼란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버전 2004 이전에는 ‘설정(Settings)>윈도우 업데이트(Windows Update)>고급 옵션(Advanced options)' 내의 GUI를 통해 수동으로 지연 설정을 할 수 있었다. 여기서 프로, 엔터프라이즈, 에듀케이션 사용자는 기능 업그레이드(매년 봄과 가을에 진행되는)를 수동으로 최대 365일까지 지연시킬 수 있었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가 '품질 업데이트(quality updates)'라고 부르는 패치 튜즈데이(Patch Tuesday) 보안 업데이트도 최대 30일까지 연기할 수 있었다.  (윈도우 10 홈(Windows 10 Home) 사용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업그레이드 시점 제어를 변경한 2019년 4월 이후 최대 35일 동안 기능 업그레이드를 일시 중단할 수 있었다.) 하지면 전면적인 중단은 아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원 문서에서 “윈도우 10 기업 및 교육용 버전에서 지연 기능을 계속 사용하고 싶다면 로컬 그룹 정책을 사용하면 된다”라고 말하면서, '프리뷰 빌드 및 기능 업데이트를 받는 시기 선택(Select when Preview builds and Feature Updates are received)’ 그룹 정책을 권장했다.  해당 정책을 사용하면 ‘비즈니스용 윈도우 업데이트(Windows Update for Business, WUfB)’를 사용해 새 OS 버전을 제공할 때 IT 관리자가 특정 PC 또는 기업 전체 기기를 대상으로 최대 365일까지 기능 업그레이드를 지연시킬 수 있다. 또...

2020.06.29

칼럼 | 마침내 항복한 MS··· 윈도우 업데이트 정책 변화의 의미

사티야 나델라가 이끄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근본적인 수준에서 변화하고 있다는 또 하나의 신호다.  대부분의 기업은 소비자와의 전쟁에서 이길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업데이트 정책과 관련해 뒤늦게 이를 인정했다. 만약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 문화 변화에 주의를 기울여온 이라면, 이번 '항복'이 그리 놀랍지 않게 느껴졌을 것이다.  나름 오래된 이 전쟁은 윈도우 10이 업데이트되는 방식과 관련이 있다. 특히 윈도우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연 2회의 '피처 업데이트'가 밀접하다. 수년 동안 사용자들은 업데이트할지 여부에 대해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사실상 자동으로 PC에 설치됐다.  윈도우 사용자 상당수는 이에 만족하지 않았으며, 거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피처 업데이트 중 일부는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채 배포됐으며, PC와 파일을 손상시킬 수도 있었다. 예를 들어 윈도우 10 2018년 10월 10일자 업데이트는 사용자에게 알리지 않고 파일을 삭제했으며, 해당 파일을 복구할 방법이 없었다. 윈도우 10 에이프릴 2018 업데이트는 컴퓨터에 충돌을 일으켜 악명 높은 블루 스크린이 나타나게 만들기도 했다.  업데이트가 자동으로 설치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한 이들은 그리 많지 않았다. 제어판을 이용해 윈도우 업데이트 서비스를 끄는 것과 같은 작업을 해야 했으며, 중요한 보안 업데이트까지도 받을 수 없게 됐기 때문이었다.  사용자들이 오랫동안 시끄럽게 불평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목소리를 무시했다. 좀더 불평했지만 여전히 무시당했다. 그러나 '윈도우 10 메이 2019'에서는 마침내 마이크로소프트가 항복을 외쳤다. 이 업데이트의 마지막 단계에서 회사는 피처 업데이트 설치 여부를 사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업데이트부터는 자동으로 설치되는 대신 'Download and install now&...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0 업데이트 기능 업데이트 피처 업데이트

2019.05.07

사티야 나델라가 이끄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근본적인 수준에서 변화하고 있다는 또 하나의 신호다.  대부분의 기업은 소비자와의 전쟁에서 이길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업데이트 정책과 관련해 뒤늦게 이를 인정했다. 만약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 문화 변화에 주의를 기울여온 이라면, 이번 '항복'이 그리 놀랍지 않게 느껴졌을 것이다.  나름 오래된 이 전쟁은 윈도우 10이 업데이트되는 방식과 관련이 있다. 특히 윈도우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는 연 2회의 '피처 업데이트'가 밀접하다. 수년 동안 사용자들은 업데이트할지 여부에 대해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사실상 자동으로 PC에 설치됐다.  윈도우 사용자 상당수는 이에 만족하지 않았으며, 거기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피처 업데이트 중 일부는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채 배포됐으며, PC와 파일을 손상시킬 수도 있었다. 예를 들어 윈도우 10 2018년 10월 10일자 업데이트는 사용자에게 알리지 않고 파일을 삭제했으며, 해당 파일을 복구할 방법이 없었다. 윈도우 10 에이프릴 2018 업데이트는 컴퓨터에 충돌을 일으켜 악명 높은 블루 스크린이 나타나게 만들기도 했다.  업데이트가 자동으로 설치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한 이들은 그리 많지 않았다. 제어판을 이용해 윈도우 업데이트 서비스를 끄는 것과 같은 작업을 해야 했으며, 중요한 보안 업데이트까지도 받을 수 없게 됐기 때문이었다.  사용자들이 오랫동안 시끄럽게 불평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목소리를 무시했다. 좀더 불평했지만 여전히 무시당했다. 그러나 '윈도우 10 메이 2019'에서는 마침내 마이크로소프트가 항복을 외쳤다. 이 업데이트의 마지막 단계에서 회사는 피처 업데이트 설치 여부를 사용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업데이트부터는 자동으로 설치되는 대신 'Download and install now&...

2019.05.0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