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대선 앞둔 미국, 러시아 해킹 시도 의심... 조사 중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겨냥한 해킹과 관련해 미국이 러시아 해킹 단체를 주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Credit: screen shot odni.gov 미국 정보기관과 법집행기관들은 러시아가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를 방해하고자 비밀리에 무언가를 시도할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러시아가 다가오는 선거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리고자 미국 정치 시스템을 해킹하고 잘못된 정보를 유포하려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조사 당국은 러시아 운영 해킹 집단에 대한 확실한 증거가 있는 건 아니지만 익명의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고 밝혔다. 이 보도 기사에서 언급한 익명의 소식통에 따르면, 선거 운동을 겨냥한 러시아의 시도는 미국만을 대상으로 삼은 게 아니라 전세계적인 해킹 시도의 일부분이다. 이 조사 보고서는 지난 6월 민주당의 데이터 유출이 있고 나서 발간됐다. 위키리크스는 나중에 약 1만 9,000통의 DNC 이메일을 공개했다. FBI는 정보 유출을 조사하고 있으며 당국 관계자는 공격의 진원지로 러시아를 지목했다. 하지만 러시아는 이를 부인해 왔다. 미국 국가정보국 국장인 제임스 클래퍼가 이 새로운 조사를 전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정보국과 법무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답변하지 않았다. 지난 8월 말 네바다 주의 상원의원인 해리 리드(민주당)는 러시아의 선거 해킹 시도 가능성 조사를 FBI에 요구했다. 리드는 FBI에 보낸 문서에 “러시아의 선거 훼방은 널리 알려진 것보다 훨씬 광범위하며 여기에는 공식 선거 결과를 조작하려는 의도가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 FBI는 8월 말 해커들이 아리조나와 일리노이의 주 선거 시스템을 침입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ciokr@idg.co.kr

해킹 FBI 미국 공격 법무부 러시아 선거 대통령 선거 민주당

2016.09.07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겨냥한 해킹과 관련해 미국이 러시아 해킹 단체를 주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Credit: screen shot odni.gov 미국 정보기관과 법집행기관들은 러시아가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를 방해하고자 비밀리에 무언가를 시도할지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러시아가 다가오는 선거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리고자 미국 정치 시스템을 해킹하고 잘못된 정보를 유포하려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조사 당국은 러시아 운영 해킹 집단에 대한 확실한 증거가 있는 건 아니지만 익명의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고 밝혔다. 이 보도 기사에서 언급한 익명의 소식통에 따르면, 선거 운동을 겨냥한 러시아의 시도는 미국만을 대상으로 삼은 게 아니라 전세계적인 해킹 시도의 일부분이다. 이 조사 보고서는 지난 6월 민주당의 데이터 유출이 있고 나서 발간됐다. 위키리크스는 나중에 약 1만 9,000통의 DNC 이메일을 공개했다. FBI는 정보 유출을 조사하고 있으며 당국 관계자는 공격의 진원지로 러시아를 지목했다. 하지만 러시아는 이를 부인해 왔다. 미국 국가정보국 국장인 제임스 클래퍼가 이 새로운 조사를 전담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정보국과 법무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답변하지 않았다. 지난 8월 말 네바다 주의 상원의원인 해리 리드(민주당)는 러시아의 선거 해킹 시도 가능성 조사를 FBI에 요구했다. 리드는 FBI에 보낸 문서에 “러시아의 선거 훼방은 널리 알려진 것보다 훨씬 광범위하며 여기에는 공식 선거 결과를 조작하려는 의도가 포함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 FBI는 8월 말 해커들이 아리조나와 일리노이의 주 선거 시스템을 침입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ciokr@idg.co.kr

2016.09.07

실리콘밸리는 클린턴 택했나? 선거 후원금 3,120만 달러

실리콘밸리 거주자들이 힐러리 클린턴 선거운동본부에 후원한 금액은 약 3,120만 달러로 집계됐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가 여기서 모은 금액은 미미한 수준이다. 정치자금 감시단체인 CRP(Center for Responsive Politics)가 분석한 선거자금 조달 데이터에 따르면, 트럼프가 캘리포니아 주 전체에서 모은 자금은 300만 달러를 간신히 넘긴 정도다. 그나마 여기서 개인 기부금으로 모은 자금이 200만 달러가 넘는다. ->시스코·델·MS가 지지하는 미 대선 후보는? 후원금으로 본 IT민심 2012년 대통령 선거와 비교하면 캘리포니아 주에서 트럼프가 모은 선거 후원금은 다소 충격적이다. 이전 공화당 후보였던 밋 롬니가 캘리포니아 주에서만 모은 자금은 4,130만 달러였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6,280만 달러였다. 클린턴은 이번에 캘리포니아 주에서 현재까지 7,640만 달러를 모았다. 트럼프가 실리콘밸리에서 선거 자금을 덜 모은 것은 놀랄 일도 아니다. 7월 애플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과 구글의 최고 인터넷 에반젤리스트 겸 부사장인 빈트 서프 등 150명의 실리콘밸리 인사들은 트럼프를 ‘혁신의 재앙’으로 명명했다. 2012년 롬니를 후원했던 휴렛패커드엔터프라이즈(HPE) CEO인 멕 휘트먼은 현재 클린턴을 지지하고 있다. 휘트먼은 트럼프의 외국인 혐오증과 인종 차별을 문제 삼았다.   이민과 무역에 대한 트럼프의 입장은 약간의 예외가 있겠지만, 기술 업계에 종사하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외면받았다. 페이팔의 공동 창업자인 피터 티엘은 최근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트럼프 지지 연설을 했다. 그는 “어리석은 전쟁의 시대를 끝내고 미국을 재건할 때”라고 밝혔다. 클린턴은 도로, 철도, 공항을 개선해 미국의 인프라를 재건하는데 2,750억 달러를 지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트럼프는 인프라 투자가 5,000억 달러에 달랄 것이라고 말했다. ...

실리콘밸리 이민 HPE 도널드 트럼프 힐러리 클린턴 무역 미국 대통령 선거 사물인터넷 공화당 민주당 투자 정부 애플 구글 선거 자금

2016.08.31

실리콘밸리 거주자들이 힐러리 클린턴 선거운동본부에 후원한 금액은 약 3,120만 달러로 집계됐다. 반면 도널드 트럼프가 여기서 모은 금액은 미미한 수준이다. 정치자금 감시단체인 CRP(Center for Responsive Politics)가 분석한 선거자금 조달 데이터에 따르면, 트럼프가 캘리포니아 주 전체에서 모은 자금은 300만 달러를 간신히 넘긴 정도다. 그나마 여기서 개인 기부금으로 모은 자금이 200만 달러가 넘는다. ->시스코·델·MS가 지지하는 미 대선 후보는? 후원금으로 본 IT민심 2012년 대통령 선거와 비교하면 캘리포니아 주에서 트럼프가 모은 선거 후원금은 다소 충격적이다. 이전 공화당 후보였던 밋 롬니가 캘리포니아 주에서만 모은 자금은 4,130만 달러였고,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6,280만 달러였다. 클린턴은 이번에 캘리포니아 주에서 현재까지 7,640만 달러를 모았다. 트럼프가 실리콘밸리에서 선거 자금을 덜 모은 것은 놀랄 일도 아니다. 7월 애플 공동 창업자인 스티브 워즈니악과 구글의 최고 인터넷 에반젤리스트 겸 부사장인 빈트 서프 등 150명의 실리콘밸리 인사들은 트럼프를 ‘혁신의 재앙’으로 명명했다. 2012년 롬니를 후원했던 휴렛패커드엔터프라이즈(HPE) CEO인 멕 휘트먼은 현재 클린턴을 지지하고 있다. 휘트먼은 트럼프의 외국인 혐오증과 인종 차별을 문제 삼았다.   이민과 무역에 대한 트럼프의 입장은 약간의 예외가 있겠지만, 기술 업계에 종사하는 많은 사람들로부터 외면받았다. 페이팔의 공동 창업자인 피터 티엘은 최근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트럼프 지지 연설을 했다. 그는 “어리석은 전쟁의 시대를 끝내고 미국을 재건할 때”라고 밝혔다. 클린턴은 도로, 철도, 공항을 개선해 미국의 인프라를 재건하는데 2,750억 달러를 지출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트럼프는 인프라 투자가 5,000억 달러에 달랄 것이라고 말했다. ...

2016.08.31

'몰라서 무시하나?' 미 기술 단체들, 트럼프에 IT 공약 요구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자유 무역과 이민에 반대해 IT업계의 반감을 샀다. 뿐만 아니라 미국 경제의 핵심 부분인 이 IT 업계를 거의 무시해 왔다. 미국의 기술단체들은 공식적으로 트럼프에 IT 관련 공약을 요구했다.  2016년 2월 5일 사우스 캘리포니아의 플로렌스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Credit: Gage Skidmore/Trump Campaign 이번 주 공화당원들이 트럼프를 당의 공식 대통령 후보로 선언한다.이러한 가운데 몇몇 기술 단체들은 그에게 기술 아젠다를 요구하고 나섰다. 소비자기술협회(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는 지난 주 트럼프에게 기술 우선 전략을 발표하라는 요구를 담은 성명서를 3번이나 냈다. CTA의 회장 겸 CEO인 개리 샤피로는 한 언론 발표를 통해 “미국 기술 업계는 이 나라의 미래의 핵심이기 때문에 관련 정책을 미뤄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샤피로는 한때 민주당 버락 오바마에 대해 ‘지금까지 본 가장 반기업적 행정부’라고 비판한 적 있는데, 그러한 전력을 볼 때 공화당 트럼프에 대한 그의 비판은 상당히 인상적이라는 평가다.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거의 확정된 힐러리 클린턴은 6월 말 많은 내용을 담은 기술-정책 아젠다를 발표했다. 클린턴은 미국 정부가 앞으로 10년간 5만 명의 새로운 컴퓨터공학 교사를 양성하고 미국 대학에서 고급기술과 과학 학위를 받은 외국 학생들에게 영주권을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와 반대로 트럼프는 선거 운동에서 기술 문제에 대해 다룬 적이 별로 없으며, 그의 언급한 내용은 주로 기술 기업들에 적대적인 것들이었다. 기술-중심 씽크탱크 정보 기술과 혁신 재단(Information Technology and Innovation Foundation)의 회장 로버트 앳킨슨은 트럼프의 기술 어젠다 결여는 그가 그 문제에 대해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는 의미라고 진단했다. 앳킨슨은 &...

애플 반감 이민 자유무역 도널드 트럼프 힐러리 클린턴 IT업계 지지 공화당 민주당 대선 공약

2016.07.22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자유 무역과 이민에 반대해 IT업계의 반감을 샀다. 뿐만 아니라 미국 경제의 핵심 부분인 이 IT 업계를 거의 무시해 왔다. 미국의 기술단체들은 공식적으로 트럼프에 IT 관련 공약을 요구했다.  2016년 2월 5일 사우스 캘리포니아의 플로렌스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Credit: Gage Skidmore/Trump Campaign 이번 주 공화당원들이 트럼프를 당의 공식 대통령 후보로 선언한다.이러한 가운데 몇몇 기술 단체들은 그에게 기술 아젠다를 요구하고 나섰다. 소비자기술협회(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는 지난 주 트럼프에게 기술 우선 전략을 발표하라는 요구를 담은 성명서를 3번이나 냈다. CTA의 회장 겸 CEO인 개리 샤피로는 한 언론 발표를 통해 “미국 기술 업계는 이 나라의 미래의 핵심이기 때문에 관련 정책을 미뤄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샤피로는 한때 민주당 버락 오바마에 대해 ‘지금까지 본 가장 반기업적 행정부’라고 비판한 적 있는데, 그러한 전력을 볼 때 공화당 트럼프에 대한 그의 비판은 상당히 인상적이라는 평가다.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거의 확정된 힐러리 클린턴은 6월 말 많은 내용을 담은 기술-정책 아젠다를 발표했다. 클린턴은 미국 정부가 앞으로 10년간 5만 명의 새로운 컴퓨터공학 교사를 양성하고 미국 대학에서 고급기술과 과학 학위를 받은 외국 학생들에게 영주권을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와 반대로 트럼프는 선거 운동에서 기술 문제에 대해 다룬 적이 별로 없으며, 그의 언급한 내용은 주로 기술 기업들에 적대적인 것들이었다. 기술-중심 씽크탱크 정보 기술과 혁신 재단(Information Technology and Innovation Foundation)의 회장 로버트 앳킨슨은 트럼프의 기술 어젠다 결여는 그가 그 문제에 대해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는 의미라고 진단했다. 앳킨슨은 &...

2016.07.22

시스코·델·MS가 지지하는 미 대선 후보는? 후원금으로 본 IT민심

최근 미국 선거자금 보고서의 리뷰에서 7개 IT기업들이 5명의 유력 후보들을 후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버니 샌들러, 도날드 트럼프, 힐러리 클린턴, 칼리 피오리나, 벤 카슨이 선거운동을 시작한 후 IT기업들이 이 후보들에게 얼마를 후원했는지 알아보자. (기업과 직원들의 전체 후원금 현황 표 참고) ciokr@idg.co.kr

오라클 정치 후원금 힐러리 클린턴 대통령 민주당 선거 칼리 피오리나 시스코 마이크로소프트 IBM HP 애플 샌더스

2015.11.04

최근 미국 선거자금 보고서의 리뷰에서 7개 IT기업들이 5명의 유력 후보들을 후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버니 샌들러, 도날드 트럼프, 힐러리 클린턴, 칼리 피오리나, 벤 카슨이 선거운동을 시작한 후 IT기업들이 이 후보들에게 얼마를 후원했는지 알아보자. (기업과 직원들의 전체 후원금 현황 표 참고) ciokr@idg.co.kr

2015.11.04

미 여론조사로 본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 인식'

전자메일 보안 문제로 한동안 시끄러웠지만 미국 여론조사 결과, 현재 대선 후보들 가운데 사이버공격으로부터 미국을 가장 잘 보호할 것 같은 인물로 힐러리 클린턴이 꼽혔다. 웨이크필드 리서치(Wakefield Research)는 미국 유권자들에게 앞으로 4년 동안 사이버 공간을 누가 이끌 것인지 등 여러 가지 질문을 던졌다. RKWARE의 후원으로 진행된 이 조사에 따르며, 미국 유권자 과반수인 64%가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가 해킹당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iokr@idg.co.kr  

조사 스콧 워커 도널드 트럼프 유권자 힐러리 클린턴 여론조사 미국 대통령 선거 메일 공화당 민주당 정치 웨이크필드 리서치 젭 부시

2015.09.18

전자메일 보안 문제로 한동안 시끄러웠지만 미국 여론조사 결과, 현재 대선 후보들 가운데 사이버공격으로부터 미국을 가장 잘 보호할 것 같은 인물로 힐러리 클린턴이 꼽혔다. 웨이크필드 리서치(Wakefield Research)는 미국 유권자들에게 앞으로 4년 동안 사이버 공간을 누가 이끌 것인지 등 여러 가지 질문을 던졌다. RKWARE의 후원으로 진행된 이 조사에 따르며, 미국 유권자 과반수인 64%가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가 해킹당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iokr@idg.co.kr  

2015.09.18

'선거와 빅데이터' 美 민주당·공화당 간 IT전쟁 이야기

2004년, 존 케리(John Kerry)가 크게 이길 수 있었던 선거에서 패배한 이후 민주당은 공화당이 IT 활용, 특히 데이터 분석 측면에 앞서가고 있다는 점을 걱정했다. 민주당 소속 후보들에게 기술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 회사인 NGP VAN의 브라이언 휘태커 COO는 "2004년 당시, 우리는 공화당 진영의 일관된 '메시지 전파 기계'들에 대응을 하지 못했다. 예를 들어, 폭스 뉴스, 라디오 토크쇼, 드러지(Drudge) 등이 끝없이 일관된 메시지를 내어 놓았지만, 민주당 진영은 여기에 대응할 방법을 갖고 있지 않았다"라고 회고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공화당을 따라잡는 방법을 조사하면서, 더 나은 '풀 뿌리' 노력을 구현하는 방법을 파악하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사람들에게 가장 효과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방법은 1대1 접촉이다. 그러나 선거가 없는 시기에 이를 효과적으로 수행하는 방법이 문제였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한 대답이 '기술'이었다. 민주당은 자세한 유권자 정보가 담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기 시작했고, 데이터 애널리틱스 툴을 배치하기 시작했으며, 소셜 미디어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는 2012년 선거에서 경쟁력을 줬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트 롬니(Mitt Romney) 공화당 후보를 이기는데 일조했다. 게다가 롬니의 빅데이터 기반 여론 모니터링 네트워크인 프로젝트 오르카(Orca)가 선거일에 문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공화당은 이후 격차를 없애기 위해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2012년 패배 이후 민주당을 따라잡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중이다. 기술과 관련한 가장 최근의 성과로는 공화당 전국위(Republican National Committee)가 RNC의 신생 기업이라고 지칭한 파라 벨룸 랩스(Para Bellum Labs)를 예로 들 수 있다. 공화...

빅데이터 선거 애널리틱스 민주당 공화당 네이션빌더

2014.10.29

2004년, 존 케리(John Kerry)가 크게 이길 수 있었던 선거에서 패배한 이후 민주당은 공화당이 IT 활용, 특히 데이터 분석 측면에 앞서가고 있다는 점을 걱정했다. 민주당 소속 후보들에게 기술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개인 회사인 NGP VAN의 브라이언 휘태커 COO는 "2004년 당시, 우리는 공화당 진영의 일관된 '메시지 전파 기계'들에 대응을 하지 못했다. 예를 들어, 폭스 뉴스, 라디오 토크쇼, 드러지(Drudge) 등이 끝없이 일관된 메시지를 내어 놓았지만, 민주당 진영은 여기에 대응할 방법을 갖고 있지 않았다"라고 회고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공화당을 따라잡는 방법을 조사하면서, 더 나은 '풀 뿌리' 노력을 구현하는 방법을 파악하는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사람들에게 가장 효과적으로 영향을 줄 수 있는 방법은 1대1 접촉이다. 그러나 선거가 없는 시기에 이를 효과적으로 수행하는 방법이 문제였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한 대답이 '기술'이었다. 민주당은 자세한 유권자 정보가 담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기 시작했고, 데이터 애널리틱스 툴을 배치하기 시작했으며, 소셜 미디어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는 2012년 선거에서 경쟁력을 줬다. 오바마 대통령이 미트 롬니(Mitt Romney) 공화당 후보를 이기는데 일조했다. 게다가 롬니의 빅데이터 기반 여론 모니터링 네트워크인 프로젝트 오르카(Orca)가 선거일에 문제를 일으키기도 했다. 공화당은 이후 격차를 없애기 위해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2012년 패배 이후 민주당을 따라잡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진행하는 중이다. 기술과 관련한 가장 최근의 성과로는 공화당 전국위(Republican National Committee)가 RNC의 신생 기업이라고 지칭한 파라 벨룸 랩스(Para Bellum Labs)를 예로 들 수 있다. 공화...

2014.10.29

미 IT업계, “롬니보다는 오바마 지지”

미국 IT업계의 2012 대선 캠프 기부금을 조사한 결과, 주요 IT업계 경영진들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선택했으며 연임을 확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바마 캠프는 IT업계에서 총 507만 달러를 모금했다. 정치헌금 감시단체인 CRP(Center for Responsive Politics)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가 54만 5,445달러, 구글이 52만 6,000달러, IBM이 21만 8,800달러였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미트 롬니의 경우, IT업계에서 총 200만 달러를 모금하는 데 그쳤다. 롬니에게 가장 많이 기부한 IT업체는 EMC로, 25만 7,250달러를 전달했다. 법률자문회사인 DLA 파이퍼(DLA Piper)가 IT업체 C-레벨 임원 22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무려 76%의 응답자가 오바마 대통령이 11월 6일 선거에서 승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답했으며 24%만이 롬니의 당선을 예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설문 조사는 오바마 대통령과 롬니 사이의 논쟁이 있던 날 이후인 9월 13일에서 10월 4일 사이에 실시됐다. 응답자 가운데 33%는 CEO나 사장이었고 16%는 수석 부사장이나 부사장이었으며 31%는 매니징 파트너였다. 나머지는 고문과 CFO들로 파악됐다. 기업 규모는 매출 1,000만 달러 미만(33%)에서 20억 달러 이상(11%)으로 고루 포진해 있다. 여기에는 IT업체 이외에 벤처캐피탈, 기업가, 컨설턴트 들도 포함됐다. DLA 파이퍼에서 기술을 담당하는 글로벌 공동 총괄 피터 애스티즈는 응답자 76%는 누가 당선될 지를 전망하고 있으며 개인적인 그 예측 역시 경영진의 생각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누가 됐건 그 사람이 당선될 거라고 말하는 것은, 그 사람을 지지한다는 뜻이다"라고 애스티즈는 덧붙였다. 한편, 이 조사의 다른 결과로 IT공약만을 놓고 볼 때 롬니가 더 낫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64%로 나타났다. 이 결과에 대해 애스티지는 &ldq...

버락 오바마 대통령 선거 밋 롬니 민주당 공화당 지지

2012.10.17

미국 IT업계의 2012 대선 캠프 기부금을 조사한 결과, 주요 IT업계 경영진들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선택했으며 연임을 확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바마 캠프는 IT업계에서 총 507만 달러를 모금했다. 정치헌금 감시단체인 CRP(Center for Responsive Politics)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가 54만 5,445달러, 구글이 52만 6,000달러, IBM이 21만 8,800달러였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미트 롬니의 경우, IT업계에서 총 200만 달러를 모금하는 데 그쳤다. 롬니에게 가장 많이 기부한 IT업체는 EMC로, 25만 7,250달러를 전달했다. 법률자문회사인 DLA 파이퍼(DLA Piper)가 IT업체 C-레벨 임원 22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무려 76%의 응답자가 오바마 대통령이 11월 6일 선거에서 승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답했으며 24%만이 롬니의 당선을 예측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설문 조사는 오바마 대통령과 롬니 사이의 논쟁이 있던 날 이후인 9월 13일에서 10월 4일 사이에 실시됐다. 응답자 가운데 33%는 CEO나 사장이었고 16%는 수석 부사장이나 부사장이었으며 31%는 매니징 파트너였다. 나머지는 고문과 CFO들로 파악됐다. 기업 규모는 매출 1,000만 달러 미만(33%)에서 20억 달러 이상(11%)으로 고루 포진해 있다. 여기에는 IT업체 이외에 벤처캐피탈, 기업가, 컨설턴트 들도 포함됐다. DLA 파이퍼에서 기술을 담당하는 글로벌 공동 총괄 피터 애스티즈는 응답자 76%는 누가 당선될 지를 전망하고 있으며 개인적인 그 예측 역시 경영진의 생각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누가 됐건 그 사람이 당선될 거라고 말하는 것은, 그 사람을 지지한다는 뜻이다"라고 애스티즈는 덧붙였다. 한편, 이 조사의 다른 결과로 IT공약만을 놓고 볼 때 롬니가 더 낫다고 생각하는 응답자가 64%로 나타났다. 이 결과에 대해 애스티지는 &ldq...

2012.10.1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