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페이스북 데이터 침해, MS∙아마존∙야후로 일파만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야후를 비롯한 IT거물들이 페이스북의 사용자 데이터에 ‘특별’ 접근 권한을 부여받은 사실이 있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뉴욕타임스는 페이스북과 위 기업 간의 데이터 제공 합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보여 주는 문서를 입수하였다. 이 문서에 따르면, 선택받은 몇몇 기업들이 “사용자의 개인정보에 대해 침해적인 접근을 부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문서는 2017년, 파트너십을 트래킹하는 페이스북 시스템에 의해 생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사용자들의 동의도 없이 마이크로소프트의 검색 엔진 빙(Bing)이 사용자들의 페이스북 친구 이름을 자유롭게 볼 수 있도록 허용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넷플릭스와 스포티파이에게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의 사적인 메시지도 볼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였다”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아마존은 페이스북으로부터 사용자의 이름과 연락처 정보를 얻었고, 야후는 페이스북에 친구로 등록된 이들의 포스트를 불과 지난여름까지도 열람할 수 있었다. 불과 올해 초 더 이상 이런 식의 정보 공유를 하지 않겠다는 공식 성명이 무색해진 셈이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으로부터 사용자 정보를 받은 기업은 150곳이 넘는다. 페이스북의 ‘사용자 정보 장사’는 2010년부터 시작되었으며, 문서가 작성된 2017년까지도 쭉 이어져 왔던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의 프라이버시 및 공공 정책 디렉터 스티브 새터필드는 “(위 기업들과 맺은) 파트너십 중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하거나, F.T.C(미 연방 거래 위원회) 협약을 위반한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 모든 계약에는 페이스북의 정책을 준수하도록 하는 조항이 들어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자사의 소셜 네트워크 프라이버시 보호를 목적으로 미국 연방거래위원회...

소셜네트워크 캐나다왕립은행 ACCC 뉴욕타임스 에어비앤비 메일 넷플릭스 스포티파이 침해 MS 은행 개인정보 프라이버시 야후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페이스북 케임브릿지 애널리티카

2018.12.21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야후를 비롯한 IT거물들이 페이스북의 사용자 데이터에 ‘특별’ 접근 권한을 부여받은 사실이 있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뉴욕타임스는 페이스북과 위 기업 간의 데이터 제공 합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보여 주는 문서를 입수하였다. 이 문서에 따르면, 선택받은 몇몇 기업들이 “사용자의 개인정보에 대해 침해적인 접근을 부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문서는 2017년, 파트너십을 트래킹하는 페이스북 시스템에 의해 생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사용자들의 동의도 없이 마이크로소프트의 검색 엔진 빙(Bing)이 사용자들의 페이스북 친구 이름을 자유롭게 볼 수 있도록 허용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넷플릭스와 스포티파이에게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의 사적인 메시지도 볼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였다”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아마존은 페이스북으로부터 사용자의 이름과 연락처 정보를 얻었고, 야후는 페이스북에 친구로 등록된 이들의 포스트를 불과 지난여름까지도 열람할 수 있었다. 불과 올해 초 더 이상 이런 식의 정보 공유를 하지 않겠다는 공식 성명이 무색해진 셈이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으로부터 사용자 정보를 받은 기업은 150곳이 넘는다. 페이스북의 ‘사용자 정보 장사’는 2010년부터 시작되었으며, 문서가 작성된 2017년까지도 쭉 이어져 왔던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의 프라이버시 및 공공 정책 디렉터 스티브 새터필드는 “(위 기업들과 맺은) 파트너십 중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하거나, F.T.C(미 연방 거래 위원회) 협약을 위반한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 모든 계약에는 페이스북의 정책을 준수하도록 하는 조항이 들어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자사의 소셜 네트워크 프라이버시 보호를 목적으로 미국 연방거래위원회...

2018.12.21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