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성장 견인차 ‘SDN과 가상네트워킹’

지난 주 막이 오른 오픈스택 서밋(OpenStack Summit)에서 가장 뜨거운 주제는 가상 네트워킹이었다. 이 서밋에서 HP, 빅 스위치(Big Switch), 미도쿠라(Midokura)의 클라우드 기술에 쓰인 가상 네트워킹에 대한 패널 토론이 넘쳐났다. 그 열기를 보여주듯, 이베이와 니시라(Nicira)의 엔지니어들이 주관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software-defined networking) 도입사례’에 대한 토론의 경우 대형 컨퍼런스 룸에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였다. 이번 오픈스택 서밋에서 1,400명이 넘는 많은 사람들에게 가상네트워킹이란 주제가 관심을 끈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최근 오픈스택은 처음으로 오픈스택의 핵심 프로젝트가 반영된 ‘퀀텀(Quantum)’이라는 가상 네트워킹 기술이 도입된 새로운 버전인 ‘폴섬(Folsom)’을 출시하였다 단순히 퀀텀에만 집중된 토론은 아니었다. 그보다는 차세대 네트워킹이 전반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에 없어서는 안될 부분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클라우드에서 유연성을 확보하려면 네트워크에서도 유연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기업들의 오픈스택 기반 클라우드 도입을 지원하고 있는 미란티스(Mirantis)의 공동 설립자인 보리스 렌스키는 SDN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 분야의 관련 업체들이 눈에 띠게 증가하는 가운데, 그 중 하나인 스위치 네트웍스(Big Switch Networks)의 마이크 코헨은 SDN과 가상 네트워크 기술이 초기 단계라는 점을 인정했다. 현재까지 SDN의 얼리어답터들은 2가지 이유 때문에 이 기술에 관심을 갖고 있다. 첫째, 인프라 하드웨어에서 핵심 네트워크 기능을 추출해 네트워크를 가상화 하면 데이터센터나 네트워크 환경을 더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다. 코헨에 따르면, 서버 가상화를 통해 컴퓨터를 더 효율적으로 만드는 것...

오픈스택 SDN 하이브리드 크랑우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 가상 네트워킹

2012.10.22

지난 주 막이 오른 오픈스택 서밋(OpenStack Summit)에서 가장 뜨거운 주제는 가상 네트워킹이었다. 이 서밋에서 HP, 빅 스위치(Big Switch), 미도쿠라(Midokura)의 클라우드 기술에 쓰인 가상 네트워킹에 대한 패널 토론이 넘쳐났다. 그 열기를 보여주듯, 이베이와 니시라(Nicira)의 엔지니어들이 주관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software-defined networking) 도입사례’에 대한 토론의 경우 대형 컨퍼런스 룸에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였다. 이번 오픈스택 서밋에서 1,400명이 넘는 많은 사람들에게 가상네트워킹이란 주제가 관심을 끈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최근 오픈스택은 처음으로 오픈스택의 핵심 프로젝트가 반영된 ‘퀀텀(Quantum)’이라는 가상 네트워킹 기술이 도입된 새로운 버전인 ‘폴섬(Folsom)’을 출시하였다 단순히 퀀텀에만 집중된 토론은 아니었다. 그보다는 차세대 네트워킹이 전반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에 없어서는 안될 부분으로 자리잡을 것이라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클라우드에서 유연성을 확보하려면 네트워크에서도 유연성을 확보해야 한다"며, 기업들의 오픈스택 기반 클라우드 도입을 지원하고 있는 미란티스(Mirantis)의 공동 설립자인 보리스 렌스키는 SDN이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 분야의 관련 업체들이 눈에 띠게 증가하는 가운데, 그 중 하나인 스위치 네트웍스(Big Switch Networks)의 마이크 코헨은 SDN과 가상 네트워크 기술이 초기 단계라는 점을 인정했다. 현재까지 SDN의 얼리어답터들은 2가지 이유 때문에 이 기술에 관심을 갖고 있다. 첫째, 인프라 하드웨어에서 핵심 네트워크 기능을 추출해 네트워크를 가상화 하면 데이터센터나 네트워크 환경을 더 효율적으로 만들 수 있다. 코헨에 따르면, 서버 가상화를 통해 컴퓨터를 더 효율적으로 만드는 것...

2012.10.22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