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현역 군인 장병들 위한 맞춤형 휴대폰 요금제 나온다

편집부 | CIO KR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 시범운영이 모든 병사들로 확대되는 4월 1일에 맞춰 현역 병사를 대상으로 하는 전용 요금제를 통신업체들이 신고 완료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국방부가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역 병사들은 현재의 고가 요금제에 가입하지 않아도 3만원대의 저렴한 요금으로 음성·데이터를 무제한(기본제공량 소진 후 속도제어)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그동안 국방부는 ‘일과시간 후 휴대전화 사용’ 시범사업을 2018년 4월부터 시행하며, 제한된 시간만 사용하되 자기개발을 위한 충분한 데이터가 요청되는 등 병영생활의 특성이 반영된 전용 요금제의 필요성을 제기해 왔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국방부·통신업체는 지난 12월부터 협의를 시작해 오는 4월 병영환경에 맞는 병사 전용 요금제를 통신사들이 출시하게 된 것이다.

우선 통신3사는 병사들의 이용가능 시간, 경제적 능력 및 전용 요금제 신설 취지를 고려하여, 3만원대에서 음성 및 데이터 기본제공량 소진 후에도 추가 부담없이 일정한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를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장병들이 입대 전에 사용하던 본인 단말을 그대로 이용하는 경우 25% 선택 약정할인을 받게 되면 2만원대로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알뜰폰 사업자는 9,900원부터 시작해 보다 저렴한 요금구간에서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병사 전용 요금제에 가입을 원하는 경우, 4월 1일부터 통신업체 대리점 및 고객센터 등을 통해 현역 병사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가입할 수 있다.

앞으로도 과기정통부, 국방부 및 통신업체는 현역 장병들이 병사 전용 요금제를 통해 보다 편리하게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부대 내 통신 음영지역을 해소하여 양질의 품질을 확보하고 인증 절차 간소화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ciokr@idg.co.kr



2019.03.26

현역 군인 장병들 위한 맞춤형 휴대폰 요금제 나온다

편집부 | CIO KR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 시범운영이 모든 병사들로 확대되는 4월 1일에 맞춰 현역 병사를 대상으로 하는 전용 요금제를 통신업체들이 신고 완료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국방부가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현역 병사들은 현재의 고가 요금제에 가입하지 않아도 3만원대의 저렴한 요금으로 음성·데이터를 무제한(기본제공량 소진 후 속도제어)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그동안 국방부는 ‘일과시간 후 휴대전화 사용’ 시범사업을 2018년 4월부터 시행하며, 제한된 시간만 사용하되 자기개발을 위한 충분한 데이터가 요청되는 등 병영생활의 특성이 반영된 전용 요금제의 필요성을 제기해 왔다.

이에 따라, 과기정통부·국방부·통신업체는 지난 12월부터 협의를 시작해 오는 4월 병영환경에 맞는 병사 전용 요금제를 통신사들이 출시하게 된 것이다.

우선 통신3사는 병사들의 이용가능 시간, 경제적 능력 및 전용 요금제 신설 취지를 고려하여, 3만원대에서 음성 및 데이터 기본제공량 소진 후에도 추가 부담없이 일정한 속도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를 출시할 예정이다. 특히, 장병들이 입대 전에 사용하던 본인 단말을 그대로 이용하는 경우 25% 선택 약정할인을 받게 되면 2만원대로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알뜰폰 사업자는 9,900원부터 시작해 보다 저렴한 요금구간에서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병사 전용 요금제에 가입을 원하는 경우, 4월 1일부터 통신업체 대리점 및 고객센터 등을 통해 현역 병사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가입할 수 있다.

앞으로도 과기정통부, 국방부 및 통신업체는 현역 장병들이 병사 전용 요금제를 통해 보다 편리하게 휴대전화를 사용할 수 있도록, 부대 내 통신 음영지역을 해소하여 양질의 품질을 확보하고 인증 절차 간소화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