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지난해 미국 특허 취득 1위는 IBM, 2위는 삼성전자

2015년에 이어 지난해도 미국에서 특허를 취득한 상위 5개 회사는 IBM, 삼성전자, 캐논, 퀄컴, 구글이었다. IBM은 2016년에 발명가에게 8,088건의 특허를 부여해 2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는 5,518건의 특허를 취득했으며, 3위의 캐논은 3,665건으로 마감했다. 상위 5개 회사 목록은 2015년과 같으며, 이번에도 퀄컴은 4위로 총 2,897건의 특허를 얻었다. 마지막으로 구글이 취득한 특허는 2,835건이었다. IFI CLAIMS 특허서비스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 해에만 총 30만 4,126건의 특허가 출원됐으며, 이는 그 어느 해보다 많은 것으로 기록됐다. 특허 분석 전문 업체인 IFI는 미국 특허청(USPTO)에서 실용 특허를 추적하며 매년 50위권의 특허 취득 기업의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6위인 인텔은 2015년보다 2016년 취득한 특허 수가 무려 36%나 늘어난 2,784건에 달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398건으로 8위를 기록했지만, 2015년에 비해 22% 증가했다. 애플은 11위를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8% 증가한 2,102건의 특허를 획득했다. 시스코는 34위로 2015년보다 2단계 내려갔다. 시스코가 취득한 특허는 2016년 978건, 2015년 960건이었다. 2016년 특허 취득 건수가 많이 늘어난 기업으로는 노키아, 화웨이테크놀로지, 아마존 등이 있다. 노키아는 1년 전보다 무려 75%나 특허 취득이 늘어 2016년 695건을 기록했고, 화웨이는 50% 증가한 1,202건, 아마존은 46% 늘어난 1,666건이었다. 가장 큰 특허 취득 증가율을 보인 기업은 글로벌파운드리스(GlobalFoundries)로, 이 회사는 2015년 609건에서 2016년 1,407건으로 무려 131%나 상승했다. 글로벌파운드리스는 최근 IBM 반도체 부문을 인수해 특허를 대거 확보할 수 있었다고 IFI는 전했다. 다음은 IFI CLAIMS가 정리한 2016년 ...

구글 글로벌파운드리스 취득 출원 퀄컴 캐논 삼성전자 반도체 특허 노키아 시스코 IBM 아마존 애플 M&A 인수 화웨이테크놀로지

2017.01.10

2015년에 이어 지난해도 미국에서 특허를 취득한 상위 5개 회사는 IBM, 삼성전자, 캐논, 퀄컴, 구글이었다. IBM은 2016년에 발명가에게 8,088건의 특허를 부여해 2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는 5,518건의 특허를 취득했으며, 3위의 캐논은 3,665건으로 마감했다. 상위 5개 회사 목록은 2015년과 같으며, 이번에도 퀄컴은 4위로 총 2,897건의 특허를 얻었다. 마지막으로 구글이 취득한 특허는 2,835건이었다. IFI CLAIMS 특허서비스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 해에만 총 30만 4,126건의 특허가 출원됐으며, 이는 그 어느 해보다 많은 것으로 기록됐다. 특허 분석 전문 업체인 IFI는 미국 특허청(USPTO)에서 실용 특허를 추적하며 매년 50위권의 특허 취득 기업의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6위인 인텔은 2015년보다 2016년 취득한 특허 수가 무려 36%나 늘어난 2,784건에 달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398건으로 8위를 기록했지만, 2015년에 비해 22% 증가했다. 애플은 11위를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8% 증가한 2,102건의 특허를 획득했다. 시스코는 34위로 2015년보다 2단계 내려갔다. 시스코가 취득한 특허는 2016년 978건, 2015년 960건이었다. 2016년 특허 취득 건수가 많이 늘어난 기업으로는 노키아, 화웨이테크놀로지, 아마존 등이 있다. 노키아는 1년 전보다 무려 75%나 특허 취득이 늘어 2016년 695건을 기록했고, 화웨이는 50% 증가한 1,202건, 아마존은 46% 늘어난 1,666건이었다. 가장 큰 특허 취득 증가율을 보인 기업은 글로벌파운드리스(GlobalFoundries)로, 이 회사는 2015년 609건에서 2016년 1,407건으로 무려 131%나 상승했다. 글로벌파운드리스는 최근 IBM 반도체 부문을 인수해 특허를 대거 확보할 수 있었다고 IFI는 전했다. 다음은 IFI CLAIMS가 정리한 2016년 ...

2017.01.10

"문신으로 마이크 대체" 구글 특허 출원

구글이 구글 글래스를 넘어 한 단계 더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구글은 새로운 웨어러블 기술의 하나로 스마트폰의 마이크로폰으로 사용할 수 있는 목에 대는 전자 피부 문신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에 대는 마이크로폰은 2차 대전 당시 전투기 조종사들이 시끄러운 비행기 안에서 지상과의 무선 통신을 개선하기 위해 처음으로 사용했다. 구글의 모토로라 모빌리티는 전자 문신을 통해 일반 사용자의 목에 이런 식의 마이크로폰을 부착하고자 하는 것이다. 전자 문신은 NFC나 블루투스, 적외선 또는 다른 근거리 통신 기술을 통해 가까이에 있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게임기 등과 연결된다. 모토로라 모빌리티는 이 기술을 11월 7일 “전자 피부 문신을 모바일 통신 디바이스와 연결하기”란 이름으로 미국 특허청에 제출했다. 제출된 특허 출원 문서에 따르면, 문신에는 가까이 있는 스마트폰과 무선 통신을 할 수 있는 수신기는 물론 내장 마이크로폰이 포함될 수 있으며, 인간의 신체 다른 곳으로부터 전력을 받을 수 있는 파워 서플라이도 포함될 수 있다. 전자 문신에 내장된 마이크로폰는 거리의 소음이나 다른 사람의 목소리 등 마이크로폰으로 입력되어 통화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특허 출원 문서에는 전자 문신을 활용하는 다른 방법도 설명하고 있는데, 동물의 목에 부착해 소리를 수집하거나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일부로 사용하는 것이다. 사용자 목의 특정 움직임으로 디스플레이가 켜지도록 하는 등의 조작이 가능한 것이다. 전자 문신은 또 전기 피부 반응 탐지기 기능을 담아 거짓말 탐지기로도 사용할 수 있다. 특허 출원 문서는 “사용자가 긴장하거나 거짓을 말할 때는 확신을 가지고 진실을 말할 때와 다른 전기 피부 반응을 보인다”고 설명하고 있다. 구글은 이 특허 출원과 관련해서는 아직 공식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이번 특허에 대해 음성 명령을 컴퓨터 인터페이스로 사용...

구글 모토로라 특허 출원 마이크로폰 전자문신

2013.11.12

구글이 구글 글래스를 넘어 한 단계 더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구글은 새로운 웨어러블 기술의 하나로 스마트폰의 마이크로폰으로 사용할 수 있는 목에 대는 전자 피부 문신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에 대는 마이크로폰은 2차 대전 당시 전투기 조종사들이 시끄러운 비행기 안에서 지상과의 무선 통신을 개선하기 위해 처음으로 사용했다. 구글의 모토로라 모빌리티는 전자 문신을 통해 일반 사용자의 목에 이런 식의 마이크로폰을 부착하고자 하는 것이다. 전자 문신은 NFC나 블루투스, 적외선 또는 다른 근거리 통신 기술을 통해 가까이에 있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게임기 등과 연결된다. 모토로라 모빌리티는 이 기술을 11월 7일 “전자 피부 문신을 모바일 통신 디바이스와 연결하기”란 이름으로 미국 특허청에 제출했다. 제출된 특허 출원 문서에 따르면, 문신에는 가까이 있는 스마트폰과 무선 통신을 할 수 있는 수신기는 물론 내장 마이크로폰이 포함될 수 있으며, 인간의 신체 다른 곳으로부터 전력을 받을 수 있는 파워 서플라이도 포함될 수 있다. 전자 문신에 내장된 마이크로폰는 거리의 소음이나 다른 사람의 목소리 등 마이크로폰으로 입력되어 통화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특허 출원 문서에는 전자 문신을 활용하는 다른 방법도 설명하고 있는데, 동물의 목에 부착해 소리를 수집하거나 사용자 인터페이스의 일부로 사용하는 것이다. 사용자 목의 특정 움직임으로 디스플레이가 켜지도록 하는 등의 조작이 가능한 것이다. 전자 문신은 또 전기 피부 반응 탐지기 기능을 담아 거짓말 탐지기로도 사용할 수 있다. 특허 출원 문서는 “사용자가 긴장하거나 거짓을 말할 때는 확신을 가지고 진실을 말할 때와 다른 전기 피부 반응을 보인다”고 설명하고 있다. 구글은 이 특허 출원과 관련해서는 아직 공식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애널리스트들은 이번 특허에 대해 음성 명령을 컴퓨터 인터페이스로 사용...

2013.11.12

미국 최다 특허 출원 IT기업 2위는 삼성전자, 1위는?

2012년에도 특허를 가장 많이 출원한 기업으로 IBM이 선정됐다. IBM은 1993년부터 2012년까지 지난 20년 동안 6만 7,000건 이상의 미국 특허를 출원했다. 미국 특허조사업체인 IFI 클레임 페이턴트 서비스(IFI Claims Patent Services)에 따르면, IBM 연구소는 2012년 한 해에만 6,748건의 특허를 인정받았다. IBM은 2011년보다 2012에 출원한 특허 수가 5%이상 증가했다. IFI의 50대 기업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구글은 2011년 170개에서 2012년 1,151개로 특허 출원수가 크게 늘어났다. 2012년 1,136개의 특허를 출원한 애플은 2011년보다 68%나 더 많은 특허를 등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IBM 다음으로 특허를 출원한 기업은 삼성전자로, 2011년보다 4% 증가한 5,081건을 출원했다. 3위는 캐논으로 전년 대비 12% 늘어간 3,174건의 특허를 승인받았다. 상위 10대 기업 중 IBM, 삼성, 캐논 다음으로 소니(3,032), 파나소닉(2,769), 마이크로소프트(1,613), 도시바(2,447), 혼하이 프리시션인더스트리(Hon Hai Precision Industry, 2013), GE(1,652), LG전자(1,624) 등이 있다. 기업들은 특허의 무단 사용으로부터 보호하는 자사의 지적 재산권으로, 그리고 다른 기업과 기술 라이선스 계약에도 특허를 사용할 수 있다. IFI에 따르면, IBM은 미국 기업들보다 좀더 비중있게 특허 보호를 사용하려는 유럽과 아시아 기업들에 뒤지지 않으려고 적극적으로 특허를 출원하고 있다. 2012년 특허 출원 50대 기업들을 보면, 17개가 미국 기업이며 26개 아시아 기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세계 35개국에 8,000명 이상의 연구원을 보유하고 있는 IBM은 지난해 미국 특허 기술에 대한 답변을 제공하기 위해 수퍼컴퓨터 왓슨 기반의 처리 기술을 특허로 출원하기도 했다. 2012년 전체 특허 출원수는 25만 3,155...

삼성 IBM 특허 출원

2013.01.11

2012년에도 특허를 가장 많이 출원한 기업으로 IBM이 선정됐다. IBM은 1993년부터 2012년까지 지난 20년 동안 6만 7,000건 이상의 미국 특허를 출원했다. 미국 특허조사업체인 IFI 클레임 페이턴트 서비스(IFI Claims Patent Services)에 따르면, IBM 연구소는 2012년 한 해에만 6,748건의 특허를 인정받았다. IBM은 2011년보다 2012에 출원한 특허 수가 5%이상 증가했다. IFI의 50대 기업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구글은 2011년 170개에서 2012년 1,151개로 특허 출원수가 크게 늘어났다. 2012년 1,136개의 특허를 출원한 애플은 2011년보다 68%나 더 많은 특허를 등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IBM 다음으로 특허를 출원한 기업은 삼성전자로, 2011년보다 4% 증가한 5,081건을 출원했다. 3위는 캐논으로 전년 대비 12% 늘어간 3,174건의 특허를 승인받았다. 상위 10대 기업 중 IBM, 삼성, 캐논 다음으로 소니(3,032), 파나소닉(2,769), 마이크로소프트(1,613), 도시바(2,447), 혼하이 프리시션인더스트리(Hon Hai Precision Industry, 2013), GE(1,652), LG전자(1,624) 등이 있다. 기업들은 특허의 무단 사용으로부터 보호하는 자사의 지적 재산권으로, 그리고 다른 기업과 기술 라이선스 계약에도 특허를 사용할 수 있다. IFI에 따르면, IBM은 미국 기업들보다 좀더 비중있게 특허 보호를 사용하려는 유럽과 아시아 기업들에 뒤지지 않으려고 적극적으로 특허를 출원하고 있다. 2012년 특허 출원 50대 기업들을 보면, 17개가 미국 기업이며 26개 아시아 기업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세계 35개국에 8,000명 이상의 연구원을 보유하고 있는 IBM은 지난해 미국 특허 기술에 대한 답변을 제공하기 위해 수퍼컴퓨터 왓슨 기반의 처리 기술을 특허로 출원하기도 했다. 2012년 전체 특허 출원수는 25만 3,155...

2013.01.11

효성ITX, 클라우드•CDN 특허 3건 출원

효성ITX(www.hyosungitx.com, 대표 남경환)가 블록디바이스 기반의 가상 스토리지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 지능형 분산 스토리지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 가상드라이브를 이용한 네트워크 캐시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 등 클라우드 컴퓨팅과 CDN(Contents Delivery network) 관련 특허 3건을 최근 출원했다고 밝혔다.   블록디바이스 기반의 가상 스토리지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은 사용자 단말기(컴퓨터, 모바일)가 네트워크를 통해 쉽고 빠르게 가상 스토리지에 접속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며, 지능형 분산 스토리지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은 컴퓨팅 제어 기술로 사용자가 저렴한 비용으로 고성능, 고가용성 스토리지 서비스를 사용하게 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가상드라이브를 이용한 네트워크 캐시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은 저렴한 비용으로 네트워크를 통해 사용자 콘텐츠를 빠르게 전달할 수 기술이다.   효성ITX는 이 3건의 특허로 현재 진행 중인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과 CDN사업의 신규 아이템에 대한 기술경쟁력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효성ITX는 이 기술력을 기반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프라이빗 클라우드 등 IaaS형 클라우드 컴퓨팅 신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며, 개발이 완료된 PaaS형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OVP(Open Video Platform)의 내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이밖에 저렴한 비용으로 고품질 CDN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클라우드 CDN서비스를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다. ciokr@idg.co.kr 

특허 효성ITX 출원 CDN

2012.09.17

효성ITX(www.hyosungitx.com, 대표 남경환)가 블록디바이스 기반의 가상 스토리지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 지능형 분산 스토리지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 가상드라이브를 이용한 네트워크 캐시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 등 클라우드 컴퓨팅과 CDN(Contents Delivery network) 관련 특허 3건을 최근 출원했다고 밝혔다.   블록디바이스 기반의 가상 스토리지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은 사용자 단말기(컴퓨터, 모바일)가 네트워크를 통해 쉽고 빠르게 가상 스토리지에 접속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며, 지능형 분산 스토리지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은 컴퓨팅 제어 기술로 사용자가 저렴한 비용으로 고성능, 고가용성 스토리지 서비스를 사용하게 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가상드라이브를 이용한 네트워크 캐시 서비스 시스템 및 방법은 저렴한 비용으로 네트워크를 통해 사용자 콘텐츠를 빠르게 전달할 수 기술이다.   효성ITX는 이 3건의 특허로 현재 진행 중인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과 CDN사업의 신규 아이템에 대한 기술경쟁력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효성ITX는 이 기술력을 기반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프라이빗 클라우드 등 IaaS형 클라우드 컴퓨팅 신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며, 개발이 완료된 PaaS형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OVP(Open Video Platform)의 내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이밖에 저렴한 비용으로 고품질 CDN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클라우드 CDN서비스를 조만간 선보일 예정이다. ciokr@idg.co.kr 

2012.09.1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