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윈도우 출시를 둘러싼 과잉 반응 17년의 역사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든 것이 윈도우 8에 맞춰져 있고, 전문가들은 윈도우 8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생사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최신 윈도우 출시가 성공이나 실패의 극단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며, 마이크로소프트 자체 도 위험하다는 과장된 예측은 윈도우 8은 물론, 윈도우 95부터 윈도우 7까지 일관되게 이어진 것이다. 윈도우 운영체제는 이런 과격한 전망 없이 출시된 적이 없을 정도이다.   이번에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새로운 운영체제 출시를 앞두고 몰락이라는 벼랑에 서 있다는 느낌은 마찬가지이다. 공포를 퍼트리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윈도우 8의 출시가 마이크로소프트에게 무시무시한 일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물론 필자도 윈도우 8의 출시가 마이크로소프트에게는 통상적인 것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는 데는 동의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대대적인 변화를 꾀하고 있다. 윈도우 8과 윈도우 RT 운영체제를 발표하면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완전히 바꾸었고, 서피스 RT 태블릿, 윈도우 폰 8, 클라우드 서비스와 모바일 앱의 대대적인 업그레이드 등 많은 것들이 한꺼번에 이루어진다. 과연 마이크로소프트의 미래가 윈도우 8의 성공에 달려 있을까? 전문가들은 그렇다고 이야기한다. 물론 이번에는 이런 예측이 맞을 수도 있을 것이다.   윈도우 8은 마이크로소프트를 전복시킬 것인가? 필자가 가장 좋아하는 과도한 기사 제목은 포브스의 “윈도우 8이 마이크로소프트를 죽일 것인가?”라는 기사이다. 실제 기사에서 포브스의 기고자 팀 워스톨은 실제로 마이크로소프트의 몰락을 주장하지 않지만, 제목 만은 더 없이 으시시하다. 워스톨은 대신 윈도우 8이 기존 윈도우와 너무 다르기 때문에, 사람들이 비 윈도우 플랫폼으로의 이전을 생각할 수도 있다는 가설을 제시한다. 흥미의 관점에서는 제목이 훨씬 낫다.   좀 더 모호한 위험 분석은 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8 출시 반독점 몰락 불안

2012.10.24

마이크로소프트의 모든 것이 윈도우 8에 맞춰져 있고, 전문가들은 윈도우 8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생사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최신 윈도우 출시가 성공이나 실패의 극단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며, 마이크로소프트 자체 도 위험하다는 과장된 예측은 윈도우 8은 물론, 윈도우 95부터 윈도우 7까지 일관되게 이어진 것이다. 윈도우 운영체제는 이런 과격한 전망 없이 출시된 적이 없을 정도이다.   이번에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새로운 운영체제 출시를 앞두고 몰락이라는 벼랑에 서 있다는 느낌은 마찬가지이다. 공포를 퍼트리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윈도우 8의 출시가 마이크로소프트에게 무시무시한 일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물론 필자도 윈도우 8의 출시가 마이크로소프트에게는 통상적인 것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는 데는 동의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대대적인 변화를 꾀하고 있다. 윈도우 8과 윈도우 RT 운영체제를 발표하면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완전히 바꾸었고, 서피스 RT 태블릿, 윈도우 폰 8, 클라우드 서비스와 모바일 앱의 대대적인 업그레이드 등 많은 것들이 한꺼번에 이루어진다. 과연 마이크로소프트의 미래가 윈도우 8의 성공에 달려 있을까? 전문가들은 그렇다고 이야기한다. 물론 이번에는 이런 예측이 맞을 수도 있을 것이다.   윈도우 8은 마이크로소프트를 전복시킬 것인가? 필자가 가장 좋아하는 과도한 기사 제목은 포브스의 “윈도우 8이 마이크로소프트를 죽일 것인가?”라는 기사이다. 실제 기사에서 포브스의 기고자 팀 워스톨은 실제로 마이크로소프트의 몰락을 주장하지 않지만, 제목 만은 더 없이 으시시하다. 워스톨은 대신 윈도우 8이 기존 윈도우와 너무 다르기 때문에, 사람들이 비 윈도우 플랫폼으로의 이전을 생각할 수도 있다는 가설을 제시한다. 흥미의 관점에서는 제목이 훨씬 낫다.   좀 더 모호한 위험 분석은 지...

2012.10.24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