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27

클라우드 데이터, 저장된 장소를 아시나요?

Brandon Butler | Network World

'내 데이터는 클라우드의 어디에 정확히 위치해 있을까?' 이 질문에 정확히 대답할 수 있는가?

기업들이 퍼블릭 클라우드 IaaS 공급업체와 계약해 외부에 데이터를 저장한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데이터를 외부 서비스 공급업체의 데이터센터로 보낸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데이터센터는 어디에 있을까?

많은 IaaS 공급업체들은 데이터센터의 위치를 알려주지 않는다. 일부는 보안 등 선의의 이유에서 그렇게 한다. 그러나 고객들이 자신의 데이터가 저장된 위치를 알고 싶어하는 때도 있다. 연결이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 또는 규제를 준수하기 위해서 그렇게 한다. 그렇다면 고객이 데이터의 위치를 알 수 있을까?

이는 IT 컨설팅 업체인 GBO의 마이클 딕슨 비즈니스 및 기술 그룹 담당 디렉터가 걱정하는 바이기도 하다. 그는 항상 듣는 말이 있다. 딕슨 디렉터는 "고객들은 항상 데이터센터의 위치를 궁금해한다. 당연한 의문이다. 그러나 서비스 업체가 고객 데이터를 여러 호스팅 장소로 분산하는 것이 부정적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최고의 서비스 업체들의 경우 데이터센터 네트워크를 구성해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높은 유효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다. 긴급 사고나 서비스 수준, 자원 수요, 비용 등의 이유로 데이터가 특정 국가에서 특정 국가로 이동하기도 한다.

주요 IaaS 서비스 업체들은 데이터 위치를 알기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SLA(Service Level Agreement)나 웹사이트에 데이터를 저장해 둔 장소를 설명하고 있다. 또 경우에 따라서는 고객이 장소를 선택할 수 있도록 여지를 남겨두고 있다.

기업들이 클라우드 제공업체로 데이터를 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업인 라이트스케일(RightScale)의 마이클 크란델은 "대부분의 대형 서비스 업체들은 전세계에 적절히 분산되어 운영되는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또 많은 경우, 데이터 위치를 정확히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최소한 지금은 그렇다.

예를 들어,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의 심플 스토리지 서비스(S3: Simple Storage Service)는 고객들이 전세계 7개 데이터센터 입지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데이터를 저장하도록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장소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표준 AWS 스토리지 상품은 처음 1TB 데이터 저장까지 GB당 12센트의 요금이 책정된다. 그러나 캘리포니아에 데이터를 저장하기 원한다면, 이 요금은 GB당 14센트로 인상된다. 또 남미의 경우 GB당 17센트까지 인상된다. AWS는 데이터센터의 정확한 위치를 공개하지 않지만 대략적인 위치를 보여주는 지도를 제공하고 있다.

다른 서비스 업체들 또한 유사한 전략을 채택하고 있다. 버라이즌의 자회사인 테레마크(Terremark)는 6개 데이터센터 망을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4개 데이터센터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다.

이 회사가 이메일을 통해 공식적으로 설명한 내용에 따르면, 고객은 플로리다 마이애미, 버지니아 쿨페퍼, 매릴랜드 벨츠빌, 홍콩, 브라질 상파울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에서 선택해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그렇다면, 데이터 저장 장소가 문제가 되는 이유는 뭘까?




2012.04.27

클라우드 데이터, 저장된 장소를 아시나요?

Brandon Butler | Network World

'내 데이터는 클라우드의 어디에 정확히 위치해 있을까?' 이 질문에 정확히 대답할 수 있는가?

기업들이 퍼블릭 클라우드 IaaS 공급업체와 계약해 외부에 데이터를 저장한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데이터를 외부 서비스 공급업체의 데이터센터로 보낸다는 의미다. 그렇다면 데이터센터는 어디에 있을까?

많은 IaaS 공급업체들은 데이터센터의 위치를 알려주지 않는다. 일부는 보안 등 선의의 이유에서 그렇게 한다. 그러나 고객들이 자신의 데이터가 저장된 위치를 알고 싶어하는 때도 있다. 연결이 지연되는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 또는 규제를 준수하기 위해서 그렇게 한다. 그렇다면 고객이 데이터의 위치를 알 수 있을까?

이는 IT 컨설팅 업체인 GBO의 마이클 딕슨 비즈니스 및 기술 그룹 담당 디렉터가 걱정하는 바이기도 하다. 그는 항상 듣는 말이 있다. 딕슨 디렉터는 "고객들은 항상 데이터센터의 위치를 궁금해한다. 당연한 의문이다. 그러나 서비스 업체가 고객 데이터를 여러 호스팅 장소로 분산하는 것이 부정적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최고의 서비스 업체들의 경우 데이터센터 네트워크를 구성해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높은 유효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고객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다. 긴급 사고나 서비스 수준, 자원 수요, 비용 등의 이유로 데이터가 특정 국가에서 특정 국가로 이동하기도 한다.

주요 IaaS 서비스 업체들은 데이터 위치를 알기 원하는 사람들을 위해 SLA(Service Level Agreement)나 웹사이트에 데이터를 저장해 둔 장소를 설명하고 있다. 또 경우에 따라서는 고객이 장소를 선택할 수 있도록 여지를 남겨두고 있다.

기업들이 클라우드 제공업체로 데이터를 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업인 라이트스케일(RightScale)의 마이클 크란델은 "대부분의 대형 서비스 업체들은 전세계에 적절히 분산되어 운영되는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또 많은 경우, 데이터 위치를 정확히 알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최소한 지금은 그렇다.

예를 들어,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의 심플 스토리지 서비스(S3: Simple Storage Service)는 고객들이 전세계 7개 데이터센터 입지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 데이터를 저장하도록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장소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표준 AWS 스토리지 상품은 처음 1TB 데이터 저장까지 GB당 12센트의 요금이 책정된다. 그러나 캘리포니아에 데이터를 저장하기 원한다면, 이 요금은 GB당 14센트로 인상된다. 또 남미의 경우 GB당 17센트까지 인상된다. AWS는 데이터센터의 정확한 위치를 공개하지 않지만 대략적인 위치를 보여주는 지도를 제공하고 있다.

다른 서비스 업체들 또한 유사한 전략을 채택하고 있다. 버라이즌의 자회사인 테레마크(Terremark)는 6개 데이터센터 망을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4개 데이터센터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다.

이 회사가 이메일을 통해 공식적으로 설명한 내용에 따르면, 고객은 플로리다 마이애미, 버지니아 쿨페퍼, 매릴랜드 벨츠빌, 홍콩, 브라질 상파울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에서 선택해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다.

그렇다면, 데이터 저장 장소가 문제가 되는 이유는 뭘까?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