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1.05

사물인터넷은 경찰 치안을 어떻게 변화시킬까

Colin Neagle | Network World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이 법률집행에 파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언제 어떻게 발상했는지 정확히 기억하는 커넥티드 건(Connected Gun)부터 경찰견을 위해 개발된 웨어러블 스마트 기기까지 IoT는 법률집행 담당자들의 역량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책무성과 공공의 안전을 향상시키는 솔루션으로 자리잡고 있다.



오늘은 이제 막 법률집행에 영향을 끼치기 시작한 IoT 제품과 서비스에 관해 알아보도록 하자.

스마트 총기와 액세서리
스마트 건(Smart Gun)은 법률집행을 위한 가장 유명한 혁신으로, 지난 8월 미주리의 퍼거슨(Ferguson, Missouri)에서 10대 청소년 마이클 브라운이 일으킨 경찰 피격 사건으로 그 혁신성이 더욱 두드러졌다.

야르담 테크놀지스(Yardarm Technologies)라는 신생벤처가 최근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 회사의 스마트 건 컨셉트 모델에는 발사할 때마다 데이터를 모니터링 하고 기록하기 위한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 무선 GSM, BLE(Bluetooth Low Energy)가 탑재됐다.



야르담 센서가 강착된 소총

이 기술은 경찰의 안전과, 경찰이 무기를 사용할 경우에 대한 투명성을 보장한다. 센서와 위치추적 기능으로 총의 위치와 발사된 정확한 시점을 지속적으로 추적하여 경찰이 총기를 사용할 때의 의혹을 없앨 수 있으며, 다른 경찰들에게 정확히 언제 어디에서 지원이 필요한지 자동으로 알릴 수도 있다.

수집된 데이터는 암호화되어 야르담의 클라우드로 전송된 후, 경찰서에서 원하는 용도에 따라 개발할 수 있는 맞춤형 소프트웨어로 처리하게 된다. 캘리포니아의 산타크루즈(Santa Cruz, California)와 텍사스의 캐롤튼(Carrollton, Texas)에 위치한 경찰서에서는 이미 이 기술을 시험하기 시작했고, 야르담은 2015년 초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야르담의 시스템에 관한 논란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오랫동안 동일한 총기를 사용해 온 경찰은 새로우면서 상대적으로 충분한 검증을 거치지 않은 기술에 의존하는 것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취할 것이다. 특히 가장 중요한 장비에 대해서는 그런 성향을 더욱 드러낼 것이다. 야르담의 인터넷 커넥티드 건 외에도 할당된 경찰만이 총을 발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방아쇠에 생체 지문센서 또는 스마트 팔찌와 짝을 이루는 RFID 칩이 장착된 총도 있다.

이 모든 기술은 잠재적으로 법률집행의 가장 위험하고 논란이 많은 측면을 변화시킬 것이며, 저항이 있더라도 결국에는 일정 수준의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

실시간 총기 발사 모니터링
샷스포터(ShotSpotter)라는 시스템은 공공 장소에서 총이 발사된 시간을 인식하여 경찰이 발사한 총의 위치를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SST라는 기업이 개발한 이 시스템은 시내, 마을, 대학 캠퍼스 내에 설치되어 있는 커넥티드 마이크를 이용한다. 이 회사 웹사이트에 따르면, 마이크의 감지 범위는 최대 10평방마일로 ‘사실상 폭발하는 소리’의 범위를 측정하도록 개발됐다. 마이크는 총성이 들리면 기록한 데이터를 경찰서의 컴퓨터로 전송하여 소리가 마이크에 도달한 시간을 측정하여 총의 위치를 추정한다.


샷스포터가 보여주는 화면




2014.11.05

사물인터넷은 경찰 치안을 어떻게 변화시킬까

Colin Neagle | Network World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이 법률집행에 파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언제 어떻게 발상했는지 정확히 기억하는 커넥티드 건(Connected Gun)부터 경찰견을 위해 개발된 웨어러블 스마트 기기까지 IoT는 법률집행 담당자들의 역량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책무성과 공공의 안전을 향상시키는 솔루션으로 자리잡고 있다.



오늘은 이제 막 법률집행에 영향을 끼치기 시작한 IoT 제품과 서비스에 관해 알아보도록 하자.

스마트 총기와 액세서리
스마트 건(Smart Gun)은 법률집행을 위한 가장 유명한 혁신으로, 지난 8월 미주리의 퍼거슨(Ferguson, Missouri)에서 10대 청소년 마이클 브라운이 일으킨 경찰 피격 사건으로 그 혁신성이 더욱 두드러졌다.

야르담 테크놀지스(Yardarm Technologies)라는 신생벤처가 최근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 회사의 스마트 건 컨셉트 모델에는 발사할 때마다 데이터를 모니터링 하고 기록하기 위한 가속도계, 자이로스코프, 무선 GSM, BLE(Bluetooth Low Energy)가 탑재됐다.



야르담 센서가 강착된 소총

이 기술은 경찰의 안전과, 경찰이 무기를 사용할 경우에 대한 투명성을 보장한다. 센서와 위치추적 기능으로 총의 위치와 발사된 정확한 시점을 지속적으로 추적하여 경찰이 총기를 사용할 때의 의혹을 없앨 수 있으며, 다른 경찰들에게 정확히 언제 어디에서 지원이 필요한지 자동으로 알릴 수도 있다.

수집된 데이터는 암호화되어 야르담의 클라우드로 전송된 후, 경찰서에서 원하는 용도에 따라 개발할 수 있는 맞춤형 소프트웨어로 처리하게 된다. 캘리포니아의 산타크루즈(Santa Cruz, California)와 텍사스의 캐롤튼(Carrollton, Texas)에 위치한 경찰서에서는 이미 이 기술을 시험하기 시작했고, 야르담은 2015년 초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야르담의 시스템에 관한 논란이 여전히 존재하지만 오랫동안 동일한 총기를 사용해 온 경찰은 새로우면서 상대적으로 충분한 검증을 거치지 않은 기술에 의존하는 것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을 취할 것이다. 특히 가장 중요한 장비에 대해서는 그런 성향을 더욱 드러낼 것이다. 야르담의 인터넷 커넥티드 건 외에도 할당된 경찰만이 총을 발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방아쇠에 생체 지문센서 또는 스마트 팔찌와 짝을 이루는 RFID 칩이 장착된 총도 있다.

이 모든 기술은 잠재적으로 법률집행의 가장 위험하고 논란이 많은 측면을 변화시킬 것이며, 저항이 있더라도 결국에는 일정 수준의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

실시간 총기 발사 모니터링
샷스포터(ShotSpotter)라는 시스템은 공공 장소에서 총이 발사된 시간을 인식하여 경찰이 발사한 총의 위치를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SST라는 기업이 개발한 이 시스템은 시내, 마을, 대학 캠퍼스 내에 설치되어 있는 커넥티드 마이크를 이용한다. 이 회사 웹사이트에 따르면, 마이크의 감지 범위는 최대 10평방마일로 ‘사실상 폭발하는 소리’의 범위를 측정하도록 개발됐다. 마이크는 총성이 들리면 기록한 데이터를 경찰서의 컴퓨터로 전송하여 소리가 마이크에 도달한 시간을 측정하여 총의 위치를 추정한다.


샷스포터가 보여주는 화면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