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HP ���������

블로그 | VR HMD 활용처 될까? 금융 시장에 주목하는 이유

더 넓은 화면 공간, 그리고 유연한 작업 위치에 대한 요구가 고해상도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MD)의 확산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저자 주 : 하기에 언급된 기업들은 작성자의 고객사임을 알린다.) 현재 이용 중인 홈 오피스에는 2개의 모니터가 자리잡고 있다. 정사각형 43인치 모니터 1대와 49인치 울트라 와이드 모니터다. 둘 다 델의 제품이다. 의료 분야에서도 이용할 수 있지만 금융 애널리스트나 주식 전문가 등 금융 분야 종사자를 겨냥한 고안된 제품들이다. (참고로 42인치 모니터는 4개의 17인치 모니터에 상응하는 제품이며 49인치 디스플레이는 2개의 27인치 모니터를 대체한다.) 쾌적한 작업 환경이지만 문제는 이동이 필요할 때다. 모니터를 휴대하기 어렵고 공간을 많이 차지하기에 다른 환경에서 동일한 작업 경험을 누리기 어렵다. 작업할 공간 모두에 같은 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이들도 있겠지만, 대다수는 그럴 만한 여유가 없다. 더 넓은 화면 영역과 유연한 작업 위치를 지원해야 할 필요성을 만족시키는 대안이 존재한다. 고해상도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가 그것이다. 이에 대해 좀더 생각해본다. 예전의 경험 약 20년 전에 나는 소니로부터 초기 HMD를 빌려 이용할 수 있었다. 원격 의료 분야를 겨냥해 의사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고안된 제품이었다. 정가는 2만 달러 이상이었으며 해상도는 HD에 그쳤다. 화면을 볼 수 있었고 HMD를 투과해 주변 환경을 볼 수도 있도록 구성된 제품이었다. 이로 인해 키보드와 마우스를 보면서 타이핑할 수 있었다. 물론 텍스트를 읽기란 쉽지 않았다. 이 HMD를 이용하는 경험은 꽤 즐거웠다. 스튜어디스는 필자에게 CIA에게 근무하느냐고 묻기도 했다. 이를 이용해 온라인 회의에 참여하기도 했으며 많은 동료들이 관심을 보였다. 배터리 수명도 쓸 만 했었다.  VR 헤드셋 최근 VR 헤드셋 기기들이 꾸준히 등장하고 있지만 목표 시장이 잘못됐다는 생각을 피할 수 없다. 소니가 옳았다고 본다. 소니의 해당 제품은 비...

HP 리버브 트레이더 멀티 모니터 가상 모니터 HMD 헤드 마운트

2020.10.06

더 넓은 화면 공간, 그리고 유연한 작업 위치에 대한 요구가 고해상도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HMD)의 확산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저자 주 : 하기에 언급된 기업들은 작성자의 고객사임을 알린다.) 현재 이용 중인 홈 오피스에는 2개의 모니터가 자리잡고 있다. 정사각형 43인치 모니터 1대와 49인치 울트라 와이드 모니터다. 둘 다 델의 제품이다. 의료 분야에서도 이용할 수 있지만 금융 애널리스트나 주식 전문가 등 금융 분야 종사자를 겨냥한 고안된 제품들이다. (참고로 42인치 모니터는 4개의 17인치 모니터에 상응하는 제품이며 49인치 디스플레이는 2개의 27인치 모니터를 대체한다.) 쾌적한 작업 환경이지만 문제는 이동이 필요할 때다. 모니터를 휴대하기 어렵고 공간을 많이 차지하기에 다른 환경에서 동일한 작업 경험을 누리기 어렵다. 작업할 공간 모두에 같은 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이들도 있겠지만, 대다수는 그럴 만한 여유가 없다. 더 넓은 화면 영역과 유연한 작업 위치를 지원해야 할 필요성을 만족시키는 대안이 존재한다. 고해상도 헤드 마운트 디스플레이가 그것이다. 이에 대해 좀더 생각해본다. 예전의 경험 약 20년 전에 나는 소니로부터 초기 HMD를 빌려 이용할 수 있었다. 원격 의료 분야를 겨냥해 의사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고안된 제품이었다. 정가는 2만 달러 이상이었으며 해상도는 HD에 그쳤다. 화면을 볼 수 있었고 HMD를 투과해 주변 환경을 볼 수도 있도록 구성된 제품이었다. 이로 인해 키보드와 마우스를 보면서 타이핑할 수 있었다. 물론 텍스트를 읽기란 쉽지 않았다. 이 HMD를 이용하는 경험은 꽤 즐거웠다. 스튜어디스는 필자에게 CIA에게 근무하느냐고 묻기도 했다. 이를 이용해 온라인 회의에 참여하기도 했으며 많은 동료들이 관심을 보였다. 배터리 수명도 쓸 만 했었다.  VR 헤드셋 최근 VR 헤드셋 기기들이 꾸준히 등장하고 있지만 목표 시장이 잘못됐다는 생각을 피할 수 없다. 소니가 옳았다고 본다. 소니의 해당 제품은 비...

2020.10.06

HP, 2K 해상도 혼합현실 헤드셋 '리버브' 발표

HP가 '느낌표'를 붙이기에 부족함이 없는 해상도의 VR 헤드셋을 공개했다. 회사는 픽셀의 밀도가 충분하지 않아 개별 픽셀이 체감되면서 어지러운 증상을 느끼는 '스크린 도어 효과'를 해소한다고 강조했다. 19일 휴스턴에서 열린 HP 리인벤트 행사에서 HP는 2,160 X 2,160 해상도(전작의 두 배)와 114도의 시야각을 갖춘 리버브 VR(Reverb VR) 헤드셋을 고개했다. 이는 전세계 주요 VR 헤드셋 제품 중 가장 높은 해상도에 해당한다.  '주요' 제조사라는 단어가 의미하는 바는 파이맥스(Pimax)의 8K 헤드셋과 같이 더 작지만 더 고해상도인 제품이 있다는 의미다. 그러나 HP의 리버브는 파이맥스보다 더 일찍 출하될 예정이다. 콘트롤러는 전작에서 변화하지 않았다. 회사는 그러나 연결성을 개선하기 위해 블루투스를 헤드셋에 통합하고 추적 알고리즘을 개선시켰다.  HP의 헤드셋 자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혼합현실 플랫폼에 기반하고 있다. 블루투스를 통해 연결되고 표준 혼합협실 콘트롤러를 그대로 사용한다.  리버브는 추적을 위해 별도의 타워를 이용하는 HTC의 바이브나 페이스북의 오큘러스 시스템과 달리 마이크로소프트 혼합현실의 인사이드 아웃 추적 기술을 이용한다.  이는 별도의 하드웨어나 캘리브레이션을 필요로 하지 않으며, 쉽게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지만 정확도가 다소 떨어질 수 있다. 또 손이 인사이드 아웃 트래킹 시야를 넘어서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HP 측은 알고리즘을 개선이 이러한 문제를 어느 정도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또 원래의 혼합현실이 PC의 블루투스 지원에 의존했던 것과 달리 헤드셋에 블루투스를 내장시킴으로써 연결성 경험을 크게 개선시켰다고 HP는 덧붙였다.  HP의 오리지널 혼합현실 헤드셋(좌), HP의 리버브 헤드셋(중앙), 삼성의 오디세이+(우) 한편 해상도가 높아짐에 따라 시스템 요구 사양도 높아...

HMD HP 리버브 혼합현실 헤드셋

2019.03.20

HP가 '느낌표'를 붙이기에 부족함이 없는 해상도의 VR 헤드셋을 공개했다. 회사는 픽셀의 밀도가 충분하지 않아 개별 픽셀이 체감되면서 어지러운 증상을 느끼는 '스크린 도어 효과'를 해소한다고 강조했다. 19일 휴스턴에서 열린 HP 리인벤트 행사에서 HP는 2,160 X 2,160 해상도(전작의 두 배)와 114도의 시야각을 갖춘 리버브 VR(Reverb VR) 헤드셋을 고개했다. 이는 전세계 주요 VR 헤드셋 제품 중 가장 높은 해상도에 해당한다.  '주요' 제조사라는 단어가 의미하는 바는 파이맥스(Pimax)의 8K 헤드셋과 같이 더 작지만 더 고해상도인 제품이 있다는 의미다. 그러나 HP의 리버브는 파이맥스보다 더 일찍 출하될 예정이다. 콘트롤러는 전작에서 변화하지 않았다. 회사는 그러나 연결성을 개선하기 위해 블루투스를 헤드셋에 통합하고 추적 알고리즘을 개선시켰다.  HP의 헤드셋 자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혼합현실 플랫폼에 기반하고 있다. 블루투스를 통해 연결되고 표준 혼합협실 콘트롤러를 그대로 사용한다.  리버브는 추적을 위해 별도의 타워를 이용하는 HTC의 바이브나 페이스북의 오큘러스 시스템과 달리 마이크로소프트 혼합현실의 인사이드 아웃 추적 기술을 이용한다.  이는 별도의 하드웨어나 캘리브레이션을 필요로 하지 않으며, 쉽게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지만 정확도가 다소 떨어질 수 있다. 또 손이 인사이드 아웃 트래킹 시야를 넘어서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HP 측은 알고리즘을 개선이 이러한 문제를 어느 정도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또 원래의 혼합현실이 PC의 블루투스 지원에 의존했던 것과 달리 헤드셋에 블루투스를 내장시킴으로써 연결성 경험을 크게 개선시켰다고 HP는 덧붙였다.  HP의 오리지널 혼합현실 헤드셋(좌), HP의 리버브 헤드셋(중앙), 삼성의 오디세이+(우) 한편 해상도가 높아짐에 따라 시스템 요구 사양도 높아...

2019.03.20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