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7.30

페이스북 매출, 39% 상승… 비용 80% 이상 늘면서 이익 감소

Zach Miners | IDG News Service
페이스북이 2분기 실적 마감 결과 광고 부문 호조에 힘입어 매출이 크게 상승했다고 보고했다. 하지만 비용도 함께 늘어 이익은 줄어들었다.


이미지 출처 : Zach Miners

6월 30일로 마감한 페이스북의 분기 매출은 미화 40억 4,000만 달러라고 29일 페이스북은 발표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9%나 상승했으며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인 39억 9,000만 달러보다 많다고 톰슨로이터는 보도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전년 동기에 비해 이익을 덜 남긴 것으로 집계됐다. 이 회사의 순이익은 약 10% 줄어든 7억 1,900만 달러였으며 주당 순이익도 0.3달러에서 0.25달러로 줄어들었다.

소득세 효과 같은 비용을 제외하면 주당순이익은 0.5달러라고 이 회사는 밝혔으며 이는 예상치였던 0.47달러보다 높다.

CEO 마크 주커버그는 보도자료에서 분기 실적 강세라고 밝혔다. 하지만 비용은 8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널리스트들과의 컨퍼런스 콜에서 이 회사 CFO인 데이빗 에버스만은 페이스북이 왓츠앱을 인수한 것과 관련해 주식 보상 및 결제 비용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약 220억 달러를 들여 왓츠앱을 사들였다.

왓츠앱 관련 비용을 제외하더라도 신규 채용과 마케팅 부문에서 비용이 57% 증가했다고 에버스만는 말했다. 페이스북은 2분기 동안 870명 이상을 고용했으며 이들 중 대부분은 R&D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이다. 현재 이 회사의 전체 인력은 약 1만 1,000명에 달한다.

페이스북은 소셜 네트워킹으로 출발했지만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이 회사는 태양광 드론, 가상현실 헤드셋 등 야심찬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헤드셋 제조사인 오큐러스를 20억 달러에 사들인 것도 그 일환이다. 현재 이 회사는 오큐러스용 자사 고유의 가상현실 앱을 개발하고 있다.

사용자 증가세는 지난해 수 분기에서 보였던 것과 거의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그인 사용자 수는 매월 13% 늘어가 14억 9,000만 명에 달했다. 이는 몇 년 전과 비교할 때 둔화된 증가세다.

모바일 사용자는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으며 전체 사용자 가운데 23%를 차지해 13억 1,000만 명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 역시 전년 동기 증가세와 비교할 둔화된 성장세다.


이미지 출처 : IDGNS

사용자 증가세가 둔화됨에 따라 이 회사는 광고 매출을 늘리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찾고 있다. 이달 초 페이스북은 비디오 파트너의 선택 그룹과 함께 광고 수익을 공유하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페이스북은 텔레비전용 광고 예산을 노리고 이를 자사의 매출로 가져오고 싶어한다. 이 회사는 사용자와 광고주에게 자사의 서비스에 다양한 동영상을 올리도록 독려하며 유튜브와처럼 유명 동영상 사이트가 되고 싶어한다. 

이밖에 2012년에 사들인 인스타그램에서도 더 많은 광고를 삽입하기 시작했다. 

주커버그는 광고나 스폰서 메시지는 페이스북 소유 왓츠앱과 페이스북 메신저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이 2012년 중반 기업을 공개했을 때 투자자들은 모바일 부문 매출 증가에 대한 페이스북의 역량을 우려했었다. 페이스북은 현재 광고 매출의 대부분을 모바일에서 창출하고 있으며, 2분기 기준 광고 매출의 3/4은 모바일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ciokr@idg.co.kr



2015.07.30

페이스북 매출, 39% 상승… 비용 80% 이상 늘면서 이익 감소

Zach Miners | IDG News Service
페이스북이 2분기 실적 마감 결과 광고 부문 호조에 힘입어 매출이 크게 상승했다고 보고했다. 하지만 비용도 함께 늘어 이익은 줄어들었다.


이미지 출처 : Zach Miners

6월 30일로 마감한 페이스북의 분기 매출은 미화 40억 4,000만 달러라고 29일 페이스북은 발표했으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9%나 상승했으며 애널리스트들의 전망치인 39억 9,000만 달러보다 많다고 톰슨로이터는 보도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전년 동기에 비해 이익을 덜 남긴 것으로 집계됐다. 이 회사의 순이익은 약 10% 줄어든 7억 1,900만 달러였으며 주당 순이익도 0.3달러에서 0.25달러로 줄어들었다.

소득세 효과 같은 비용을 제외하면 주당순이익은 0.5달러라고 이 회사는 밝혔으며 이는 예상치였던 0.47달러보다 높다.

CEO 마크 주커버그는 보도자료에서 분기 실적 강세라고 밝혔다. 하지만 비용은 8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널리스트들과의 컨퍼런스 콜에서 이 회사 CFO인 데이빗 에버스만은 페이스북이 왓츠앱을 인수한 것과 관련해 주식 보상 및 결제 비용이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약 220억 달러를 들여 왓츠앱을 사들였다.

왓츠앱 관련 비용을 제외하더라도 신규 채용과 마케팅 부문에서 비용이 57% 증가했다고 에버스만는 말했다. 페이스북은 2분기 동안 870명 이상을 고용했으며 이들 중 대부분은 R&D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이다. 현재 이 회사의 전체 인력은 약 1만 1,000명에 달한다.

페이스북은 소셜 네트워킹으로 출발했지만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지난 몇 년 동안 이 회사는 태양광 드론, 가상현실 헤드셋 등 야심찬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헤드셋 제조사인 오큐러스를 20억 달러에 사들인 것도 그 일환이다. 현재 이 회사는 오큐러스용 자사 고유의 가상현실 앱을 개발하고 있다.

사용자 증가세는 지난해 수 분기에서 보였던 것과 거의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그인 사용자 수는 매월 13% 늘어가 14억 9,000만 명에 달했다. 이는 몇 년 전과 비교할 때 둔화된 증가세다.

모바일 사용자는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으며 전체 사용자 가운데 23%를 차지해 13억 1,000만 명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 역시 전년 동기 증가세와 비교할 둔화된 성장세다.


이미지 출처 : IDGNS

사용자 증가세가 둔화됨에 따라 이 회사는 광고 매출을 늘리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찾고 있다. 이달 초 페이스북은 비디오 파트너의 선택 그룹과 함께 광고 수익을 공유하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페이스북은 텔레비전용 광고 예산을 노리고 이를 자사의 매출로 가져오고 싶어한다. 이 회사는 사용자와 광고주에게 자사의 서비스에 다양한 동영상을 올리도록 독려하며 유튜브와처럼 유명 동영상 사이트가 되고 싶어한다. 

이밖에 2012년에 사들인 인스타그램에서도 더 많은 광고를 삽입하기 시작했다. 

주커버그는 광고나 스폰서 메시지는 페이스북 소유 왓츠앱과 페이스북 메신저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이 2012년 중반 기업을 공개했을 때 투자자들은 모바일 부문 매출 증가에 대한 페이스북의 역량을 우려했었다. 페이스북은 현재 광고 매출의 대부분을 모바일에서 창출하고 있으며, 2분기 기준 광고 매출의 3/4은 모바일에서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