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펠로톤', 러닝머신 전량 리콜··· 주가도 약 14% 급락

피트니스 업계의 넷플릭스라고 불리우는 美 홈트레이닝 기구 및 콘텐츠 서비스 업체 펠로톤이 지난 5일(현지 시각) 러닝머신을 전량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러닝머신 관련 사고가 잇달아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미국 소비자 제품 안전위원회(CPSC)는 공식 성명문을 내고 펠로톤의 트레드(Tread)와 트레드 플러스(Tread+)를 구매했다면 즉시 사용을 중단해야 하며 전액 환불을 받으라고 권고했다.    펠로톤 CEO 존 폴리는 "확실히 인정한다. CPSC의 리콜 권고에 대해 초기에 잘못 대응했다. 처음부터 CPSC와 더 생산적으로 협력했어야 했다.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리콜 대상에는 미국에서 판매된 트레드 플러스 12만 5,000대와 트레드 1,050대 그리고 캐나다에서 판매된 트레드 5,400대가 포함되며 오는 2022년 11월 6일까지 전액 환불을 받을 수 있다.  앞서 지난 4월 CPSC는 펠로톤 머신러닝으로 인해 6세 아동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하자 안전성 우려로 사용 중단 및 리콜을 권고했다. 당시 펠로톤은 자사 러닝머신 안전성과는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며 리콜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은 바 있다.  한편 여기에 더해 美 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는 펜 테스트 파트너스(Pen Test Partners)의 보안 연구원 잔 마스터즈가 펠로톤에서 민감한 데이터(예: 나이, 체중 등의 사용자 정보, 위치, 운동 통계 등)를 침해할 수 있는 보안 결함을 발견했다고 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펠로톤 API에 인증되지 않은 요청을 생성해 계정 비공개 여부와 관계없이 데이터를 가져올 수 있었던 것. 현재 해당 취약점은 수정되긴 했지만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매체 측은 지적했다.   펠로톤은 대표적인 코로나19 수혜주로 꼽힌다. 지난해 펠로톤 매출은 전년(9억 1,500만 달러) 대비 2배가량(18억 달러) 증가했다. 주가 역시 작년 한 해 동안 400% 상승했으며, ...

펠로톤 머신러닝 트레드밀 코로나19 코로나19 수혜주 홈트레이닝 구독형 콘텐츠

2021.05.06

피트니스 업계의 넷플릭스라고 불리우는 美 홈트레이닝 기구 및 콘텐츠 서비스 업체 펠로톤이 지난 5일(현지 시각) 러닝머신을 전량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러닝머신 관련 사고가 잇달아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미국 소비자 제품 안전위원회(CPSC)는 공식 성명문을 내고 펠로톤의 트레드(Tread)와 트레드 플러스(Tread+)를 구매했다면 즉시 사용을 중단해야 하며 전액 환불을 받으라고 권고했다.    펠로톤 CEO 존 폴리는 "확실히 인정한다. CPSC의 리콜 권고에 대해 초기에 잘못 대응했다. 처음부터 CPSC와 더 생산적으로 협력했어야 했다.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리콜 대상에는 미국에서 판매된 트레드 플러스 12만 5,000대와 트레드 1,050대 그리고 캐나다에서 판매된 트레드 5,400대가 포함되며 오는 2022년 11월 6일까지 전액 환불을 받을 수 있다.  앞서 지난 4월 CPSC는 펠로톤 머신러닝으로 인해 6세 아동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하자 안전성 우려로 사용 중단 및 리콜을 권고했다. 당시 펠로톤은 자사 러닝머신 안전성과는 직접적인 연관성이 없다며 리콜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은 바 있다.  한편 여기에 더해 美 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는 펜 테스트 파트너스(Pen Test Partners)의 보안 연구원 잔 마스터즈가 펠로톤에서 민감한 데이터(예: 나이, 체중 등의 사용자 정보, 위치, 운동 통계 등)를 침해할 수 있는 보안 결함을 발견했다고 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펠로톤 API에 인증되지 않은 요청을 생성해 계정 비공개 여부와 관계없이 데이터를 가져올 수 있었던 것. 현재 해당 취약점은 수정되긴 했지만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매체 측은 지적했다.   펠로톤은 대표적인 코로나19 수혜주로 꼽힌다. 지난해 펠로톤 매출은 전년(9억 1,500만 달러) 대비 2배가량(18억 달러) 증가했다. 주가 역시 작년 한 해 동안 400% 상승했으며, ...

2021.05.06

피트니스계의 넷플릭스 '펠로톤', 운동기구 제조사 인수

펠로톤(Peloton)이 21일(현지 시각) 가정용 및 상업용 운동기구 제조사 프리코(Precor)를 4억 2,000만 달러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펠로톤은 운동기구와 운동용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함께 결합해 판매하는 홈 피트니스 업체다. 이로 인해 美 홈 피트니스 업계의 넷플릭스라 불리기도 한다.    펠로톤은 코로나19 사태로 홈 피트니스 수요가 급증하면서 올 한 해 엄청난 성장을 기록했다. 한편 피트니스 기구 제조사 프리코는 핀란드의 스포츠 용품 회사 아머 스포츠(Amer Sports)의 자회사다.  보도에 따르면 펠로톤은 올해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에 대응하고자 생산 능력을 2배로 늘리고 최근 대만에 새로운 공장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 9월 실적 발표 자리에서 펠로톤 경영진은 "2021년까지 펠로톤 배송 기간이 정상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펠로톤은 공급난을 해소하고자 대규모 제조 시설을 확보하는 동시에 상업용 운동기구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 프리코 인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펠로톤의 CEO 윌리엄 린치는 "2021년 안에 미국에서 커넥티드 피트니스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라면서, "우리의 R&D 및 공급망에 프리코를 결합해 혁신과 규모라는 모든 측면에서 글로벌 커넥티드 피트니스 시장을 주도할 수 있으리라 본다"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홈 피트니스 펠로톤 운동기구 코로나19

2020.12.22

펠로톤(Peloton)이 21일(현지 시각) 가정용 및 상업용 운동기구 제조사 프리코(Precor)를 4억 2,000만 달러에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펠로톤은 운동기구와 운동용 콘텐츠 구독 서비스를 함께 결합해 판매하는 홈 피트니스 업체다. 이로 인해 美 홈 피트니스 업계의 넷플릭스라 불리기도 한다.    펠로톤은 코로나19 사태로 홈 피트니스 수요가 급증하면서 올 한 해 엄청난 성장을 기록했다. 한편 피트니스 기구 제조사 프리코는 핀란드의 스포츠 용품 회사 아머 스포츠(Amer Sports)의 자회사다.  보도에 따르면 펠로톤은 올해 폭발적으로 늘어난 수요에 대응하고자 생산 능력을 2배로 늘리고 최근 대만에 새로운 공장을 가동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 9월 실적 발표 자리에서 펠로톤 경영진은 "2021년까지 펠로톤 배송 기간이 정상으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펠로톤은 공급난을 해소하고자 대규모 제조 시설을 확보하는 동시에 상업용 운동기구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기 위해 이번 프리코 인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펠로톤의 CEO 윌리엄 린치는 "2021년 안에 미국에서 커넥티드 피트니스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라면서, "우리의 R&D 및 공급망에 프리코를 결합해 혁신과 규모라는 모든 측면에서 글로벌 커넥티드 피트니스 시장을 주도할 수 있으리라 본다"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2020.12.22

칼럼ㅣ이제 애플이 '원격근무'라는 새 현실을 선도할 계획이다

애플이 소규모 기기 관리 업체 플릿스미스(Fleetsmith)를 인수했다. 이번 행보는 원격근무 및 개인별 선호 업무기기 선택(employee choice scheme)을 위한 지원 툴을 애플이 제공하게 됐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애플은 왜 ‘플릿스미스’를 인수했는가?  애플은 IBM, SAP, 잼프(Jamf), 액센츄어(Accenture), 오라클(Oracle) 등 대기업 및 주요 파트너사와 제휴를 맺고 계속해서 엔터프라이즈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대규모 기업들은 애플 하드웨어를 광범위하게 배포한 주요 고객들을 지원할 수 있다.  애플이 비즈니스 컴퓨팅에 진출하는 또 다른 이유는 중소기업이다. 패러렐즈(Parallels)가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55%의 중소기업이 현재 맥을 사용하고 있다. 이 시장에서 애플 고객들은 자체적으로 기술 지원을 제공하는 데 익숙해졌다. 그러나 관리 대상이 점차 증가하면서 모든 애플 기기를 관리하기 번거로울뿐더러 시간도 많이 소요됐다.  이제 퍼즐 조각이 맞춰진다. 필자의 예측이 맞다면 애플은 중소기업이 ‘더 간편하게’ 기기를 관리하고 온보딩(onboarding)을 진행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을 통해 기존 기기 관리(Device Management) 오퍼링을 확장하려고 한다.  원격근무가 ‘새로운 사무실’로 자리 잡는다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기업이 재택근무 관련 툴을 신속하게 지원해야 했던 상황에서 이 같은 솔루션의 필요성이 여실히 드러났다.  애플 CFO 루카 마스트리는 최근 어닝콜에서 “모든 기업이 원격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있다. 우리는 전환 과정에서 고객을 지원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했다. 예를 들면 아이패드나 맥의 원격 배포 및 보안을 주제로 한 맞춤형 학습 영상 시리즈다. 또한 고객이 새로운 업무 환경을 검토할 것에 대비해 적시에 적절한 지원을 제공할 수 있도록 자사의 소매 사업과 엔터프라이즈 팀을 재정비했다”...

애플 플릿스미스 모바일 기기 관리 MDM 아이패드 아이폰 원격근무 재택근무 IBM SAP 잼프 액센츄어 오라클 패러렐즈 코로나19 펠로톤 애플 비즈니스 관리자

2020.06.26

애플이 소규모 기기 관리 업체 플릿스미스(Fleetsmith)를 인수했다. 이번 행보는 원격근무 및 개인별 선호 업무기기 선택(employee choice scheme)을 위한 지원 툴을 애플이 제공하게 됐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애플은 왜 ‘플릿스미스’를 인수했는가?  애플은 IBM, SAP, 잼프(Jamf), 액센츄어(Accenture), 오라클(Oracle) 등 대기업 및 주요 파트너사와 제휴를 맺고 계속해서 엔터프라이즈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 대규모 기업들은 애플 하드웨어를 광범위하게 배포한 주요 고객들을 지원할 수 있다.  애플이 비즈니스 컴퓨팅에 진출하는 또 다른 이유는 중소기업이다. 패러렐즈(Parallels)가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55%의 중소기업이 현재 맥을 사용하고 있다. 이 시장에서 애플 고객들은 자체적으로 기술 지원을 제공하는 데 익숙해졌다. 그러나 관리 대상이 점차 증가하면서 모든 애플 기기를 관리하기 번거로울뿐더러 시간도 많이 소요됐다.  이제 퍼즐 조각이 맞춰진다. 필자의 예측이 맞다면 애플은 중소기업이 ‘더 간편하게’ 기기를 관리하고 온보딩(onboarding)을 진행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을 통해 기존 기기 관리(Device Management) 오퍼링을 확장하려고 한다.  원격근무가 ‘새로운 사무실’로 자리 잡는다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기업이 재택근무 관련 툴을 신속하게 지원해야 했던 상황에서 이 같은 솔루션의 필요성이 여실히 드러났다.  애플 CFO 루카 마스트리는 최근 어닝콜에서 “모든 기업이 원격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있다. 우리는 전환 과정에서 고객을 지원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했다. 예를 들면 아이패드나 맥의 원격 배포 및 보안을 주제로 한 맞춤형 학습 영상 시리즈다. 또한 고객이 새로운 업무 환경을 검토할 것에 대비해 적시에 적절한 지원을 제공할 수 있도록 자사의 소매 사업과 엔터프라이즈 팀을 재정비했다”...

2020.06.26

2019년 상반기 IT업계 IPO 총정리… 블록버스터는 누구?

2019년은 IPO에서 기술 기업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리프트, 핀터레스트, 우버, 슬랙은 이미 기업 공개를 했으며 에어비앤비 등이 곧 IPO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IPO 건수가 줄어들지만 기술 기업 IPO에는 큰 규모의 IT기업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했다.  마켓워츠에 따르면 투자은행인 르네상스 캐피탈이 2018년에 기업 공개한 19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소노스,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기타 미국 유타주 출신의 유니콘 기업이 대거 IPO를 추진해 시장을 강타했던 2017년보다 IPO가 19%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르네상스는 올해 유니콘 기업이 부상하리라 내다봤다. 이는 "거래 건수가 아니라 금액 면에서 2019년은 큰 규모의 IPO가 일어나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러한 예측은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IPO 하게 되면 2012년 이래 기술 벤처 IPO 10위 모두 들어갈 것이라는 CB 인사이트(CB Insights)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2019년 현재 기술 기업 IPO를 정리했다. 여기서 언급한 금액은 미국 달러며, 이 금액은 블룸버그와 구글 파이낸스 보고서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1. 슬랙 - 2019년 6월 빠르게 성장하는 엔터프라이즈 기술 기업 중 하나인 협업 소프트웨어 업체 슬랙(Slack)은 뉴욕 증권거래소(New York Stock Exchange) 거래 첫날을 기준 가격 대비 48% 오른 38.62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회사의 가치가 210억 달러로, 슬랙의 IPO 전 마지막 평가 가치의 약 3배에 달했다. 지난해 스포티파이가 큰 성공을 거뒀을 때 슬랙은 다른 방법을 모색했다. 그 결과 이 회사는 IPO 직후 일반적으로 주주가 주식을 팔지 못하게 하는 ‘주식거래정지기간’을 피할 수 있었다. 이는 회사가 돈을 더 적게 모을 수 있음을 의미하지만, 이 시점에서 민간 자본이 들어올 수도 있다. 슬랙은 지난 회계 연도에 4억 달...

범블 인사이드세일즈닷컴 팰런티어 펠로톤 포스트메이트 Cloudflare InsideSales.com Palantir Peloton Postmates 로빈후드 위워크 페이저듀티 IPO NYSE 클라우드플레어 기업 공개 핀터레스트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리프트 에어비앤비 우버 슬랙 뉴욕 증권거래소

2019.06.24

2019년은 IPO에서 기술 기업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리프트, 핀터레스트, 우버, 슬랙은 이미 기업 공개를 했으며 에어비앤비 등이 곧 IPO를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IPO 건수가 줄어들지만 기술 기업 IPO에는 큰 규모의 IT기업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했다.  마켓워츠에 따르면 투자은행인 르네상스 캐피탈이 2018년에 기업 공개한 190개 기업을 조사한 결과 소노스,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기타 미국 유타주 출신의 유니콘 기업이 대거 IPO를 추진해 시장을 강타했던 2017년보다 IPO가 19% 증가한 것으로 집계했다.  르네상스는 올해 유니콘 기업이 부상하리라 내다봤다. 이는 "거래 건수가 아니라 금액 면에서 2019년은 큰 규모의 IPO가 일어나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러한 예측은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IPO 하게 되면 2012년 이래 기술 벤처 IPO 10위 모두 들어갈 것이라는 CB 인사이트(CB Insights)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2019년 현재 기술 기업 IPO를 정리했다. 여기서 언급한 금액은 미국 달러며, 이 금액은 블룸버그와 구글 파이낸스 보고서에 따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1. 슬랙 - 2019년 6월 빠르게 성장하는 엔터프라이즈 기술 기업 중 하나인 협업 소프트웨어 업체 슬랙(Slack)은 뉴욕 증권거래소(New York Stock Exchange) 거래 첫날을 기준 가격 대비 48% 오른 38.62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회사의 가치가 210억 달러로, 슬랙의 IPO 전 마지막 평가 가치의 약 3배에 달했다. 지난해 스포티파이가 큰 성공을 거뒀을 때 슬랙은 다른 방법을 모색했다. 그 결과 이 회사는 IPO 직후 일반적으로 주주가 주식을 팔지 못하게 하는 ‘주식거래정지기간’을 피할 수 있었다. 이는 회사가 돈을 더 적게 모을 수 있음을 의미하지만, 이 시점에서 민간 자본이 들어올 수도 있다. 슬랙은 지난 회계 연도에 4억 달...

2019.06.24

리프트, 3월에 기업 공개… 그밖에 올해 IPO 유망주는?

올 3월 리프트를 시작으로 올해 우버, 슬랙 등 기술 기업 IPO의 블록버스터가 기대된다.  지난해 소노스(Sonos),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등 주요 업체들의 IPO가 새로운 성공 신화로 이어졌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르네상스 캐피탈은 2018년 190개 기업이 IPO를 했다고 파악했으며 이는 2017년보다 19%나 증가한 수치다. 르네상스는 2019년 IPO 시장에 관해 ‘불확실한 상태’로 규정하며 연말에 시장이 침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기술업계의 사정은 다르다. 르네상스는 “우버, 리프트, 슬랙 등 10억 달러 상당의 기업들이 이미 기업공개 서류를 제출했으며 아직 거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지는 않았지만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면서 IPO 추세를 따라잡을 것이다”고 밝혔다.  CB 인사이트 2019 기술 IPO 파이프라인(CB Insights 2019 Tech IPO Pipeline)에 따르면 IPO를 계획 중으로 알려진 유명 기술 기업으로는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대표적이며 이들은 2012년부터 벤처 기업이 선정한 10대 기술 IPO 중 하나가 될 것이다.  현재까지 2019년에 IPO를 계획 중으로 알려진 기술 기업은 다음과 같다.  리프트- 2019년 3월   차량공유 서비스 회사인 리프트는 2019년 첫번째 유니콘으로 떠올랐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3월 말 주식 시장에 입성했으며, 여기에는 대규모 자금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주식은 개장일에 21%나 올랐고 주당 미화 78.29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고시가였던 70~72달러보다 9% 높았으며 시가총액은 270억 달러에 달했다. 2018년에 리프트는 21억 달러의 매출과 9억 113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트레이너는 <포브스>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리프트에는 최근 내가 다...

차량공유 위워크 긱이코노미 로빈후드 범블 인사이드세일즈닷컴 팰런티어 펠로톤 페이저듀티 슬랙 공유경제 IPO 기업공개 클라우드플레어 핀터레스트 크라우드스트라이크 리프트 에어비앤비 우버 포스트메이트

2019.04.02

올 3월 리프트를 시작으로 올해 우버, 슬랙 등 기술 기업 IPO의 블록버스터가 기대된다.  지난해 소노스(Sonos), 스포티파이, 드롭박스 등 주요 업체들의 IPO가 새로운 성공 신화로 이어졌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르네상스 캐피탈은 2018년 190개 기업이 IPO를 했다고 파악했으며 이는 2017년보다 19%나 증가한 수치다. 르네상스는 2019년 IPO 시장에 관해 ‘불확실한 상태’로 규정하며 연말에 시장이 침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기술업계의 사정은 다르다. 르네상스는 “우버, 리프트, 슬랙 등 10억 달러 상당의 기업들이 이미 기업공개 서류를 제출했으며 아직 거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지는 않았지만 대규모 자금이 유입되면서 IPO 추세를 따라잡을 것이다”고 밝혔다.  CB 인사이트 2019 기술 IPO 파이프라인(CB Insights 2019 Tech IPO Pipeline)에 따르면 IPO를 계획 중으로 알려진 유명 기술 기업으로는 우버, 에어비앤비, 핀터레스트, 슬랙이 대표적이며 이들은 2012년부터 벤처 기업이 선정한 10대 기술 IPO 중 하나가 될 것이다.  현재까지 2019년에 IPO를 계획 중으로 알려진 기술 기업은 다음과 같다.  리프트- 2019년 3월   차량공유 서비스 회사인 리프트는 2019년 첫번째 유니콘으로 떠올랐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이 회사는 3월 말 주식 시장에 입성했으며, 여기에는 대규모 자금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주식은 개장일에 21%나 올랐고 주당 미화 78.29달러로 마감했다. 이는 고시가였던 70~72달러보다 9% 높았으며 시가총액은 270억 달러에 달했다. 2018년에 리프트는 21억 달러의 매출과 9억 113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트레이너는 <포브스>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리프트에는 최근 내가 다...

2019.04.02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