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자율주행 우버 택시 나온다… 피츠버그서 테스트

우버의 마스터플랜에 따라 모든 일들이 진행된다면, 조만간 운전자 없는 택시가 등장할 것이다. 이미지 출처 : ETHAN LOTT 우버는 미국 피츠버그에 연구개발 센터를 만들었으며 이 센터의 첫번째 프로젝트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테스트하는 것이다. 우버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5월 13일 자율주행에 맞춰 개조된, 우버 로고가 찍힌 포드 자동차가 ‘백투더퓨처’처럼 보이는 기기를 머리 위에 달고 피츠버그를 주행했다. 우버는 자사의 첨단기술센터가 수송 로봇을 이용해 실험한 차가 맞다고 바로 확인해 주었다. 피츠버그 비즈니스 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 대변인 트리나 스미스는 "이 차는 매핑, 안전, 자율주행시스템에 대한 초기 연구의 일환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2월 우버의 CEO 트래비스 칼라닉은 “피츠버그에 있는 카네기 멜론대학과 우버가 무인 운전 차량 기술을 연구하기 위해 손잡았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블로그 게시물에서 우버는 모든 사람이 어디서라도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장기적인 기술에 집중하고자 이번 제휴를 맺게 됐다고만 언급했다. 이 제휴의 결과가 불과 4개월 만에 일부 공개된 것이다. 구글의 무인운전 자동차, 이미지 출처 : Google 우버도 자율주행 차량 시장에서 경쟁자들에 뒤쳐질까 하는 두려움으로 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을 수 있다. 올해 초 구글이 무인운전 자동차를 발표했고, 여러 보고서들은 구글이 우버와 리프트(Lyft)와 직접 경쟁하기 위해 차량 공유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버는 현재 구글의 지도에 의존하고 있는데, 바로 이 때문에 30억 달러로 노키아의 히어(Here)라는 매핑 소프트웨어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우버와 구글은 인간의 오류 요소를 없애 자율주행 차량이 자동차 사고를 줄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6년 동안 무인자동차 기술을 시험해 온 구글은 자사 무인...

구글 자동차 노키아 포드 무인 운전 우버 자율주행 택시 시범 운전

2015.05.26

우버의 마스터플랜에 따라 모든 일들이 진행된다면, 조만간 운전자 없는 택시가 등장할 것이다. 이미지 출처 : ETHAN LOTT 우버는 미국 피츠버그에 연구개발 센터를 만들었으며 이 센터의 첫번째 프로젝트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테스트하는 것이다. 우버는 자율주행 자동차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 5월 13일 자율주행에 맞춰 개조된, 우버 로고가 찍힌 포드 자동차가 ‘백투더퓨처’처럼 보이는 기기를 머리 위에 달고 피츠버그를 주행했다. 우버는 자사의 첨단기술센터가 수송 로봇을 이용해 실험한 차가 맞다고 바로 확인해 주었다. 피츠버그 비즈니스 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 회사 대변인 트리나 스미스는 "이 차는 매핑, 안전, 자율주행시스템에 대한 초기 연구의 일환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2월 우버의 CEO 트래비스 칼라닉은 “피츠버그에 있는 카네기 멜론대학과 우버가 무인 운전 차량 기술을 연구하기 위해 손잡았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블로그 게시물에서 우버는 모든 사람이 어디서라도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장기적인 기술에 집중하고자 이번 제휴를 맺게 됐다고만 언급했다. 이 제휴의 결과가 불과 4개월 만에 일부 공개된 것이다. 구글의 무인운전 자동차, 이미지 출처 : Google 우버도 자율주행 차량 시장에서 경쟁자들에 뒤쳐질까 하는 두려움으로 더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을 수 있다. 올해 초 구글이 무인운전 자동차를 발표했고, 여러 보고서들은 구글이 우버와 리프트(Lyft)와 직접 경쟁하기 위해 차량 공유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버는 현재 구글의 지도에 의존하고 있는데, 바로 이 때문에 30억 달러로 노키아의 히어(Here)라는 매핑 소프트웨어 인수를 검토하고 있다. 우버와 구글은 인간의 오류 요소를 없애 자율주행 차량이 자동차 사고를 줄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6년 동안 무인자동차 기술을 시험해 온 구글은 자사 무인...

2015.05.26

아우디, 플로리다 고속도로에서 무인 자동차 시험

아우디가 5년 내에 무인 자동차를 판매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무인 운전 차량과 커넥티드 자동차의 시험장으로 만들어진 탐파(Tampa) 고속도로에서 아우디가 이번 주 무인 자동차를 테스트했다. 아우디는 아우디 A7에 장착된 자사의 시범 주행 기술이 최고 시속 40마일로 고속도로에서 어떻게 운전 기능을 작동시킬지 시연해 보였다. 아우디는 트래픽 잼 파일럿(Traffic Jam Pilot )이라는 시범 주행 초기 버전을 5년 내에 공개할 계획이다. “플로리다 주 고속도로 공사가 제공하는 실제 도로 상황에서 테스트 할 수 있는데 이는 생산 개발 전 단계에서 매우 중요하다”라고 아우디는 성명서에서 밝혔다. (왼쪽 사진은 시범 주행 중인 아우디 A7) 2012년 플로리다 주정부의 릭 스캇 주지사는 플로리다가 무인 운전 차량의 시범 운행할 수 있도록 설계된 도로가 있는 3대 주 중 하나로 만들고자 주 내에서 무인 운전 차량을 테스트할 수 있는 법안에 서명했다. 아우디 A 7의 주행 시험장이 있는 탐파의 셀몬 익스프레스웨이(Selmon Expressway)는 최근 무인 자동차 기술을 시험할 수 있는 장소로 만들어 졌다. --------------------------------------------------------------- 무인 자동차 인기기사 ->닛산, 2020년에 저가 무인 자동차 생산 -> '운전대, 액셀, 브레이크 없는' 구글의 무인 자동차 ->"5년 내 상용화" 자가 운전 자동차 기술, 찬반양론도 가열 중 -> "자동차 자동화 기술, 서서히 도래" 닛산 CEO -> 스마트폰 이후, 개발자가 관심을 가져야 할 새로운 플랫폼 -> 구글의 차세대 무인 자동차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과 가능성 13가지 ->폭스바겐-애플, 비틀+아이폰 '아...

자동차 시범 주행 고속도로 커넥티드 자동차 셀프 드라이빙 무인 운전 아우디 self-driving 테스트 A 7

2014.07.30

아우디가 5년 내에 무인 자동차를 판매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근 무인 운전 차량과 커넥티드 자동차의 시험장으로 만들어진 탐파(Tampa) 고속도로에서 아우디가 이번 주 무인 자동차를 테스트했다. 아우디는 아우디 A7에 장착된 자사의 시범 주행 기술이 최고 시속 40마일로 고속도로에서 어떻게 운전 기능을 작동시킬지 시연해 보였다. 아우디는 트래픽 잼 파일럿(Traffic Jam Pilot )이라는 시범 주행 초기 버전을 5년 내에 공개할 계획이다. “플로리다 주 고속도로 공사가 제공하는 실제 도로 상황에서 테스트 할 수 있는데 이는 생산 개발 전 단계에서 매우 중요하다”라고 아우디는 성명서에서 밝혔다. (왼쪽 사진은 시범 주행 중인 아우디 A7) 2012년 플로리다 주정부의 릭 스캇 주지사는 플로리다가 무인 운전 차량의 시범 운행할 수 있도록 설계된 도로가 있는 3대 주 중 하나로 만들고자 주 내에서 무인 운전 차량을 테스트할 수 있는 법안에 서명했다. 아우디 A 7의 주행 시험장이 있는 탐파의 셀몬 익스프레스웨이(Selmon Expressway)는 최근 무인 자동차 기술을 시험할 수 있는 장소로 만들어 졌다. --------------------------------------------------------------- 무인 자동차 인기기사 ->닛산, 2020년에 저가 무인 자동차 생산 -> '운전대, 액셀, 브레이크 없는' 구글의 무인 자동차 ->"5년 내 상용화" 자가 운전 자동차 기술, 찬반양론도 가열 중 -> "자동차 자동화 기술, 서서히 도래" 닛산 CEO -> 스마트폰 이후, 개발자가 관심을 가져야 할 새로운 플랫폼 -> 구글의 차세대 무인 자동차에 대한 흥미로운 사실과 가능성 13가지 ->폭스바겐-애플, 비틀+아이폰 '아...

2014.07.30

아우디의 미래 비전 ‘스스로 운전하는 자동차’

올해 CES에서 가장 기대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아우디의 시범 주행 계획일 것이다. 독일 자동차 회사 아우디가 화요일 CES에서 시범 주행이라고 하는 자동차 기술을 위한 자사의 미래 비전을 발표했다. 아우디는 미국 네바다 주 운전면허감독국으로부터 무인 주행을 실현하는 데 한 걸음 더 나가갔다.  일반적으로 무인 주행 차량의 상단에는 회전하는 큰 장비가 장착돼 있으며 여기에는 빛 감지와 범위, LIDAR, 기록 시스템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기록 시스템은 기존 카메라보다 더 상세하고 정확하게 차량 주변 지역을 보여준다. 아우디의 시범 주행에 대한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LIDAR를 다른 무인 차량의 지붕에 달려 있는 센서들과 비교하면, 차이점을 알 수 있을 것이다"라고 아우디의 최고 엔지니어 리키 후디는 기자 회견에서 밝혔다. LIDAR 시스템은 자동차 그릴 뒤에 장착될 것이다. 하지만 아우디는 이 장비가 언제 최종 사용 가능하며 얼마의 비용이 드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무인 운전 차량은 시범 주행에 필요한 모든 센서를 실행하기 위해 전자 트렁크로드 전체를 가지고 있다. 아우디는 야심찬 접근 방식을 채택해 훨씬 더 작은 폼팩터에 기술을 모두 맞춰고자 했다. 기자 회견 동안 후디는 PC 마더보드처럼 보이는 중앙 드라이버 지원 기기를 들어 보이며 모든 기술이 그 안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무인 주행이나 시범 운전 차량에서 볼 수 있는 모든 컴퓨팅 시스템들은 이 기술로 모두 대체될 것이다"라고 후디는 강조했다. --------------------------------------------------------------- IT와 자동차 인기기사 ->포드, CES에서 운전자 혈당 모니터링하는 차 소개 -> 기고 | 차를 통해 신상정보가 털린다? ->도요타 창문으로 그리는 증강현실 -...

자동차 CES 2013 아우디 무인 운전

2013.01.09

올해 CES에서 가장 기대되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아우디의 시범 주행 계획일 것이다. 독일 자동차 회사 아우디가 화요일 CES에서 시범 주행이라고 하는 자동차 기술을 위한 자사의 미래 비전을 발표했다. 아우디는 미국 네바다 주 운전면허감독국으로부터 무인 주행을 실현하는 데 한 걸음 더 나가갔다.  일반적으로 무인 주행 차량의 상단에는 회전하는 큰 장비가 장착돼 있으며 여기에는 빛 감지와 범위, LIDAR, 기록 시스템 등이 포함돼 있다. 특히 기록 시스템은 기존 카메라보다 더 상세하고 정확하게 차량 주변 지역을 보여준다. 아우디의 시범 주행에 대한 동영상은 유튜브에서 확인할 수 있다. "LIDAR를 다른 무인 차량의 지붕에 달려 있는 센서들과 비교하면, 차이점을 알 수 있을 것이다"라고 아우디의 최고 엔지니어 리키 후디는 기자 회견에서 밝혔다. LIDAR 시스템은 자동차 그릴 뒤에 장착될 것이다. 하지만 아우디는 이 장비가 언제 최종 사용 가능하며 얼마의 비용이 드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무인 운전 차량은 시범 주행에 필요한 모든 센서를 실행하기 위해 전자 트렁크로드 전체를 가지고 있다. 아우디는 야심찬 접근 방식을 채택해 훨씬 더 작은 폼팩터에 기술을 모두 맞춰고자 했다. 기자 회견 동안 후디는 PC 마더보드처럼 보이는 중앙 드라이버 지원 기기를 들어 보이며 모든 기술이 그 안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무인 주행이나 시범 운전 차량에서 볼 수 있는 모든 컴퓨팅 시스템들은 이 기술로 모두 대체될 것이다"라고 후디는 강조했다. --------------------------------------------------------------- IT와 자동차 인기기사 ->포드, CES에서 운전자 혈당 모니터링하는 차 소개 -> 기고 | 차를 통해 신상정보가 털린다? ->도요타 창문으로 그리는 증강현실 -...

2013.01.09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