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3년 간 10만 달러 절감 예상"··· 美 의료기관의 '데이터 관리' 접근법

美 디스트릭트 메디컬 그룹(District Medical Group; DMG)의 CIO 케빈 로드는 데이터 관리 인프라를 현대화하고, 인수합병에 따른 전자의료기록(EMR) 통합을 관리감독하고 있다.  지난 2020년 5월, DMG(District Medical Group)의 CIO로 취임하자마자 로드는 여러 어려움에 직면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됐던 데다가 DMG가 기존 조직에 통합해야 하는 1차 클리닉 5곳을 인수했기 때문이다. DMG는 450병상 규모의 급성 환자 전문 병원(Acute care hospital), 3개의 입원 환자 행동 건강 센터, 외래 환자 전문 센터, 11개의 가족 건강 센터, 응급실, 화상 센터로 구성돼 있으며, 모두 연간 45만 명 이상의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그의 첫 번째 계획은 재해 복구, 비즈니스 연속성, 백업 및 데이터 관리 기능을 평가하는 것이었다. 아직 인수합병된 클리닉의 데이터를 통합하지도 않았는데 DMG의 데이터 볼륨은 빠르게 쌓였고, 백업은 느리고 비효율적이어서 (이를) 완료하는데 평균 36시간이 걸렸다. “전임자는 애플리케이션에 중점을 뒀다. 그 결과, DMG의 애플리케이션 팀은 최고 수준이다. 하지만 인프라 측면은 약한 편이었기 때문에 지난 2년 동안 인프라를 재구축하고, 네트워크를 개편하며, 구성 방식, 네트워크 작동 방식 및 개별 클리닉과 여러 사이트를 연결하는 방법 등을 살펴봤다”라고 로드는 말했다.  ‘콜드 스토리지’ 도입 데이터 관리 및 백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주 액세스하지 않는 ‘콜드 데이터’를 신속하게 식별하고 오프사이트 스토리지에 푸시할 수 있지만 누군가 액세스해야 한다면 IT 환경으로 쉽게 되돌릴 수 있어야 했다고 로드는 언급했다. 그는 ‘컴프라이즈 지능형 데이터 관리(Komprise Intelligent Data Management)’를 도입하여 모든 데이터를 식별하여 계층화했고, 지난 2년 이상 액세스하지 않은 모든 데이터는 와사비 클라우...

데이터 관리 데이터 통합 EMR 재해 복구 비즈니스 연속성 백업 콜드 스토리지 애널리틱스

2022.07.29

美 디스트릭트 메디컬 그룹(District Medical Group; DMG)의 CIO 케빈 로드는 데이터 관리 인프라를 현대화하고, 인수합병에 따른 전자의료기록(EMR) 통합을 관리감독하고 있다.  지난 2020년 5월, DMG(District Medical Group)의 CIO로 취임하자마자 로드는 여러 어려움에 직면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됐던 데다가 DMG가 기존 조직에 통합해야 하는 1차 클리닉 5곳을 인수했기 때문이다. DMG는 450병상 규모의 급성 환자 전문 병원(Acute care hospital), 3개의 입원 환자 행동 건강 센터, 외래 환자 전문 센터, 11개의 가족 건강 센터, 응급실, 화상 센터로 구성돼 있으며, 모두 연간 45만 명 이상의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그의 첫 번째 계획은 재해 복구, 비즈니스 연속성, 백업 및 데이터 관리 기능을 평가하는 것이었다. 아직 인수합병된 클리닉의 데이터를 통합하지도 않았는데 DMG의 데이터 볼륨은 빠르게 쌓였고, 백업은 느리고 비효율적이어서 (이를) 완료하는데 평균 36시간이 걸렸다. “전임자는 애플리케이션에 중점을 뒀다. 그 결과, DMG의 애플리케이션 팀은 최고 수준이다. 하지만 인프라 측면은 약한 편이었기 때문에 지난 2년 동안 인프라를 재구축하고, 네트워크를 개편하며, 구성 방식, 네트워크 작동 방식 및 개별 클리닉과 여러 사이트를 연결하는 방법 등을 살펴봤다”라고 로드는 말했다.  ‘콜드 스토리지’ 도입 데이터 관리 및 백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자주 액세스하지 않는 ‘콜드 데이터’를 신속하게 식별하고 오프사이트 스토리지에 푸시할 수 있지만 누군가 액세스해야 한다면 IT 환경으로 쉽게 되돌릴 수 있어야 했다고 로드는 언급했다. 그는 ‘컴프라이즈 지능형 데이터 관리(Komprise Intelligent Data Management)’를 도입하여 모든 데이터를 식별하여 계층화했고, 지난 2년 이상 액세스하지 않은 모든 데이터는 와사비 클라우...

2022.07.29

'매월 7페타바이트!' 페이스북 임원 "콜드 스토리지 활용 준비 중"

페이스북 사용자들은 매월 7페타바이트에 이르는 사진을 업로드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렇듯 방대한 데이터를 저장하기 위해 새로운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보다 저렴하고 전력 효율적인 방안이다. 회사의 인프라스트럭처 엔지니어링 부사장 제이 파릭은 사용자들이 매일 올리는 사진이 3억 장에 달한다면서 "특히 할로윈은 사진 업로드가 절정에 달하는 날이다. 올해에는 하루만에 10억~20억 장의 사진이 올라올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할로윈 시점에 촬영한 사진은 순식간에 흥미꺼리에서 멀어져간다. 며칠 정도 지나면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게 된다. 그는 "그러나 아무도 보지 않는다고 해도 삭제하지 않는 것이 고객과의 약속이다. 우리는 보관해야만 한다"라고 말했다. 파릭은 이에 대한 대안으로 '콜드 스토리지'라는 아이디어가 도출됐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를 위해 다른 종류의 스토리지를 채용한 데이터센터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페이스북은 콜드 스토리지를 활용해 효율적인 데이터센터를 어떻게 구축하려는 것일까? 데이터센터 전력 소모가 낮아지면 접근 속도 또한 느려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예를 들어 테이프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경우다. AWS(Amazon Web Services)는 이미 글러셔(Glacier)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라는 이름의 테이프 저장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는 복구에 수시간이 소요되도 무방한 데이터에 최적화돼 있다. 파릭은 그러나 이 정도의 시간 지연은 곤란하다면서 새로운 데이터센터는 상대적으로 실시간에 가까운 접근 속도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페이스북이 고려하고 있는 '콜드 스토리지'는 공간은 많이 필요로 하지만 전력을 그리 필요로 하지 않는 기술이라며, 데이터센터의 모든 요소가 새롭게 구상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은 콘텐츠를 인프라스트럭처 어디에, 그리고 어떻게 저장할지를 결정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페이스북 데이터센터 콜드 스토리지

2012.10.18

페이스북 사용자들은 매월 7페타바이트에 이르는 사진을 업로드하고 있다. 페이스북은 이렇듯 방대한 데이터를 저장하기 위해 새로운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보다 저렴하고 전력 효율적인 방안이다. 회사의 인프라스트럭처 엔지니어링 부사장 제이 파릭은 사용자들이 매일 올리는 사진이 3억 장에 달한다면서 "특히 할로윈은 사진 업로드가 절정에 달하는 날이다. 올해에는 하루만에 10억~20억 장의 사진이 올라올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할로윈 시점에 촬영한 사진은 순식간에 흥미꺼리에서 멀어져간다. 며칠 정도 지나면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게 된다. 그는 "그러나 아무도 보지 않는다고 해도 삭제하지 않는 것이 고객과의 약속이다. 우리는 보관해야만 한다"라고 말했다. 파릭은 이에 대한 대안으로 '콜드 스토리지'라는 아이디어가 도출됐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를 위해 다른 종류의 스토리지를 채용한 데이터센터를 신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페이스북은 콜드 스토리지를 활용해 효율적인 데이터센터를 어떻게 구축하려는 것일까? 데이터센터 전력 소모가 낮아지면 접근 속도 또한 느려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예를 들어 테이프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경우다. AWS(Amazon Web Services)는 이미 글러셔(Glacier)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라는 이름의 테이프 저장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이는 복구에 수시간이 소요되도 무방한 데이터에 최적화돼 있다. 파릭은 그러나 이 정도의 시간 지연은 곤란하다면서 새로운 데이터센터는 상대적으로 실시간에 가까운 접근 속도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페이스북이 고려하고 있는 '콜드 스토리지'는 공간은 많이 필요로 하지만 전력을 그리 필요로 하지 않는 기술이라며, 데이터센터의 모든 요소가 새롭게 구상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은 콘텐츠를 인프라스트럭처 어디에, 그리고 어떻게 저장할지를 결정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2012.10.18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